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lse expectations, true hope

John 15:1–17

This is a true story and a warning for us all.

The pilots of the Airbus A300-600 freighter expected to descend through the cloud at 1,000 feet. They expected to see the runway of the airport in front of them as they came out of the cloud. In fact, they came out of the cloud much lower and saw a field in front of them. They crashed. They crashed because they had wrong expectations. In the investigation that followed it was found that because of their expectations the pilots ignored the facts until it was too late.

Wrong expectations don’t kill only pilots. Wrong expectations also kill many Christians.

For example, the new believer who expects nothing but joy is in grave danger. When the suffering that is promised by the Bible comes, it could kill him. Some Christians expect God to give them health and wealth, and lose faith when they are poor and sick. 1 Timothy 6 says, “true godliness with contentment is itself great wealth. After all, we brought nothing with us when we came into the world, and we can’t take anything with us when we leave it. So if we have enough food and clothing, let us be content.”

Trust the Bible, and adjust your expectations.

William Shakespeare said, “Expectation is the root of all heartache.”

I want to help you avoid heartache. I want to help you avoid flying into the ground.

For three days recently we were fasting and praying. We finished up with a prayer meeting here last Saturday. Maybe you had some expectations for what would happen next. Was that what actually happened?

A common expectation is that something amazing and fantastic will happen if we pray seriously. Another common expectation is that nothing will happen. Somewhere in between everything changing and nothing changing is reality.

For three days we fasted and prayed to b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and have complete knowledge of God’s will. God promises that he will hear our prayers (1 John 3:22). We know therefore that he heard our prayers for this church. We know also the importance of prayer. We know from the Bible that prayer changes things. Let’s not misunderstand how God works. That doesn’t mean that we all now have perfect understanding of God’s will. It doesn’t mean that we all now are so full of the Holy Spirit that we are sinless.

If that is what we expected, we must have been quickly disappointed.

I have been a Christian for a few years now. I have followed Jesus sometimes well and often poorly. I still don’t have all the fruit of the spirit in my life. If I had expected to have all the fruit from the moment I was baptised in the Holy Spirit, I might have given up years ago. Others expect the gifts of the spirit to arrive all at once, and are sorely disappointed when they pray and people aren’t healed and the blind remain blind.

May I suggest what I think a reasonable expectation might be.

We prayed for ourselves and the church to b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The moment you accepted Jesus as Lord, the Holy Spirit came to live in you. He imparted to you spiritual life, causing you to be born anew as a child of God. The Holy Spirit also baptized you into the body of Christ. In 1 Corinthians 12:13, Paul explains, “Some of us are Jews, some are Gentiles, some are slaves, and some are free. But we have all been baptized into one body by one Spirit, and we all share the same Spirit.”

There is a moment when the Holy Spirit enters you.

Being filled with the Holy Spirit, however, is not a once-for-all experience. There are many fillings, as is made clear in Ephesians 5:18. “B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means keep in being filled with the Holy Spirit. And also as we read in Acts 8:16 – “The Holy Spirit had not yet come upon any of them, for they had only been baptized in the name of the Lord Jesus. Then Peter and John laid their hands upon these believers, and they received the Holy Spirit.”

What we have prayed for is not a miraculous experience. What we have prayed for is not an event or a sign. We have prayed for heaven to open a spring of living water in this church and give everyone a thirst to drink from that spring. The answer to that prayer will show in the months and years to come as the living trees grow and bear fruit.

We must all of us remember we are slow growing trees. We need the water of life to drink each day. Slowly we will grow more healthy as daily we ar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Over time we will have stronger branches and healthier leaves. One day we shall have blossoms, and in due course we shall bear fruit. Not once, but year after year.

We have prayed to start a process, or perhaps restart or refresh. The Holy Spirit is not a medicine. We don’t drink and fill ourselves like taking a medicine. The Holy Spirit is a living being. We drink from this spring by developing a deeper relationship. We drink by walking closely in obedience.

Jesus says in John 14:21 –
“Those who accept my commandments and obey them are the ones who love me. And because they love me, my Father will love them. And I will love them and reveal myself to each of them.”

Jesus says in John 15:4 –
“Remain in me, and I will remain in you. For a branch cannot produce fruit if it is severed from the vine, and you cannot be fruitful unless you remain in me.”

The Spirit-filled life is an obedient and abiding life. It can be experienced daily as you love God with all of your heart, spend time daily in prayer and Bible study, obey God’s commands, and share the Gospel.

We can expect to bear fruit as followers of Jesus only if we actually follow him.

I caution you not to expect this church to suddenly be full of miracles with people speaking in tongues and prophesying. I advise that we are engaged in a process of ensuring that we live by God’s purposes and strength, not our own.

As we live this way, the prayers of this fellowship will be answered.

We will see as we give over our thoughts to the Holy Spirit, that we start to have holy thoughts. We stop thinking the sinful things we used to think, and our minds are changed.

As we daily ask God to fill our hearts again, we find our hearts begin to change. Our desire for God and holy living grows, our sinful desires shrink.

Don’t expect spiritual experiences, instead expect to be changed from within as you fill yourself day after day with the Holy Spirit.

Every time you open a part of yourself to God, there is more space for the Holy Spirit. You could think of it this way. How much rice can you pour into a five litre bucket? Of course, five litres of rice. Now how much rice can you pour into a five litre bucket that is full of cabbage? Not very much. We keep on being filled with the Holy Spirit partly by daily repentance to get rid of all the rubbish that fills our hearts and minds.

We can expect our faith to be tested daily as each day we try to live as spirit-filled believers. We can expect life to be hard and unfair. We don’t expect miracles. We trust and believe in the word of God that tells us he is changing us from within, and that the changes to our hearts and minds he will protect with his armour so that we will bear fruit.

Amen 아멘

Advertisements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Leave a comment

기쁨을 주는 시냇가

Psalm 46:1–11

여러분은 각국 지도자들이 미사일 발사와 전쟁 발발에 대해 얘기할 때 무엇을 하십니까? 여러분이 무기력하게 느끼고 권력자들이 파멸로 가려고 할 때 여러분은 무엇을 하십니까?

여러분이 할 수 있는 것 중 한 가지는 시편 46편을 읽는 것입니다. 이것은 마틴 루터가 즐겨 읽었던 시편 구절입니다. 시편 46편을 읽으면서 마틴 루터는“우리 여호와 하나님은 강력한 요새”라는 찬양을 만들었습니다.

환란이 올 때, 혹은 환란이 다가오고 있는 것처럼 보일 때, 이 시편은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 지를 알려주는 매뉴얼입니다. 제가 설교를 하는 시점에 여러분 앞에 어떤 환란이 올지 모르는 상태에서 저도 미리 이 설교를 준비해야 했습니다. 환란은 갑자기 올 수 있습니다. 환란을 준비해야 할 시간은 어제입니다.

