God detests the self lover

Romans 12:1–21

Life involves choices. Making choices involves consequences. We all stand at crossroads many times a day, and the path we choose will effect where we end up. Paul has been teaching us these last few weeks that how and what we choose to worship has formidable consequences.

His purpose is to urge his readers, the Christians in Rome, to worship God truly by offering him their bodies as ‘a living and holy sacrifice’. He explains that the consequences are a new mind that can think clearly and understand God’s ‘good and pleasing and perfect’ will.

Some people choose deliberately to worship another way, and give another sacrifice. That choice bears the consequence of a mind that is unable to understand. When God gets angry at sinners, it is these people he is angry at. Surprisingly to some, the focus of God’s anger is not the serial killer or the evil dictator. God’s greatest anger is reserved for false worship. Proverbs 6:16–19 says that God ‘detests’ seven things, including haughty eyes, a lying tongue, a false witness who pours out lies, and a person who sows discord in a family.

I want to take some time this morning to talk about these people, because you will meet them and need to know about them. You may have family members like this.

I subscribe to a weekly newsletter written by Dr. Alan Godwin, a Christian psychologist. He writes about ‘drama people’. These are people who are difficult and manipulative.

Reading about these people and reading Romans 12 is educational. Dr. Godwin’s ‘drama people’ are the opposite of what Paul is showing us we can be. Paul says that when we offer our bodies to God in true worship, God gives us new minds. We are at last able to see clearly and know ourselves accurately. As a result we will be humble.

Drama people could be called sinners in Christian language. They are people living in the darkness who cannot think straight and have no idea what they are really like in God’s eyes. They are not humble, they are proud and arrogant and selfish.

Today, using Dr. Godwin’s insight, we will look at the narcissist. First of all, it is not a disease; it is a disorder. There is no cure, except for the narcissist to start to practice true worship. Narcissism has become a term that gets used so routinely it has lost its precise meaning. It’s a common misunderstanding to think of narcissism as excessive self-love, but it’s more precisely about the love of image. As we all know, the term derives from Greek mythology where the hunter, Narcissus, saw his reflection in a pool and fell in love with the image. He died staring at his reflection. Or as Paul might have said, he worshipped himself.

A narcissist does not have attacks of narcissism the way we have attacks of guilt. It is a way of life that is there all the time. It’s an ongoing way of being. When a narcissist is humble it is an act or pretence.

A narcissist exaggerates their achievements and talents, and expects to be recognized as superior without any achievements.

In narcissism world, being perceived as great is more important than actually being great. Image is more important than reality. A person who has positive self-esteem doesn’t see only their positive attributes. They see the good along with the bad. They therefore have a neither overly-positive nor overly-negative self-appraisal. Paul says in Romans 12:3 that when we worship God truly we will have new minds and be able to be ‘honest in your evaluation of yourselves’, unlike those people whose worship is false.

The narcissist has an excessively low view of himself internally. Consequently, he strives to maintain a grandiose exterior. The job the narcissist assigns to everyone who has a relationship with him (or her) is for you to keep his external attributes polished and shiny.

The narcissist is preoccupied with fantasies of unlimited success, power, brilliance, beauty, or ideal love. You all know my wife, Yuri. She makes me look good. I’m quite certain that people think more highly of me because I’m married to her. But that’s not why I married her. I married her for love and because of the amazing person she is.

A male narcissist, on the other hand, might marry a “trophy wife.” A female narcissist might marry a rich and powerful man to enhance her status. The relational stance of the narcissist is, “I like being around you because it improves my image.”

The narcissist believes he or she is “special” and unique and can only be understood by, or should associate with, other special or high-status people. Paul talks in Romans 12 about the need to be transformed, but the narcissist doesn’t see any need.

The narcissist requires excessive admiration. The narcissist’s favourite subject is himself and so that should be your favourite subject as well.

The narcissist has a sense of entitlement. He has unreasonable expectations of especially favourable treatment or automatic compliance with his or her expectations. These are the people about whom it may be said, “The rules don’t apply to him.” The narcissist sees himself or herself in a special league above all the rest of us.

The narcissist is interpersonally exploitative. He takes advantage of others to achieve his or her own ends. The narcissist happily steps on you to lift himself up, and feels quite justified in doing so.

The narcissist lacks empathy. He is unwilling to recognize or identify with the feelings and needs of others. Empathy is the quality that enables you to feel bothered if a personal flaw adversely affects the other person.

Narcissists are empathy-deficient. That’s why we say things like, “It’s all about him” or “The world revolves around her.” Narcissists are oblivious to the needs of those around them. There is one exception. If caring for you makes me look good, I’ll do it.

We will soon come to Romans 12:5, where Paul talks about the body of Christ. “We are many parts of one body, and we all belong to each other,” he says.

When your tooth aches, is it only your tooth that hurts? No, it seems to hurt all over. If you hurt any part of your body, the whole body suffers. 1 Corinthians 12:26 says, “If one part suffers, all the parts suffer with it, and if one part is honored, all the parts are glad.”

The person who has walked the wrong road and engages in false worship has a mind that is become dead to this and cannot share with others in joy or suffering. If one of us feels pain we all feel pain. The narcissist has grown so dark from walking the wrong path that they cannot feel your pain.

The narcissist is often envious of others or believes that others are envious of him or her. The narcissist wants what he doesn’t have and has convinced himself that others are after what he’s got.

The narcissist shows arrogant, haughty behaviours or attitudes. Getting along with a narcissist requires you to worship at the feet of his greatness. He loves people who love him and trashes those who don’t.

The narcissist is the opposite of how Paul is showing we should be. Dr. Godwin calls them drama people because of the great drama of trying to relate to them. They are so blind to their own faults, so totally sure of their rightness, that other people start to doubt themselves.

These people want you to worship them, and so they are dangerous to our faith. They will lead us away from Christ and into false worship if we don’t resist them. We need to grow in discernment so that we can spot these people. We will be able to discern clearly when we worship truly and have been given new minds by God.

I suggest that you don’t try to discuss or argue with a person such as this. You cannot debate with them or reason with them. Love your enemy and pray for them. They need God to transform them.

These are some of the worst of ‘the behavior and customs of this world’ that Paul strictly says we should reject. Don’t copy them, he says in verse two. Instead let God transform you.

“Don’t let evil conquer you, but conquer evil by doing good.” (Romans 12:21)

Amen 아멘

Advertisements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 Leave a comment

God’s pleasing will for us

Romans 12:1–21

I had a fear as a teenager that made it hard to follow Jesus. At the root of my fear was a lack of trust. I was afraid that if I told Jesus he could be my Lord that he would ask me to do all sorts of things that I would hate.

It was sort of a qualified yes. It was like telling someone you will love them, but only as long as they pay you $2,000 a month. I was afraid of all the unpleasant things that God might ask me to do, such as being a missionary, or talking in front of crowds. I had my own will for me and didn’t want God’s will to get in the way. How young I was. How foolish I was.

