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to argue like Peter

Acts 15:1–21

Jesus was Jewish. His followers were Jewish. As Jesus travelled around Galilee, he went with a group of followers. This was normal for a Jewish rabbi, which is how many people of that time saw Jesus. There were Jewish parties, or sects, such as the Pharisees and Essenes and Sadducees. Jewish people within a party would belong to a school of teaching. Each school was headed by a rabbi and would have slightly, or perhaps very, different teachings from another school. There was the school of Shammai and the school of Hillel within the Pharisees.

There was only one temple, and they would all attend the same local synagogue. The first Christians were all Jews and naturally all went to the synagogue with the other Jews. In fact followers of the school of Jesus were not called Christians at first.

Things changed when non-Jews began to follow Jesus. Believers started to have their own meeting places, which came to be called churches. They were all independent of each other without a central authority, but they communicated. In these days before Scripture, people such as Paul travelled from church to church and brought some unity of teaching.

One of the biggest churches was Antioch in Turkey. It was here that for the first time the followers of Jesus were called Christians (Acts 11:26). It was also here that a problem arose about believers who were not Jewish.

Some Jewish people believed that Gentiles could be saved simply by avoiding the major sins.

The major sins were things such as idolatry and sexual immorality. Some rabbis taught that these were the seven laws given to Noah. The Bible lists just one law given to Noah. When God told Noah that in addition to plants he could eat meat, God gave the law that it should have no blood. Genesis 9:4 – “But you must never eat any meat that still has the lifeblood in it.”

The Jewish concept of being saved is different from ours. Jews do not believe in original sin and think one commits sin by breaking the commandments of the Law. Salvation was automatic for Jews, who are the chosen people. Some Jews thought it also was given to good Gentiles. Salvation meant being able to live in peace and the inauguration of a new age.

Other Jews taught that only the chosen people were saved. They thought that a Gentile could only be saved by baptism and (for men) circumcision into the Jewish people. Even those Jews who thought righteous Gentiles could saved did not accept them into God’s people without conversion.

Because of these different views, there arose a dispute in the church in Antioch over Gentile Christians. Did they have to become Jews before they could follow the rabbi Jesus?

These Gentiles were being filled with the Holy Spirit just like the Jewish believers.

The church in Antioch was rejoicing at the conversion of Gentiles. When the news was reported to the church in Phoenicia and Samaria the believers there were also filled with joy.

Although each church was independent, the church in Jerusalem was seen as having some extra authority. This church was well respected for its learned rabbis, and the teachers who were insisting that Gentiles must be circumcised had come from Judea. So Barnabas and Paul were sent off to see if the dispute could be resolved.

Barnabas and Paul told the leaders in Jerusalem about the miraculous signs and wonders God had done through them among the Gentiles. Peter stood up and framed the argument. We need to know what the argument is about. It is a heated argument with strong views. How can it be resolved? Peter says the essence is how to save Gentiles. It isn’t an argument about who is right and who is wrong on a point of doctrine or history.

Have you ever got angry with someone and insisted you are right. Even if you don’t say it out loud, this is another way of accusing the other person of being wrong. If we talk like this, an argument can quickly grow into a fight. We can see how often it has caused a church to split.

Acts 15:6, “So the apostles and elders met together to resolve this issue. At the meeting, after a long discussion, Peter stood and addressed them.”

He pointed out what they all agreed on. God knows people’s hearts. He has shown everyone that he has accepted the Gentiles by giving them the Holy Spirit. It’s exactly the same for the Gentiles as for the Jews. God has made no distinction. He has cleansed their hearts through faith.

Luke has already explained this in detail with the story of Peter and Cornelius in Acts 10.

45The Jewish believers who came with Peter were amazed that the gift of the Holy Spirit had been poured out on the Gentiles, too. 46For they heard them speaking in other tongues and praising God. Then Peter asked, 47“Can anyone object to their being baptized, now that they have received the Holy Spirit just as we did?”

James, the leader of the church in Jerusalem, concludes the debate; “we should not make it difficult for the Gentiles who are turning to God.”

This is how the early church made decisions. They focused on the important things, in this case helping people turn to God and become Christian. Nobody insisted on being right. Nobody complained that their view was rejected. Nobody forced a solution on anybody. They talked it over. They talked for a long time. They talked energetically until they reached agreement. They looked at the Scriptures, as well as tradition. They looked at what God was doing, and tried to align themselves with the work of God. They compromised for the kingdom’s sake.

Luke says, “Then the apostles and elders together with the whole church in Jerusalem chose delegates, and they sent them to Antioch of Syria with Paul and Barnabas to report on this decision.”

It was the whole church that agreed. There was a consensus. Both sides gave a little, so they told the Gentiles to only obey the laws of Noah regarding meat and morality.

God had chosen to fill the Roman military man with the Holy Spirit. All believers should rejoice at how open God is to welcome and cleanse anyone. No need for circumcision.

As for us, how should we conduct ourselves when we disagree with a brother or sister?

Satan loves to misdirect us. Satan will do all he can to get us arguing about things that don’t matter instead of discussing how to spread the Good News.

This story speaks to me of the reality that we will continue to have different views of things. We are different personalities, praise God. It’s not about us. Our disagreements must never be over personality differences. It isn’t about being right. It isn’t about our personality type being best. It’s only ever about God.

It is healthy to have a vigorous loving debate about how to spread the Good News. It is great to discuss avidly how to make it easier for people to become believers.

As soon as we say something like ‘I’m right’ or ‘You’re wrong’ we must stop! In Matthew 5:22 in his Sermon on the Mount Jesus said,

“But I say, if you are even angry with someone, you are subject to judgment! If you call someone an idiot, you are in danger of being brought before the court. And if you curse someone, you are in danger of the fires of hell.”

All of us must remember this. Be careful how you speak when you disagree. Guard your tongue and if you discuss make sure it is to seek the kingdom of God before all else. If you are seeking your own righteousness, your soul is in danger of the fires of hell.

Peter and James and Paul sought the best for the work of God to include Gentiles into his family. They gave us a great example of how to deal with disputes. Praise God that we don’t have to do anything to be saved, it is his grace.

Amen 아멘

Advertisements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Leave a comment

잘못된 예배의 유혹

누가복음4장1절-13절

마크 트웨인에 따르면, 역사는 결코 되풀이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다만 그기에는 공통점이 있을뿐.

성경을 보게 되면, 이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성경의 모든 부분에서 패턴이 있고 반복이 있지만, 상황이 아주 똑같진 않습니다.

예를 들어, 아담과 이브는 에덴의 동쪽에서 쫓겨납니다. 아브람은 약속의 땅에서 쫓겨납니다. 이스라엘 민족은 약속의 땅으로부터 추방됩니다.

