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t-apart people

1 Corinthians 1:1–10

The ancient Greek city of Corinth, just down the highway from Athens, was awfully rich and terribly pagan. Athens was the university city where the philosophers had their homes and where the arts festivals were hosted. Corinth was the bustling port city filled with merchants and traders. As the shortest and safest route from Italy and the Ionian Sea to Turkey and the Aegean Sea, Corinth was important for trade. These days there is a 6km long canal between the two seas, but in Paul’s day cargoes were moved the short distance by land.
Corinth was the capital of the province of Achaia at that time and had a cosmopolitan population. There were Jews, who built a synagogue, and Greeks, who influenced the architecture and thinking of the city. But Corinth was founded by the Romans on Roman laws and most of the people practised Roman religions. There were no aristocrats in Corinth, so all of the distinctions in society were based on wealth alone, which was created by the market and by the port. Most of the people were freedmen, ex-slaves who had bought or earned their freedom.
These people worshipped Poseidon, the god of the sea, and Aphrodite, the goddess of love. The temple of Aphrodite housed 2,000 priestesses, who were practically prostitutes since worship involved having sex with them.
What was normal for the people of Corinth was a life of sin. Paul lists these in 1 Corinthians 6:9–10 where he says they have been involved in sexual sin, worship of idols, adultery, male prostitutes, and the practice of homosexuality. He says they were thieves, greedy people, drunkards, abusive, and cheats.
Paul wrote his letter to the believers in Corinth from Ephesus in the spring just before the festival of Pentecost in the year ad 52–5.
Paul opens his letter with a greeting in verse two. “I am writing to God’s church in Corinth, to you who have been called by God to be his own holy people. He made you holy by means of Christ Jesus, just as he did for all people everywhere who call on the name of our Lord Jesus Christ, their Lord and ours.”
Having just described the moral depravity of the city of Corinth, you might be surprised to hear Paul addressing them as ‘holy people’ until you remember he is writing to the believers.
In fact though, Paul is writing to a church in crisis where the members are involved in various unacceptable practices.
In his letter Paul tells of rivalry between followers of different teachers in the church. He tells of the awful immorality of a man living in sin with his own mother. Even the pagans condemned such wicked behaviour. Paul tells of people getting drunk at holy communion and other errors.
The church in Corinth appears to lack resistance to sin, and be weak in the face of pagan immorality. It appears they enjoyed Roman law too much, constantly taking each other to court rather than trying to settle their disagreements amicably. And they allowed the influences of Greek philosophy, which dominated the city, to sway their thinking instead of rejecting it. We still have this problem in the west because so much of our society is based on Greek thinking. Like the Corinthians, we are at risk of accepting pagan Greek philosophical concepts such as democracy because we mistake them as being biblical.
It is these believers, living in ways far from ideal, that Paul calls ‘holy people’ in verse two. He also describes them as people made holy “by means of Christ Jesus”. Another word for a holy person is ‘saint’ (성도). And a person who has been made holy has been ‘sanctified’. It should be obvious therefore that in Paul’s mind a saint isn’t perfect. The Greek word that Paul used is hágios and it literally means ‘set apart’. This is the same as when in Exodus 16:23 God says to Moses, “Tomorrow will be a day of complete rest, a holy Sabbath day set apart for the Lord.”
To sanctify is to separate from profane things and dedicate to God. The Sabbath day is separated from all the other days of the week and dedicated to God.
When Paul says these troublemakers in the church in Corinth are saints, or when I say you are saints, it doesn’t mean sinless or perfect. We are set apart from the world and we are being set further apart from the world by Jesus. We are far from perfect, as I’m sure you will all admit.
We have been set apart, called out of the world, by Jesus for his purposes. Our lives have been dedicated to God. Being a saint is nothing to be proud of as if we had done something great, but rather it is a responsibility. God called Abraham out of the world in the same way as he called us, and it was for the same purpose. We have been set apart, made holy people by Jesus, so that God can bless others through us. There are obvious benefits for us in being set apart, but these are a consequence of being sanctified and are not the primary purpose.
You are God’s people now, his children and his ambassadors to a lost world. We are disciples who have been told by our master to go and make more disciples. This is the great command from Jesus that he gave just before leaving earth to enter heaven (Matthew 28:18–20). Usually known as ‘the Great Commission’ this is a command and not a suggestion.
“Therefore, go and make disciples of all the nations, baptizing them in the name of the Father and the Son and the Holy Spirit.”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Matthew 마태복음 28:19)
These words were given to every follower of Jesus. If I am his disciple, I am commanded to go and make disciples of others. On the other hand, if I am not making disciples of others, then I am not being the disciple God wants me to be.
Paul confirms to these poor Christians that in fact God has given them “gracious gifts”. (v4)
He tells them in verse seven, “you have every spiritual gift you need”, indicating that spiritual gifts do not wait for us to become perfect first. God pours out his gifts on us so that we have all we need to live as disciples and make more disciples.
You and I, all of us, are included in this. It may be confusing to our Greek ideas of justice and democracy, but God has given the gifts first and then asks us to stop quarrelling (verse 11).
You have spiritual gifts right now, and they have been given so that first you can bless others. But also, Paul says, so that you might stay strong and faithful, living in harmony, of one mind, united in thought and purpose.
In verse 17 Paul shares what he thinks it means for a disciple to be a blessing. It means to make disciples. Paul thinks that the baptism is not so important, being simply a sign that someone has decided to become a disciple.
“For Christ didn’t send me to baptize, but to preach the Good News—and not with clever speech, for fear that the cross of Christ would lose its power.” “그리스도께서는 세례를 주라고 나를 보내신 것이 아니라 기쁜 소식을 전파하라고 나를 보내셨습니다. 그리고 인간의 지혜로운 말로 하지 않는 것은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헛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 (1 Corinthians 1:17)
The task is to share the Good News that “[God] has invited you into partnership with his Son, Jesus Christ our Lord.” That is our task. Don’t worry about it. You don’t need to be clever or have great words, you just need the Holy Spirit. You have been separated from the world by God for this purpose, so please don’t rush back into the world.
It is not up to you or to your great words if people accept the Good News, for “people who aren’t spiritual can’t receive these truths from God’s Spirit.”
As partners with Jesus, we are inviting people to also become partners. It will change their lives and it will change the world, because God will make them holy.

Amen 아멘

Advertisements
Posted in Sermon - English | Leave a comment

구별되어진 백성

고린도전서 1:1–10

아테네 바로 아래위치한 고대 그리스의 고린도는 고대 상업, 예술의 중심지이자 엄청나게 부유하지만 대단히 이교적인 도시입니다. 아테네는예술축제가 열리고 철학의 본향인 대학도시였습니다. 고린도는 많은 무역상과 중개인들로 붐비는 항구도시입니다. 이 도시는 이탈리아로부터 터키의 이오니아해와 에게해 사이의 가장 안전하고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중요한 무역 도시입니다. 오늘날에는 두 바다인 이오니아해와 에게해 사이에 6km길이의 항해가 있지만 바울이 살던 시대에는 육로를 이용해 화물을 운반했습니다.

