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aving power of love

 (Acts 9:1–20)

There was once a couple who were fervent believers. They were religious fundamentalists and feared that their children would be polluted by the world around them. So they cut them off from the world. These strict parents were absolute in their devotion to God, and perhaps they may have been a little extreme. We cannot know all the details for certain because they lived far away from here in Turkey, and a long time ago. They banned all outside influences from their home, despising them as faithless. They insisted on speaking a foreign language, because it was the original language of their faith. They sent their son away to a strict religious school in their holy city when he was 13 and he was trained to be a fervent young man of great religious zeal. His early life was characterised by brutal violence, and the relentless persecution of any other believers who he thought might be a threat to the faith he followed. His name was Saul. He lived in Jerusalem. He was a highly educated religious extremist, and a scary guy.

Saul became determined to eradicate a particular cult of radicals that he thought was especially dangerous. His favoured method was to stone the cult members to death. Saul became more ruthless in his pursuit of the cult members as he believed he was doing it in the name of God. Arguably, there is no one more frightening or more vicious than a religious terrorist, especially when he believes that he is doing the will of the Lord by killing people. Saul was a religious terrorist. Acts 8:3 states, “Saul was going everywhere to destroy the church. He went from house to house, dragging out both men and women to throw them into prison.”

Saul decided go and find more victims in a city 135 miles north of Jerusalem. There were tens of thousands of Jews in that city, and among them were some who followed Jesus. He asked his friends in the Sanhedrin to write a letter requesting the local leaders to cooperate in his campaign of terror. His letter from the high priest would have assured their cooperation in the arrest of any followers of The Way.

Armed with great authority, filled with great zeal, Saul set out to purge Judaism of heretics.

We all know what happened to him, don’t we. We’ve heard the story before and perhaps seen it in films.

Saul and his companions were approaching Damascus, probably a six-day journey on foot, when a bright light shone from out of the sky. The light is what is called the Shekinah, and it indicates God’s presence and shows his glory. Saul fell down and heard someone ask him why he was persecuting them. People often fell to the ground when they had a divine encounter. Usually they were then commanded to stand. Saul was left sprawled in the dust.

That suggests that God was not too happy with Saul at that moment.

Saul’s response to being spoken to in this way was not entirely humble. It is entirely possible he was not expecting God to talk to him. He said, “Who are you?” He adds to his blunt phrase a polite, sir. The Greek word is kuros, and it means master or lord or sir. It is an address expressive of respect that servants might use to greet their master. It doesn’t mean God. Though it could be used to refer to God, as we shall see in verse 10.

Saul was told what to do, and to reinforce the point he is now made blind. So often in the Bible we see blindness, and many times it has a physical and spiritual aspect. Saul is blind and has to go where he is led. Will he do it? Will he obey? Yes, he does.

God has previously struck people blind to prevent them from doing evil and protect his people.

2 Kings 6:18 – ‘As the Aramean army advanced toward him, Elisha prayed, “O Lord, please make them blind.” So the Lord struck them with blindness as Elisha had asked.’

What makes the episode with Saul more unusual is to have another person involved who also has a divine encounter. This time he is a man of faith and a follower of Jesus. His response is to say, “Yes, Lord!” Now that’s a much better response to a direct encounter with God, and in his case he certainly used kuros to mean Lord God.

The second man’s name is Ananias. He checked with God that he had really understood the instructions correctly. This is much better than running off eagerly in the wrong direction and doing the wrong thing. God doesn’t seem to mind clarifying what he has said. Ananias is surprised because he has heard about Saul. He’s heard about the terrible things this man has done to the believers in Jerusalem!

Both these men obey God. Reluctantly perhaps, maybe even doubtfully. And when they did, God acted in power. See verse 18.

“Instantly something like scales fell from Saul’s eyes, and he regained his sight. Then he got up and was baptized.”

In cooperation with God. In trust and obedience. In these things, God moves. It was then that God took away the scales. In that moment Saul understood. He repented. He was changed by God. He responded with as much enthusiasm as he had pursued the wrong path.

It’s a great story. It’s exciting. We love to tell this story. But friends we are followers of the Lord Jesus, and this is not just a story for us. This is a lesson. It is an example.

When God blinded the eyes of the attacking Aramean army, it was because Elisha had prayed.

Had the followers of Jesus been praying for Saul? Had they desperately night after night been pleading with God to protect them from Saul. Had they been crying out day and day for the saving of Saul’s soul? We don’t know.

Look at this though. After God blinded the enemy army, they were not hurt. “The king made a great feast for them and then sent them home.”

God’s intention is to bless.