전쟁을 애기하는 권력자들은, 중요한 것은 그들의 힘인 것처럼 행동합니다. 강력한 군대를 보유하는 것이 북한 침략에 대한 그들의 답입니다. 핵무기를 가지는 것이 그 존재의 위협에 대한 북한의 답입니다. 세상 사람들은 군사적 우월성이“우리의 피난처이고 힘”이라고 말합니다. 세상 사람들은 산업화가 “우리의 피난처이고 힘”일지 모른다고 말합니다.

성경에서는,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이며 힘이다.” 라고 합니다. 하나님은 언제나 도울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환란은 오기 마련입니다. 시편은 하나님이 환란이 오는 걸 멈추신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시편은 사람들이 전쟁을 고집하면, 전쟁은 일어나는 것이라고 우리에게 말합니다. 지진이 일어날 시기가 되면, 지진은 날 것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환란의 시기에 필요한 힘의 공급자이십니다.

2절은 환란이 지진처럼 혹은 하늘의 미사일처럼 올 수 있음을 깨우쳐 줍니다. 여러분이 딱딱한 땅에 서 있다고 하면, 그 다음 순간 그 땅은 흔들리고 더 이상 딱딱하지 않게 됩니다. 환란은 작은 문제가 아닙니다. 그것은 이 모든 세상을 흔들고 여러분의 평범한 확신을 깨 버리는 것입니다. 환란은 매우 강력하여 산이 무너져 내리고 바다로 잠길 수 있습니다. 매우 강력하여 바다가 울부 짖으며 성난 파도를 일으킵니다. 안전한 곳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여러분은 인생에서 지진을 경험하거나 쓰나미에 대한 비디오를 본적이 있나요. 2015년 지진으로 에베레스트 근처 산들이 북쪽으로 50센티미터 움직였다는 것을 아시나요. 그리고 네팔 수도가 1미터나 솟아 올랐다는 것을 아시나요.

환란이 삶에서 우리를 치게 되면, 그것은 이와 같이 옵니다. 매우 중대한 것입니다. 우리의 삶을 바꾸어 버리게 됩니다. 확실해 보였던 모든 것이 없어집니다. 여러분이 신뢰했던 모든 것이 사라집니다.

이 때 우리는 하나님이 여전히 그곳에 계신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 같은 시기에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이 자신들을 보호해 주지 못한다고 원망합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내버려 두십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약속은 거기서 우리가 이러한 일들을 이겨내도록 하시는 겁니다. 핵전쟁으로 인하여 하나님과 가까와지는 것에 염려하지 마세요. “바닷물이 성난 파도를 일으키고 산을 흔들지라도.”라고 시편은 말합니다. 그것들은 우리의 영혼을 다치게 할 수 없으며 우리의 마음을 훔쳐갈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안전하게 지켜주십니다. 하나님은 늘 주변에 계시며 우리 생각보다 훨씬 강한 힘으로 우리를 보호하십니다. 그러므로 두려워하지 마세요. 지옥이나 세상의 어떤 힘도 여러분을 하나님의 사랑으로부터 떼어 놓을 수 없습니다.

이 순간 여러분 마음에 의구심이 들면, 하나님에게 믿음을 달라고 간구하세요. 걱정이 있다면 하나님께잘 믿게 해 달라고 도와 달라고 하세요. 여러분의 보물은 절대로 도난 당하거나 파괴될 수 없는 천국에 있다는 것을 확신하세요.

우리가 하나님을 믿으면, 그는 우리를 지켜주실 뿐만 아니라, 환란 중에 기쁨을 주십니다.

“하나님의 성으로 흐르는 시내가 있으니, 가장 높으신 분이 계시는 거룩한 곳을 기쁘게 하는구나.”(4절)

4절은 우리에게 하나님의 성으로 흐르는 시내를 이미지로 보여줍니다. 하나님의 성은 유대인들이 예루살렘으로 불렀던 곳에 있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이 성전에 사신다고 여겼고, 예루살렘은 유다지역에 있는 하나님의 수도였습니다. 하나님이 그 성에 살고 있는 한, 그 성은 파괴될 수 없습니다. 사람들이 의로운 한, 하나님은 그 성전을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물론 하나님은 떠나셨습니다. 사람들이 죄를 짓게 되자 하나님이 떠나셨습니다. 오늘날 예루살렘에는 하나님의 성전이 없습니다. 에스겔은 하나님의 영광이 떠나간 것을 보았습니다.

“그때 여호와의 영광이 성전 문지방을 떠나서 그룹 천사들 위에 머물렀다.” (에스겔10:18)

또한

“그리고 여호와의 영광의 광채가 성읍에서 그 동편산으로 이동하여 머물렀다.” (에스겔 11:23)

특별히 알려진 것은 없지만, 동편 산은 올리브 언덕이라고 생각됩니다. 로마인들에 의해 마지막으로 파괴되는 것을 미리 보신, 그리스도께서 그 성을 보고 슬피 울었던 산입니다. 그리고 사도행전에서는 예수님이 천국으로 승천하신 장소로 묘사됩니다.

그러나 예루살렘에는 시내가 없습니다. 기쁨을 가져다 주는 시내는 물이 흐르는 시내가 아니라, 지극히 높은 곳에서 성전으로 흐르는 영광의 시내입니다. 하나님의 성읍인 예루살렘은 무너지고 부서질 그 산 중의 하나의 산에 놓여 있습니다.

우리 주님이 땅으로 오셔서 다시 승천하신 이래로, 환란의 시기에 사람들을 위한 희망을 나타내는 이 고대 단어들의 새로운 의미를 알 수 있습니다. 가장 높으신 분이 계시는 거룩한 곳, 즉 성전이 땅으로 오셨습니다. 예수님은 오셔서 우리 가운데 성전이 되셨습니다. 요한복음 1:14절: “말씀되시는 그리스도께서 사람이 되어 우리 가운데 사셨습니다. 우리가 그분의 영광을 보니 하나님 아버지의 외아들의 영광이 은혜와 진리로 충만하였습니다.

성령강림절 이후 가장 위대한 복음은 이제는 모든 신도들이 성전이라는 것입니다.

“For we are the temple of the living God.” (2 Corinthians 6:16)
“우리는 살아계신 하나님의 성전이라.” (고린도후서 6:16)

여러분은 시내가 흐르는 ‘가장 높으신 분이 계시는 거룩한 곳’입니다. 하나님은 살아있는 성전인 여러분에게 그의 영광을 부어주십니다. 여러분은 그 안에 하나님이 살고 계신 한 결코 파괴될 수 없는 성읍입니다.

“세상 나라들이 소란을 피우며 동요하더니, 하나님이 큰 소리를 말하시자 땅이 녹는구나!”(6절)

세상의 모습이 지금 이와 똑같지 않나요. 전 세계가 지금 혼돈 상태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믿는 이들을 위해서, 살아있는 샘물 시내는 그들에게 흐르고 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영광으로 빛이 납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세상의 모든 권력을 녹여버립니다.