오늘 말씀에서 아담과 예수님의 공통점이 있습니다. 고린도 전서 15:45절에서는 예수님은 마지막 아담이라고 합니다. 아담의 유혹과 예수님의 유혹은 정확히 일치하지는 않지만,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 두가지는 하나의 패턴으로 똑같은 특징을 보여줍니다.

이것은 성경을 읽는 우리에게 몇 가지를 시사합니다. 첫째,이것은 우리가 아담의 유혹을 이해하도록 도와줍니다. 둘째, 예수님의 유혹에 더 깊은 의미를 부여하게 합니다. 요한계시록 12:9절에서는 에덴동산의 뱀이 사탄이라고 합니다. “그 옛 뱀은 마귀 혹은 사탄이라고 불렸다.”

마귀와 사탄은 똑같은 의미를 가지는 그리스어와 히브리어입니다. 오직 하나의 고소자이자 유혹하는 이가 있을 뿐입니다. 유혹을 당한 아담과 예수님은 같은 존재입니다.

아담과 예수님는 유혹을 받았을 때 모두 죄가 없었습니다. 그러므로 이 이야기를 우리가 유혹에 대처하는 위한 사례로 활용할 때는 주의해야 합니다. 우리는 사탄과 그의 유혹 방식에서 확실히 많이 도움되는 것들을 배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을 적용하는데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사탄은 아담에게 승리하였습니다. 사탄은 예수님에게는 패배했습니다. 예수님은 아담과 똑같은 경험을 겪었지만, 그 결과는 달랐습니다. 이것이 가장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첫번째 유혹은 아담(혹은 하와)과 예수님이 비슷합니다. 먹는 것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의 경우에는 빵이고, 아담과 하와의 경우는 과일입니다. 두 사람은 곧 바로 유혹에 넘어갔기 때문에 아담과 하와에게는 오직 한번의 유혹만 있었습니다.

배가 고프면 음식을 취해서 먹으라. 만약 세상에 굶주린 사람들이 있다면 그 사람들을 먹여 살릴 운동을 조직할 계획을하라. 예수님에게는 두 가지의 유혹이 더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사탄의 전략을 더 확실하게 알수 있습니다. 사탄의 목적은 예수님이 천국과 만물의 창조주가 아닌 다른 것을 숭배하게 하는 것입니다.

사탄은 예수님에게 말했습니다, “네가 나에게 절하면 이 모든 것이 네 것이 될 것이다.” 그러자 예수님이 대답했습니다, “주 너의 하나님을 경배 하고 그 분만 을 섬겨야 한다.”

우리가 예배 하는 대상은 우리 삶에서 최우선 순위를 가지고 있습니다.

존 파이퍼 목사는 말합니다, “진정한 예배는 하나님을 올바로 이해하는 것에 바탕을 두어야 하고, 그것은 하나님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하는 것이다. 그리고, 물론 그의 가치는 무한하다.”

만약 우리가 하나님을 예배 하면, 우리의 삶에서 최고의 우선순위를 하나님에게 부여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삶을 하나님께 맡기는 것입니다. 아담과 하와는 그들의 삶에서 최고의 우선순위를 하나님께 두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이 말씀하신 것을 잘 알고 있었지만, 그 말씀을 따르는 대신 사탄의 충고를 따랐습니다. 그들은 우상을 숭배한 것입니다. 그들은 사탄이라는 하나님의 하인, 피조물에게 지배 당했습니다.

그 날 이후, 사람들은 가짜 신을 믿고 지배 당해 왔습니다. 결국 사람들은 사탄에게 지배 당하게 되었습니다. 돈을 숭상하는 사람들은 돈을 위해서 무슨 일이든지 합니다. 그리고 돈이 그들의 주인이 됩니다. 권력을 숭배하는 사람들은 그 권력의 지배를 받습니다. 그들은 권력을 유지하고 강화하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입니다. 부자들이 이미 가지고 있는 것도 결코 다 쓰지 못해도 더 많은 돈을 벌려고 노력하는지 궁금해한 적이 없으신지요?

사탄은 예수님에게 권세와 영광을 주겠다고 말합니다. 사탄은 예수님이 그의 사명을 포기하도록 유혹했으나 실패합니다.

사탄의 방식이 이 세상의 방식입니다. 그는 이 세상의 주인입니다. 사탄의 방식은 정치와 전쟁의 방식입니다. 정치 에서의 해결책은 사람들이 그들에게 가장 이익이 되는 것을 하도록 법을 통과시키는 것입니다. 혹은 대부분의 경우 권력자들에게 이득이 되는 법을 말이지요. 두 왕국은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전혀 다른 두 가지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척 콜슨은 말합니다, “정치는 사람들을 변화 시키기 위해 사회가 바뀌어야 한다는 전제를 기초로 합니다. ” 정치 권력은 사람들의 행동을 제한할 수 있으나, 오직 하나님만이 진정으로 사람들을 변화 시킬 수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예배해야 합니다. 사탄의 유혹은 그것을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 입니다. 하나님이 우선입니다. 사람들이 하나님을 예배하도록 도와주고 종의 역할을 하는 정치는 그 다음입니다.

또 다른 공통점이 있습니다. 40일간 광야에서 금식한 사람이 또 한 사람 있습니다. 모세는 단식 마지막에 유혹을 당하지 않고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출애굽기 20장에서 하나님이 말씀하십니다.

“나는 종살이하던 너희를 이집트에서 인도해 낸 너희 하나님 여호와이다. 너희는 나 외에 다른 신을 섬기지 말아라. 너희는 하늘이나 땅이나 땅 아래 물 속에 있는 어떤 것의 모양을 본떠서 우상을 만들지 말며 그것에 절하거나 그것을 섬기지 말아라.”

하나님의 첫 번째 가르침은 예배에 관한 것입니다. 십 계명은 주로 예배에 관한 것입니다. 하나님은 모세에게 사람들이 하나님을 예배해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진정한 예배를 위한 많은 지침이 이어집니다. 이 규칙들은 우리의 예배를 인도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러므로 기독교인들은 하나님의 왕국으로 안내할 때 정치적 수단을 이용하려는 유혹에 늘 맞서야 합니다. 이 유혹은, 콜슨의 말로, “교회가 가장 쉽게 굴복하고, 명백히 현대사회에서 가장 극복하기 어려운 유혹입니다.” 권력의 유혹은, “아마도 인간이 가장 갈망하는 것이기 때문에 태초부터 사탄이 사용하는 가장 효과적인 도구로 생각되어 왔습니다.”

정치 권력은 늘 부패하기 마련인 마귀의 유혹입니다. 정치 권력은 가짜 신이자 우상입니다.