After he stopped Saul, he blessed him. God’s purpose is to draw all people to him. People we think of as enemies or wicked, God wants to bless. And then he wants them to tell everyone else about their experience of his love.

Jesus is to be experienced. Jesus is not to be held on to and kept for ourselves. We are to tell everybody about our experience of being blind, but now being able to see. That is what Saul did. The final verse of our reading this morning, Verse 20, tells us this.

‘Saul immediately began preaching about Jesus in the synagogues, saying, “He is indeed the Son of God!”’

What I see in this story is that Christ is alive, to be experienced everywhere. There is a universal call to healing and wholeness, embracing all of humanity but going beyond that to address all creation. It’s his free gift.

Christianity is not intellectual. It is not a system of beliefs that is better than other systems. It is an encounter with a living messiah. That is what Saul had. He met the living Jesus. Then he was prayed for and received the Holy Spirit. He was able to see. Then he told everyone about his experience. The forgiveness. The love. The grace. The mercy. Because of his background, he was equipped to give an explanation from Scripture. Because of your background, you may give a different explanation.

An encounter with Christ will change you. It’s not about the encounter experience. It’s about the possibility of everyone having that experience of love. It’s about telling others. Pray and listen. Act and tell everyone what happens. Your testimony is important. Your experience of God’s grace and love is important.

Let’s share the Good News. Jesus is alive. You can know him. He wants to bless you. He loves you. He wants to bless even the worst people, if they will listen to him.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Leave a comment

The power of love

옛날에 열렬한 신앙을 갖고 있는 한 부부가 있었습니다. 그들은 종교적으로는 정통적 근본주의자들이었고 자신들의 아이들이 주변 환경으로부터 오염될 것을 두려워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자신들의 자녀들을 세상으로부터 격리 시켰습니다. 이 엄격한 부모는 하나님을 향한 헌신에 절대적이었고, 어쩌면 약간 지나칠 정도였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는 확실하게 세세한 부분까지는 알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여기서 부터 아주 먼 터키에, 그것도 아주 오래 전에 살았으니까요. 어쨌든 그들은 모든 바깥 세상의 영향들을 세속적인 것(믿음과 대치되는 것)들이라 경멸하며, 그들의 집으로부터 차단했습니다. 그들은 다른 나라의 언어를 사용하도록 강요했는데, 그 이유는 그 언어가 바로 그들의 신앙의 원어이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아들이 13세 되었을 때 그를 그들의 성스러운 도시에 있는 엄격한 종교 학교에 보냈고, 그 아들은 뜨거운 종교적 열의를 지닌 열성적인 젊은 남성으로 자라났습니다. 그는 자신이 따르는 종교에 위협이 될 것으로 여겨지는 다른 종교인들에 대한 가차없는 박해를 함으로써 자신의 젊은 시절을 거친 폭력으로 물들였습니다. 그의 이름은 사울입니다. 그는 예루살렘에 살았습니다. 그는 고등 교육을 받은 종교적 극단주의자에다가 무서운 남자였습니다.

사울은 자신이 특별히 위험하다고 생각되는 특정 급진적 추종자들을 뿌리 뽑기로 결정했습니다. 그가 가장 좋아하는 방법은 그 추종자들을 돌로 쳐서 죽이는 것이었습니다. 사울은 자신이 하나님의 이름으로 추종자들을 잡는 것이라고 믿기 시작하자 이 일에 더욱 무자비해지기 시작했습니다. 단언컨대, 자신이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사람들을 죽이는 것이라고 믿는 종교적 테러리스트들보다 더 무섭고 더 포악한 사람들은 없습니다. 사울이 바로 그런 종교적인 테러리스트였습니다. 사도행전 8:3절은 “사울이 교회를 잔멸할새 각 집에 들어가 남녀를 끌어다가 옥에 넘기니라.”라고 진술합니다.

사울은 예루살렘에서 북쪽으로 135마일 떨어져 있는 도시에 더 많은 희생자들을 찾기 위해 가기로 결정합니다. 그 도시에는 수 천만 유대인들이 있었고, 그 중에는 예수님을 따르는 자들이 있었습니다. 그는 산헤드린에 있는 그의 친구들에게 그 곳의 현지 지도자들이 자신의 테러 작전에 협력해 줄 것을 요청하는 편지를 써 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그 편지에서 유대교 제사장들은 ‘그 길`의 모든 추종자들을 체포하는데 협력할 것을 확언해야 했습니다..

권위로 무장하고, 열의에 가득 차서, 사울은 유대교의 이단자들을 제거하는 데 착수했습니다.