하나님께 의지하지 않는 사람들은 힘도 없고 피난처도 없습니다. 복음을 거절하는 이들에게는 환란이 왔을 때 안전한 장소가 없는 것입니다.

“그가 온 세상에 전쟁을 그치게 하시며 활을 꺽고 창을 부수고 방패를 불사르신다.”(9절)

전쟁은 가장 힘센 군대가 다른 다라를 정복하기 전까지는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앗수르, 바빌로니아, 그리스, 로마, 몽골, 대영제국, 그리고 미국 등 과거의 많은 제국들이 그렇게 해 왔습니다. 전쟁은 오직 하나님이 사람들의 가슴과 마음을 다스리실 때에 끝이 날 겁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환란의 시기에 그에게 의지하고 구원을 위해 하나님을 믿을 때 전쟁을 끝내십니다. 전쟁과 환란은 우리가 가장 높으신 하나님의 성스러운 곳이 될 때 끝이 납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의 영광으로 충만해 집니다.

여러분의 가슴을 활짝 열고서 하나님의 영광으로 충만해 지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 환란의 때에 유일한 피난처가 되시는 하나님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모든 세상이 기쁨으로 흘러 넘치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A river brings joy

Psalm 46:1–11

What do you do when leaders of nations are talking about shooting missiles and unleashing the dogs of war? What do you do when you feel powerless and the people in power seem to be intent on inflicting destruction?

One thing you can do is read Psalm 46. This was Martin Luther’s favourite Psalm. Reading Psalm 46 inspired Martin Luther to write the hymn “A Mighty Fortress Is Our God.”

When trouble comes, or when it looks as though trouble is on the way, this psalm is the instruction manual for what to do. I’ve had to prepare this sermon not knowing what troubles might come to you before the moment I preach. Troubles can come suddenly. The time to prepare for troubles is yesterday.

The people of power who talk the language of war act as though it is their strength that matters. Having a strong military is their answer to North Korean aggression. Having nuclear weapons is North Korea’s answer to any threat to its existence. The world says that military superiority “is our refuge and strength.” The world says industrial might “is our refuge and strength.”

The Bible says, “God is our refuge and strength.” God is always ready to help. The trouble will come. The psalm is not telling us that God will stop the trouble from coming. The psalm is telling us that when people insist on war, war is what they will get. It is saying that when it is time for the earth to quake, it will quake. God is the source of the strength we need in times of trouble.

Verse two reminds us that trouble can come like an earthquake. Or like a missile from the sky. One moment you are standing on solid ground, the next moment the ground is shaking and it’s not solid any more. The trouble is not a small problem. It’s something that shakes your whole world and removes all your normal assurances. It is so powerful that mountains crumble and fall into the sea. It’s so powerful that the sea roars and foams. Nowhere is safe.

Have you experienced and earthquake in your life, or seen video of a tsunami. Did you know that mountains near Mt Everest moved half a meter to the north in the earthquake in 2015. And the capital city of Nepal was raised by over one meter.

When trouble hits us in life, it’s like this. These are the big things. These are the things that change our lives. When all that seemed certain is taken away. When all you trusted is gone.

That’s when we need to know that God is still there.

At times like this there are people who blame God for not protecting them, but God’s promise is to allow these things to happen. And his promise is to be there to get us through them. Don’t worry about nuclear war, worry about being close to God. “Let the oceans roar and foam. Let the mountains tremble,” as the psalm says. They can’t injure our souls or steal our hearts. God keeps us safe. God is always near and he is more than strong enough to protect us. So be not afraid. No power of hell or earth can separate you from the love of God.

If you have at this moment doubt in your heart, ask God to give you faith. If you have worries, ask God to help you trust him. Make sure your treasure is in heaven, where it cannot be stolen or destroyed.

Not only does God keep us safe when we trust him, he gives us joy in the midst of trouble.

“A river brings joy to the city of our God,
the sacred home of the Most High.” (Verse 4)

Verse four gives us a picture of a river flowing into the city of God. The City of God was how the Jews referred to Jerusalem. They thought that God lived in the tabernacle, and Jerusalem was God’s capital in Judah. As long as God dwelt in the city, it couldn’t be destroyed. As long as the people were righteous, God would not leave the tabernacle.

Of course, God did leave. The people became unrighteous and God departed. Today there is no tabernacle in Jerusalem. Ezekiel had a vision of how God’s glory departed.

“Then the glory of the Lord moved out from the entrance of the Temple and hovered above the cherubim.” (Ezekiel 10:18)

Also.

“Then the glory of the Lord went up from the city and stopped above the mountain to the east.” (Ezekiel 11:23)

There is nothing that specifically says, but it’s thought the mountain to the east is the mount of Olives. It was from this mountain that Christ beheld the city and wept over it, in the foresight of its last destruction by the Romans. And in the book of Acts it is described as the place from which Jesus ascended to heaven.

There is however no river in Jerusalem. The river that brings joy is not a river of water, but a river of glory flowing from on high down to the tabernacle. Jerusalem the city of God sits on one of those mountains that will crumble and fall.

Since our Lord came to earth and rose again, we can see a new meaning in these ancient words of hope for people in times of trouble. The tabernacle, the “sacred home of the Most High”, came to earth. Jesus came and tabernacled among us. John 1:14 says: “So the Word became human and made his home among us. He was full of unfailing love and faithfulness. And we have seen his glory, the glory of the Father’s one and only Son.”

The greatest good news is that since Pentecost, all believers are now tabernacles.

“For we are the temple of the living God.” (2 Corinthians 6:16)

You are the ‘sacred home of the Most High’ into which a river flows from on high. God is pouring out his glory into you, the living tabernacle. The city that cannot be destroyed as long as God dwells in it is you.

“The nations are in chaos,
and their kingdoms crumble!
God’s voice thunders,
and the earth melts!” (verse 6)

Doesn’t this sound just like the way the world is now. Throughout all the world there is chaos. But for those who trust in God, a stream of living water flows into them. They shine with the glory of God. God’s word dissolves all the power of the kingdoms of the world.

Those who don’t turn to God have no strength and no refuge. For those who reject the Good News there is no place of safety when troubles come.

“He causes wars to end throughout the earth.
He breaks the bow and snaps the spear;
he burns the shields with fire.” (Verse 9)

Wars will not end when the nation with the most powerful army subdues all other nations under its control. That is what many empires have done in the past – the Assyrians, the Babylonians, the Greeks, the Romans, the Mongols, the British, and the Americans. Wars will end only when our God reigns in the hearts and minds of men. God ends war when we turn to him in times of trouble and trust in him for our salvation. War and troubles come to an end when we are the sacred home of the Most High God, and we are filled with his glory.