예수님은 세상을 변화 시키기 위해 권력을 이용하라는 사탄의 유혹을 거절하십니다. 예수님은 또한 하나님으로 하여 행동을 하게 끔 유도하는 사탄의 유혹을 거절 합니다 이 같은 경우가 예수님 성에서 뛰어내리면 하나님이 도와줄 거라고 말하는 사탄의 유혹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이것이 예수님을 배반한 가룟 유다의 경우를 능가하는 유혹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가룟 유다는 하나님이 예수님을 구해 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하나님을 예배 하는 올바른 방식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은 하나님을 첫 번째로 두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그 누구보다 더 먼저 생각해야 합니다.

하와가 처음 사탄의 유혹을 받았을 때, 그녀는 사탄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상기시키며 대답했습니다. 예수님도 또한 하나님의 말씀으로 사탄의 유혹에 대응했습니다.

사탄의 유혹에 달리 답할 수 있을까요. 하나님 말씀보다 더 우위에 있는 다른 말씀이 있나요. 우리가 다른 신을 섬기면, 그 신의 말을 사용할 지도 모릅니다. 그 경우 우리는 논리나 토론에 의지해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은 하나님만을 예배하였으며, 그래서 하나님의 말씀을 사용합니다.

예수님은 신명기 8:3절, 6:13절, 6:16절로 하나님의 말씀을 세번 인용합니다.

유혹의 본질은 잘못된 예배입니다. 그 유혹은 좋은 일을 하고 세상을 구하는 것으로 포장되어 오기 때문에 쉽게 알아채기 어렵습니다. 하와의 유혹과 예수님의 유혹은 나쁜 것이 되거나 나쁜 일을 하는 성질의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우상과 가짜 신들을 예배하는 유혹입니다.

예수님은 그 유혹에 승리하셨고 세상을 바꾸셨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믿어 그의 승리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이 치르신 것과 똑같은 전투에서 싸울 필요가 없습니다. 그는 이미 싸우셨습니다.

사탄은 패배하였습니다. 이것을 믿으십니까? 진실로 예수님의 승리를 믿으십니까.

예수님은 여러분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우선순위입니까

예수님이 첫 번째라면, 여러분은 진리를 예배하는 것입니다. 그 다음으로 두 번째가 뭐가 되든 조금도 중요하지 않게 될 것입니다.

이것은 또한 신명기 6:5절에서 잘 나와있는 예수님이 사탄에게 인용하셨던 대목이 의미하는 바이기도 합니다. “너는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Temptation to false worship

Luke 4:1–13

History never repeats itself, but it often rhymes, according to Mark Twain.

As we look at Scripture, this would seem to be correct. There are patterns and repetitions all through the Bible, but the situations aren’t exactly the same.

For example, Adam and Eve are sent out of the garden of Eden. Abram is sent out of the promised land. The people of Israel are exiled from the promised land.

There is the rhyme of Adam and Jesus in today’s verses. 1 Corinthians 15:45 tells us that Jesus is the last Adam. The temptation of Adam and the temptation of Jesus are not exactly the same, but they rhyme. They follow a pattern and they show the same characteristics.

This means several things for us as we read the Bible. It can help us to understand the temptation of Adam, for one thing. It can give deeper meaning to the temptation of Jesus, for another thing. Revelation 12:9 tells us that the snake in the garden was Satan. “the ancient serpent called the devil, or Satan”

Devil and Satan are the Greek and Hebrew words for the same creature. There is only one accuser and tempter. This is the same being who tempted both Adam and Jesus.

Both Adam and Jesus were sinless when they were tempted. I think therefore we should be careful when we try to use this story as an example of how we should respond to temptation. We surely can learn a lot of useful things about Satan and how he tempts. But we need to be careful of the application.

Satan was victorious over Adam. Satan was defeated by Jesus. Jesus went through the same experience as Adam, but the outcome was different. This is perhaps the most important point.

The first temptation is similar for Adam (or Eve) and Jesus. It is to do with eating. Bread in Jesus’ case, and fruit in Adam and Eve’s case. There was only one temptation for Adam and Eve because they failed straight away.

If you are hungry, take and eat. If there is hunger in the world, organise a movement to feed people. Because there are two more temptations of Jesus we are able to see more clearly the strategy that Satan is following. Satan’s purpose is to get Jesus to worship something other than the creator of heaven and earth.

Satan said to Jesus, “I will give it all to you if you will worship me.” And Jesus replied, “You must worship the Lord your God and serve only him.”

What we worship is what has priority in our lives.

Pastor John Piper says, “True worship is based on a right understanding of God’s nature and it is a right valuing of God’s worth. And, of course, his worth is infinite.”

If we worship God, we give God the highest priority in our lives. We give control of our lives to God. What we worship controls us. Adam and Eve did not give God the highest priority in their lives. They knew what God had told them to do, and they instead followed Satan’s advice. They gave worship to an idol. They gave control to a created being, a servant called Satan.

Ever since that day, people have been controlled by the false Gods they worship. And they have been controlled ultimately by Satan. People who worship money will do anything for money, and money becomes their master. People who worship power, are controlled by that power. They will do anything to keep it and increase it. Did you ever wonder why a rich person works so hard to get more money when they could never spend what they already have?

Satan says to Jesus that he will give him the authority to carry out his mission. Satan does at no point try to tempt Jesus to abandon his mission.

Satan’s way is the way of the world. He’s lord of the world. Satan’s way is the way of politics and war. The solution in politics is to pass laws to get people to do what is best for them. Or in many cases what is best for the people in power. The two kingdoms operate with two very different understandings of how the world can be transformed. Chuck Colson says, “Politics is based on the premise that society must be changed in order to change people.” God says it is people who must be changed in order to change society.” Political power can restrict people’s behavior, but only God can genuinely transform people.

We must worship God. Satan’s temptation is to not do that. God first, with politics as a servant who helps people worship God.

There is another rhyme. Another man who fasted in the desert for 40 days. At the end of his fast, Moses was not tempted but he met with God. Exodus 20 relates what God said.

“I am the Lord your God, who rescued you from the land of Egypt, the place of your slavery. You must not have any other god but me. You must not make for yourself an idol of any kind or an image of anything in the heavens or on the earth or in the sea. You must not bow down to them or worship them.”

God’s first instruction is about worship. The ten commandments are primarily about worship. God tells Moses that people need to worship God. What follows are many guidelines about true worship. These rules are servants to guide our worship.

Christians must therefore resist the ever-present temptation to usher in the Kingdom of God by political means. This temptation, Colson says, is one “to which the church has most commonly succumbed, and certainly this is its greatest temptation today.” The lure of power “has been one of Satan’s most effective tools from the beginning, perhaps because he lusts for it so himself.”