우리는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두 알고 있습니다. 그렇죠? 이전에 그 이야기를 들었고 어쩌면 영화에서 보았을 수도 있습니다.

사울과 그의 동료들은 아마도 도보로 6일 정도 걸리는 다메섹에 다다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거기서 하늘로부터 밝은 빛이 비취었습니다. 그 빛은 셰키나(Shekinah)라고도 불리는데, 그것은 하나님의 임재와 그 분의 영광을 드러냅니다. 사울은 땅에 엎드렸고 누군가가 그에게 왜 그들을 박해 하는지 물었습니다. 종종 사람들은 신성한 만남에 땅에 엎드립니다. 종종 그리고 나서 그들은 다시 일어날 것을 요구 받습니다. 사울은 사막에 엎드려진 채 있었습니다.

그것은 그 순간에 하나님께서 사울에 대해 그다지 기쁘지 않으셨음을 보여 줍니다.

이런 상태에서 사울이 질문에 대답하는 것은 온전하게 겸손한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아마도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이야기하시는 것이 아니라고 여겼던 게 분명합니다. 그는, “ 누구십니까?”라고 물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뭉툭한 질문에 예의 바른 ‘주’라는 호칭을 갖다 붙입니다. 이는 헬라어로 kuros 인데, 주인 혹은 주 혹은 경과 같은 의미입니다. 그것은 하인이 자신의 주인을 반기기 위하여 사용하는 존경의 호칭입니다. 하나님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10절에서 살펴볼 수 있듯이 그것은 하나님을 일컬을 때 사용될 수도 있습니다.

사울은 이제 무엇을 해야 할지 들었고, 자신이 앞을 못 보게 되었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성경에서 우리는 자주 눈이 멀게 되는 것에 대해 살펴볼 수 있는데, 거기에는 물리적인 측면과 영적인 측면이 있습니다. 사울은 이제 장님이 되었고 자신을 지시하는 곳에 가야만 합니다. 그가 그렇게 할까요? 그가 순종하겠습니까? 네, 그렇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사람들을 악으로부터 보호하시기 위해서 눈을 멀게 하셨던 적이 있습니다.

열왕기하 6:18-

‘As the Aramean army advanced toward him, Elisha prayed, “O Lord, please make them blind.” So the Lord struck them with blindness as Elisha had asked.’
‘아람 사람이 엘리사에게 내려 오매 엘리사가 여호와께 기도하여 이르되 원하건대 저 무리의 눈을 어둡게 하옵소서 하매 엘리사의 말대로 그들의 눈을 어둡게 하신 지라’

사울의 이야기에서 더 특이한 것은 그 일과 관련하여 신령한 만남을 한 또 다른 사람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사람은 믿음의 사람이고 예수님을 따르는 사랍니다. 그의 대답은 “네, 하나님!” 이었습니다. 이는 하나님을 직접적으로 대면했을 때 했던 훨씬 더 바람직한 대답이었고, 그는 kuros를 주 하나님이라는 뜻으로 확실하게 사용했습니다.

이 두 번 째 사람의 이름은 아나니아 입니다. 그는 자신을 향한 지시들을 정말 이해했는지 하나님과 확인했습니다. 이는 열정적으로 잘못된 길로 달려 나가 잘못된 일을 하는 것보다 훨씬 낫습니다. 하나님께서 자신이 말씀하신 것을 명확하게 하시는 것에 대해 전혀 꺼리지 않으시는 것처럼 보입니다. 아나니아는 사울에 대해 들었을 때 놀랐습니다. 그는 사울이 예루살렘에서 믿는 자들에게 저질렀던 끔찍한 일들에 대해 들어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 두 사람 모두 하나님께 순종했습니다. 마지못해, 어쩌면 의심이 가득한 채. 그리고 그들이 그렇게 했을 때, 하나님께서 능력으로 임하셨습니다. 18절 말씀을 보시겠습니다.

“Instantly something like scales fell from Saul’s eyes, and he regained his sight. Then he got up and was baptized.”
“즉시 사울의 눈에서 비늘 같은 것이 벗어져 다시 보게 된지라 일어나 세례를 받고”

하나님과 협력하여. 믿음과 순종으로. 이렇게 할 때, 하나님께서 움직이십니다. 그 때 서야 하나님께서 비늘을 제거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 순간에 사울은 이해했습니다. 그는 회개했습니다. 그는 하나님에 의해 변화 되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잘못된 길로 가고 있을 때만큼 이나 열정적으로 하나님께 응답했습니다.

이것은 굉장한 이야기입니다. 매우 흥미진진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이 이야기 하기를 즐거워합니다. 그러나 여러분, 우리는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이고 이것은 우리에게 단순한 이야기에 불과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교훈입니다. 이것은 예시입니다.