We are still looking at Paul’s letter to the Romans, Chapter 12, Verses one and two. Paul says here that God’s will for us is good and pleasing and perfect.

First, we note that Paul says ‘and’, not ‘or’. God’s will is all three of these things at the same time. It is good. By linking these three words, they help define each other. Good is defined by this sentence as something that is acceptable or pleasing to God.

We don’t get to say what it is good. Our definition counts for nothing. Our works and desires and thoughts are only good if they are acceptable or pleasing to God.

Not only that, but God’s will is also perfect. It is flawless. It is without blemish. There can be no sin in God’s will. There can be no false desire nor any intent to cause harm. Don’t be afraid of knowing God’s will for you. Paul wrote to the Thessalonians in 1 Thessalonians 4:3 that “God’s will is for you to be holy.”

God’s will is for you to be holy or perfect. And God’s will itself is also holy. Nothing to fear.

Do you remember who Paul is writing this message to? He has not written to people like my teenage self to encourage them to not fear God’s will for them. Paul is writing to mature and faithful Christians. This is not an instruction on how to become a Christian by sacrificing your body to God. It is what you must do to become a Christian.

The people reading this letter in Rome have seen their friends killed for being believers.

The people reading this letter in Rome have been exiled just for being the wrong race. They have been deported and lost their possessions. They have been persecuted terribly for following Jesus. They have met to worship Jesus in caves and underground tombs called catacombs. The Christians in Rome have already sacrificed much, and yet still Paul is urging them to make this sacrifice.

Like us today, the first readers of this letter were faithful followers of Jesus. When in verse one Paul urges them to “give your bodies to God” it is not so that they can become followers. And neither is it to be done once as admission to a club, but never to be done again. This is a giving that must continue every moment of every day all of our lives.

God poured out his mercies endlessly. We are urged to give our bodies endlessly in response. You realise of course from what Paul says lower down in this chapter that your body is not only the flesh and blood tabernacle that you walk around in. This fellowship, us gathered here together, we are a body. This corporate body also is what Paul is pleading we sacrifice constantly to God.

It should be a holy sacrifice that God will find acceptable. Mercies to us from God, then bodies from us to God. Next there comes from God to us, new minds and God’s good and pleasing and perfect will. Back and forth we go, linked to each other.

Our gift to God is to be holy and acceptable, exactly as God’s gift to us is holy and acceptable.

In each case this is the word ‘euárestos’, and it means pleasing, acceptable. Out of a relationship that began with God showing us mercy and continued with us offering what is pleasing to him God is changing us. He didn’t ask for our minds, for they were dark and displeasing. He didn’t want our dirty hearts, for they too were displeasing. God asks for our bodies, into which he will place his spirit and create new hearts and minds.

God asks for our flesh and blood bodies. God also asks for us to give him this corporate body of fellowship and allow him to plant his heart and mind at the centre of our gatherings. One reason we gather on Sunday is to make an offering to God of our togetherness as one body. It is a sacrifice that God finds pleasing when it is “living and holy”. Living and holy praise pleases God. Living and holy worship pleases God. Living and holy fellowship together pleases God.

We offer ourselves so that God can teach us his will. God who is great in love and mercy first came to us. He loved us. We respond and he loves us still. From the vast storehouse of his love he gives us his will. He shows us his desire and works in us to bring it to reality.

This is not a lesson in how to become a faithful follower of Jesus, but how to live out your faith even when life is impossibly hard and confusing.

I think it is important to realise what Paul is not saying. He is not teaching us a way to have a new list of things to do that will make us good and perfect. When he says “you will learn to know God’s will” he doesn’t mean you will receive instructions on what to do and what to not do. He means your new mind will think in ways that lead you to live in new ways that are good and pleasing and perfect to God.

What’s Paul saying? He’s saying: strive to know and do the good, namely what is pleasing to God, namely, what is perfect. It cannot be otherwise. God will not command imperfection. His goal for us is perfection. Indeed, from the beginning to the end of the Bible his demand from us is perfection.

Moving on from verse two to verse three we find a warning. In this relationship with God, there are dangers. Paul cautions us, “Don’t think you are better than you really are.”

It is a warning to have an accurate picture of who you really are. Do not be deceived.

Not only should we avoid thinking too much of ourselves, we should avoid thinking too little of ourselves. We are told to be “honest in your evaluation of yourselves.”

That is, as we know all too well, extremely difficult. How do you evaluate yourself? Where do you even begin? What is the standard against which we are to measure ourselves.

It is not each other. This is not Paul telling us to compare ourselves with each other to see how well we are doing. That would be like two ants arguing over which one is more like an eagle. Neither of them is remotely like an eagle.

The standard for our measurement of ourselves, Paul says, is faith. He says we ought to measure ourselves “by the faith God has given us.”

What stands out is that it isn’t our faith that is the standard. We are not to measure ourselves by how much faith we have created or shown. The faith is from God, just as the mercies are from God. You can take no credit. You cannot boast.

Our honest evaluation tells us to look at our faith and examine it. What has God given us. This faith is a gift from God. This gift from God is the standard for evaluation of ourselves. What has God given you. He has given you a perfect amount of faith. The faith that God has given you is pleasing to him. The faith that God has given you is good.

You have enough faith. Your faith is good enough. Do not think too highly nor too lowly of this gift of faith that God has given you. Instead we are called to recognise the gift and use it for God’s good and perfect will.

We are in a relationship with God. He gives us gifts, faith and mercy for example. We give him our bodies and accept his will.

God finds this pleasing and acceptable. It is good. Let’s seek how to live out our faith this week as individual bodies and as one body in fellowship.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기쁘신 뜻

Romans 12:1–21

10대 때의 저는 예수님을 따르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는 두려움을 갖고 있었습니다. 제 두려움의 근원은 믿음의 부족이었습니다. 제가 예수님이 저의 주인이라고 말한다면, 예수님께서는 제가 싫어하는 모든 종류의 일들을 저에게 요구하실거라는 두려움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조건부의 순종과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것은 여러분이 어떤 사람에게 그를 사랑하게 될거라고 말하지만, 그가 한달에 2000$을 지불할 때라는 조건을 거는 것과 같습니다. 저는 하나님께서 저에게 요구하실지 모르는 모든 불편한 일들을 두려워했습니다. 선교사로 가는 것이라던지 여러 사람 앞에서 말하는 것과 같은 것들 말입니다. 저는 스스로를 위한 저만의 의지가 있었고, 하나님의 뜻이 그것을 방해하는 것을 원하지 않았습니다. 얼마나 어렸고, 얼마나 어리석었던지요.

우리는 로마로 보내는 바울의 서신을 지금도 보고 있습니다. 12장 1절에서 2절입니다. 바울은 여기서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뜻이 선하고 기쁘며 완전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먼저, 우리는 여기서 바울이 말하는 것이 ‘또는’ 이 아닌, ‘그리고’라는 것에 주목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뜻은 동시에 앞서 말한 세가지를 모두 충족합니다. 그것은 좋은 것입니다. 선한 것, 기쁜 것, 완전한 것이라는 세 단어가 서로를 정의하도록 도와줍니다. 선한 것이란, 이 문장에 의하면 하나님께서 만족하실 수 있다는 것이나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선한 것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를 말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정의는 보잘 것 없습니다. 우리의 일과 욕망, 생각은 그것들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거나 그것들을 만족하실 수 있을 때만 선한 것입니다.