Political power is a temptation of the devil that always corrupts. Political power is a false god and an idol.

Jesus rejects Satan’s temptation to use power to transform the world. Jesus also rejects the temptation of Satan to force God to act – in this case by jumping off the temple. Many people think this was the temptation that overtook Judas when he betrayed Jesus. Judas thought he could force God to act to save Jesus. That is not how we worship God. To worship God is to put God first. To put God above all else.

When Eve first answered Satan’s temptation she reminded him what God had said. Jesus answered Satan’s temptations with the word of God also.

How else could we answer Satan’s temptation. What other words are there above the words of God. If we worship another god, we might use the words of that god. In that case we would resort to logic or argument. Jesus worships God alone, and so he uses the words of God.

Jesus quotes the word of God three times, from Deuteronomy 8:3, 6:13, and 6:16.

The essence of temptation is false worship. That temptation can be quite subtle, coming dressed up in the clothes of doing good and saving the world. The temptation of Eve and the temptation of Jesus was not a temptation to be bad or do bad things. It’s a temptation to worship idols and false God’s.

Jesus won victory over that temptation and reversed the fall. We can join with Jesus and share in his victory. We don’t have to fight the same battle that Jesus did. He already fought it. Satan is defeated. Do you believe that? Do you really trust in the victory of Jesus. Is Jesus the most important priority in your life. If Jesus is first, you worship in truth. It doesn’t matter a whole lot what is second. Isn’t this what is also meant by the commandment in Deuteronomy 6:5, the very place that Jesus was quoting to Satan. “Love the Lord your God with all your heart, all your soul, and all your strength.”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Leave a comment

예수님의 태도

빌립보서 2장1절-18절

알렉산더 대왕은 고대 그리스 마케도니아의 왕이었습니다. 그는 BC356년에 벨라에서 태어났으며 그의 아버지 빌립 2세의 왕위를 계승하여 20세의 나이에 왕위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그는 통치기간 내내 전례없는 군사활동을 펼쳤으며, 30세 즈음에는 고대 근동에서 가장 거대한 제국 중 하나를 건설하였습니다. 이 제국은 북서쪽 인도까지 영토를 확장하였습니다.

알렉산더의 아버지인 빌립은 금광과 주요 무역 항로로 유명했던 크레니드라 불리는 그리스 도시를 정복하였습니다. 그는 그 도시를 본인의 이름으로 부르게 했고, 초대 기독교 시대에도 그 도시는 빌립보로 불리었고, 여전히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였습니다.

빌립보는 로마 영토의 지위를 가졌습니다. 주민의 대부분은 로마인과 그리스인이었습니다. 이 도시는 부유하고 풍족한 도시였으며, 시민들은 부유하고 자부심이 넘쳤습니다.

빌립보는 유럽 도시 중 복음이 전파된 첫 번째 도시로 알려져 있습니다. 바울은 여행 중이었으며 소아시아의 비티니아로 가기를 원했습니다. 하지만 그곳 대신, 성령님은 그들을 서쪽으로 인도했습니다. 바울은 마케도니아의 한 남자가 바울에게 와서 도와 달라고 하는 환상을 보게 되었습니다. 바울은 빌립보에 가서야 유대인의 회당을 지을 유대인들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바울은 처음으로 유대 여성들의 기도 모임에 가게 됩니다. 이것이 유럽에 처음 바울이 세웠던 교회가 됩니다.

빌립보 교회는 유럽으로의 복음의 통로였습니다. 하지만 이 교회는 처음에는 매우 작았습니다. 바울과 이 교회를 시작한 여성들 중에 리디아가 있었습니다. 상황은 바울에게 좋지 않았고, 곧 그는 체포되었습니다. 하나님의 능력과 영광이 임했던 하룻밤 사이에, 바울의 간수도 회개하고 복음을 받아들였습니다. 이 교회는 바울을 금전적으로 도와준 유일한 교회였습니다.

여러 해가 지나 바울이 감옥으로부터 빌립보 사람들에게 편지를 쓴 것도 이 사람들에게 입니다. 그들의 몇몇 문제에 대해 듣고 격려하고 권면하기 위해 편지를 썼습니다. 바울의 관심 주제는 관계였습니다.

2장 초반부에, 바울은 그가 생각하고 있는 주제를 설명합니다.

“Then make me truly happy by agreeing wholeheartedly with each other, loving one another, and working together with one mind and purpose.” (verse 2)
“그렇다면 한마음 한뜻으로 같은 사랑을 가지고 하나가 되어 내 기쁨을 충만하게 하십시오.”

문제는 사람들이 서로 동의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서로 사랑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한마음과 같은 목적으로 함께 일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또한 우리에게도 낯선 문제가 아닙니다. 또한 우리는 심지어 교리에 대한 논쟁이 없을때 조차도 사이좋게 지내지 못합니다. 친구들과 멀어지게 되고 의견이 멀어지게 됩니다.

바울은 이 서신에서 그릇된 교리가 아니라 그릇된 태도에 대해서 걱정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자존심의 문제인 듯 합니다.

로마 사회에서는 명예를 위한 경쟁이 강했는데, 이것은 빌립보에서 더욱 심했습니다. 여러분의 삶에서도 이런 경향을 볼 수 있을 겁니다. 현대사회에서는 엄청나게 많은 경쟁이 있습니다. 삶은 때때로 에서 일등하기 위한 경주처럼 보입니다. 빌립보에서는 이 경쟁이 교회속으로 들어온 듯 합니다. 그러나 바울은 우리는 이 세상의 시민이 아닌, ‘천국 시민으로 살아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이것을 배울 수 있는 길은 예수님과 그가 살아온 방식을 본 받는 것입니다.

“Don’t be selfish; don’t try to impress others. Be humble, thinking of others as better than yourselves. Don’t look out only for your own interests, but take an interest in others, too. You must have the same attitude that Christ Jesus had.” (verses 3-5)
“무슨 일이든지 다툼이나 허영으로 하지 말고 겸손한 마음으로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며 자기 이익만 생각하지 말고 남의 이익도 생각하십시오. 여러분은 그리스도 예수님과 같은 마음을 가지십시오.”

이어지는 아름다운 문장이 예수님이 하나님이심을 선언합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모든 주권과 권리를 가지고 계십니다. 그것은 로마 제국 혹은 알렉산더대왕의 권리와 주권보다 훨씬 더 위대한 것입니다. 그것은 확실히 빌립보 교회의 부자와 중요한 사람들보다 더 위대한 것입니다.