아람 군대가 공격해 왔을 때 그들의 눈이 멀게 된 것은 엘리사가 기도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이 사울을 위해 기도했나요? 그들이 하나님께 자신들을 사울로부터 보호해 달라고 밤이면 밤마다 절박하게 기도했나요? 그들이 사울의 영혼이 구원받게 해 달라고 날마다 부르짖었나요? 우리는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여기를 보십시오. 하나님께서 아람 군대의 눈을 멀게 하신 후에, 그들은 다치지 않았습니다. “왕은 그들을 위해 큰 잔치를 베풀고 집으로 돌려 보냈습니다.”

하나님의 의도는 축복입니다.

사울을 멈추게 하신 후에, 그를 축복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목적은 모든 사람들을 그에게 오도록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악하고 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하나님께서는 축복하기 원하십니다. 그리고 그들이 하나님의 사랑을 경함한 것에 대해서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 이야기하기를 원하십니다.

사람들은 예수님을 경험해야 합니다. 예수님을 우리 자신만을 위해 붙잡고 있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들에게 장님이었었지만 이제 볼 수 있게 된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해야 합니다. 오늘 아침 우리가 읽은 마지막 20절은 이것을 이야기합니다.

‘Saul immediately began preaching about Jesus in the synagogues, saying, “He is indeed the Son of God!”’
‘사울이 다메섹에 있는 제자들과 함께 며칠 있을새 즉시로 각 회당에서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전파하니’

제가 이 이야기에서 보게 되는 것은 그리스도께서 살아 계시고 모든 곳에서 경험 되어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치유와 완전함과 모든 인류 그리고 더 나아가 모든 창조물을 품는 전세계적 부르심이 있습니다. 그것은 값 없이 주어지는 것입니다.

기독교는 지성적이지 않습니다. 다른 어떤 체계보다 더 낳은 형태의 신앙 체계가 아닙니다. 그것은 살아계신 구세주와의 만남입니다. 그것이 사울이 경험했던 것입니다. 그는 살아 계신 예수님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그는 기도로 성령을 받았습니다. 그는 다시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 했습니다. 용서. 사랑. 은혜. 자비. 그의 배경 덕분에 사울은 성서를 통해 설명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었습니다. 당신의 배경을 갖고 당신은 다른 설명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스도와의 만남은 당신을 변화시킬 것입니다. 이것은 만남의 경험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사람들이 그러한 사랑의 경험을 할 가능성에 대한 것입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전하는 것입니다. 기도와 듣는 것입니다. 행동하고 일어나고 있는 일에 대해 사람들에게 말하십시오. 당신의 간증은 중요합니다.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에 관한 당신의 경험은 중요합니다.

복음을 함께 나눕시다. 예수님은 살아계십니다. 당신은 그를 알 수 있습니다. 그분은 당신을 축복하기 원하십니다. 만약 그들이 듣기를 원한다면, 예수님은 이 세상에서 가장 악한 사람조차 축복하길 원하십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 Leave a comment

From denial to proclamation

 (Mark 16:9–20)

Easter has come and gone. The passing of Easter isn’t the end of the story.

Through the Easter season we have been thinking about events that happened almost two thousand years ago. If Jesus died in ad30, then he rose from the dead exactly 1986 years ago.

We live today in the period between his resurrection and his return. What happened next is what is still happening now, today, here in Jinju and around the world.

Let’s turn to verse nine. It’s a verse that is guaranteed to make some people uncomfortable. Who did God select as the first person to tell the Good News? God chose a woman who had been possessed by seven demons. This woman was Mary of Magdala, a thriving, populous town on the coast of Galilee about three miles from Capernaum.

Over time the idea developed that Mary was a prostitute, but there is not an iota of genuine evidence to suggest such a bad reputation. When the Bible mentions the woman caught in adultery it carefully does not name her. When Luke tells the story of an immoral woman who anoints Jesus with expensive perfume, he does not name her. All the men around the table mutter that she is a sinner, but the Bible refuses to shame her by naming her. Forgiven is forgotten for God, and so it should be for us.

Mary of Magdala was a good woman with the means to travel with Jesus.

God honoured her by choosing her to hear directly the Good News and tell it to others.

Mary Magdalene is mentioned fourteen times in the gospels. She is often mentioned first in lists with other women. Mary Magdalene had a prominent place in Jesus’ ministry. There was a strong prejudice in those times against allowing women to speak. Men did not believe they were trustworthy. God has other views. Today still there is great prejudice against women, and I dare say that today God still has other views about asking women to spread the Good News.