Please open your heart now to be filled with God’s glory, and turn to him only for refuge in these days of trouble. Let the world be flooded with joy.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

자제해야 할 때

골로새서 1장3절–14절

대부분 성경 저자들은 지구가 평평하고 태양이 지구 주위를 돈다고 추정했습니다. 메리엄-웹스터는 추정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사실 또는 진술”이라고 정의했습니다. 우리 모두는 추정합니다. 당신이 ‘추정’한다면 그것은 당신과 나를 바보로 만든다는 유명한 말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예수님은 그를 따르는 사람들이 금식하고 기도할꺼라고 당연하게 여기셨습니다. 마태복음 6:16에서 예수님은 “너희가 금식할때” 라고 말씀하시고 마태복음 9:15에서 “그들이 금식할것이다”라고 말씀하십니다. 마태복음 6:5, 6, 7에서 예수님은 세 번이나 “너희는 기도할 때”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그를 따르는 사람들이 그가 했던 것처럼 금식하고 기도할 것이 라는데 추호의 의심도 가지지 않으셨습니다.

금식에 대한 다른 말은 ‘자제’입니다.

유명한 영국 설교가 마틴 로이드 존스 박사는 이것에 대해 도움이 될 수 있는 가르침을 줍니다. 거의 30년동안 런던 웨스트민스터 채플에서 목사로 있었던 마틴 로이드 존스는 20세기의 가장 영향력 있는 설교자 중 한 분이였습니다. 1939년에 그는 대학교 기독교모임(UCCF)의 초대 총장들 중 한 명이 되었습니다. 그 단체는 1928년 영국에서 설립되었습니다. 마틴 로이드 존스 박사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금식은 특별한 영적 목적을 위해서 그 조건에 맞는 모든 것들에 대한 자제도 포함되야 합니다.”

저는 우리가 이번 주 목요일부터 삼일 동안 기도와 금식을 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여러분에게 말씀드립니다. 저는 우리 모두가 함께 하길 원한다고 ‘추정’합니다.

첫 번째, 제가 금방 말씀드린 것입니다. 금식은 자제입니다. 이것은 삼일 동안 자제하라는 요구입니다.

성경에는 자제에 대한 많은 요구들이 나와 있습니다. 예를 들면 레위기 10:8-9 입니다. 여호와께서 아론에게 말씀하셨다. “너와 너의 아들들은 성막에 들어갈 때 포도주나 독주를 마시지 말아라. 만일 너희가 마시고 들어가면 죽을 것이다. 이것은 너희 자손 대대로 지켜야 할 규정이다.”

하나님은 모세에게 나실인이 되기 위한 서약에 대해 가르치셨습니다. 민수기 6장에서 하나님은 그것은“특별한 방법으로 여호와에게 스스로를 구별하여 두는”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서약을 하는 사람은 누구나 포도주와 독한 술을 삼가야 합니다. 그들은 포도주나 독한 술로 만든 초를 마시지 말며 포도즙도 마시지 말고 생포도나 건포도도 먹어서는 안됩니다. 포도나무에서 나는 것은 그 어떤 것도 먹어서는 안 되며 그 씨나 껍질까지도 입에 대서는 안 됩니다.

신명기 29:6에서는 빵에 대한 자제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여호와께서 여러분에게 빵을 먹지 못하게 하시고 포도주나 독주를 마시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이것이 세례자 요한이 했던 일이라고 말씀하십니다. (누가복음 7:33)

베드로전서 2:11은 우리에게 경고합니다. “세상의 욕망에 가까이 하지 마십시오.” 또는 “육체적 정욕을 멀리하십시오.”

우리는 사도행전에서 성적 문란, 음행으로 부터 멀리하라고 배웁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고린도전서 7:5에서 우리에게 이런 자제는 모두 “여러분이 기도에 전념하기 위하여 얼마 동안 떨어져 있기로 합의한 경우”라고 상기시킵니다.

여러분도 알다시피 금식은 빵 없이 지내는 것을 포함합니다. 우리에게는 밥이나 국수 없이 지내는 것을 의미할 수 있겠지요. 금식은 고기만 먹지 않는 것을 포함합니다. 우리가 식사때 마다 보통 먹었던 모든 음식들을 제외함으로써 성경적인 금식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양념은 안됩니다. 김치는됩니다. 소금도 안됩니다. 설탕도 안됩니다, 등등…

또 다른 금식의 종류로 다니엘 금식이 있습니다. 다니엘은 그를 포로로 잡아간 사람들이 주는 부정한 음식을 먹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그는 오직 “채소와 물만”10일 동안 먹었습니다.

음식으로 금식하는 것에는 많은 방법들이 있습니다. 또한 금식의 형식을 가지고 다른 것들을 자제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평범한 생활에서 이러한 것들을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특정한 대화의 형태들을 멀리 할 수 있습니다. 만일 여러분이 쓰는 언어에 문제를 가지고 있다면 예를 들어 비판하거나 불평하는 것으로 부터 금식할 수 있을 것 입니다.

우리의 금식은 화장하지 않는 것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상하게 들리나요? 다니엘 10:3절에 나오는 예를 보십시오. 다니엘은 그가 로션을 바르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나는 3주일 동안 몸에 전혀 기름을 바르지 않았다.” 여러분의 금식을 목적을 가지고 독창적으로 하십시오.

마틴 로이드 존스 박사의 조언을 기억하십시오. 만일 여러분 중 날씨와 건강을 고려해 볼 때 음식 없이 지낼 수 없다는 판단이 되신다면 TV 시청, 컴퓨터, 소셜 미디어, 또는 예수님으로 인한 즐거움보다 더 여러분의 마음을 빼앗을 흥미 거리들에 대해 금식 하는 것을 고려해보십시오. 여러분의 시간을 희생하십시오. 예수님이 광야에서 40일 동안 하셨던 것처럼 이 시간들을 기도에 사용하십시오. 광야에서 40일을 보낸 모세처럼 말입니다. 누가복음에 나오는 예언자 안나처럼 말입니다. 그녀는 “성전을 떠나지 않고 밤낮으로 금식하고 기도하며 하나님을 섬겼다.”

이 예들에 나오는 모든 금식에는 특별한 영적 목적이 있었습니다. 목적과 계획없이 하는 금식은 기독교인의 금식이 아닙니다. 기독교인으로서 목적이 없다면 금식은 단지 배고프거나 견디는 것이 될 것입니다.

사도행전 13:3에는 이러한 금식과 기도를 보여줍니다. “그래서 그들은 금식하고 기도한 뒤에, 두 사람에게 안수를 하여 떠나 보냈다. 바나바와 사울은 성령님의 보내심을 받았다.”

예를 들어 사순절은 전통적으로 우리가 부활절을 준비하며 40일 동안 금식하며 지내는 시간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금연을 합니다. 껌을 씹지 않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또 어떤 사람들은 과식하지 않고 욕을 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부활절을 위해 준비하는 동안 어떤 것을 포기하겠다는 서약을 합니다.