이 사람들은 그들 스스로 중요하다고 집착하고 다른 사람들이 그들에게 봉사하고 순종 하기를 요구합니다. 그들은 자신이 교회의 다른 이보다 더 중요하고, 그들의 의견이 다른 사람 의견보다 더 중요하다고 느낍니다.

바울은 예수님은 이와 같지 않았다고 지적합니다. 예수님은 노예가 되었습니다. 그는 모든 주권을 포기하였습니다. 그는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셨습니다. 그는 하나님께 순종하였고, 십자가도 지셨습니다. 그는 우리의 모범사례입니다. 우리는 하나님께 순종 하라고 요구받습니다. 심지어 사악한 죄인들이 우리가 저지르지 않았던 일 때문에 우리를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놔두는것 인양 말이지요.

우리는 보통 아무리 작은 명예라도 쉽게 포기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심지어 지위를 조금이라도 잃어버릴까바 두려워합니다. 우리는 우리를 무시하는 다른 사람들의 생각에 몸서리칩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우리에 대해 생각하는 것에도 마음이 떨립니다. 광고는 우리가 특정한 제품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우리는 열등하다는 메시지를 팔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수시로 변하는 기준에 부응하기 위해 많은 돈을 소비합니다.

바울은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그 이상을 포기하신 예수님의 영향으로 우리의 두려움이 없어졌다고 강조합니다. 비참함과 수모는 단지 일시적이었습니다. 그것은 한순간이었습니다. 뒤따라온 것은 승천입니다.

우리 스스로는 승천하지 못합니다.

“God elevated him to the place of highest honor and gave him the name above all other names.”
“하나님은 그를 지극히 높여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주셨습니다.”

그는 매우 겸손하고 순종적이었기 때문에, 모든 무릎을 예수의 이름으로 꿇게 하시고 모든 입이 예수 그리스도를 주라 시인하게 합니다.

우리가 예수님처럼 겸손해 진다면, 예수님처럼 승천할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들어 올리실 겁니다.

우리가 크리스찬의 삶을 살아가는 동안 흔들리는 것은 매우 흔한 일입니다. 빌립보 교인들처럼 우리를 방황하게 하는 것은 잘못된 교리가 아닌, 겸손함의 부족입니다. 우리는 타인에 대한 사랑과 관심이 부족한 삶에서 표류합니다. 우리가 겸손해지려고 노력할 때 마다, 다른 사람들이 우리를 이용한 적이 있을 지 모릅니다. 그래서 우리는 다른 사람에게 당하면 더 이상 가만히 있지 않습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밟고 지나가는 그런 사람이 더 이상 되길 원치 않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예수님이 하신 행동이 아니었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처럼 되어야 하고 그의 본을 받아야 합니다.

바울은, “하나님은 여러분 안에서 일하시며, 여러분에게 그를 기쁘게 하는 소망과 힘을 주십니다.” 라고 말합니다.

예수님처럼 되는 것이 우리를 완벽하게 강제로 만들어야 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우리 안에서 이 일을 하고 계십니다.

바울은 그가 편지를 쓰고 있는 것이 아니라 그들 앞에 바로 서 있는 것 인양, 그들이 이 가르침을 진지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는 그들이 구원의 결과를 보여주기 위해 일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삐뚤어지고 삐딱한 사람들로 가득찬 세상에서 밝은 빛을 비추며, 하나님의 자녀 답게 깨끗하고 정직하게 사세요.”

예수님의 제자로서 우리의 사명은 하나님의 영광을 우리의 삶에서 드러내는 것입니다. 성령님의 밝은 빛이 모든 세상이 볼 수 있도록 우리에게서 빛나도록 합시다.

빌립보 교회 성도들과 진주교회 성도들은 똑같은 사명을 부여받았습니다. 그때와 지금, 예수님을 따르 는 사람들은 그의 빛을 비추라고 요청받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빛을 비추려 노력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은 하나님의 일에 단지 방해가 될 뿐입니다.

어서 빠져 나오세요. 여러분의 자아를 내려 놓으세요. 여러분의 자존심을 한쪽으로 치워 두세요. 겸손함을 수용하세요. 그러면 하나님의 빛이 여러분에게서 빛날 것입니다. 사람들이 하나님의 영광을 보게 될 것이고, 자아나 자존심 같은 것은 우리 주 예수님의 발 아래 떨어질 것입니다. 여러분의 신실한 예배가 하나님께 드리는 재물입니다.

결국에 우리는 서로 기뻐할 것입니다. 우리는 큰 기쁨을 나누게 될 것입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The attitude of Jesus

Philippians 2:1–18

Alexander the Great was a king of the Ancient Greek kingdom of Macedon. He was born in Pella in 356 BC and succeeded his father King Philip II to the throne at the age of twenty. He spent most of his ruling years on an unprecedented military campaign and had created one of the largest empires of the ancient world by the age of thirty. It stretched all the way to northwestern India.

Alexander’s father, Philip, conquered a Greek town named Crenides that was important because of its gold mines and its position on the main trade route. He renamed the town after himself and at the time of the first Christians it was still called Philippi, and it was still very important.

Philippi had the status of Roman territory. Most of the inhabitants were Roman and Greek. It was a wealthy city with wealthy and proud citizens.

Philippi was the first place we know in Europe where the gospel was preached. Paul was travelling and wanted to go to Bithynia in Asia. Instead, the Holy Spirit took them west. Paul had a vision of a man in Macedonia beckoning him to come and help them. Paul went to Philippi, where he learned that there were not enough Jews in the city to establish a synagogue. Paul went first to a Jewish woman’s prayer group, which became the first fellowship that Paul planted in Europe.

The church in Philippi was the gateway to Europe for the gospel. But the church was very small at first. Among the women who started this church with Paul was Lydia. Things did not go well for Paul, and soon he was arrested. After one night of the power and glory of God, his jailer was also converted. This was the only church that supported Paul with money.

It is to this group of people that many years later Paul writes his letter to the Philippians from a prison cell. He has heard of some of their problems and is writing to encourage and advise. His main topic is relationships.

At the beginning of chapter two, Paul addresses the topic that is on his mind.

“Then make me truly happy by agreeing wholeheartedly with each other, loving one another, and working together with one mind and purpose.” (verse 2)

The trouble seems to be that people are not agreeing with each other. People are not loving one another. And people are not working together with one mind and purpose.

This is not a strange problem to us either. We also find that even when there are no disputes over doctrine, we still cannot get along. We fall out with friends. We become disagreeable.

Paul is not worried about wrong doctrine in this letter, but wrong attitudes.

It seems to be an issue of pride.

Competition for honour was intense in Roman society, and this was exaggerated in Philippi. You may have noticed a tendency toward this in your life. There is a great deal of competition in modern society. Life can sometimes seem like a contest to win a race to the top. In Philippi this race to the top seems to have got into the church. Paul notes however that we ‘must live as citizens of heaven’ and not as citizens of this world.