If you are a man, learn to listen to women. If you are a woman, be confident that God wants to speak through you.

Look at Jesus’ disciples in verse 11. When Mary told them the Good News, “they didn’t believe her.”

In verse 12 we read about two disciples out on the road going out into the countryside away from Jerusalem. Maybe this pair are the same two mentioned by Luke on the road to Emmaus.

Jesus personally greeted them. After meeting Jesus, they were suddenly inspired.

They rushed back to tell the others, but no one believed them.

We keep seeing stubborn disciples who refuse to believe. Again and again, they reject the Good News. I find this confirming. These are not emotionally unstable people who are easily swayed. They are not people who are going along with the crowd. When the disciples believed that Jesus was risen from the dead, it was because they had been genuinely persuaded. The evidence for them was substantial. And that means, for me, that their testimony is reliable.

I can have confidence that when the disciples said Jesus was alive, it was because they had powerful evidence. They weren’t saying something they wanted to be true, but were telling how their hearts and minds had been changed.

How is it with us today? When I was young I used to imagine how I’d be the first one to recognise Jesus. I wouldn’t be like those silly disciples. But in fact, I’m very like them. How many of you would recognise Jesus if he walked up to you in the market?

In verse 14 we see Jesus telling these disciples what he thought of them.

“He rebuked them for their stubborn unbelief because they refused to believe those who had seen him after he had been raised from the dead.”

If you find it hard to believe, you are in good company. It’s not sensible that a man tortured to death and then speared to death and buried would be walking around. The natural reaction from people when you tell them this is to scoff at you. They are not inclined to believe what you say. It may be because you are a woman. It may be because you once had seven demons cast out from you. It may be because they are stubborn and hard hearted.

What we learn from this is that we need to be ready to encounter Jesus anywhere. We need to have our eyes open to recognise him when he comes to us, because he will not be as we expect him to be. We need to listen to everyone because any person could have a word for us from God at any time.

This is the story in which we live. Every day is an adventure. Every day can be the day when a women shares with you a truth from God. Every day can be a day when a man in the street has a message for you from God. God broke with convention all the time. He still does. God does not restrict himself to speaking in church buildings through special people with particular job titles.

Mark says that once we have listened and believed we have a duty.

After Mary realised she was talking to the risen Jesus, “She went to the disciples, who were grieving and weeping, and told them what had happened.”

We are called to tell others what has happened to us. It isn’t private. It isn’t personal.

The disciples out on the road in the countryside “rushed back to tell the others”.

Repeatedly the same reaction. The person who listens to Jesus moves swiftly from stubborn to enthusiastic. The change is dramatic.

This kind of change was not just for the few days while Jesus was on earth after his resurrection. Two years later he was again on a country road talking to a traveller. Jesus came to Saul and spoke to him. No one was more unlikely to believe, but after he listened to Jesus Saul was filled with enthusiasm.

Does this still happen? Oh yes. In our time too, people you would not expect who allow themselves to listen to Jesus are changed. In our times of Islamic terror, Moslems are being converted by personal experiences of the risen Jesus. Communists in China are being converted by encounters with Jesus. North Koreans are having experiences that they cannot explain until they read the Bible and recognise Jesus.

What happened then and is happening now is simple. When we listen to Jesus, he opens our minds. Our minds are closed, and without help they will stay closed.

Paul explains in Romans 1:21 – “They knew God, but they wouldn’t worship him as God or even give him thanks. And they began to think up foolish ideas of what God was like. As a result, their minds became dark and confused.”

The only way out is faith. To start with you only need enough faith to stop and listen.

Luke 24:45 says, “Then he opened their minds to understand the Scriptures.”

Jesus is the one who creates open minds. The only people with open minds are those who follow Jesus.

After Jesus had opened their minds, the disciples went everywhere and preached, and the Lord worked through them, confirming what they said by many miraculous signs.

I encourage you this morning to listen to Jesus and tell others what he says. This is discipleship. It is how we should be living all the time, not just on Sunday.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Leave a comment

거부에서 선포로

부활절이 지나갔습니다. 부활절을 보낸 것이 이 이야기의 끝은 아닙니다.

부활절 기간 동안 우리는 거의 이 천 년 전에 일어난 사건에 대해 생각하고 있습니다. 예수 님이 AD30년에 돌아가셨다면, 예수님은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1986년 전에 죽음에서 부활하셨습니다.

우리는 지금 예수님의 부활과 재림사이 기간에 살고 있습니다. 예수님 십자가 죽음 이후 일어난 사건은 오늘날 지금 이곳 진주와 전 세계 곳곳에서 여전히 일어나고 있습니다.