그뿐 아니라, 하나님의 뜻은 또한 완벽합니다. 그것은 흠이 없습니다. 그것은 티없이 완전합니다. 하나님의 뜻에는 죄가 있을 수 없습니다. 해가 되는 어떤 잘못된 욕구나 의지도 없습니다. 여러분을 향한 하나님의 뜻을 아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바울은 데살로니가 사람들에게 데살로니가전서 4:3절에서 이렇게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을 향한 하나님의 뜻은 거룩함입니다. ”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뜻은 거룩함이나 완전함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뜻은 그 자체가 거룩합니다. 두려워 할 것이 없습니다.

여러분은 바울이 누구에게 이 메세지를 쓰고 있는지 기억하십니까? 그는 저의 10대일때와 같은 사람들에게 그들을 향한 하나님의 뜻을 두려워하지 않도록 격려하기 위해 글을 쓴 것이 아닙니다. 바울은 성숙하고 신실한 크리스챤들에게 편지를 쓰고 있습니다. 이것은 여러분의 몸을 하나님께 제물로 드림으로써 어떻게 크리스챤이 되는지를 알려주는 설명서가 아닙니다. 크리스찬이 되기 위해 여러분이 해야만 하는 일입니다.

이 편지를 읽고 있는 로마인들은 그들의 친구들이 믿음을 가졌다는 이유로 죽임을 당하는 것을 목격하였습니다.

이 편지를 읽고 있는 로마인들은 잘못된 민족이라는 이유로 추방되었던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강제로 추방되었고 소유물을 잃었습니다. 예수님을 따른다는 이유로 끔찍하게 박해받고 있던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카타콤이라고 불리는 지하무덤과 동굴에서 예수님을 예배해 온 사람들입니다. 로마에 있던 그들은 이미 많이 희생하였는데도, 바울은 여전히 그들에게 희생에 대하여 촉구하고 있습니다.

오늘날의 우리와 같이, 이 편지를 처음 읽었던 사람은 예수님을 따르는 신실한 사람이었습니다. 1절에서 바울은 그들에게 “여러분의 몸을 하나님께 드리세요”라고 촉구합니다. 그렇게 해서 그들이 신자가 될 수 있다는 뜻이 아니었습니다. 이것은 어떤 클럽에 입회허가처럼 한번에 되는 것이 아니었고, 재가입처럼 다시 이루어져야 하는 것도 아닙니다. 이것은 우리 삶의 매일 매순간에 계속되어야 하는 일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그의 자비를 끝없이 우리에게 부어주십니다. 우리는 우리 몸을 그것에 대한 대답으로 끝없이 드리도록 권유 받습니다. 여러분은 바울이 이 장에서 내려놓은 내용을 깨닫습니다. 여러분의 몸은 그저 여러분이 걷고 돌아다닐 수 있는 살과 피의 성막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믿음의 지체로써, 우리는 함께 이곳에 모이고 한 몸이 됩니다. 이러한 한몸 된 지체 또한, 바울이 우리를 설득하는, 하나님께 우리를 지속적으로 제물로 드리라고 말하는 그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찾으시는 것은 거룩한 희생입니다. 자비는 하나님께로부터 우리에게 내려왔고, 우리의 몸은 하나님께로 드려집니다. 그 다음에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내려오십니다. 새로운 생각과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쁘시고 완벽한 뜻으로 오십니다. 서로서로 연결되어 우리는 앞으로 또 뒤로 갑니다.

하나님께 드리는 우리의 선물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셨던 선물과 같이 거룩하고 만족할만한 것입니다.

각각의 경우 이 단어는’euárestos’로, 그 뜻은 기쁨과 만족할만함 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자비를 보여주시고 우리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을 계속 제공해드리는 것은 이러한 관계에서 시작되고 우리를 변화시킵니다.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것은 어둡고 불쾌한 우리의 생각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깨끗하지 않은 마음도 요구하지 않으십니다. 하나님께서는 그가 그의 정신을 두고 새로운 마음과 생각을 창조해나갈수 있는 우리의 몸을 요구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살과 피와 몸을 요구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또한 우리에게 믿음의 지체로서 한몸이 되는 몸을 드리기를 바라시며, 그의 마음과 생각을 우리의 모임 한 가운데 심도록 허락하기를 원하십니다. 우리가 주일에 모이는 이유는 하나님께 우리가 한 몸됨으로 함께 드려지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우리는 우리자신을 하나님께서 그의 뜻을 가르치실 수 있도록 드려야 합니다. 하나님은 위대한 사랑과 자비로 우리에게 처음으로 다가오시는 분이십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우리는 그 사랑에 응답하고 하나님은 우리를 계속 사랑하십니다. 그의 방대한 사랑의 창고로부터 하나님은 우리에게 그의 뜻을 주십니다. 하나님의 소원과 우리 안에서 일하심을 보여주시고 그것을 현실로 이끌어주십니다.

이것은 어떻게하면 예수님을 따르는 신실한 제자가 되는가를 말하는 교훈이 아닙니다. 삶이 불가능할정도로 어렵고 혼란스러울 때에도, 어떻게 여러분의 믿음으로 살아내는지를 가르쳐주는 교훈입니다.

저는 바울이 말하고 있지 않은것은 무엇인지를 깨닫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우리에게 좋고 완벽해지기 위해 해야할 새로운 리스트를 가르쳐주고 있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뜻을 알게 될 것이라고 그가 말한다면, 그것은 무엇을 해야 하고 무엇을 하지 말아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설명서를 받을 것이라는 뜻이 아닙니다. 여러분의 새로운 생각이 하나님께 좋고 기쁨이 되며 완전한 길로 여러분을 이끌 것이라는 것을 뜻합니다.

바울이 말한 것은 무엇입니까? 무엇이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가, 무엇이 완전한가를 알고 행하기에 힘쓰라고 말합니다. 이것은 다른것일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불완전한 것을 명령하시지 않을 겁니다.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목표는 완전함입니다. 결국 성경의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것은 완전함입니다.

2절에서 3절에는 우리에게 주어지는 경고가 있습니다. 이러한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위험이 되는 것들입니다. 바울은“스스로를 실제 있는 그대로보다 더 낫게 여기지 말라”라고 경고합니다.

이것은 여러분의 실제에 대한 정확한 그림을 알고 하는 경고입니다. 속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가 우리 스스로에 대하여 너무 많이 생각하는 것을 피해야 할 뿐 아니라, 우리는 우리 스스로에 대해 너무 조금 생각하는 것도 피해야 합니다. 우리는 “자신 스스로에 대한 평가에 정직하라”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모든 것을 너무 잘 아는 것 처럼, 극히 어려운 일입니다. 여러분은 스스로를 얼마나 잘평가하고 계십니까? 그 평가는 어디에서 시작하나요? 우리 스스로에게 들이대는 기준은 어떤 것입니까?