Our example in how to do this is Jesus and the way he lived.

“Don’t be selfish; don’t try to impress others. Be humble, thinking of others as better than yourselves. Don’t look out only for your own interests, but take an interest in others, too. You must have the same attitude that Christ Jesus had.” (verses 3-5)

The beautiful passage that follows declares that Jesus was God. Jesus had all the privileges and rights of God. That’s even more than the rights and privileges of the emperor of Rome or Alexander the Great. It’s certainly more than the rich and important people in the church in Philippi.

These people are clinging to their own importance and demanding that other people serve them or obey them. They feel their importance is above that of others in the church, and that their opinions matter more than anyone else’s.

Paul points out that Jesus wasn’t like that. Jesus became a slave. He gave up all of his privileges. He took on human form. He was obedient to God, even going to the cross. He is our example. We are called to be obedient to God, even if it means allowing wicked sinners to crucify us for something we didn’t do.

We normally dare not give up one small part of what little honour we have. We fear even the slightest loss of status. We shudder at the idea of other people looking down on us. We tremble at the thought of what other people might think of us. Advertising sells the message that we are inferior if we don’t have certain products. And so we spend a lot of money to ensure we measure up to arbitrary and changing standards.

Paul notes that the effect of Jesus giving up more than we can imagine, was not what we fear for ourselves. The misery and degradation was merely temporary. It lasted for a fraction of time. And what follows is the lifting up.

We do not lift ourselves up.

“God elevated him to the place of highest honor and gave him the name above all other names.”

Because he was so humble and obedient, now every knee shall bow to Jesus and every tongue shall confess that he is Lord.

We will be lifted up like him, if we humble ourselves like him. God will lift us up.

It is so easy to get distracted in our walk as Christians. Often like the Philippians it isn’t false doctrine that is leading us astray, but lack of humility. We drift into a life that lacks love and concern for others. It may be that every time we’ve tried to be humble, other people have taken advantage of us. So we stopped being a doormat. We stopped being that person everyone else just walks over.

But that isn’t what Jesus did. We have to be like Jesus and follow his example.

Paul says, “God is working in you, giving you the desire and the power to do what pleases him.”

Being like Jesus is not a matter of forcing ourselves to be perfect. God is doing this work in us.

Paul says they should take this instruction as seriously as if he were standing right in front of them rather than writing a letter.

He says they should work to show the results of their salvation. “Live clean, innocent lives as children of God, shining like bright lights in a world full of crooked and perverse people.”

The task for us as followers of Jesus is to let God’s glory shine in our lives. Let the bright light of the Holy Spirit shine from us so that the world can see.

The members of the fellowship in Philippi and members of the fellowship in Jinju are called to the same task. Then and now, Christ followers are called to shine with his light. We don’t need to try to shine with our own light. Doing that just gets in the way of God’s work.

Get out of the way. Let go of your ego. Set aside your pride. Embrace humility. And then God’s light will shine from you. People will see the glory of God, and they will fall at the feet of the Lord Jesus. Your faithful service is an offering to God.

At the end, we shall rejoice over each other. We shall share a great joy.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Leave a comment

아직 도착안했나요?

마태복음 24:32–44

“History merely repeats itself. It has all been done before. Nothing under the sun is truly new.”

“역사는 단지 되풀이 될 뿐이다. 모든 것은 예전부터 있었던 것이다. 해 아래 어떤 것도 진실로 새로운 것은 없다.”

스스로를 스승이라고 부른 전도서 저자는 모든 일이 전에도 일어났었다고 2천년 전에 말했습니다.

여름 휴가 때 아버지께서 우리를 해변에 데려가시면 우리는 늘 같은 질문을 하곤 했습니다. ‘이제 거의 다 왔어요?’ 예수님도 어려서 부모님이랑 이집트에 갔을 때 아버지 요셉에게 같은 질문을 했을 꺼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거의 다 왔어요?’

어린아이로서 우리는 분명히 집을 떠났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사고만 나지 않는다면 아버지가 약속하신대로 도착할 꺼라고 믿었습니다. 우리가 알고 믿는 두 가지 일 사이의 시간과 실제 출발과 도착 하는 시간은 다릅니다. 우리는 이동하는 시간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예수님도 우리가 겪는 이런 어려움을 잘 이해하셨던 거 같습니다. 마태복음 24장과 25장에서 예수님의 말씀은 이 어려움을 명확하게 다루십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그가 이 땅에 오시는 것과 다시 이 땅에 오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씀하고 계십니다. 첫 번째 일어나는 명확한 일은 초림을 말합니다. 두 번째 일어나는 명확한 일은 재림입니다.

해변으로 가기 위해 여행 하는 동안 우리는 행선지 표지판을 찾곤 했습니다. 특히, 아버지는 특정한 표지판을 누가 가장 먼저 찾는 지 시합을 시키곤 하셨습니다. 정확하게 기억나지는 않지만 그 중 하나는 아마도 세 개의 아치를 가진 돌 다리 였던 거 같습니다. 아마도 요셉은 예수님에게 아홉 개의 종려나무가 있는 오아시스나 그 비슷한 무언가를 찾아보라고 말했을지도 모릅니다.

예수님은 또한 그의 십자가 처형 에서부터 다시 오실때까지의 여정에서 있을 표시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주의 깊게 봐야 할 네 가지 즉 네 가지의 표식을 주셨습니다.

첫째, 세상에 일어나는 재앙, 재난. 나라와 나라가 서로 맞서 싸울 것입니다. 거짓 예언자들이 있고 기근과 지진이 세계 곳곳에서 일어날 것이다.

둘째, 교회에 일어나는 사건들. 우리는 붙잡혀 핍박받고 죽임을 당할 것입니다. 우리는 세상으로 부터 미움을 받을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믿음에서 떠나 서로 배반하고 서로 미워할 것이며 많은 거짓 예언자들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속일 것이다. 악이 점점 더하므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이 식어질 것입니다.

하늘 나라의 기쁜 소식이 온 세계에 전파되어 모든 민족에게 증거가 될 것입니다.

세번째, 예언자 다니엘을 통해 말씀하신 날. 유대에 있는 사람들은 산으로 도망쳐야 합니다. 거짓 그리스도와 거짓 예언자들이 일어나 큰 기적과 놀라운 일을 행할 것이다. 그리고 마침내 네 번째 징조입니다. 해가 어두워지고 달이 빛을 내지 않을 것이며 별들이 떨어질 것입니다. 큰 나팔 소리와 함께 하나님께서 이 끝에서 저 끝까지 사방에서 선택된 사람들을 모을 것입니다.