9절로 가봅시다. 이 절을 읽으면 어떤 사람들은 마음이 불편해집니다. 하나님은 예수의부활 소식을 전하는 최초의 사람으로 누구를 선택했습니까? 하나님께서는 일곱 귀신에 씌었던 한 여인을 선택하셨습니다. 이 여인은 가버나움에서 약 5키로 떨어진 갈릴리호수 해안가의 번성했던, 인구가 많은 도시에 살고 있던 막달라 마리아였습니다.

세월이 흐르면서 마리아가 창녀였다는 것으로 이야기가 발전하지만, 그녀에 대한 나쁜 평가는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성경은 간음하다 잡힌 여자를 언급하는 경우에도 그녀의 이름을 올리지 않습니다. 누가 복음에서 값비싼 향유를 예수님께 부은 부도덕한 여자 이야기를 할 때 그녀의 이름을 부르지 않습니다. 테이블 주위 모든 사람들이 그녀가 죄인이라고 수근거리지만, 성경은 그녀의 이름을 불러 그녀를 수치스럽게 하지 않습니다. 이미 용서 받은 것은 잊혀져야 하며, 우리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막달라 마리아는 예수님과 함께 여행할 수 있을 만큼 훌륭한 자질을 갖춘 여성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예수 부활이라는 기쁜 소식을 직접 듣고 다른 사람들에게 전파하는 사람으로 그녀를 선택하셨습니다.

막달라 마리아는 성경에서 총 열 네 번 언급됩니다. 그녀는 다른 여자와 함께 언급될 때 종종 첫 번째로 불립니다. 막달라 마리아는 예수님의 사역 중 눈에 잘 띄는 곳에 있었습니다. 여자가 말을 하는 것에 대해 그 당시에는 강한 편견이 있었습니다. 남자는 여자들을 신뢰할 만한 존재로 여기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은 다르게 보고 계십니다. 오늘날 여전히 여성에 대한 심한 편견이 있는데, 저는 지금도 여성들이 복음을 전파하는 것에 대해, 하나님께서는 여전히 남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감히 말할 수 있습니다.

만약 당신이 남성이라면, 여성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배우시기 바랍니다. 만약 당신이 여성이라면, 하나님께서 당신을 통해 말씀하시고자 한다는 것을 확신하시기 바랍니다.

11절에서 예수님 제자들을 보세요. 마라아가 그들에게 좋은 소식을 전할 때, “그들은 그녀를 믿지 않았습니다.”

12절에서 우리는 예루살렘에서 떨어진 시골 길에서 두 제자를 봅니다. 아마 두 사람은 누가 복음에서 언급된, 엠마오로 가는 길 위의 두 명과 같은 사람일지 모릅니다.

예수님은 친히 그들에게 인사하셨습니다. 예수님을 만난 후 그들은 갑자기 영감을 얻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에게 서둘러 돌아가서 말했지만, 아무도 그들을 믿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믿기를 거부하는 고집 센 제자들을 계속 보고 있습니다. 다시 그리고 다시, 그들은 복음을 거부합니다. 저는 이러한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이들은 다른 사람에 의해 쉽게 좌우되는, 감정적으로 불안정한 사람들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들은 무리를 따라 움직이는 사람들이 아닙니다. 제자들은 예수님이 죽음에서 부활하신 것을 이후 믿게 되었는데, 이는 제자들이 진정으로 설득되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었습니다. 그들의 증거는 실질적인 것이었고, 그래서 그들의 증언은 신뢰할 만 했습니다.

저는 제자들이 강력한 증거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예수님이 살아 계신다고 말한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들은 진실이라고 믿길 원하는 것을 말한 것이 아니라, 그들의 마음과 정신이 변화된 방식으로 증언하고 있는 것입니다.

지금의 우리는 어떤가요? 저는 어렸을 때 예수님을 최초로 알아보는 사람이 될 수 있는 방법을 상상하곤 했습니다. ‘나는 그 어리석은 제자들처럼 행동하지 않을 거야’. 그러나 실제로 저도 그들과 다르지 않았습니다. 만약 시장에서 누군가 당신에게 걸어오고 있는데, 여러분 중 그가 예수님인 줄 알아볼 사람은 몇 이나 될까요?

14절에서는 예수님이 생각하신 바를 제자들에게 말씀하시는 장면이 나옵니다.