많은 사람들은 그들이 무언가를 안 하겠다고 생각하자마자 그것을 하고 싶은 간절한 욕망이 즉시 생겨나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여러분이 금식으로 밥을 먹지 않는 것을 택했다고 칩시다. 전에는 밥을 걸러도 전혀 힘들지 않았었는데 밥을 먹지 않는다고 생각만 해도 갑자기 몸 전체가 반응을 합니다.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납니다. 실제로 아프기 시작합니다. 여기에 시험이 있습니다. 여러분은 누구를 섬깁니까? 누가 여러분의 주인입니까? 지금은 기도할 때 입니다.

지금은 다른 곳에 있는 여러분의 마음의 눈을 돌릴 때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여러분은 음식에 대한 사랑이 하나님에 대한 사랑보다 더 앞서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기독교인의 금식은 모든 관심을 예수님으로 또는 그분이 가지신 대의로 바꾸는 것입니다.

기독교인의 금식은 굶주림의 고통을 택하여 그것을 노래로 바꾸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삼일 동안 어떤 노래들을 부르도록 초대 받으셨습니까? 여러분 앞에 놓여져 있는 서약의 목적이 무엇입니까?

그것은 다 같이 부르는 노래입니다. 그것은 우리 모두가 함께 부르는 노래입니다. 삼일 동안 우리 교회와 특별히 우리 영어 예배를 위해 금식하고 기도할 것을 제의합니다.

이번 금식과 기도를 위한 말씀으로 골로새서 1:9-14를 택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이 기도하기 전에 이 성경말씀을 읽고 묵상하면 좋을 것입니다.

이 구절들은 우리가 늘 주님께 영광을 돌리고 그분을 기쁘게 하는 삶을 살것을 우리에게 요구합니다. 이 구절들은 우리의 형제들과 자매들이 모든 선한 일에서 열매를 맺는 삶을 살도록 우리가 기도하기를 강력히 권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점점 더 아는 것을 배우면서 우리 모두 성장하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또한 우리가 하나님의 영광의 권능에서 오는 모든 능력으로 강하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바라시는 것은 우리가 그분의 아들처럼 되는 것입니다. 삼일 동안 우리교회 사람들이 그들의 사랑과 삶에서 예수님처럼 되기를 기도합시다. 예수님은 로마서에서 말하듯이 많은 형제와 자매들 중 맏이 입니다.

진주 교회에 있는 형제자매들이 하나님의 갑옷을 입기를 기도합시다. (에베소서 6:10-20)

진주 교회에 있는 형제자매들이 성령 충만한 삶을 살도록 기도합시다. (갈라디아서 5:22-23)

그러므로 성령님이 여러분의 삶을 이끄시도록 기도하십시오. 그러면 여러분들은 여러분의 죄성이 원하는 것을 하지 않을 수 있을 것입니다. 성령님은 우리의 죄성이 갈망하는 것과 반대하는 것을 우리가 갈망하도록 하게 하십니다. 여러분이 성령님의 지시를 따르면 여러분은 모세의 율법을 따르지 않아도 됩니다. 성령님은 우리의 삶에서 놀라운 열매를 맺으십니다. 삼일 동안 우리 교회와 영어 예배가 성령으로 충만하여지고 성령에 의해 인도 받도록 기도하며 보냅시다. 성령의 열매를 위해 기도합시다.

만일 여러분이 하시겠다면 저와 함께 이 서약을 하시기 바랍니다.

나는 목요일, 금요일, 일요일에 금식할 것을 서약합니다. 나는 성령님이 우리의 인도자가 되시어 우리에게 영적인 열매를 맺도록 우리 교회와 우리 영어 예배를 위해 기도할 것을 서약합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 Leave a comment

A time to abstain

Colossians 1:3–14

Most biblical authors assumed that the earth was flat and that the sun revolved around the earth. Merriam-Webster defines an assumption as “a fact or statement taken for granted.” We all make assumptions, even though we know the famous saying that if you ‘assume’ it makes an ‘ass’ out of you (‘u’) and ‘me’.

Jesus assumed that his followers would fast and pray. In Matthew 6:16 Jesus says “when you fast” and in Matthew 9:15 he says “they will fast”. In Matthew 6:5, 6, 7 Jesus says three times “when you pray”. There is no question in the mind of Jesus that those who follow him will do what he did, and fast and pray.

Another word for fast is ‘abstain’.

The famous British preacher Dr. Martyn Lloyd-Jones has a helpful teaching on this. Martyn Lloyd-Jones, pastor of Westminster Chapel in London for almost 30 years, was one of the most influential preachers of the twentieth century. In 1939 he became one of the first presidents of the Universities and Colleges Christian Fellowship (UCCF), which was founded in Britain in 1928. Dr. Martyn Lloyd-Jones said, “Fasting should really be made to include abstinence from anything which is legitimate in and of itself for the sake of some special spiritual purpose.”

I tell you this because we have decided to have three days of prayer and fasting, starting on Thursday. I ‘assume’ that you will all want to join in.

First, the point I have just made. Fasting is abstinence. This is a call to abstinence for three days.

The Bible contains many calls to abstinence, such as Leviticus 10:8–9 – Then the Lord said to Aaron, “You and your descendants must never drink wine or any other alcoholic drink before going into the Tabernacle. If you do, you will die.”

God taught Moses about the vow of the Nazarite. God said in Numbers 6 that it was a way of “setting themselves apart to the Lord in a special way.” Anyone taking the vow should abstain from wine and other alcoholic drinks. They must not use vinegar made from wine or from other alcoholic drinks, they must not drink fresh grape juice, and they must not eat grapes or raisins. They are not allowed to eat or drink anything that comes from a grapevine – not even the grape seeds or skins.

Deuteronomy 29:6 talks of abstaining from bread. “You ate no bread and drank no wine.” Jesus says that this is what John the Baptist did (Luke 7:33).

1 Peter 2:11 warns us “to keep away from worldly desires” or “abstain from fleshly lusts”.

We are taught in Acts to abstain from sexual immorality, and from fornication.

And finally 1 Corinthians 7:5 reminds us that all of this abstention is “for a limited time so you can give yourselves more completely to prayer.”

Fasting as you can see includes going without bread. For us that could mean going without rice or noodles. Fasting includes going without meat. We can perform a biblical fast by excluding any normally eaten food from our meals. No spices, no kimchi, no salt, no sugar, etc.

Another kind of fast is called the Daniel Fast. Daniel refused to eat the unholy food that was given him by his captors. He ate only “a diet of vegetables and water” for ten days.

There are many ways to fast with food. There are also the other forms of abstention that are a form of fasting. Some of these we do as a normal way of life. We abstain from certain types of conversation. If you are having trouble with your tongue you could fast from criticism or complaining for example.

Your fast could be not wearing make-up. Does that sound strange to you? Look at Daniel 10:3 for an example. Daniel says he fasted from lotions. “I used no fragrant lotions until those three weeks had passed.” Be creative and purposeful in your fasting.