고린도는 그 당시 아가이아의 수도였으며 많은 세계인들의 집결지이기도 했습니다. 유대인들은 회당을 지었으며, 그리스인들은 철학과 건축에 영향을 준 도시였습니다. 그러나 고린도 사람들은 로마법에 의해 세워진 대부분 로마인들은 로마의 종교를 실행하고 있었습니다. 고린도에는 귀족계급은 없었으며 항구나 시장에서 형성된 부로 축적된 사회였으므로 오직 부 한 가지만으로 사회계급이 정해진 도시였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유인 이거나 노예 출신이지만 돈으로 자유를샀거나 획득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이 사람들은 바다의 신 포세이돈과, 사랑의 여신 아프로디테를 찬양하고 숭배하였습니다. 아프로디테 사원에는 사실상 그들과 성적인 관계를 맺는 매춘부였던 2,000여명의 여사제가 있었습니다.

죄 짓는 삶이 고린도에서는 보통사람들의 삶이었습니다. 고린도전서 6장 10절에 그는 음란한 사람과 우상숭배자와 간음하는 사람과 여자를 좋아하는 사람과 동성 연애자와 도둑과 탐욕이 많은 사람과 술 취하는 사람과 욕설을 일삼는 사람과 착취자는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한다 라고 말합니다.

사도 바울은 AD 52-55사이에 오순절 축제 바로 전 봄 에베소에서 고린도의 믿는 사람들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바울은 2절에서 이렇게 시작합니다.

“I am writing to God’s church in Corinth, to you who have been called by God to be his own holy people. He made you holy by means of Christ Jesus, just as he did for all people everywhere who call on the name of our Lord Jesus Christ, their Lord and ours.”
“고린도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와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거룩함을 입어 성도가 된 사람들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믿고 그 이름을 부르는 각처의 모든 사람들에게… ”

그가 고린도를 도덕적으로 타락한 도시라 묘사한 후, 여러분은 바울이 그 사람들을 ‘거룩함을 입어 성도가 된 자’ 라고 언급하고 있다는 것에 놀랄 것이겠지만 바울이 믿는 사람들에게 편지를 쓰고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셔야합니다. 사실상 바울은 여러가지 받아들일 수 없는 행동을 하는 사람들을 포함하여 여러가지 교회의 위기에 대하여 쓰고있었으니까요.

바울은 그의 편지에서 교회안의 다른 선생님을 따르는 경쟁의식과,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끔찍한 죄를 짓는 부도덕한 사람들을 이야기합니다. 하물며 이교도들도 이런 좋지못한 행동을 비난하였습니다. 바울은 거룩한 성찬식에 술에 취한 사람들과 다른 잘못들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고린도 교회는 죄에 대한 저항의식과 이교도인들의 부도덕한 상황인식의 부족을 보여줍니다. 이는 로마법이 너무나 방대하며, 부조리한일들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보다는 지속적인 재판으로 해결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도시를 지배하는 그리스 철학을 받아들이고 거부하는 대신에 그들의 사고에 휩쓸려 이를 바로잡지못하는 모습임을 볼 수 있습니다. 오늘날 서구사회에서 여전히 이런문제가 있는것은 우리사회의 많은 것이 그리스의 사고가 기반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고린도인들과 같이, 우리가 이교도들의 그리스 철학적인 개념으로 예를 들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우리는 성경적인것으로 잘못 이해할 위험에 처할수 있습니다.

이런 믿음을 가진 자들, 바울은 2절에서 거룩함을 입어 성도가 된 사람들이라고 묘사합니다. 다른 말로 성도라 합니다. 그리고 그 사람은 성화되어가고 있는 사람이며 ‘성화되어진’사람입니다.그래서 사도 바울의 생각엔 성도는 아직 완벽한 사람이 아닌것이 당연한 것입니다. 사도 바울이 쓴 그리스말로 하지오 그 말은 문자 그래도 ‘구별 되어짐’ 이란 뜻입니다. 이것은 출애굽기 16장 23절의 여호와께서는 “내일이 쉬는 날이며 여호와께 거룩한 안식일이므로.”라고 모세에게 말한 것과 같은 뜻입니다.

성화되는 것은 세속적인 과 구별되며 하나님께 헌신 하는 것입니다. 안식일은 하나님께 헌신하고 다른 모든 날과는 구별된 날입니다.

바울이 고린도 교회안에 이런 문제를 일으키는 사람들에게 성도라고 말을 할때나 혹은 우리가 말하는 성도는 그 사람이 완벽하거나 죄가 없음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세상과 구별되고 예수님에 의해 세속적인것과는 아주 다름을 말합니다. 우리는 당신이 인정하는 것처럼 완벽한것 과는 거리가 멉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목적과 계획의 의해 구별되어졌습니다. 우리의 삶은 하나님에 헌신하는 것입니다. 성도가 된다는 것은 무언가를 엄청나게 잘해서 자랑스러운 것이 아닌 책임지는 행동을 말합니다. 하나님이 아브라함을 세상으로부터 불러낸것과 같이 우리는 부르셨습니다. 우리는 구별되고, 예수님에 의해 거룩함을 입고 하나님이 우리를 통해 다른 사람을 축복하십니다. 구별되어진 것은 명확인 이익은 신성화됨의 결과이지, 구별됨 자체가 주된 목적이 아닌것입니다. 우리가 선택을 받아 구별되어진 확실한 혜택은 성화됨으로써 나타는 결과이지, 구별된 자체가 주된 목적이 아닌것입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의 사람이고, 그의 자녀이며 잃어버린 세상에 보내어진 하나님의 대사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주인에의해 말씀을 전하고 나가서 더 많은 제자를 만드는 사명을 지닌 제자들입니다. 이는 예수님이 하나님의 세상으로 가기 전, 주신 거룩한 명령입니다 (마태복음 28장 18절-20절). ‘위대한 사명’으로 알려진 이것은 제안이 아니라 명령입니다.

“Therefore, go and make disciples of all the nations, baptizing them in the name of the Father and the Son and the Holy Spirit.”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Matthew 마태복음 28:19)

이 말씀은 예수님을 따르는 모두에게 주어진 것입니다. 내가 그의 제자이라면, 나는 그의 명령대로 나가서 다른 제자를 만들어야 합니다. 그러나 다른 제자들을 만들지 않는다면, 나는 하나님이 원하시는 제자가 아닙니다.

바울은 이런 기독교인들에게 사실상 하나님은 “은혜의 선물”을 주셨다고 말합니다. (고린도전서 1장4절)

그는 7절에서 “모든 영적인 축복을 누리면서” 에서 영적인 축복은 우리가 먼저 완벽해짐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제자로 살고 더 많은 제자를 만드는것에 있어 선물을 부어주십니다.

우리모두는 여기에 포함됩니다. 이는 그리스식 정의의 개념과 민주주의와 헷갈릴수 있으나 하나님은 먼저 축복의 선물을 주시고, 우리를 다툼에서 멈추게 하십니다 (고린도전서 1장11절).

지금 여러분은 주어진 영적인 선물들로 먼저 다른 사람들을 축복하실수 있습니다. 또한 바울은 그것으로 더 강하고 조화롭게 살며, 하나의 마음으로 통합할 수 있다 말합니다.

17절에서 바울은 축복받은 제자들을 나누는 것이라 합니다. 제자들을 만드는 것을 말합니다. 바울은 세례 받는 것은 단지 제자됨을 선언하는 사인이라 하여 중요하지 않다고 합니다.