이러한 징조 들을 보고 있는 동안은, 우리는 여전히 그 여정에 있음을 압니다.

어떤 사람이 예언자라고 하며 놀라운 기적을 베푸는 것을 보거든 여러분은 두려워 하지 마십시오. 여러분이 미움을 받고 박해를 받더라도 두려워 하지 마십시오. 전쟁이나 죽음을 두려워 하지 마십시오. 하나님을 신뢰하십시오.

34절에서, 예수님은 그의 제자들에게 그들이 무엇을 신뢰할 수 있는지 일깨워 주십니다. 그들은 그분의 말씀을 신뢰할 수 있습니다. 그 밖에 모든 것은 지나가고 사라질 것입니다.

여기에서 예수님은 ‘go past'(지나가다) 또는 ‘pass by'(스쳐 지나가다) 또는 ‘approach'(다가가다)를 의미하는 단어를 사용하고 계십니다. 그 단어는 영원하거나 믿을 수 있는 상태가 아님을 의미합니다.

“I tell you the truth, this generation will not pass from the scene until all these things take place. Heaven and earth will disappear, but my words will never disappear.”
“내가 분명히 말해 둔다.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 이 모든 일이 반드시 일어날 것이다. 하늘과 땅은 없어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예수님은 세대라는 말을 하십니다. 만일 우리가 예수님의 말씀을 문자 그대로 30년으로 받아들인다면 마태가 이 복음을 쓸 때쯤 이것은 벌써 사실이 아닐것입니다.

그러므로 신학자들은 세대를 그의 제자들, 또는 자손들을 의미한다고 받아들입니다. 세상의 끝 날까지 믿음의 사람들은 항상 있을 것입니다.

하늘과 땅은 사라질 것입니다.

다른 말로 하자면, 물리적인 세계는 구원할 능력이 없어 믿을 수 없는 증인입니다. 징조와 놀라움이 있는 영적인 세계 또한 구원할 힘이 없는 믿을 수 없는 증인입니다.

그러나 반대로 주님의 말씀은 항상 신뢰할 만합니다. 이것은 요한이 태초에 있었다고 하는 그 말씀입니다. “우주가 존재하기 전에 말씀 되시는 그리스도가 계셨다. 그분은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며 바로 그분이 하나님이셨다.”

예수님은 무슨 일이 일어날지 펼쳐 보여 주시게 경고하십니다. 힘들어 질 것입니다.

우리에 이적도 있을 것이지만 모든 이적들이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은 아닐 것입니다. 예수님에게 진실 하십시오. 우리는 이 여정을 끝까지 갈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양들이고, 그분은 우리의 목자이십니다.

다시 돌아가서, 우리가 어린아이였을 때, 우리는 시간에 대한 개념이 없었습니다. 어느 순간에 모퉁이를 돌면 돌 다리를 볼 수 있는지 우리는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아마도 아버지는 237분 안에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을지도 모릅니다. 그것은 쓸모없는 정보이고, 그저 우리를 낙심 시키며 방해만 되었을 것입니다. 우리는 예수님이 다시 오실 시간에 대해 듣지 못했고 이해할 수 도 없습니다. 예수님 자신도 알지 못하십니다.

여기에서 우리에게 주는 말의 요지는 차 뒷좌석에 앉아서 다리 표지판이 보일때 까지 자라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초림과 재림 사이의 시간에 사이에 살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계시지 않는 비통과 고난의 시간입니다. 성령님이 우리 안에 거하시기 때문에 그는 물론 우리와 아직도 같이 계십니다.

“You also must be ready all the time, for the Son of Man will come when least expected.”
“그러므로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생각지 않은 때에 내가 올 것이다.”

두 남자가 함께 일하고 있고, 두 여자가 학교 정문 앞 에서 기다리고 있을 때 한 명은 데려가고 하나는 버려둘 것입니다. 차이가 무엇입니까? 둘 다 같은 일을 하고 있고 같은 장소에 있다고 설명합니다. 외견상으로는 차이가 없는 것 같습니다.

아무도 우리를 지켜보고 있지 않다고 생각할 때 우리는 진짜 우리 자신이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혹은 사람들이 보는 것을 상관하지 않을 때 말입니다. 여러분은 아무도 자기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볼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예수님은 노아의 시대 사람들은 홍수가 나서 그들을 다 쓸어 버릴 때까지도 그런 일이 일어나리라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씀하십니다. 그 일이 일어났을 때는 너무 늦어 버렸습니다.

우리가 부모님에게 무례한 행동을 하고 있을 때 예수님이 오시면 이미 늦습니다. 만일 당신이 아내를 때리고 있을 때 그분이 오신다면 이미 늦습니다.

하지만 실지로 현실은 이 보다 훨씬 더 안 좋습니다. 만 배 이상 안 좋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은 오셔서 당신의 마음 속을 보시기 때문입니다. 그는 당신이 이기적인지 탐욕 스러운지를 보십니다. 그는 당신의 생각과 감정을 보십니다.

예수님이 우리의 마음을 보실 때 쯤이면 너무 늦습니다. 만일 우리가 거룩하지 않은 생각과 감정을 갖고 있다면 우리는 아주 짧은 시간 안에 자신을 깨끗하게 할 수 있을까요?

예수님은 우리에게 그분이 다시 오실 때를 언제라도 준비해야 함을 강조하시기 위해 몇 가지 예를 사용하십니다.

그는 제자들에게 집이나 사적인 공간에 혼자 있을 때나 세상에서 사람들 사이에 있을 때나 똑같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나라를 추구하고 하나님의 사랑으로 채워져야 합니다. 그리고 이것이 우리가 추구해야 할 우리의 모습입니다.

노아의 시대에 모든 사람들은 그들의 삶을 즐기느라 하나님에게 어떤 관심도 두지 않았습니다. 노아가 방주를 만들고 있는 동안에도 그들은 너무나 바빴습니다. 노아가 방주 안에 들어가 있을 때에도 그들은 너무나 바빴습니다. 물이 차오르고 마른 땅이 사라질 때, 그들은 갑자기 충분한 시간을 갖게 되었지만 너무 늦었다고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두 남자가 들판에서 같이 일하고 있고 두 여자가 맷돌에 밀가루를 갈고 있는 예를 드셨습니다. 그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 가는 차이가 없습니다.

예수님은 오셔서 그분을 아는 사람들을 만날 것입니다. 우리는 그분을 압니까? 그분을 잊고 있을 때가 있습니까? 우리는 주님과 우리의 관계를 잘 돌보고 있습니까 아니면 소홀히 하고 있습니까?

 

이것은 예수님이 종말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를 설명하는 이야기입니다.