이것은 서로서로를 향한 것이 아닙니다. 바울이 우리에게 말하는 것은 그런것이 아닙니다. 우리 스스로를 서로 비교하여 우리가 얼마나 잘 하고 있는지 보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두 마리의 개미가 서로 말싸움하면서 하나가 다른 하나보다 독수리를 훨씬 더 닮았다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그들 모두는 독수리와는 거리가 멉니다.

우리 스스로가 측정해야 할 기준은, 바울이 말하는 믿음입니다. 그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믿음을 가지고 기준을 삼아야 한다고 합니다.

우리의 믿음이 아닌 어떤 것이 기준이 될수 있을까요? 우리가 어떻게 믿음을 스스로 만들어내고 보여왔는지로 평가하지 않습니다. 그 믿음은 자비와 마찬가지로,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입니다. 여러분은 칭찬을 받을 것이 없습니다. 뽐낼 수도 없습니다.

우리의 정직한 평가는 우리의 믿음을 보고, 그것을 점검하라고 말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믿음입니다. 이 믿음은 선물로 받은 것입니다. 하나님께 받은 이 선물은 우리를 평가하는 기준이 됩니다.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주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완전한 분량의 믿음을 여러분에게 주고 계십니다.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주신 그 믿음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합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그 믿음은 좋은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미 충분한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주신 이 믿음의 선물을 너무 높게 또는 너무 낮게 생각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 선물을 깨닫기 위해, 하나님의 선하시고 완전한 뜻을 위해 우리는 부름을 받았습니다.

우리는 하나님과 이러한 관계 가운데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선물을 주셨습니다. 믿음과 자비가 그 예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뜻을 받아들이고 우리의 몸을 하나님께 드립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기쁨과 만족을 찾으십니다. 그것은 좋은 것입니다. 각자의 몸으로 또 믿음의 공동체의 몸으로, 이 한 주동안 우리의 믿음을 어떻게 삶으로 살아낼지를 찾고 구합시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어둠에서 탈출하기

Romans 12:1–21

어떤 사람들은 선물(gift)을 주고, 또 어떤 사람들은 선물(present)을 줍니다. Gift 나 present는 무언가를 값없이 받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마 여러분은 본인이 받은 것을 형제에게 준 경험이 있을 겁니다. 어느 해에 그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바지 한벌을 받았습니다. 그는 바지를 입어봤는데 맘에 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는 동생에게 바지를 생일선물로 주었습니다. 이것은 여러분이 기꺼이 주려는 종류의 선물입니다. 이와 다르게 우리는 선물이 요구되는 상황에 처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내키지 않고 주고 싶지 않지만 그렇게 해야만 한다고 느낍니다. 그것은 희생입니다.

우리는 로마서 12장 1절에서 하나님에게 드려지는“거룩한 산 제물”인 우리의 몸에 대해 읽었습니다. 그것은 우리 몸을 선물로 하나님께 드리는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몸으로 하나님께 선물을 드리고 있습니다.

이것은 어떤 종류의 선물인가요? 우리에게 몸이 필요 없어서 드리는 건가요? 우리가 명령을 받았기 때문에 드리는 것인가요?

바울은 여러분의 몸을 ‘양보’ 하거나 ‘항복’한다고 하지 않고, 여러분의 몸을 ‘드리거나 선물합니다’ 라고 말합니다. 양보하거나 항복하는 것은 억지로 마지못해 요구에 복종하는 모양새입니다.

로마서에서 말하는 선물이란, 제 아내의 행복을 위해 제가 기꺼이 좋은 선물을 하고 싶어 하는 것과 같은 의미입니다. 그것은 저의 기쁨이자 즐거움입니다.

바울은 ‘파라칼레오’라는 단어를 사용합니다. 이 단어는 군대에서의 훈령이나 명령이 아닙니다. 바울은 우리가 반드시 우리 몸을 하나님께 ‘드려야 한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파라칼레오’는 절박함을 주는 단어입니다. 어감이 세고 강한 말입니다. 하지만 격려의 말입니다. 이 말은 우리에게 중요하고 좋은 일을 하라고 촉구하는 말입니다. 탄원이나 간청, 심지어는 기도의 의미를 담고 있는 단어입니다.

파라칼레오의 명사형은 ‘파라클레트’입니다. 이 말은 위로, 격려, 권면을 하시는 성령을 나타내는데 사용되는 단어입니다.

바울은, “우리가 여러분의 몸을 하나님께 드리기를 간청합니다.” 라고 말하면서, 하나님의 위대한 자비에 대한 응답으로 사랑에서 우러나온 자발적인 행동을 하도록 호소합니다.

우리의 동기는 감사입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잘못된 동기로 교회에 출석합니까? 천국으로 가기위해 의무적으로 좋은 일을 오랜시간 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요? 우리는 축복을 받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는지요. 우리 기도가 응답받도록 얼마나 자주 기도를 드렸는가요. 바울은 우리가 하나님의 큰 자비에 진정한 감사의 마음으로 드리도록 촉구합니다. 그것이 우리에게 가장 좋은 동기입니다. 우리를 삶 속에서 영속적인 변화로 인도할 동기입니다.

성경은 우리가 누구인지, 우리가 무엇인지, 무엇이 있는지를 상기시키면서 우리에게 거룩함을 가르칩니다. 우리는 누구인가요? 우리는 우리를 대신해 일하시는 모든 권세를 가지신 하나님의 자녀입니다. 우리는 어디에 있나요? 우리는 하나님의 왕국에 있으며, 죄의 통치에서 죽었습니다. 우리는 무엇을 가지고 있나요? 우리에게는 성령이 있고, 우리를 위해 중보하는 예수님이 있고, 우리를 도우러 오실 준비가 되신 하나님의 권능이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에 의해 동기를 부여 받습니다. 우리는 그 사랑에 올바르게 반응하기 위해 일어섭니다.

이것이 우리 몸을 하나님께 드리는 진정한 예배의 방식입니다. 바울은 로마인들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잘못된 방식으로 드려지는 예배에 대한 예를 우리에게 보여줍니다. 사람들은 진정으로 하나님을 예배하지 않고도 쉽게 하나님을 믿을 수 있습니다. 바울은 사람들에게 하나님을 믿으라고 촉구하는 편지를 쓰지 않았습니다. 로마서 1장에서 바울은 과거의 우리 모습에 대해 설명합니다. 저와 함께 로마서 1장 21절을 읽어 봅시다.