“For Christ didn’t send me to baptize, but to preach the Good News—and not with clever speech, for fear that the cross of Christ would lose its power.”
“그리스도께서는 세례를 주라고 나를 보내신 것이 아니라 기쁜 소식을 전파하라고 나를 보내셨습니다. 그리고 인간의 지혜로운 말로 하지 않는 것은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헛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
(1 Corinthians 1:17)

복음을 나누고 전파하는 일은 “하나님이 그의 아들 예수님으로인해 당신을 파트너 삼으시고 그것을 나누는 것입니다.” 그것이 우리의 임무입니다. 걱정하지 마세요.당신은 똑똑한 필요도 거창하고 훌륭한 말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지 성령만이 필요합니다. 당신은 하나님의 목적에 의해 세상과는 구별되어졌으니, 세상속으로 돌아가지 마십시오.

복음을 받아들이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여러분의 훌륭한 말이나 여러분 때문에 받아들인 것이 아닙니다. 영적이지 못한 사람은 하나님의 성령이 주시는것으로 부터 이 진실 받아들이지 못 하기때문입니다.

당신의 파트너인 예수님과 함께 우리 또한 파트너가 될 사람들을 초대해야 합니다. 그것은 하나님이 그들을 성스럽게 변화시킬 것이기 때문에 세상이 바뀔것이고 그들의 삶이 바뀌게 될것입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노예에서 해방된 우리들

에베소서 2:1–18

하나님의 영광이 에덴동산의 아담과 이브에게서 떠났을 때, 인류는 노예로 전락했습니다. 디모데후서 2:26에서는 우리가 사탄에게 사로잡힌바 되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마귀에게 사로잡혀 죄에 종노릇 하던 그들이 제정신으로 돌아가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살게 될 것입니다.”
“Then they will come to their senses and escape from the devil’s trap. For they have been held captive by him to do whatever he wants.”

“Jesus gave his life for our sins, just as God our Father planned, in order to rescue us from this evil world in which we live.” (Galatians 1:4)
예수님은 우리를 구하시려고 오셨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우리 하나님 아버지의 뜻을 따라 우리를 이 악한 세상에서 구원하시려고 우리 죄를 위해 자기를 바치셨습니다.” (갈라디아서 1:4)

예수님이 우리를 자유케 하실 때까지, 우리는 노예였습니다.

“And that’s the way it was with us before Christ came. We were like children; we were slaves to the basic spiritual principles of this world.”
“이와 같이 우리도 어렸을 때는 유치한 유대교의 율법에 매여 종살이하고 있었습니다.” (갈라디아서 4:3)

하나님께서는 그의 영광으로 우리를 채우기 위하여, 먼저 우리를 노예된 상태에서 구하셔야 했습니다. 이것이 성경에서 말하는 구원입니다. 마리아가 잉태했을 때, 천사는 요셉에게 그의 아들의 이름을 예수로 지으라고 말해 주었습니다. “마리아가 아들을 낳을 것이다. 그의 이름을 ‘예수’ 라고 불러라. 그가 자기 백성을 죄에서 구원하실 것이다.” (마태복음 1:21)

이것은 작은 일로 보일수 있습니다. 그러나 천사는 예수님께서 죄의 결과로부터 사람들을 구할 것이라고 말씀하지 않으셨습니다. 이것은 중요한 포인트 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감옥에서 나오기 위하여 보석금을 지불하는 것과 같은 사업적인 거래와 같은 관점에서, 구원을 이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향한 죄값의 기록을 지우셨습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 못박히심으로 그 죄값을 버리셨습니다.

“In this way, he disarmed the spiritual rulers and authorities. He shamed them publicly by his victory over them on the cross.”
“그리고 그리스도께서는 사탄의 권세를 짓밟아 십자가로 승리하셔서 그것을 사람들에게 보여 주셨습니다.” (골로새서 2:15)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어둠의 왕국에서 건지셔서, 그의 사랑하는 아들이신 예수님의 왕국으로 우리를 옮기셨습니다. 이것은 골로새서 1장 12~13절에 나와 있습니다. 새로운 왕국으로 우리가 옮겨졌고, 우리는 구원을 받게 되었습니다. 이제 우리에게는 새로운 주인이 계십니다. 우리는 여전히 우리 스스로의 주인이 아니며, 이제는 “의의 종”이 되었습니다. (로마서 6:18) “죄에 대하여 이미 죽은 사람은 죄에서 해방된 것입니다.” (로마서 6:7)

우리는 또한 율법을 지킴으로써 “하나님을 추구하기 전에 의를 얻고자” 일할 필요에서 해방되었습니다. 갈라디아서 2장 16절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오직 믿음인것을 말해줍니다. “그러나 우리는 사람이 율법을 지켜서 의롭게 되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의롭게 된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우리도 그렇게 되려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있습니다. 그 누구도 율법을 지켜서 의롭게 될 사람은 없습니다.”

어떻게 사탄이 우리에게 이러한 진실을 의심하도록 만드는지에 대하여 우리 모두는 경험하여 왔습니다. 그는 그의 사자들을 우리에게 보내어, 우리가 아직도 여전히 그에게 속한 존재라고 말합니다. 그는 우리가 여전히 죄의 노예라고 말합니다. 그는 우리를 속입니다. 물론 죄는 우리 삶에서 매우 실재적이며, 우리는 세상 가운데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죄의 노예가 아닙니다.

우리는 자유의 몸이 되었고, 저항할 능력과 힘이 우리에게 주어졌습니다. 우리는 죄에게 ‘no!’라고 단호하게 말할 수 있으며, 하나님은 죄에 대처할 능력과 힘을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우리가 단호하게 맞선다면 사탄은 우리를 떠나 도망갈 것입니다. 사탄의 권세와 능력은 산산조각납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길을 갈수 있도록 노예된 상태로부터 자유함을 얻게 된 것이 아닙니다. 이 이야기에는 더 많은 뜻이 있습니다. 우리는 자유롭게 놓여난 후, 마귀의 왕국을 떠나, 사막을 건너 하나님의 천국, 그 약속하신 땅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 나라는 이스라엘과 같은, 문자그대로의 장소를 뜻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 나라는 관계를 뜻합니다. 우리는 하나님과 결혼과 같은 관계를 맺게 됩니다.

에베소서 2장 6절은 우리가 새로운 땅으로 들어갈 수 있는 이유는 예수님과의 연합때문이라고 말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그리스도와 함께 살리셨을 뿐만 아니라 하늘 나라에서 그분과 함께 앉게 해 주셨습니다.”

하나님의 생명은 우리 안에 자리하고 우리 안에서 생명수의 샘처럼 솟아납니다. 하나님의 영광은 그의 자녀들에게 돌아갑니다. 구원은 하나님의 영이 우리를 채우고 우리안에서 일하시는 것을 뜻합니다. 우리는 모든 영적 가치로 채워집니다. 우리는 그것들을 경험하기 위하여 창조되었습니다. 우리는 사랑, 기쁨, 평화, 오래참음, 자비, 양선, 충성, 온유와 절제의 사람으로 서서히 빚어져갑니다.