Remember the advice of Dr. Martyn Lloyd-Jones. If the better part of wisdom for you, considering the weather and your health, is not to go without food, consider fasting from television, computer, social media, or some other regular enjoyment that would bend your heart toward greater enjoyment of Jesus. Sacrifice your time. Use this gained time in prayer like Jesus did during his 40 days in the desert. Like Moses did during his 40 days in the desert. Like Anna the prophet in Luke 2 who “never left the Temple but stayed there day and night, worshiping God with fasting and prayer.”

In these examples every fast had a specific spiritual purpose. Without a purpose and plan, it’s not Christian fasting. Without a Christian purpose, it’s just going hungry or going without.

Acts 13:3 describes just such fasting and prayer. “So after more fasting and prayer, the men laid their hands on them and sent them on their way. So Barnabas and Saul were sent out by the Holy Spirit.”

Lent, for example, is traditionally the time when we spend 40 days fasting to prepare for Easter. Some give up smoking. Others give up chewing gum. Still others give up over-eating or cursing. People vow to give up anything, as long as it prepares them for Easter.

Many people find that as soon as they think about abstaining from anything, that thought of the thing they are abstaining from prompts an overwhelming desire. Say for example that you stop eating rice as your fast. You have never had trouble skipping rice before, but suddenly as you think about not eating rice your entire body rebels. Your stomach growls at you. It starts to actually hurt. Here is your test. Who do you serve. Who is your master. Now is the time to pray.

Now is the time to turn your mind’s eye elsewhere, otherwise you might find your love for food exceeds your love for God.

Christian fasting turns its attention to Jesus or some great cause of his.

Christian fasting seeks to take the pains of hunger and transpose them into a song.

What song are you being invited to sing for three days? What is the purpose of the vow that is being placed before you?

It is a corporate song. It’s a song for us all to sing together. We propose that for three days we fast and pray for this church, and in particular for this fellowship.

Let’s take as our text for this fasting and praying the words of Colossians 1:9–14. You might want to read these verses before your prayer, and meditate upon them.

These verses call on us to live in a way that always honours and pleases the Lord. These verses urge us to pray for the lives of our brothers and sisters to produce every kind of good fruit. We pray that we all will grow as you learn to know God better and better. We also pray that we will be strengthened with all his glorious power.

God’s desire for us is to be like his son. Let’s spend three days praying for the people of this church to be like Jesus in their love and life. Jesus is the firstborn among many brothers and sisters, it says in Romans.

Pray for the brothers and sisters of Jinju Church to be clothed in the armour of God (Ephesians 6:10-20).

Pray for the brothers and sisters of Jinju Church to live a spirit-filled life (Galatians 5:22-23).

So I say, pray for the Holy Spirit to guide your lives. Then you won’t be doing what your sinful nature craves. Holy Spirit gives us desires that are the opposite of what the sinful nature desires. When you are directed by the Spirit, you are not under obligation to the law of Moses. The Holy Spirit produces a wonderful kind of fruit in our lives. Let’s spend three days praying that this church and this fellowship will b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and guided by the Holy Spirit. Let’s pray for the fruit of the Holy Spirit.

If you are willing, please take this vow with me.

I vow to fast on Thursday, Friday and Sunday. I vow to pray for this church and this fellowship that the Holy Spirit will be our guide and produce in us spiritual fruit.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Leave a comment

베드로처럼 논쟁하는 법

사도행전 15:1-21

예수님은 유대인이었습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도 유대인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갈리리 주변을 여행하실 때, 그를 따르는 무리들과 함께 가셨습니다. 이것은 당시 유대 랍비들에게는 자연스러운 일이었고, 그 당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보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그 시대에는 유대 정당, 혹은 바리새인과 에세네파와 사두개인과 같은 종파들이 있었습니다. 각 정당에 속한 유대인들은 특정 학파의 가르침을 따랐습니다. 각 학파에는 우두머리가 되는 랍비가 있었으며, 서로 간에 가르치는 내용들이 조금씩 혹은 매우 차이가 났습니다. 바리새인들 사이에는 샤마이 학파와 힐렐 학파가 있었습니다.

지역별로 오직 하나의 성전만이 있었으므로, 그들 모두는 동일한 회당에서 모임을 가졌습니다. 첫 번째 크리스찬들은 유대인들이었고 그들은 다른 모든 유대인들과 마찬가지로 동일한 회당에서 모였습니다. 사실 맨 처음 예수님을 따랐던 사람들은 크리스찬이라고 불리지 않았습니다.

비유대인들이 예수님을 따르기 시작하면서 상황은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믿는 자들은 그들만의 모임 장소를 갖기 시작했고, 그것은 오늘날 교회라 불립니다. 그들은 중앙의 권력 없이 서로 간에 독립적이었지만, 상호 교통하였습니다. 성서가 있기 전에, 바울과 같은 사람들이 교회들을 여행하면서 가르침에 통일성을 유지했습니다.

그 당시 가장 큰 교회는 터키에 있는 안디옥 교회였습니다. 이 곳에서 부터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을 크리스찬이라고 부르기 시작했습니다(행 11:26). 그리고 이 곳에서 부터 유대인이 아닌 믿는 자들에 대한 문제가 대두 되었습니다.

몇 몇 유대인들 중에는 이방인들 가운데 주된 죄들을 범하지 않으면 그들도 구원 받을 수 있다고 믿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주된 범죄란 우상 숭배 혹은 성적인 부도덕 같은 것들이었습니다.

어떤 랍비들은 이것들이 노아에게 주어졌던 일곱 개의 법이라고 가르쳤습니다.

하지만 성경에는 노아에게 주어진 단 한 개의 법에 대해서만 언급합니다. 하나님께서 노아에게 식물 이외에 고기를 먹을 수 있다고 말씀하셨을 때에, 하나님께서는 그 고기에 피가 없어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Genesis 9:4 – “But you must never eat any meat that still has the lifeblood in it.”
창세기 9:4–“그러나 고기를 그 생명 되는 피째 먹지 말 것이니라.”

구원에 대한 유대인들의 개념은 우리와 달랐습니다. 유대인들은 원죄를 믿지 않으며 계명에 나와 있는 법을 어기는 것이 죄를 짓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선택받은 백성인 유대인들에게 구원은 자동으로 오는 것이었습니다. 어떤 유대인들은 구원이 선한 이방인들에게도 주어진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들이 생각하는 구원은 평화롭게 살면서 새 시대가 도래하는 것이었습니다.

어떤 유대인들은 오직 선택받은 사람들만이 구원받을 수 있다고 가르쳤습니다.

그들은 이방인들이 세례를 받고 (남자들의 경우) 유대인들 가운데에서 할례를 받아야만 구원 받을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선한 이방인들도 구원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유대인들 가운데에서도 이러한 전환이 없이는 이방인들을 하나님의 백성으로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다른 관점들 때문에, 안디옥 교회에서는 이방인 크리스찬들에 대한 논란이 일어났습니다. 랍비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 그들은 유대인이 되어야 했나요?