“Yes, they knew God, but they wouldn’t worship him as God or even give him thanks. And they began to think up foolish ideas of what God was like. As a result, their minds became dark and confused. Claiming to be wise, they instead became utter fools. And instead of worshiping the glorious, ever-living God, they worshiped idols made to look like mere people and birds and animals and reptiles. So God abandoned them to do whatever shameful things their hearts desired. As a result, they did vile and degrading things with each other’s bodies. They traded the truth about God for a lie. So they worshiped and served the things God created instead of the Creator himself, who is worthy of eternal praise! Amen.” (Romans 1:21–25)
“그들은 하나님을 알면서도 그분을 하나님으로서 영광스럽게 하지 않고 감사하지도 않으며 그들의 생각은 쓸모없고 그들의 어리석은 마음은 어두워졌습니다. 그들은 스스로 지혜로운 체하지만 사실은 어리석어서 영원히 살아 계시는 하나님을 섬기지 않고 오히려 썩어 없어질 사람이나 새나 짐승이나 기어다니는 동물 형상의 우상을 섬기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그들이 마음의 정욕대로 추잡하게 살도록 내버려 두셨고 그들은 서로 몸을 더럽혔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진리를 거짓된 것으로 바꾸었고 창조주 하나님보다는 그분이 만드신 것들을 더 경배하며 섬겼습니다. 그러나 길이길이 찬양을 받으실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아멘.” (로마서 1:21–25)

이것은 잘못된 숭배였습니다. 이것은 무질서한 예배였습니다. 죄많은 인간으로서 우리는 진정한 한분 하나님을 예배하는 대신에 스스로를 우상으로 섬겼던 사람들이었습니다. 잘못된 숭배는 창조자에 대한 숭배 대신에 피조물에 대한 숭배를 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 존재의 핵심적인 근본 문제입니다. 그것은 숭배의 문제입니다.

그리고 이 숭배의 문제는 직접적으로 그 마음과 묶여 있습니다. 우리는 방금 무엇을 읽었나요? 우리는 21절에서, “그들은 하나님을 알았지만, 그를 하나님으로 경배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걸 읽었습니다. 그리고 이 거짓숭배의 결과로, “그들의 마음이 어둡고 혼란스러워졌습니다.”

마음과 숭배는 연결됩니다. 우리는 죄 많은 본성 안에서, 우리의 육신속에서 스스로를 숭배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음을 압니다. 우리에게는 자신을 경배하는 마음이 있습니다. 우리의 마음에는 자연스럽게 하나님을 경배하는 경향이 없습니다. 우리는 이것을 경험적으로 압니다. 우리는 이 세상의 것들에 집중하는 것이 훨씬 쉽다는 것을 압니다, 그렇지 않나요?

앞으로 나아가서 에베소서 4장 17-18절을 읽어 봅시다. 바울은 세상의 다른 사람들처럼 살고 있는 에베소 교회 신자들에게 쓰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에베소에서 그리스도인과 세상사람 간 차이를 말할 수 없었습니다.

“With the Lord’s authority I say this: Live no longer as the Gentiles do, for they are hopelessly confused. Their minds are full of darkness; they wander far from the life God gives because they have closed their minds and hardened their hearts against him.”
“그러므로 여러분, 내가 주님 안에서 여러분에게 강력히 말합니다. 이제부터 여러분은 이방인들처럼 헛된 생각으로 무가치한 생활을 하지 마십시오. 그들은 깨닫는 마음이 어둡고 무지와 고집 때문에 하나님이 주시는 생명을 얻지 못하고 있습니다.”

마음이 강팍해지면 무지해지고 이해도 어두워집니다.

에배 방법과 여러분의 마음상태에는 직접적인 관련이 있습니다. 내가 중심에 있다고 여기는 사람은 내가 어떻게 생각하는 지에 대해 결정을 합니다. 죄 많은 인간은 본질적으로 하나님을 경배하는 대신 자아를 숭배하며, 이것은 우리가 생각하는 방식에 문제를 일으킵니다. 어두워진 마음은 어리석은 마음으로 이어지며, 죄 많은 욕구를 불러 일으켜 죄스러운 행동을 하게 합니다.

바울이 우리에게 촉구하는 대로 우리가 진정으로 하나님을 예배하기 시작하면, 그는 우리에게 세상의 길을 따라하지 말라고 명하십니다. 다음에 일어나는 일은 하나님이 우리를 채우시는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 몸을 하나님께 드릴 때 새로운 마음을 얻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믿을 때 그는 새로운 마음을 주며, 새로운 마음을 주십니다.

로마서 12장 2절에는, “하나님이 여러분이 생각하는 방식을 바꾸시어 여러분을 새롭게 변화시키시게 하자.” 고 합니다. 이것은 바울이 사용하는 정확한 말인 변형이며 참된 경배로 시작됩니다.

그것은 우리 마음을 새롭게 합니다. 우리는 먼저 생각을 바꾸지 않습니다. 우리가 먼저 예배를 바꾸고 그 후에 하나님이 우리의 생각을 바꾸십니다. 그 결과로 바울은, “그러면 네가 네게 대한 하나님의 생각을 알게 될 것이다.” 라고 합니다. 즉각적인 변화가 아니라 시간이 걸리는 변화입니다. 이것은 우리 몸을 하나님께 드리는 진정한 숭배에 기초하여 진행되는 과정입니다.

여러분의 삶에 대한 하나님의 뜻을 알고 싶은가요? 당연히 알고 싶겠지요! 하나님의 뜻은 선하고 기쁘고 완전합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이 여러분에게 무엇을 원하시는지 몹시 알고 싶을 것입니다. 여기에 답이 있습니다. 진정한 숭배는 하나님이 당신의 마음을 변형시킴으로써 답을 드러낼 것입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의 능력으로 변화될 것입니다. 여러분의 마음을 열릴 것입니다. 어둠은 흩어질 것입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분명해 질 것입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To escape the darkness

Romans 12:1–21

Some people give a gift, while others present a present. Gift or present, the idea is that it’s something freely given.

Maybe you’ve done what one man did to his brother. One year he received a Christmas present of a pair of trousers. He wore them once and didn’t like them. So he gave the trousers to his brother for a birthday present. That’s the kind of gift you don’t mind giving. Another situation we may find ourselves in is when a gift is required. We are reluctant and we don’t want to give, but we feel compelled. It’s a sacrifice.

We’ve read in Romans 12 verse one about our bodies being given to God as “a living and holy sacrifice”. That’s a gift to God of our bodies. We are presenting God with our bodies.

What kind of present is this. Is it one given only because we don’t want our bodies? Is it one we give because we have been ordered to?

Paul does not say ‘yield’ or ‘surrender’ your bodies, but ‘give’ or ‘present’ them. To yield or surrender is a picture of reluctantly and hesitatingly submitting to a demand.

The picture in Romans is the same as a picture of me giving a gift to my wife because I desire to make her happy and I’m willing to present her with a pleasing gift. It’s my joy and pleasure.

Paul uses the word ‘parakaleo’. This word is not a command or an order. Paul does not tell us we ‘must’ present our bodies to God. Parakaleo is a word that carries a sense of urgency. It is a strong word, a powerful word. But it is a word of encouragement. It is a word that urges us to do an important and good thing. It’s a word that carries a sense of pleading or begging, or even prayer.