십자가에서 죽음을 통하여, 예수님께서는 신비로운 방식을 사용하셔서, 우리를 노예로 붙잡아 두었던 이 시대의 신을 무장해제하여, 묶고, 저주하고, 무너뜨리셨습니다. 예수님은 그의 죽음으로 왕좌에 오르셨고, 하늘 왕국에서 왕에게 합당한 자리에 앉으셨습니다. 그는 이 왕국을 사랑과 은혜의 법으로 다스리시며, 우리가 이에 동참하도록 초청하셨습니다.

세상의 방식은 이와 전혀 다르게 충격적일수 있습니다. 782년, 프랑크의 샤를마뉴 대제는 그의 나라의 모든 사람들이 크리스챤이 되어야 한다는 법을 만들었습니다. 4500명의 색슨족 죄수들이 이를 거절했고, 샤를마뉴는 그들을 학살했습니다. 강제로 침례를 받기로 결정한 사람들의 경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구원을 받았을까요? 우리는 알지 못합니다. 오직 하나님만이 아십니다. 그러나 그러한 방식의 구원은 성경적 가르침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입니다. 그러한 침례는 한 사람이 크리스챤으로 새로운 정체성을 나타내는 침례도 아니었을 뿐 아니라, 그들의 삶을 성령님의 임재로 채우는 침례도 아니었습니다.

예수님은 세상을 떠나실 때, 우리에게 가르침을 주지 않고 우리를 떠나시지 않았습니다. 그의 부활 이후로, 예수님은 열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

예수님께서 “가서 개종자를 만들라”고 말씀하신것이 아니었습니다. 이것은 오랜 시간을 통해 보면, 결국 제자가 된 이들만이 구원에 이르기 때문입니다.

샤를마뉴는 강제로 개종자들은 만들수 있었지만, 제자들은 만들지 못했습니다. 누군가가 구원을 받는것, 예수님으로부터 구원받는 것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사탄의 노예된 삶으로부터의 이 위대한 탈출은 우리가 주문을 외우거나 암호를 풀 때 일어나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을 믿는 믿음이 있어야 하며, 한결같음을 포함합니다. 여러분이 원한다면 그 안으로 들어가서 그곳에 머물러 있어야 합니다.

제자들의 모든 삶은 예수님을 신뢰하는 연습을 지속하여 더욱 나아지는 것입니다. 우리는 계속적으로 변화되어 갑니다. 우리는 성령님이 우리를 가르치시고, 인도하시도록 받아들입니다. 오직 성령님만이 우리의 눈을, 진리를 볼 수 있도록 열어주시기 때문입니다.

구원은 그러므로 예수님과 우리의 관계에 대한 모든 것입니다. 이것은 에베소서 3장 17절에 쓰여진 것과 같습니다. “믿음으로 그리스도께서 여러분의 마음에 계시게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또한 로마서 8장 10절은 이렇게 말합니다. “그리스도께서 여러분 안에 살아 계시면 비록 여러분의 몸은 죄로 죽어 있으나 영은 의로 인해서 살아 있는 것입니다.”

구원받은 삶, 곧 제자의 삶이란, 예수님을 위해 어떤 것을 하는 삶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 부분에서 사람들은 오해를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치열하게 추구해야 하는 삶은 예수님 안에서 살아가는 삶입니다. 우리의 노력은 예수님을 위해 무엇을 하는가에 맞춰지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과의 관계가 더욱 밀접해지는 것에 직접적으로 연결되어야 합니다.

제자로써의 우리의 삶은, 우리가 예수님을 우리의 주님으로 인식할때, 회심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제자의 삶은 예수님과 더 나은 관계를 만들기 위하여 끝없이 노력하며 지속됩니다. 이러한 노력중 하나로,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예수님을 만나서 예수님과의 관계가 시작될 수 있도록 그들을 초대합니다. 그들이 예수님과 만나서 관계가 시작될 때, 죄로부터 구원되고 사탄의 지배에서 벗어나게 됩니다.

사탄은 하나님께 순종하기를 거부했던 사람들의 마음 안에서 일하는 영입니다. 성령께서는 메시야로 오신 예수님께 전적으로 순종하는 이들의 마음안에서 역사하십니다.

아주 작은 교훈적인 단어가 여기 있습니다. 순종과 믿음에 강조를 둡니다. 제자들은 그의 주인을 따를 때, 어떠한 날씨에도, 어디로 가야 하던지 따랐습니다. 이것은 우리와 예수님의 관계가 결혼과 같다고 성경이 보여주는 그림을 이해하게 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어떻게 느끼던지간에 결혼을 유지합니다. 좋은 시절에도 나쁜 시절에도 말입니다. 구원은 우리가 어떻게 느끼는지에 관한 이야기가 아닙니다.

여러분은 구원받았으며, 예수님과 가깝게 느낀다면, 정말 멋지고 좋은 일입니다. 길을 잃은 것 처럼 느껴지고 외롭다면, 사탄의 힘에 둘러싸여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이것은 우리가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신 것에 순종하는 제자로써 살아야 한다는 것을 뜻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믿고, 그의 구원을 믿는 것이지, 우리의 감정을 믿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감정은 우리를 배신할 수 있고 구원에서 멀어지도록 우리를 끌고갈 수 있습니다.

여러분이 예수님의 임재와 능력 가운데 살아가고 있지 않다고 느껴질 때, 하나님의 말씀으로 돌아가서 여러분이 구원받았다는 사실을 스스로 깨닫기를 바랍니다. 여러분 안에 살아계시는 예수님을 찾으세요.
예수님은 모든 우주에서 사탄을 이기셨습니다. 그는 모든 것을 다스리십니다. 사탄은 우리가 우리 삶에서 그의 승리를 허락하는 만큼만 그의 승리를 이어갈 수 있습니다.

예수님과 하나가 되는 것이 바로 복음의 핵심입니다. 구원은 우리가 오늘 예수님과 하나가 되는 것 뿐 아니라, 지속적으로 그 연합을 유지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영적인 힘으로 걸어갑니다. 그리고 예수님과 하나가 됩니다. 이 연합으로 예수님은 그의 자녀들을 하나님의 영광으로 다시 채워주시고, 하나님의 왕국에서 살도록 하실 것입니다.

이제 우리 모두는 같은 성령을 통하여 하나님께로 갈 수 있습니다. 성령은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하신 일입니다. 예수님 스스로가 평화를 우리에게 가져다 주셨습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Leave a comment