다음 장 25장의 끝부분을 보십시오. 예수님은 자신들이 지옥에 있는 것에 충격을 받은 사람들에 대하여 이야기 합니다.

그리고 천국에 가게 되서 놀라게 되는 사람들에 대해서 이야기 하십니다. 구원 받은 사람들은 의롭습니다. 그들은 예수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말할 것입니다. “주님, 언제 우리가 주님이 굶주리신 것을 보고 음식을 대접하였으며 목마르신 것을 보고 마실 것을 드렸습니까?”

그들은 그들이 무엇을 했는지 알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그저 예수님을 알았을 뿐 이였습니다.

그리고 천국에 가게 되서 놀라게 되는 사람들에 대해서 이야기 하십니다. 구원 받은 사람들은 의롭습니다. 그들은 예수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말할 것입니다. “주님, 언제 우리가 주님이 굶주리신 것을 보고 음식을 대접하였으며 목마르신 것을 보고 마실 것을 드렸습니까?”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Are we nearly there?

Matthew 24:32–44

“History merely repeats itself. It has all been done before. Nothing under the sun is truly new.”

The writer of Ecclesiastes, who calls himself the Teacher, said over two thousand years ago that it had all been done before.

When my father took us on summer holiday to the seaside, we would always ask the same question. ‘Are we nearly there yet?’ I suppose therefore that when Jesus was taken as a young child to Egypt by his parents, he might have asked Joseph the same question. ‘Are we nearly there yet?’

As children we knew for certain that we had left home. We had faith that, barring accidents, we would arrive as promised by our father. The time between these two concrete events, between departure and arrival, was different. We were not able to understand travel time.

Jesus seems to have understood this struggle rather well. His speech in Matthew 24 and 25 deals with precisely this difficulty. Jesus is telling his disciples that there is going to be a time between him walking on earth, and him walking on earth again. The first concrete event is the first coming. The second concrete event is the second coming.

When we travelled to the seaside we would look for signs. In particular, my father would start a competition to be the first to see a certain sign. I forget exactly, but perhaps it would be a stone bridge with three arches. Maybe Joseph told Jesus to look out for an oasis with nine palms, or something similar.

Jesus also spoke of signs on the road from his crucifixion to his return.

He gave us four things to look out for, four signs. First, disasters in the world. Nations will go to war. There will be false messiahs, famines and earthquakes in many parts of the world. Second, events in the church. We will be arrested, persecuted, and killed. We will be hated all over the world. Believers will betray and hate each other. Many false prophets will appear. Sin will be rampant and love will grow cold. The Good News will be preached so that all nations will hear it. Third, the day when you will see what Daniel the prophet spoke about. Those in Judea must flee to the hills. False messiahs and false prophets will rise up and perform great signs and wonders. And finally, the fourth sign. The sun will be darkened, the moon will give no light, the stars will fall from the sky. A trumpet will blow and God will gather his chosen ones from all over the world.

As long as we can see the signs, we know we are still on the journey.

When you see a person who claims to be a prophet and performs great miracles, do not be afraid. When you are hated and persecuted do not be afraid. Do not fear war or death. Have trust in God.

In verse 34, Jesus reminds his disciples of what they can trust. They can trust his words. Everything else will pass or disappear. Jesus uses a word here that means ‘go past’ or ‘pass by’ or ‘approach’. It’s a word that has the sense of not being permanent or reliable.

“I tell you the truth, this generation will not pass from the scene until all these things take place. Heaven and earth will disappear, but my words will never disappear.”
Jesus refers to a generation. If we take him to literally mean 30 years, then this was already untrue by the time Matthew wrote his Gospel. So theologians take it to mean his followers, or the descendants of Jesus. There will always be people of faith until the end. Heaven and earth will disappear. In other words, they physical world is an unreliable witness without power to save. The spiritual world of signs and wonders is also an unreliable witness without power to save. In contrast, the word of the Lord is always trustworthy. This is the word that John says was in the beginning. “In the beginning the Word already existed. The Word was with God, and the Word was God.”

Jesus lays out what will happen, and he warns us about it. It’s going to be tough. There will be miracles, but not all miracles are from God. Stay true to Jesus. You will make it to the end of the journey. We are his sheep, he is our shepherd.

Back when we were children, we didn’t have any sense of time. We didn’t have any idea at what moment we were going to come round a corner and see the stone bridge. My father may have said, we’ll be there in 237 minutes. It would have been useless information, just a frustrating distraction. We have not been told and could not understand the time of the second coming. Jesus himself does not know.

The message is not for us to sit back in the car and sleep until the bridge is in sight. We are living in the time between the two advents. It is a time of woe and tribulation, when Jesus is absent. And yet he is also with us, as the Holy Spirit dwells within us.

“You also must be ready all the time, for the Son of Man will come when least expected.”

There will be two men working together, two women waiting at the school gate. One will be taken, and one left. What is the difference? Both are described as doing the same thing and being in the same place. On the surface, you can see no difference.

It has been said that we are only really ourselves when we think nobody is watching. Or that the people watching don’t matter. You may have seen people who thought nobody could see what they were doing. At the time of Noah, Jesus says, people didn’t realize what was going to happen until it happened. But by then it was too late.

When Jesus walks up to you just as you are being unkind to your father, it’s too late. If he walks in just as you are beating your wife, it’s too late. But the reality is much worse than this. It’s ten thousand times worse, because when Jesus walks up to you he sees into your heart. He sees if you are selfish or greedy. He sees your thoughts and feelings.

By the time Jesus has seen your heart, it’s too late. If you have any thoughts or feelings that are unholy, can you cleanse yourself in that split second?

Jesus uses several examples to press home this point about being ready at any moment for his return. He tells his disciples stories that remind them that at home in private and alone, or out in the world among people, they must be the same person. They must be a person seeking the kingdom and filled with the love of God. This is how we are to be.

At the time of Noah, everybody was too busy enjoying their life to pay any attention to God. All through the building of the Ark, they were too busy. When Noah was sealed inside, they were too busy. When the waters rose and dry land vanished, they suddenly had plenty of time but it was too late, Jesus says.

Jesus gave the examples of two men working together in the field and two women grinding flour at the mill. It wasn’t what they were doing that made the difference.

Jesus will come and meet the people who know him. Do we know him? Are there moments when we forget him? Are we nurturing our relationship with the Lord, or neglecting it?

This is the story where Jesus describes what happens at the end. Look at the end of the next chapter, chapter 25, where Jesus talks about the people who are shocked they are being sent to hell. And the people who are surprised to be going to heaven. These saved are the righteous. The people with a right relationship with Jesus. They will say, “Lord, when did we ever see you hungry and feed you?” They didn’t know what they did. They just knew Jesus.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