The noun form of parakaleo is ‘paraklete’. This is the word is used to describe the Holy Spirit who comforts, encourages, and exhorts.

Paul says “I plead with you to give your bodies to God” in a tender appeal for us to do an important but voluntary act out of love and freely in response to the great mercies of God.

Our motivation is to be grateful. How many people attend church from the wrong motivation? How many are there who have spent years dutifully doing good works to earn their way into heaven. How many times have we striven to be worthy of a blessing. How often did we give in order to have our prayers answered. Paul urges us to give from a heart of gratitude for God’s great mercies. That is the motivation that is best for us. It is the motivation that will lead to long lasting change in our lives.

The Bible’s way of teaching holiness begins by reminding us who we are, what we are, and what we have. Who are we? We are the children of God with all of the power of God working on our behalf? Where are we? We are in the kingdom of God and have died to the dominion of sin. What do we have? We have the Holy Spirit, we have Jesus’ intercession working for us, and we have the power of God ready to come to our aid.

We are motivated by God’s love for us, shown in what God has done for us. We rise to the challenge of responding to that love appropriately.

This is truly the way to worship, to give our bodies to God. Paul gives us in his letter to the Romans an example of what is a false way to worship. People can easily believe in God without worshipping him truly. Paul has not written a letter urging people to believe in God. In the first chapter of Romans, Paul describes what we were once like. Please turn with me and read from chapter 1 verse 21.

“Yes, they knew God, but they wouldn’t worship him as God or even give him thanks. And they began to think up foolish ideas of what God was like. As a result, their minds became dark and confused. Claiming to be wise, they instead became utter fools. And instead of worshiping the glorious, ever-living God, they worshiped idols made to look like mere people and birds and animals and reptiles. So God abandoned them to do whatever shameful things their hearts desired. As a result, they did vile and degrading things with each other’s bodies. They traded the truth about God for a lie. So they worshiped and served the things God created instead of the Creator himself, who is worthy of eternal praise! Amen.” (Romans 1:21–25)

This was wrong worship. This was disordered worship. At our core as sinful humans we once were people who worshipped self instead of worshipping the one true God. False worship exchanges worship of the Creator for worship of the created. That’s the fundamental problem at the core of all of our beings. It’s a worship problem.

And this worship problem is directly tied to the mind. What did we just read? We read in verse 21 that “they knew God, but they wouldn’t worship him as God”. And that as a result of this false worship “their minds became dark and confused”.

Hearts and minds and worship are connected. We know that in our sinful nature, in our flesh, we have self-worshipping minds. We have minds that worship self. Our minds are not naturally inclined to worship God. We know this by experience. We find it so much easier to focus on the things of this world, don’t we?

Flip forward now and read with me in Ephesians 4:17–18. Paul is writing to believers and churches in Ephesus who are living like the rest of the world. You couldn’t tell the difference in Ephesus between the Christians and the world.

“With the Lord’s authority I say this: Live no longer as the Gentiles do, for they are hopelessly confused. Their minds are full of darkness; they wander far from the life God gives because they have closed their minds and hardened their hearts against him.”

Hardening of the heart results in an ignorance of thinking and a darkened understanding.

There is a direct connection between how you worship and the state of your mind. Who I am at the centre of my being decides how I think. Sinful man is by nature self-worshipping instead of God worshipping, and that causes problems with the way we think. Darkened hearts lead to foolish minds, and that causes sinful desires, which results in sinful behaviour.

After we start to worship truly as Paul urges us, he commands us not to copy the ways of the world. What happens next is that God fills us. We are given new minds when we give God our bodies. When we trust in Jesus he not only gives us a new heart, he gives us a new mind.

In Romans 12:2 it says, “let God transform you into a new person by changing the way you think.” This is a metamorphosis, which is the exact word Paul uses, that starts with true worship.

It results in a renewal of our minds. We don’t change our thinking first. We change our worship first and then God changes our thinking. As a result of that Paul says, “Then you will learn to know God’s will for you.” It is not an instant transformation, but it takes time. This is a process that proceeds on the basis of true worship, the giving of our bodies to God.

Do you want to know God’s will for your life? Of course you do! God’s will is good and pleasing and perfect.

You are desperate to know what God wants you to do. Here is the answer. True worship will reveal the answer as God brings about a metamorphosis of your mind. You will be transformed by the power of God. Your mind will become open. The darkness will be dispersed. Your thinking will become clear.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Leave a comment

세상을 본받지 마십시오

로마서 12:1-21

광고하는데 있어 가장 강력한 원리 중 하나는 강렬한 감정을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광고주들은 그들이 팔고 있는 것이 무엇이든지 간에 우리가 사고 싶은 강한 충동을 갖게 하려고 애씁니다. 만일 우리가 그들이 파는 물건을 갖고 있지 않거나 사용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들보다 못한 사람이 될 꺼라고 믿게 만드는 것이 그들이 사용하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예를 들면, 아이폰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우월합니다.

우리는 집단으로 부터 받는 사회적 압력을 경험합니다. 우리에게는 그들처럼 되기위해 애쓰며 경주해야 하는 가상의 이웃인 Jones들이 있습니다. 만일 Jones씨가 새 테슬라 자동차를 산다면, 우리는 집단에서 뒤쳐지지 않기 위해 새 테슬라 자동차를 사야 합니다. 우리는 남들과 다르지도 너무 튀지도 말아야 한다는 극심한 압박을 갖고 있습니다.

영국에는 이런 말이 있습니다, “난간 위로 머리를 내밀지 마라.” 아니면 이렇게 말하기도 합니다. “머리를 계속 숙여라. (남의 관심을 끄는 짓을 피하라.)” 만일 난간 위로 머리를 내밀면 떨어질 것입니다.

튀지 마라. 문제를 일으키지 마라. 주위에 있는 사람들과 잘 지내라. 일본에는 데루쿠기와 우타레루 라고 말합니다; “돌출된 못은 받드시 얻어 맞는다.” 한국인들은 말합니다. “모난돌이 정 맞는다.”

사람들은 그들의 머리가 박살나기를 원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얻어맞고 싶지 않습니다. 그들에게 있는 모난 부분이 깎여지기 원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쉬운 삶을 살기 원합니다. 그래서 그들은 튀지 않고 다른 사람들을 따라 가는 삶을 삽니다.

우리는 유행하고 있는 옷을 사고 입습니다. 우리는 인기 많은 영화와 TV프로그램을 봅니다. 우리는 인기 있는 휴양지를 찾아가고 인기 많은 식당에서 밥을 먹습니다. 만일 모든 사람들이 머리를 초록색 브리치와 함께 흰색으로 염색을 한다면 우리도 그렇게 염색할 것입니다.

우리는 따릅니다. 우리는 어울립니다.

바울은 로마서 12:2에서 어울리려고 애쓰지 말라고 말합니다

여러분 자신을 무리하게 이 시대가 요구하는 모습으로 맞추려고 하지 마십시오. 순응하지 마십시오. 이 세상의 풍조와 관습을 따르지 마십시오. 이 세상을 본받지 마십시오. 다른 사람들을 따라가거나 그들처럼 되려고 하지 마십시오.