“He rebuked them for their stubborn unbelief because they refused to believe those who had seen him after he had been raised from the dead.”
“그들의 믿음 없는 것과 마음이 완악한 것을 꾸짖으시니 이는 자기가 살아난 것을 본 자들의 말을 믿지 아니함일러라”

만약 여러분이 사람들에게서 믿기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면, 그들이 상식적인 사람들이라는 뜻입니다. 죽기까지 고문을 당하고 창에 찔리고 땅에 묻힌 사람이 걸어 다닌다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습니다. 여러분이 이런 소식을 전할 때 사람들이 당신을 조롱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반응일 것입니다. 그들은 당신의 말을 믿고 싶어하지 않습니다. 당신이 여자이기 때문에 믿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당신이 일곱귀신에 씌인 적이 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또한 그 사람들이 마음이 완악하고 냉정하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우리가 여기서 깨달아야 할 부분은, 우리는 어디 서나 예수님을 만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우리에게 오실 때 그를 쉽게 못 알아 볼 지도 모르기 때문에, 우리에겐 예수님을 알아보는 열린 눈이 필요합니다. 그가 어떤 사람이라도 하나님이 주시는 말씀을 우리에게 전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모든 이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이 이야기는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의 이야기입니다. 매일의 삶이 모험입니다.매일 매일 한 여인이 하나님의 진실에 대해 당신과 나눈 바로 그 날일 수도 있습니다. 매일 매일이 한 사람이 거리에서 당신을 위해 하나님의 메시지를 준비한 그 날 일 수도 있습니다. 하나님은 언제나 우리의 관습에서 벗어나십니다. 하나님은 결코 특정 직업을 가진 특별한 사람들을 통해 교회 안에서만 말씀하시도록 자신을 한정하시는 분이 아닙니다.

마가 복음에서는 우리가 일단 귀 기울여 듣고 믿게 되면, 우리에게 의무가 주어진다고 말합니다.

마리아는 자기가 부활하신 예수님과 말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후, “그녀가 가서 예수와 함께 하던 사람들이 슬퍼하며 울고 있는 중에 이 일을 알렸습니다.”

우리는 우리에게 일어난 사건에 대해 다른 사람들에게 알려야 합니다. 그것은 사적인 사건도 아니요, 개인적인 사건도 아닙니다.

시골 길 위 제자들은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기 위해 서둘러 돌아갔습니다.”

반복되는 똑같은 반응입니다. 예수 님에게 귀를 기울이는 사람은 완악한 사람에서 열정적인 사람으로 금방 바뀝니다. 변화는 극적입니다.

이러한 변화는 예수께서 부활하신 후 이 땅에 계셨던 단지 며칠 동안의 변화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2년 후 예수님은 시골 길의 한 여행자에게 나타나 말을 거셨습니다. 예수님은 사울에게 와서 그에게 말씀하셨습니다. 그 누구보다 예수님을 믿지 않을 것으로 생각되었던 사울이 예수님 말씀에 귀를 기울인 후 열정적인 사람으로 변화되었습니다.

이러한 일들이 지금도 일어날까요? 예. 일어납니다. 우리가 사는 시대에도 여러분들이 생각하기에 예수님에게 귀 기울일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 사람들이 변화됩니다. 이슬람 테러의 시대에 무슬림들은 부활한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경험하고 회심하고 있습니다. 중국 공산주의자들은 예수님과 우연한 만남으로 회심하고 있습니다. 북한 주민들은 그들이 성경을 읽고 예수님을 믿을 때까지는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경험들을 하고 있습니다.

그 당시 일어났던 일과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은 아주 단순합니다. 우리가 예수님에게 귀 기울일 때, 예수님은 우리의 마음을 여십니다. 우리의 마음이 닫혀 있다면, 누군 가의 도움이 없이는 늘 닫혀있게 됩니다.

바울은 로마서 1:21절에서 설명합니다. “하나님을 알되 하나님을 영화 롭게도 아니하며 감사하지도 아니하고 오히려 그 생각이 허망하여지며 미련한 마음이 어두워졌나니”

유일한 출구는 ‘믿음’입니다. 여러분에게 오직 필요한 것은 이제 멈춰 서서 예수님께 귀를 기울일 수 있는 충분한 믿음입니다.

누가 복음 24:45, “이에 그들의 마음을 열어 성경을 깨닫게 하시고”

예수님은 열린 마음을 창조하시는 분입니다. 열린 마음을 가진 사람만이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입니다.

예수께서 제자들의 마음을 여신 후, 그들은 온 사방으로 가서 말씀을 전파하였고 주님은 많은 표적을 통해 제자들이 애기한 것을 증명하시며 사역을 하셨습니다.