Slaves no longer

Ephesians 2:1–18

When the glory of God left Adam and Eve in the garden of Eden, mankind became slaves. That’s why 2 Timothy 2:26 says we have been held captive by the devil, “Then they will come to their senses and escape from the devil’s trap. For they have been held captive by him to do whatever he wants.”
Jesus came to rescue us. “Jesus gave his life for our sins, just as God our Father planned, in order to rescue us from this evil world in which we live.” (Galatians 1:4)
Until Jesus set us free, we were slaves. “And that’s the way it was with us before Christ came. We were like children; we were slaves to the basic spiritual principles of this world.” (Galatians 4:3)
In order for God to be able to refill us with his glory, he has to first rescue us from slavery. This is what the Bible calls salvation or redemption. When Mary was pregnant, an angel told Joseph to name her son Jesus “for he will save his people from their sins.” (Matthew 1:21)
It may seem a small thing, but the angel did not say that Jesus would save people from the consequences of their sin. This is important because some people view salvation as a business deal in which a fine is paid to stay out of jail. It hasn’t impacted the criminal behaviour but releases people from the consequences of their sin. The Bible says Jesus came to actually remove the sin itself. Jesus saves us from being slaves to sin and Satan.
Jesus has cancelled the record of the charges against us. Jesus took it away by nailing it to the cross. “In this way, he disarmed the spiritual rulers and authorities. He shamed them publicly by his victory over them on the cross.” (Colossians 2:15)
God has rescued us from the kingdom of darkness and transferred us into the Kingdom of his dear Son Jesus, as it says in Colossians 1:12–13. As a result of us being transferred to a new kingdom, we have redemption. We have a new master now. We still aren’t are own masters, for now we are slaves to “righteous living” (Romans 6:18). “When we died with Christ we were set free from the power of sin.” (Romans 6:7)
We have also been set free from the need to work to “acquire righteousness before God” by obeying rules and regulations. Galatians 2:16 says we need nothing but faith, “We know that a person is made right with God by faith in Jesus Christ, not by obeying the law.”
You have all experienced how Satan tries to make us doubt this reality. He sends his messengers to tell us we still belong to him. He says we are still slaves to sin. He is a liar. Sin is of course very real in our lives and the world around us, but we aren’t slaves.
We have been set free and given the power to resist. We can just say no to sin, and God gives us the power to resist. If we stand firm, Satan will run away and leave us. His power is broken.
We haven’t been saved from slavery so that we can go our own ways. There is more to this story. We have been set free so that we can leave the devil’s kingdom, cross the desert and enter the promised land of God’s kingdom. This kingdom is not a literal place like Israel, but a relationship. We have been given a marriage-like relationship with God.
Ephesians 2:6 says the reason we can enter the new land is we are united with Jesus, “He raised us from the dead along with Christ and seated us with him in the heavenly realms because we are united with Christ Jesus.”
God’s own life is placed in us and wells up within us like a fountain of living water. God’s glory returns to his children. Salvation means that as God’s spirit fills us and works in us we are filled with all the spiritual qualities that we were created to experience. We slowly become people of love, joy, peace, forbearance, kindness, goodness, faithfulness, gentleness and self-control.
In dying on the cross, Jesus in some mysterious way “disarmed,” drove out,” “tied up,” “condemned” and “destroyed” the “god of this age” who had held us in slavery. Jesus was enthroned in his death, taking his rightful place as the king of the heavenly kingdom. He rules this kingdom with love and grace, and has invited us to join him as his subjects.
The ways of the world can be shockingly different. In the year 782 the king of the Franks, Charlemagne, made a law that everyone in his kingdom must become Christian. When 4,500 imprisoned Saxons refused, Charlemagne massacred them. Of those people who submitted to forced baptism, how many were saved? We cannot answer. Only God knows, but such ‘salvation’ is totally outside of biblical teaching. It isn’t baptism that identifies a person as a Christian, but the presence in their life of the Holy Spirit.
Jesus didn’t leave us without instructions when he departed this world. After his resurrection, Jesus told the eleven disciples to “go and make disciples of all the nations” (Matthew 28:19). Jesus did not say, Go and make converts. This is because in the long run only a disciple is saved.
Charlemagne made converts by force, he did not make disciples. What does it mean for someone to be saved, to receive salvation from Jesus? The great escape from slavery to Satan happens not when we speak magic words, or learn the password. Getting saved has to do with faith in Jesus, and includes faithfulness. It is about getting in and staying in, if you like.
The entire life of a disciple is about refining the practise of trusting in Jesus so that we are continually being transformed. We accept the Holy Spirit as our teacher and guide, because only the Holy Spirit can open our eyes to the truth.
Salvation is therefore all about our relationship with Jesus as it is written in Ephesians 3:17, “Christ will make his home in your hearts as you trust in him.” And as it also says in Romans 8:10, “Christ lives within you.”
The life of being saved, which is the life of the disciple, is not about doing things for Jesus.
I think this is a misunderstanding some people have. The life we strive to live is a life in Christ. Our efforts are directed at developing our relationship with Jesus, not doing things for him.
Our life of discipleship starts with conversion, when we recognise Jesus as our Lord.
Our life of discipleship continues with a non-stop striving for a better relationship with Jesus. As part of this we invite others to meet Jesus and start a relationship with him. When they do this, they are saved from sin and rescued from slavery to Satan.
Satan is the spirit at work in the hearts of those who refuse to obey God. The Holy Spirit is at work in the hearts of all those who resolutely obey Jesus the Messiah.
Just a small cautionary word here. The emphasis is on obedience and faith. The disciple follows his master whatever the weather and wherever the road goes. This is why marriage is a biblical picture or our relationship with Jesus. We are married however we feel, in good times and in bad. Salvation isn’t about how we feel.
You feel saved and close to Jesus, great and good for you. You feel lost and lonely, surrounded by evil powers, then what does that mean? It means we should still live as disciples, obedient to what Jesus tells us. We trust in him and his salvation, and not in our feelings. Our feelings can betray us and lead us away from salvation.
When you don’t feel that you are living in the power and presence of Jesus, turn to the word of God and remind yourself of your salvation. Seek Jesus, who is alive in you. Jesus has defeated evil in all the universe. He rules over everything. Evil in our life can only be overcome to the extent that we allow the victor into ourselves to exert his victory in our lives.
Union with Christ is the heart of the Good News. Salvation is our union with him not just today, but our continued unity with him. We walk in the power of the spirit, and unity with Jesus. In this unity he will once again fill his children with God’s glory and live with them in God’s kingdom.
Now all of us can come to the Father through the same Holy Spirit because of what Christ has done for us. Christ himself has brought peace to us.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Leave a comment

The corruption of love

James 1:2–27

James wrote, “Pure and genuine religion in the sight of God the Father means … refusing to let the world corrupt you.” (James 1:27)
James tells us we should have no stain, no blemish, no vice; but be spotlessly clean. Primarily this is a matter of ethical purity, not material purity. It is not the religious impurity of the Jew who has allowed his shadow to fall on a grave or touched an unclean person. James is talking about things such as greed, pride, gluttony, immorality and so on.
As I was praying and meditating on these things I realised how seldom I have heard a sermon on addiction. In fact, I don’t recall any sermon on this topic and perhaps that is because the Bible doesn’t mention the word ‘addict’. It may also be because it’s a complex subject, but let’s dive in and discuss addiction.
Simon Sinek is an author and consultant who is famous for a viral video on addiction. It is an amazing video and maybe you also have seen it. So I began my research with his assertion that dopamine is to blame for every millenial’s problems and addictive behaviour.
Sinek explains that every time a person gets a “like” on Facebook, for example, there is a release of a stimulant called dopamine. He says that people soon get addicted to Facebook as they seek ever more doses of dopamine in order to feel good.
It turns out however that dopamine is one of God’s good ideas and an essential to being a heathy human being. The stimulation actually comes from the release of opoids in the brain. According to Doctor David Ley, a clinical psychologist, dopamine’s role in pleasure and reward is like a little red flag. It is saying, “Hey, pay attention, this is about to feel good, and you want to remember this, so you can do it again.” Basically, stop blaming dopamine for addiction and start looking at the behaviours and motivations that are causing the problem.
There are many things in life that people become dependent on such as tobacco, alcohol, heroin, marijuana. You may like to add other addictions you have noticed, such as the person who cannot go longer than two minutes without looking at their smartphone. Or perhaps a person who is hooked on television drama. There are so many things.
In order to discuss this in a relevant and useful way, allow me to narrow the topic to love.
Many people are addicted to love and misunderstand what true love is. We often say ‘love’ when we really mean, and are acting out, an addiction. This is not love, it’s a sterile, ingrown dependency relationship, with another person serving as the object of our need for security.
Let’s consider for a moment how relationships develop and where they should go.
With a baby, it is normal and expected that adults gather round the baby and make ridiculous noises and funny faces. The baby responds healthily with grins and chuckles and gurgles. Nothing more is expected. We pour out love on the baby and the baby accepts that love and feels happiness.
The Bible says that this is how things are supposed to happen in life.