바울은 우리가 난간 위로 머리를 내밀 준비가 되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는 돌출된 못이 되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우리는 정에 맞는 모난 돌이 되어야 합니다.

이것은 새로운 가르침이 아닙니다. 바리새인인 바울은 레위기 18:2,3을 너무 잘 알고 있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이 모세에게 지켜야할 법과 규정을 주면서 이야기한 부분입니다.

“I am the Lord your God. 3So do not act like the people in Egypt, where you used to live, or like the people of Canaan, where I am taking you. You must not imitate their way of life.”
“나는 여호와 너희 하나님이다. 너희는 오랫동안 살았던 이집트 땅의 풍습을 좇지 말고 내가 너희를 인도 할 가나안 땅의 풍습도 좇지 말아라.”

이것은 삶의 방식에 대한 명령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로서 우리 삶의 방식은 불순응적이어야 합니다. 따라가려는 충동에 저항하십시오. 저항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합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천성적으로 모방을 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죄 많은 세상에서 기독교인으로 사는 것은 힘듭니다.

어떤 기독교인들은 바울의 가르침에 매우 조심스럽게 반응하여 모든 일을 할 때 주위 사람들과 다르게 합니다. 전기로 작동되는 그 어떤 것도 사용하기를 거부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들은 차를 거부하고 오직 말을 타고 다닙니다. 그들은 일부러 사람들과 다르게 옷을 입습니다. 그들은 병역의 의무를 거부하거나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으려고 합니다. 어떤 경우에 그들은 심지어 그들만의 언어를 사용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이 이런 경우만 본다면, 신실한 기독교인에 대해 잘못 판단하게 되는 위험에 처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그들은 가장 중요한 것은 다른 마음을 가지는 것이라고 우리에게 말할 것입니다. 다른 정신. 다른 영혼.

하나님은 우리가 특이하거나 이상해지길 원하지 않습니다. 순응하길 거부하려는 우리를 향한 그분의 가르침은 단지 다르기 위해 달라야 한다는 그런 명령이 아닙니다. 그런 가르침은 이차적인 부분으로 그 자체에는 의미가 없습니다.

세상에 순응하는 대신에, 우리는 변화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변화시키도록 하십시오. 여러분은 아마도 예수님이 산 꼭대기에서 변화되셨을 때를 기억하실 것입니다. 마태복음 17:2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이 보는 앞에서 모습이 변하여 얼굴이 해같이 빛나고 옷은 눈부시게 희어졌다.”

같은 말입니다. 바울은 이것을 내면적 변화하고 말합니다. 우리의 생각하는 방식을 바꿈으로 하나님이 여러분을 새로운 사람으로 변화시키게 하십시오.

우리에게 선택권이 주어집니다. 세상 사람들처럼 생각하든지 아니면 하나님께서 여러분의 생각하는 방식을 바꾸도록 허락하든지. 우리는 생각하는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눈에 띄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또한 우리가 생각하는 방식은 우리의 행동도 결정할 것입니다. 우리는 다른 열매를 맺게 될 것입니다. 바울은 갈라디아서 5:19-22에서 그런 예를 줍니다. “여러분이 여러분의 죄성의 욕망을 따르면”그는 다음에 나오는 나쁜 열매들을 맺게 될 꺼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죄들은 사악한 세상의 악한 방식들입니다. 시기, 질투, 이기적인 욕망들 등등.

“But the Holy Spirit produces this kind of fruit in our lives: love” etc.
“하지만 성령님은 우리의 삶에서 이런 종류의 열매를 맺습니다:사랑”등등

하나님이 우리 삶에서 만드는 변화는 우리의 성격과 행동의 전체 변화입니다. 우리는 모든 일들에 대해 다른 사람들처럼 생각하는 것을 거부합니다. 그것은 따라하거나 순응하게 되는 것에 대한 거절입니다. 우리는 모든 일들에 대해 하나님이 우리에게 가르치시는 대로 생각하기를 선택합니다.

우리는 더이상 시기, 질투 때문에 옷을 고르거나 어디에 살지를 선택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사랑과 친절과 선함에 기반을 두고 어디에 살지를 결정합니다.

순응하지 않는 제자는 다른 사람들을 향하여 독선적이거나 업신여기는 행동을 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보여 줄 것입니다. 그것은 사람들이 우리 삶속에서 그들의 마음을 끄는 차이점을 보게 되고 우리의 경건한 태도를 발견하게 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은 예수님이 사셨던 삶을 반영하며 살아야 합니다. 예수님은 사람들에게 친절하셨고 사람들과 편하게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우리는 특이하거나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으면서 세상에 불순응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변화되면 의롭게 되고 “의로운 사람들은 아버지의 나라에서 해같이 빛날 것이다.”(마태복음 13:43) 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 시대에 그랬던 것처럼 오늘날 우리가 사는 세상에서도 사람들을 따라가는 것을 그만두어야 할 필요가 절실합니다. 우리는 잠깐 멈추고 우리의 삶을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사람들이 하기 때문에 우리가 하는 것들이 무엇이 있을까요? 그런 것들 중 어떤 것을 우리가 그만두어야 하고 또 어떤 것을 계속 해야 할까요?

여러분은 이런 질문들을 정치, 경제, 생태계에 대해서도 해야 된다고 느끼십니까? 왜 여전히 소고기를 먹습니까? 여러분은 하나님께 우리가 먹는 것에 대한 우리의 생각을 변화시켜달라고 부탁하고 있습니까? 왜 비닐봉지를 사용하고 있습니까? 왜 통에 들어있는 물을 삽니까? 오늘날 논쟁이 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낙태, 이혼, 성형, 결혼, 전쟁, 가난, 정부부패.

우리 주위에는 도덕적인 문제들이 있습니다. 얼마나 오랫동안 기독교인들은 여성학대 문제를 무시하였습니까? 우리는 변화되는 대신에 세상의 방식들에 순응해오지 않았습니까?

비도덕적인 행위에 대한 기독교의 대안은 새로운 도덕적 행위의 목록들이 아닙니다.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안에 있는 믿음을 통해 성령님이 주시는 승리의 능력과 변화입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새롭게 생각하는 방식을 주시도록 허락해야 합니다. 그것은 힘든 일입니다. 예를 들어 Lord Shaftesbury가 기독교인들에게 노예제가 악이라는 것을 납득시키는데 얼마나 힘들었는지 생각해보십시오. 미국에서는 그 문제로 전쟁을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날 아직도 이 세상에는 전보다 더 많은 노예제가 있습니다.

우리는 1절에서 말하듯이 먼저 우리의 몸을 산 제물로 드려야 합니다. 우리를 희생해야 합니다. 우리는 더이상 육체의 즐거움을 좇지 않습니다. 우리는 세상의 방식을 거부합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변화시키므로 새로운 생각의 방식을 받아들입니다.