이들 이방인들은 다른 유다의 믿는 사람들처럼 성령으로 채워졌습니다.

안디옥 교회는 이방인들의 회심으로 인해 기뻐하였습니다. 페니키아와 사마리아에 있는 교회에 이 소식이 전해 지자 그 곳의 믿는 자들도 기쁨으로 가득 찼었습니다.

비록 각 교회들이 독립적이었지만, 예루살렘에 있는 교회는 더 높은 권위가 있는 것으로 여겨졌습니다.

이 교회는 잘 교육 받은 랍비들로 인해 존경 받았고, 이방인들도 할례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던 선생들도 유대로부터 왔습니다. 그래서 바나바와 바울이 이 다툼이 해결될 수 있는지 보기 위해 보내 졌습니다.

바나바와 바울은 예루살렘에 있는 지도자들에게 그들을 통해 이방인들 가운데 행하신 표적들과 하나님의 놀라운 일들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바울은 일어서서 논란을 정리했습니다. 우리는 그 다툼이 무엇에 관한 것인지 알아야 합니다.

그것은 강력한 관점을 지닌 열띤 논쟁이었습니다. 그것을 어떻게 풀어나갈 수 있을까요? 베드로는 이야기 하기를 핵심은 이방인들을 구원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특정 교리나 역사적 관점에 입각해서 누가 옳고 누가 그르냐 하는 것을 따지는 것이 아닙니다.

여러분들은 누군가에게 화를 내며 자신이 옳다고 주장한 적이 있습니까. 여러분이 큰 소리로 이야기하지 않았지만, 이것은 다른 사람이 틀리다고 정죄하는 또 다른 방법인 것입니다.

우리가 이런 방식으로 이야기 한다면, 논쟁은 다툼으로 쉽게 번질 것입니다. 우리는 그것이 얼마나 자주 교회를 분열시켰는지 볼 수 있습니다.

Acts 15:6, “So the apostles and elders met together to resolve this issue. At the meeting, after a long discussion, Peter stood and addressed them.”
사도행전 15:6, “사도와 장로들이 이 일을 의논하러 모여, 많은 변론이 있은 후에 베드로가 일어나 말하되.”

베드로는 그들 모두가 동의하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람들의 마음을 아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방인들에게 성령을 주심으로써 그들 또한 택하셨음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보여 주셨습니다. 그것은 이방인들에게나 유대인들에게나 모두 정확하게 동일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어떠한 차이도 두지 않으셨습니다.

믿음을 통하여 그들의 마음으로 깨끗하게 해 주셨습니다.

누가는 이것에 대해 사도행전 10장에 나오는 베드로와 고넬리우스의 이야기를 갖고 더 자세하게 설명했습니다.

45The Jewish believers who came with Peter were amazed that the gift of the Holy Spirit had been poured out on the Gentiles, too. 46For they heard them speaking in other tongues and praising God. Then Peter asked, 47“Can anyone object to their being baptized, now that they have received the Holy Spirit just as we did?”
베드로와 함께 온 유대인 신자들은 이방인들에게도 성령을 선물로 부어 주시는 것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이것은 이방인들이 방언을 말하고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을 그들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때 베드로는 “이 사람들이 우리처럼 성령을 받았으니 물로 세례 주는 것을 누가 막을 수 있겠습니까?”

예루살렘 교회의 지도자였던 야고보는 논쟁을 다음과 같이 결론 짓습니다; “우리는 이방인들이 하나님께로 돌이키는 것을 방해해서는 안 됩니다.”

이것이 초대 교회가 결론을 짓는 방법이었습니다.

그들은 중요한 일에 초점을 맞추었고, 이 경우 사람들이 하나님께로 돌아와 크리스찬이 되는 것을 도왔습니다. 그 누구도 스스로 옳다고 주장하지 않았습니다.

그 누구도 자신의 의견이 거절 당했다고 불평하지 않았습니다. 아무도 다른 누군가에게 해법을 강요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계속해서 이야기 했습니다. 그들은 오랫 동안 이야기 했습니다

그들은 동의할 때까지 열정적으로 이야기 했습니다. 그들은 전통 뿐만 아니라 말씀을 보았습니다. 그들은 하나님께서 무엇을 하시는지 보았고, 하나님의 일에 동참하도록 스스로 노력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의견들을 절충해 나갔습니다.

누가는 말하기를,
“제자들과 장로들은 예루살렘의 모든 교회들과 더불어 대표를 뽑아, 그들을 바울과 바나바와 함께 시리아의 안디옥에 보내어 자신들의 결정을 알렸다.”
“Then the apostles and elders together with the whole church in Jerusalem chose delegates, and they sent them to Antioch of Syria with Paul and Barnabas to report on this decision.”

모든 교회들이 동의했습니다. 의견 일치가 있었습니다. 양쪽에서 조금씩 물러났고, 그들은 이방인들에게 고기와 도덕성에 관한 노아의 법만을 따르도록 이야기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로마의 군인을 성령으로 채우시길 선택하셨습니다. 모든 믿는 자들은 하나님께서 얼마나 모든 사람들을 환영하시며 정결하게 하시기를 원하시는지 알고 기뻐해야 합니다.

우리들의 경우, 우리가 형제나 자매에게 동의하지 않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요?

사탄은 우리를 잘못된 길로 인도하기를 좋아합니다. 사탄은 우리가 복음을 어떻게 전할지 논의하는 대신에 중요하지 않은 일에 논쟁하게 하도록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현실적으로 우리들이 사물에 대해 다른 관점들을 계속해서 갖게 될 것임을 상기시켜 줍니다.

우리는 각각 다른 개성을 갖고 있다는 것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우리의 의견 불일치는 서로 다른 개성에 관한 것 이상이어서는 안 됩니다.

그것은 옳고 그름에 대한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성향이 가장 올바른 것임을 주장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오직 하나님에 관한 것이어야 합니다.

복음을 어떻게 전할지에 대해 격렬한 사랑의 논쟁을 하는 것은 건강합니다. 어떻게 하면 더 쉽게 사람들을 믿는 자들로 만들 수 있을 지에 대해 열광적으로 논의하는 것은 멋진 일입니다.

누군가가 ‘나는 옳다’ 혹은 ‘너는 틀렸다’라고 말하는 순간 우리는 즉시 멈추어야 합니다! 마태복음 5:22의 산상 수훈에서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길,

“But I say, if you are even angry with someone, you are subject to judgment! If you call someone an idiot, you are in danger of being brought before the court. And if you curse someone, you are in danger of the fires of hell.”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형제에게 이유 없이 화내는 사람은 재판을 받고, 자기 형제를 어리석다고 욕하는 사람은 법정에 끌려가게 될 것이며, ‘이 미련한 놈아!’ 하고 말하는 사람은 지옥 불에 들어갈 것이다.”