“We love each other because he loved us first.”
“우리가 사랑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먼저 우리를 사랑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1 John 4:19)

We are stimulated by God’s love and we respond to God’s love. That isn’t an addiction, but an essential first step in life. It becomes a problem for people who don’t move on to the next level and learn how to love others. Those people are stuck at the baby stage and only understand love as what makes them feel good. Romantic love often starts out this way, with a response of rapid heart beats and elation when see a particular person. This isn’t biblical love and we cannot say we love a person because we feel good when they are around us.
Feeling good when you drink soju is not love. Drinking ever more to get that stimulation leads to addiction. In a relationship it’s when one partner (or perhaps both) depends on the other for his or her positive emotions. The Bible does not call that love, and the way Jesus loved people was never remotely like this.
‘You say, “I am allowed to do anything”—but not everything is good for you. And even though “I am allowed to do anything,” I must not become a slave to anything.’ (1 Corinthians 6:12–20)
The motivation for Jesus in all of his relationships was to bless the other person and bring them into a relationship with himself and God. If you have ever thought that God created people to make him feel good, then you have misunderstood love.
Early-stage romantic love is characterized by some characteristics of addiction, which gradually disappear as the love relationship progresses. If there is no progress in the development of love, the result is a dysfunctional relationship.
We can say that the romantic stage is intended to stimulate us to develop a relationship, and is never intended as the goal.
This danger is not limited to relationships between people. I believe it applies also to our relationship with God.
Our schools don’t teach love, nor do they teach conversation. I mention conversation because it is a fundamental way in which we develop our relationships with each other. Like love, it is something we have to learn and it takes time. Good conversation is part science and part art, so we can all learn how to do it.
All humans, no matter what language they speak or culture they belong to, observe the rule that lapses between utterances in conversation last only 0.2 seconds.
When we are talking, we are moving as one cooperative unit towards a continually updated, mutually agreed upon objective. Because every utterance in conversation must relate to the previous utterance, a monologue isn’t a conversation and doesn’t develop a relationship.
So great is our need to understand our fellow talkers that we repair our conversations, on average, every 84 seconds by asking, “Huh?” or “Who?” or some such.
We develop relationships with each other through conversations where we make great effort to understand what is being communicated. We develop love for each other when we move away from seeking to be stimulated with feelings that meet our needs, and make efforts to love the other person. Our motivation for a relationship is crucial, and when we put ourselves first a healthy relationship will never develop.
This applies not just to our relationships with each other, but to our relationship with God our heavenly father.
We have to learn how to love God and we have to develop our relationship through healthy conversation with God. Our name for conversation with God is prayer. So obviously prayer that is entirely a long list of demands and requests for what you think God should do for you is not a healthy conversation. That kind of prayer and has limited potential to move into a deeper and more loving relationship with God.

“Love is patient and kind. Love is not jealous or boastful or proud or rude. It does not demand its own way. It is not irritable, and it keeps no record of being wronged.”
“사랑은 오래 참고 친절하며 질투하지 않고 자랑하지 않으며 잘난 체하지 않습니다. 사랑은 버릇없이 행동하지 않고 이기적이거나 성내지 않으며 악한 것을 생각하지 않습니다.” (1 Corinthians 13:4,5)

The sinful way of love as practised by Satan is that we want to possess our beloved to assure that we feel secure. God’s way of love is opposite to that. To love someone in a healthy way is to open yourself to loving everyone, not the opposite, which is true in love addiction.
The only way to learn to love is realise that we all have to make efforts to develop healthy relationships. A great part of that is through prayer and through conversation. Mature love has actually very little to do with emotional feelings. “If you need wisdom, ask our generous God, and he will give it to you. He will not rebuke you for asking. But when you ask him, be sure that your faith is in God alone.” (James 1:5,6)
Addiction is selfish and self-centred, love is sacrificial and self-less. Let’s put God and others first, and ourselves and our feelings last.
Let’s not be addicts, let’s refuse to allow the world to corrupt us with it’s false ideals of love. Let’s be lovers, seeking what is pure and good and true, and blessing others.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Leave a comment

사랑의 변질

야고보서 1:2–27

“Pure and genuine religion in the sight of God the Father means … refusing to let the world corrupt you.” (James 1:27)
야고보는 썼습니다, “하나님 아버지 앞에서 깨끗하고 순수한 신앙은 어려운 처지에 있는 고아와 과부들을 돌봐 주고 자신을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이것입니다.” (야고보서 1:27)

야고보는 우리에게 얼룩, 흠, 악이 없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다시말해 티끌하나없이 깨끗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주로 이것은 물질적인 순결이 아니라 도덕적인 순결에 대한 것입니다. 유대인이 자신의 그림자가 무덤에 닿거나 불결한 사람들과 접촉하면 안된다는 종교적인 순결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야고보는 탐욕, 오만, 과식, 부도덕과 같은 것들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이것을 두고 기도하고 묵상하는 중에 중독에 관한 설교를 들어 본적이 거의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사실, 이 주제에 대한 설교를 떠오르지 못하는 이유가 아마도 성경에 ‘중독’이란 단어가 없기 때문인 거 같습니다. 또한 논의하기에 그리 쉬운 주제가 아닐 수도 있지만 함께 뛰어들어 중독에 대해 이야기 해봅시다.

Simon Sinek 사이먼 사이넥은 중독에 관한 바이럴 동영상으로 유명한 작가이자 컨설턴트 입니다. 정말 놀라운 비디오여서 아마도 여러분들 중에도 보신 분이 계실 것 입니다. 저는 모든 밀레니얼 세대가 가진 문제들과 중독행동이 도파민 때문이라는 그의 주장을 조사해보기 시작했습니다.

사이넥은 예를 들어 설명하기를 사람들이 페이스북에서 “좋아요”를 받을 때마다 도파민이라는 자극제가 분비된다고 합니다. 그는 사람들이 기분이 좋아지기 위해 도파민을 구하면 구할수록 페이스북에 곧 중독된다고 말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파민은 건강한 사람이 되는 필수적인 요소이며 하나님의 선한 아이디어 중 하나임을 나타내줍니다. 실제로 자극은 두뇌에 있는 오피오이드 라는 호르몬 분비에서 옵니다. 임상심리사 데이빗 레이 박사에 의하면 즐거움과 보상에 있어 도파민의 역활은 작은 적신호와 같다고 합니다. “이봐요, 주의를 기울여 주세요, 이것 때문에 당신은 곧 기분이 좋아질것이고 기억하고 싶을꺼예요, 그러므로 당신은 그것을 다시 할 수 있어요.”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중독에 대해 도파민은 그만 비난하고 문제를 야기시키는 행동과 동기를 보도록 합시다.