여러분 스스로를 변화시키려고 하지 마십시오. 새로운 도덕적 행위를 받아들이거나 새로운 규칙을 따르려고 하지 마십시오. 그것은 성경이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성경은 그 모든 것을 그만두라고 말합니다. 여러분의 모든 노력을 포기하십시오, 그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세상에 순응하지 말고 그 대신에 하나님께서 당신을 변화시키게 두십시오.

하나님께서 당신을 변화시킬 것입니다. 그분께서 이 일을 하실꺼라고 약속하십니다. 이 일이 되기 위해서 당신이 해야할 부분이 있습니다. 당신은 모든 세상적인 것들을 내려놓아야 합니다. 당신은 하나님이 당신을 변화시킬 수 있게 당신의 생각하는 방식과 당신의 몸을 희생제물로 드려야 합니다. 당신과 저, 우리 모두는 이 일을 함께 합니다. 우리는 서로 돕습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Do not conform to the world

Romans 12:1–21

One of the most powerful principles of advertising is, create powerful emotions. Advertisers seek to create a powerful emotion that urges you to buy whatever it is they are selling. One way they do this is by convincing you that you will be inferior to others if you don’t own or use what they sell. For example, people who own an iPhone are superior to those who don’t.

We experience peer pressure. We race to keep up with the Joneses, those imaginary neighbours who we must copy to be as good as they are. If Mr Jones buys a new Tesla car, we should buy a new Tesla car so as not to be left out of the group. There is intense pressure to not be different or to stand out.

We have a saying in Britain, “Don’t stick your head above the parapet.” Or sometimes we say, “Keep your head down.” If you stick your head above the parapet, it will be knocked off.

Don’t stand out. Don’t rock the boat. Blend in with the other people around you. In Japan they say, deru kugi wa utareru; “The nail that sticks up gets hammered down.” Koreans say, 모난돌이 정 맞는다; “The angular stone will feel the mason’s chisel.”

People don’t want to have their heads knocked off. People don’t want to be hammered down. They don’t want their sharp corners taken off with a chisel. People want an easy life. They see the way to an easy life as going along and not standing out.

We buy and wear the clothes that are in fashion. We watch popular films and television shows. We visit popular holiday destinations and eat at popular restaurants. If everyone started to dye their hair white with green stripes, we would dye our hair white with green stripes.

We conform. We fit in.

Paul says in Romans 12:2, don’t try to fit in.

Don’t let yourselves be squeezed into the shape dictated by the present age. Do not conform. Don’t copy the behaviour and customs of this world. Do not be conformed to this world. Don’t go along and be like everyone else.

Paul says that we should be ready to stick our heads over the parapet. He says we should be the nail that sticks up. We should be the sharp stone that feels the chisel’s bite.

This is not a new teaching. Paul, a Pharisee, knows all too well Leviticus 18:2,3. This is where God is talking to Moses, giving him lists of laws and regulations.

“I am the Lord your God. So do not act like the people in Egypt, where you used to live, or like the people of Canaan, where I am taking you. You must not imitate their way of life.”

This is an instruction for a way of life. Our way of life as followers of Jesus is to be nonconformist. Resist the urge to imitate. It’s a hard urge to resist because we are natural imitators. It’s hard to live as a Christian in a sinful world.

Some Christians respond to Paul’s instruction by carefully doing everything differently than the people they live among. You will find them refusing to use anything powered by electricity. They reject cars and travel only by horse. They will wear clothes that are deliberately different. They will refuse to serve in the military or send their children to state school. In some cases they will even speak their own language.

If you look at only that, then you are in danger of misjudging these faithful Christians. They will tell you that the main point is to have a different heart. A different mind. A different spirit.

God does not want us to be odd or strange. His instruction to us to refuse to conform is not an order to be different just for the sake of being different. The instruction has a second part, and has no meaning on its own.

Instead of being conformed, we must be transformed. Let God transform you. You probably remember when Jesus was transformed on the summit of a mountain. You can read it in Matthew 17:2. “Jesus’ appearance was transformed so that his face shone like the sun.”

It’s the same word. Paul says it’s an inner transformation. “Let God transform you into a new person by changing the way you think.”

We are given a choice. Think the same way as the people of the world, or allow God to change the way you think. We are expected to stand out for being different in the way we think. And of course the way we think will decide how we act. We will bear different fruit. Paul gives us that example in Galatians 5:19–22. “When you follow the desires of your sinful nature”, he says, then a list of bad fruit follows. These sins are the evil ways of the wicked world. Envy, jealousy, selfish ambition etc.

“But the Holy Spirit produces this kind of fruit in our lives: love” etc.

The transformation that God makes in our lives is an entire transformation of our character and of our conduct. We refuse to think about things the way other people think. That is our refusal to copy or to be conformed. We choose to think about things the way God teaches us.

We no longer choose our clothes or where to live because of envy or jealousy. We decide where to live based on love and kindness and goodness.

A nonconforming disciple won’t act self-righteously and condescendingly towards other people. We will show them the love of Christ. It means that people will see an attractive difference in our lives and the holy attitude that we have. People who follow Jesus should live a life that reflects how Jesus lived. Jesus was kind and easy to talk to. We can be nonconformist without being weird and unlikeable.

Jesus says that when we have been transformed then we’ll be righteous and “the righteous will shine like the sun in their Father’s Kingdom.” (Matthew 13:43)

There is a great need in our world today – as there was in the time of Jesus – for people to stop going along with the crowd. We need to pause and look at our lives. What are the things that we do just because those are the things people do? Of those things, which ones should we stop doing and which ones is it good to continue doing?

These questions are pressing in relation to politics, economics, ecology. Why do you still eat beef? Are you asking God to transform your thinking about what you eat? Why do you use plastic bags? Why do you purchase water in bottles? What do you think about the issues of today – abortion, divorce, plastic surgery, marriage, war, poverty, government corruption.

All around us are moral problems. How long have Christians neglected the problem of the abuse of women? Have we been conformed to the ways of the world instead of being transformed?

The Christian alternative to immoral behaviours is not a new list of moral behaviours. It is the triumphant power and transformation of the Holy Spirit through faith in Jesus Christ. We are to allow God to gives us a new way of thinking, and it is hard. Think for example how hard it was for Lord Shaftesbury to convince Christian people that slavery was evil. In America they fought a war over the idea. And yet today there is more slavery in this world than ever before.

We have to first give our bodies as a living sacrifice, as it says in verse one. We make that sacrifice. We no longer seek the pleasure of the flesh. We reject the ways of the world. We embrace a new way of thinking as God transforms us.

Don’t try to transform yourself. Don’t try to adopt moral behaviour or follow new laws. That is not what the Bible says. It says stop all those things. Give up all of your efforts, they are wrong. Don’t conform, but instead let God transform you.

God will transform you. He promises he will do this. You do have a part to play in this. You must let go of all worldly things. You must sacrifice your body and your way of thinking so that God can change you. You and me, all of us are in this together. We help each other.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