우리 모두는 이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당신이 동의하지 않을 때에 어떻게 이야기 할지 주의 하십시오.

여러분의 혀를 지키시고 만약 여러분이 이야기를 하게 된다면 그 무엇보다 먼저 하나님의 나라를 구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십시오. 만약 여러분이 자신만의 의로움을 찾는다면, 당신의 영혼은 지옥 불의 위협에 놓여 있습니다.

베드로와 야고보와 바울은 이방인들을 하나님의 가족으로 포함 시키기 위해 가장 최선의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했습니다. 그 들은 어떻게 다툼을 처리해야 하는지 좋은 방법을 우리에게 알려주었습니다. 우리가 구원 받기 위해 아무 것도 할 필요가 없고, 그것은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만 된다는 것으로 인해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How to argue like Peter

Acts 15:1–21

Jesus was Jewish. His followers were Jewish. As Jesus travelled around Galilee, he went with a group of followers. This was normal for a Jewish rabbi, which is how many people of that time saw Jesus. There were Jewish parties, or sects, such as the Pharisees and Essenes and Sadducees. Jewish people within a party would belong to a school of teaching. Each school was headed by a rabbi and would have slightly, or perhaps very, different teachings from another school. There was the school of Shammai and the school of Hillel within the Pharisees.

There was only one temple, and they would all attend the same local synagogue. The first Christians were all Jews and naturally all went to the synagogue with the other Jews. In fact followers of the school of Jesus were not called Christians at first.

Things changed when non-Jews began to follow Jesus. Believers started to have their own meeting places, which came to be called churches. They were all independent of each other without a central authority, but they communicated. In these days before Scripture, people such as Paul travelled from church to church and brought some unity of teaching.

One of the biggest churches was Antioch in Turkey. It was here that for the first time the followers of Jesus were called Christians (Acts 11:26). It was also here that a problem arose about believers who were not Jewish.

Some Jewish people believed that Gentiles could be saved simply by avoiding the major sins.

The major sins were things such as idolatry and sexual immorality. Some rabbis taught that these were the seven laws given to Noah. The Bible lists just one law given to Noah. When God told Noah that in addition to plants he could eat meat, God gave the law that it should have no blood. Genesis 9:4 – “But you must never eat any meat that still has the lifeblood in it.”

The Jewish concept of being saved is different from ours. Jews do not believe in original sin and think one commits sin by breaking the commandments of the Law. Salvation was automatic for Jews, who are the chosen people. Some Jews thought it also was given to good Gentiles. Salvation meant being able to live in peace and the inauguration of a new age.

Other Jews taught that only the chosen people were saved. They thought that a Gentile could only be saved by baptism and (for men) circumcision into the Jewish people. Even those Jews who thought righteous Gentiles could saved did not accept them into God’s people without conversion.

Because of these different views, there arose a dispute in the church in Antioch over Gentile Christians. Did they have to become Jews before they could follow the rabbi Jesus?

These Gentiles were being filled with the Holy Spirit just like the Jewish believers.

The church in Antioch was rejoicing at the conversion of Gentiles. When the news was reported to the church in Phoenicia and Samaria the believers there were also filled with joy.

Although each church was independent, the church in Jerusalem was seen as having some extra authority. This church was well respected for its learned rabbis, and the teachers who were insisting that Gentiles must be circumcised had come from Judea. So Barnabas and Paul were sent off to see if the dispute could be resolved.

Barnabas and Paul told the leaders in Jerusalem about the miraculous signs and wonders God had done through them among the Gentiles. Peter stood up and framed the argument. We need to know what the argument is about. It is a heated argument with strong views. How can it be resolved? Peter says the essence is how to save Gentiles. It isn’t an argument about who is right and who is wrong on a point of doctrine or history.

Have you ever got angry with someone and insisted you are right. Even if you don’t say it out loud, this is another way of accusing the other person of being wrong. If we talk like this, an argument can quickly grow into a fight. We can see how often it has caused a church to split.

Acts 15:6, “So the apostles and elders met together to resolve this issue. At the meeting, after a long discussion, Peter stood and addressed them.”

He pointed out what they all agreed on. God knows people’s hearts. He has shown everyone that he has accepted the Gentiles by giving them the Holy Spirit. It’s exactly the same for the Gentiles as for the Jews. God has made no distinction. He has cleansed their hearts through faith.

Luke has already explained this in detail with the story of Peter and Cornelius in Acts 10.

45The Jewish believers who came with Peter were amazed that the gift of the Holy Spirit had been poured out on the Gentiles, too. 46For they heard them speaking in other tongues and praising God. Then Peter asked, 47“Can anyone object to their being baptized, now that they have received the Holy Spirit just as we did?”

James, the leader of the church in Jerusalem, concludes the debate; “we should not make it difficult for the Gentiles who are turning to God.”

This is how the early church made decisions. They focused on the important things, in this case helping people turn to God and become Christian. Nobody insisted on being right. Nobody complained that their view was rejected. Nobody forced a solution on anybody. They talked it over. They talked for a long time. They talked energetically until they reached agreement. They looked at the Scriptures, as well as tradition. They looked at what God was doing, and tried to align themselves with the work of God. They compromised for the kingdom’s sake.

Luke says, “Then the apostles and elders together with the whole church in Jerusalem chose delegates, and they sent them to Antioch of Syria with Paul and Barnabas to report on this decision.”

It was the whole church that agreed. There was a consensus. Both sides gave a little, so they told the Gentiles to only obey the laws of Noah regarding meat and morality.

God had chosen to fill the Roman military man with the Holy Spirit. All believers should rejoice at how open God is to welcome and cleanse anyone. No need for circumcision.

As for us, how should we conduct ourselves when we disagree with a brother or sister?

Satan loves to misdirect us. Satan will do all he can to get us arguing about things that don’t matter instead of discussing how to spread the Good News.

This story speaks to me of the reality that we will continue to have different views of things. We are different personalities, praise God. It’s not about us. Our disagreements must never be over personality differences. It isn’t about being right. It isn’t about our personality type being best. It’s only ever about God.

It is healthy to have a vigorous loving debate about how to spread the Good News. It is great to discuss avidly how to make it easier for people to become believers.

As soon as we say something like ‘I’m right’ or ‘You’re wrong’ we must stop! In Matthew 5:22 in his Sermon on the Mount Jesus said,

“But I say, if you are even angry with someone, you are subject to judgment! If you call someone an idiot, you are in danger of being brought before the court. And if you curse someone, you are in danger of the fires of hell.”

All of us must remember this. Be careful how you speak when you disagree. Guard your tongue and if you discuss make sure it is to seek the kingdom of God before all else. If you are seeking your own righteousness, your soul is in danger of the fires of hell.

Peter and James and Paul sought the best for the work of God to include Gentiles into his family. They gave us a great example of how to deal with disputes. Praise God that we don’t have to do anything to be saved, it is his grace.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