삶에는 담배, 술, 헤로인, 마리화나와 같이 사람들을 의존하게 만드는 것들이 많이 있습니다. 우리 모두 알고 있는 또 다른 중독의 예를 덧붙이자면, 스마트폰 없이 2분이상을 견디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또는 텔레비젼 드라마에 중독된 사람들도 있습니다. 아주 많은 중독의 예들이 더 있습니다.

이 주제에 대해 적절하고 유용한 논의를 위해 사랑으로 주제를 좁혀 보겠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랑에 중독되고 진실된 사랑이 무엇인지 오해하고 있습니다. 종종 우리는 진짜 중독되어 나오는 행동을 ‘사랑’이라고 부르곤 합니다. 이것은 사랑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자기의 안전을 위한 필요 대상으로 삼는 아무 열매맺지도 못하고 과잉으로 의존하는 관계입니다.

관계가 어떻게 발전되고 어디로 가야하는지 잠깐 생각해 보겠습니다.

아기랑 있을 때, 어른들이 아기 주위에 모여 재미있는 소리를 내고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짓는 것은 일반적이고 예상되는 일입니다. 아기는 방그레 미소짓고 깔깔대며 웃고 옹알이를 하며 건강하게 반응합니다. 이것이 예상되는 전부입니다. 우리가 아기에게 사랑을 쏟아 붓고 아기는 그 사랑을 받아들이고 행복함을 느낍니다.

성경은 이런 것들이 삶에서 일어나야 한다고 말합니다.

“We love each other because he loved us first.”
“우리가 사랑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먼저 우리를 사랑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1 John 4:19)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에 자극받고 하나님의 사랑에 반응합니다. 이것은 중독이 아니라 삶에 있어 가장 중요한 첫 걸음입니다. 그러나 다음 단계로 나아가지 못하고 다른 사람들을 사랑하는 방법을 배우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는 문제가 생깁니다. 이런 사람들은 아기 상태에 그대로 머물러 있으며 단지 그들을 기분 좋게 만드는 것을 사랑이라고 이해합니다. 로맨틱한 사랑도 종종 이렇게 시작됩니다. 특별한 사람을 만나면 가슴이 빨리 뛰고 벅찬 기분이 드는 것 처럼 말입니다. 이것은 성경에서 말하는 사랑이 아닙니다. 우리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우리를 기분 좋게 한다고 해서 우리는 그 사람을 사랑한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당신이 소주를 마실 때 기분이 좋아진다고 해서 그것이 사랑은 아닙니다. 더 자극을 받으려고 술을 마실수록 중독될 뿐입니다. 이것은 관계에 있어 한쪽 (아님 양쪽모두) 이 상대방이 주는 긍정적인 감정때문에 상대방을 의지하는 경우를 말합니다. 성경은 그것을 사랑이라고 부르지 않고 예수님이 사람들을 사랑한 방식은 결코 이와같지 않았습니다.

‘You say, “I am allowed to do anything”—but not everything is good for you. And even though “I am allowed to do anything,” I must not become a slave to anything.’ (1 Corinthians 6:12–20)
“무엇이든지 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고 해서 모든 것이 다 유익한 것은 아닙니다. 나도 무슨 일이든지 마음대로 할 수 있지만 나는 그 어떤 것에도 지배를 받지 않을 것입니다.” (고린도전서 6:12-20)

모든 관계에 있어 예수님이 가지셨던 동기는 다른 사람을 축복하고 그들을 그 분 자신과 하나님과의 관계로 데려가는 것이였습니다. 만일 여러분이 하나님께서 자신의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해 사람을 창조하셨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면 사랑을 오해한 것입니다.

로맨틱한 사랑의 초기 단계에는 중독에서 보이는 비슷한 특징을 보이고 관계가 진행되어질수록 점점 사라집니다. 만일 사랑이 진행되는 중에 그 관계가 더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다면 그 결과는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관계일것입니다.

우리는 로맨스의 단계가 관계의 발전을 위해 있는 것이지 그것은 결코 목표가 될 수 없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런 위험은 사람들사이의 관계에만 국한되지 않습니다. 우리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도 적용된다고 생각합니다.

학교에서는 사랑하는 것도 대화하는 것도 가르치지 않습니다. 제가 대화를 언급하는 이유는 대화가 서로의 관계를 발달시키는 가장 중요한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사랑과 마찬가지로 우리는 대화하는 방법을 배워야 하고 배우는데는 시간이 걸립니다. 좋은 대화는부분적으로 과학과 예술로 이루어져 있으므로 우리는 대화의 방법을 모두 배울 수 있습니다.

모든 사람들은 그들이 무슨 언어를 사용하든지 어떤 문화에 속해있든지 간에 대화함에 있어 서로 말을 주고 받는 데 0.2초의 간격을 지킵니다.

대화를 할 때, 우리는 서로 동의된 주제를 향해 이야기를 업데이트하고 협력하며 대화를 이어나갑니다. 대화중에 나누는 모든 말들은 앞에 했던 이야기들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혼자 하는 말은 대화가 아니고 관계를 발전 시키지도 않습니다.

동료나 친구들의 이야기를 이해하려는 우리의 노력은 대단해서 우리는 평균적으로 84초마다 “응?” 또는 “누가?” 와 같은 것을 물어봄으로, 우리의 대화를 바로 잡아 갑니다.

우리는 서로 소통되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대화를 하면서 서로의 관계를 발전시킵니다. 우리가 자신의 필요를 충족시켜주는 감정으로 자극받으려는 노력을 멀리하고 다른 사람을 사랑하려고 노력할 때 서로를 위한 사랑으로 발전합니다. 관계를 위한 우리가 갖는 동기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관계에 있어 우리가 자신을 먼저 두면 결코 건강한 관계로 발전될 수 없습니다.

이것은 사람들 사이의 관계에 적용될 뿐 아니라 우리 하늘에 계신 하나님 아버지와의 관계에도 적용됩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방법을 배워야 하고 하나님과 건강한 대화를 통해 관계를 발전시켜야 합니다. 하나님과 나누는 우리의 대화를 기도라고 부릅니다. 당신을 위해 하나님이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것에 대한 긴 요청과 요구의 목록으로 기도한다면 당신은 결코 건강한 대화를 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런 종류의 기도는 하나님과 더 깊이 사랑하는 관계로 나아갈 수 있는 가능성을 제한시킵니다.

“Love is patient and kind. Love is not jealous or boastful or proud or rude. It does not demand its own way. It is not irritable, and it keeps no record of being wronged.”
“사랑은 오래 참고 친절하며 질투하지 않고 자랑하지 않으며 잘난 체하지 않습니다. 사랑은 버릇없이 행동하지 않고 이기적이거나 성내지 않으며 악한 것을 생각하지 않습니다.” (1 Corinthians 13:4,5)

사탄에 의해 행해졌던 사랑의 죄악된 방법은 우리가 안전하다는 느낌을 보장받기위해 우리의 사랑하는 이들을 소유하기를 원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방법은 그와 정반대입니다. 누군가를 건강하게 사랑하는 방법은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자신을 여는 것입니다. 이것이야 말로 진짜 사랑 중독입니다.

사랑을 배우는 오직 한 가지 방법은 우리 모두 관계를 건강하게 발달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는 것입니다. 기도와 대화를 통해 이 일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실제로 성숙한 사랑은 감정의 느낌과 거의 관계가 없습니다. “여러분 가운데 누구든지 지혜가 부족한 사람은 하나님께 기도하십시오. 그러면 꾸짖지 않고 모든 사람에게 후하게 주시는 하나님께서 주실 것입니다.” (야고보서 1:5,6)

중독은 이기적이고 자기 중심적이지만, 사랑은 희생적이고 이타적입니다. 하나님과 다른 사람을 먼저, 그리고 우리자신과 우리의 감정은 나중에 둡시다.

중독자가 되지 말고, 세상이 사랑의 잘못된 생각으로 우리를 변질시키지 못하게 합시다. 무엇이 순수하고 좋고 진실된 것인지 그리고 다른 사람을 축복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으며 사랑하는 사람이 됩시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Leave a comment

In partnership with Jesus

1 John 1:1–10

The apostles of Jesus were ordinary working men, and yet God used them as the foundation of his church. God gave them the most extraordinary task imaginable: calling the entire world, including the mightiest empire ever known, to repentance and faith in the risen Christ. I think educated, first-century Roman citizens would have laughed at any prediction that within three centuries the Christian faith would be the official faith of the Roman Empire.
Only one of these saints died a natural death, while most of the rest were martyrs.
Peter and Paul were both martyred in Rome about 66 AD. During the persecution under Emperor Nero, Paul was beheaded and Peter was crucified upside down. Andrew was crucified in Greece, while Thomas was speared to death in India. James was stoned to death in Syria, and Matthais was burned alive, also in Syria.
John is the only one of the company generally thought to have died a natural death from old age. He was the leader of the church in the Ephesus area and is said to have taken care of Mary the mother of Jesus in his home. During Domitian’s persecution in the middle 90s, he was exiled to the island of Patmos. When he wrote his letters, he was probably more than 80 years old.
When we read John’s letters it is easy to feel as if a patient grandfather is talking to us and sharing the wisdom of a lifetime. He speaks with authority as one who has walked personally with Jesus and followed him for 60 years. The most likely date of his letters is 24 years after Paul and Peter had been killed. He is too old now to travel and preach to the churches, but he has something important left to say so he writes to them. He obviously loves the members of the churches very much, because he refers to some of them as little children.
Out of this abundance of love and wisdom, the grandfatherly apostle begins his letter by reminding them how he knows Jesus. “We saw him with our own eyes and touched him with our own hands.” For John, Jesus is first and foremost because Jesus is the word of life. It is because 0f Jesus that John is writing this letter, to share what has been given to him.
John feels that what has been revealed to him personally by Jesus is so precious that it has to be shared with every other Christian. It is life guidance advice that he is giving for the walk of faith of every believer. In verse three John expands on the idea that Jesus is life and what that means for him personally. He says that due to his encounter with Jesus 60 years earlier, he now has fellowship “with the Father and with his Son, Jesus Christ.”
This is the key point for John, fellowship with the God and Jesus the Messiah.
It appears that he is writing this letter because some of the believers have forgotten this key point and been swayed by enthusiastic false teachers.
John is in some ways a simple person with a clear vision. For him you are either in fellowship with God, or you are not in fellowship. John does not dwell on grey areas or shades of truth, but is an absolutist. It’s either this or that, with no in-between. You are either dead or alive. You are either living in the light or living in the dark. There is heaven and there is hell. Loving he may be, but grandfather John speaks with direct words when he needs to.
He states that he has fellowship, and he is writing this letter so that others may also have fellowship. “We proclaim to you what we ourselves have actually seen and heard so that you may have fellowship with us.” (verse 3)
Paul makes a similar point in 1 Corinthians 1:9. “God … has invited you into partnership with his Son, Jesus Christ our Lord.”
Partnership or fellowship, it’s the same word in Greek – koinōnía. Believers in Jesus, or followers of Jesus, we have been called to live in koinōnía with God, Jesus and each other.
How do you see the purpose of your life? Do you see life as a contest in which you have to win over everyone else? Do you see life as a race in which you have to come first? Paul spoke of life as a race, but he never said anything about winning. Paul only spoke of finishing well. In the context of what Paul and John have said, that would mean finishing in fellowship.
As Christians we therefore disagree with the Dalai Lama’s view on the purpose of life. He says, “The very purpose of life is to be happy.” False teachers these days say that among other ideas the purpose of life is to ‘discover your surroundings, discover yourself’, ‘self-actualization’, ‘make a difference’ and ‘explore and experience’.
God created us in his image to be like him, and he said to Adam – “It is not good for the man to be alone. I will make a helper who is just right for him.” (Genesis 2:18)
First point, God intended from the start that man would live in fellowship. We were created for partnership. The word ‘helper’ here has the potential to mislead if you think of a helper as someone inferior whose only purpose is to do the dirty work. Adam’s helper was nothing like that, as the Bible makes clear. After Eve was created she was described this way in verse 23.
“This one is bone from my bone, and flesh from my flesh! She will be called ‘woman,’ because she was taken from ‘man.’”
John is the one who made the radical statement that ‘God is love’ and love exists only in a relationship. This is different than saying God loves us, because it implies that we were created to have a fellowship or partnership with God that is a close as being one flesh.
This incredibly close relationship is so extraordinarily beautiful that Satan was jealous and wanted it for himself. In trying to take it, he destroyed it and man has lived ever since in chaos and darkness instead of in fellowship and light. John is pointing out in his letter that this relationship, this close fellowship has been restored through Jesus.
Living in this close partnership with God is the source of joy in life and it is the purpose of our life, John says. Driven by this overwhelming love, he only wants to share his joy with other Christians through fellowship. “We are writing these things so that you may fully share our joy.” (1 John 1:4)
Fellowship means that we belong to each other in a relationship, because true Christian fellowship is primarily a relationship rather than an activity.
True Christian fellowship is people bound together by our union with Christ. We interact within that relationship as helpers of each other, called to work harmoniously with a shared purpose to achieve mutual objectives to glorify God and to do the work of Jesus Christ.
If we are not living in fellowship, then we have deceived ourselves and aren’t following Jesus.
These people John calls liars and says that if we go on living in spiritual darkness, we are not practicing the truth. Truth is something to be practiced, to be lived out in fellowship. A true person is a person in fellowship with God, Jesus and her fellow believer.
John makes the point that you don’t have to be sinless to put this into practise. He says in verse eight: “If we claim we have no sin, we are only fooling ourselves and not living in the truth.”
How should we live in fellowship, then? We should live as Jesus lived, sacrificing for each other. We should live putting others first so that we can finish the race of life together.
“Do not love this world nor the things it offers you, for when you love the world, you do not have the love of the Father in you.” (1 John 2:15)
The world offers only a craving for physical pleasure. Jesus lived the truth of the commandment to love one another. Now we are in fellowship with him and we are learning how to live the truth of that commandment by daily practise.
We are sinners, yes, but “if we confess our sins to him, he is faithful and just to forgive us our sins and to cleanse us from all wickedness.”
Let’s walk together in the light, in fellowship with God and each other.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