저는 오늘 아침 여러분들이 주님께 귀 기울이고 그 말씀을 다른 사람에게 전하게 되시길 바랍니다. 우리가 단지 주일 뿐만이 아니라 평소에도 늘 이렇게 살아가야 할 줄 믿습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Leave a comment

살아계신 주님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에서 돌아가셨습니다. 주님의 몸 밖으로 생명이 떠나가고 그리고 주님은 사망하셨습니다. 주님은 십자가 고난을 당하시고 돌아가셨습니다. 주님의 능력은 사그라들고 주님의 빛은 꺼져버렸습니다.

사탄은 필시 뛸 듯이 기뻐 하였을테죠. 이것이 그가 원하던 바로 그것이었으니까요. 사탄은 마치 자신이 이긴 것 처럼 느꼈을 것입니다. 여러분은 사탄이 욥을 공격 하기전에 하나님과 했던 거래를 기억하십니까? 이 사건은 욥의 사건과 사뭇 비슷하게 여기질 수도 있습니다. 사탄은 하나님의 유일한 아들 예수님을 모든 인류와 맞바꾸어 갖게 되었습니다. 그 모든 인류에는 여러분과 저도 포함되어 있음을 알고 계시지요.

집안의 불을 켤 때, 여러분의 스위치를 누릅니다. 이것은 전기 회로에 연결되어 에너지가 전구에 흘러들어가게 해주죠. 그리고 전구는 빛을 내고 우리는 그 빛이 살아 있다고 합니다. 전기 회로를 부수면 전구는 나가버립니다. 즉, 여러분이 전기 회로를 부수면 그것은 죽어버립니다. 생명은 하나님께로 부터 왔습니다. 하나님으로 부터 연결이 끊어지면 여러분은 죽게 됩니다.

로마 십자가 위에서, 하나님으로 부터 주님께서 연결되던 회로는 부서졌습니다. 주님께서는 “엘리, 엘리, 라막사박다니?”라고 부르짖으셨습니다. ‘El’는 하나님 또는 야훼를 뜻하고 ‘i’는 나, 나를, 또는 나의 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Eli’는 나의 하나님을 의미하는 거죠.

이는 아람어 버전 시편 22장 1절 입니다.
“My God, my God, why have you abandoned me?”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습니까?”

회로가 부서지자마자, 주님은 돌아가셨습니다. 주님은 죽음 속에 잠기셨습니다. 예수 님은 더 이상 생명의 근원 야훼, 주님, 엘, 권능의 하나님과 연결되지 못하게 된 것입니다.

이날은 금요일이었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주일입니다. 우리는 여기 축하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왜냐하면 주님은 죽음의 상태에 머물러 계시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 회로는 고쳐졌고 생명은 다시 회복되었습니다. “ 성령의 힘으로 죽은 자들 가운데 다시 살아 나시어” 이것은 사도 바울이 로마서 1장 4절에 우리에게 이르는 말씀입니다.

모든 희망이 사라 진것 같던 바로 그 순간에 하나님께서 승리하셨습니다. 주님께서 실패 하신것 처럼 보이던 바로 그 순간에, 주님은 성공하셨던 것입니다. 우리는 이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삶이 힘들고 모든 것이 어긋나는 것 처럼 보일 때, 우리는 하나님을 바라보고 그 분이 승리하심을 알아야 합니다. 십지가 고난을 실패로 보는 것은 우리가 하나님의 계획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히브리 노예들은 모세에 의해 이집트에서 구원 받게 되었습니다. 그들이 구원 받는다는 것이 오이도 상큼한 멜론도 없이 사막을 헤매게 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그들은 그 구원을 실패로 여겼습니다. 그것은 실패가 아니었으며 오히려 승리였습니다. 우리는 사탄이 원하는 대로 세상을 보는 것을 멈추고 하나님의 눈으로 세상을 보기 시작해야 합니다. 우리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오늘 우리는 우리 스스로에게 믿음이 어떠한 것인지에 대해서 상기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믿음은 텅빈 무덤과 같습니다. 믿음은 마치 승천하신 메시야와 같습니다.

삶은 살아 계신 하나님과의 관계입니다. 이는 예수 님께서 우리 대신 죽으셨을 때에만 가능해 졌습니다. 그 때에 비로소 우리는 사탄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자유의 몸입니다.

이제 주님의 제자가 되어 주님의 부활하심을 나누는 것은 우리의 선택입니다. 아니면 주님께서 돌아가심으로 우리에게 주어진 그 자유를 거절하는 것도 우리의 선택입니다.

이 흥미로운 이야기를 상기할 때 우리는 하나님의 계획에 대해 생각해 볼 기회가 있습니다. 태초에 하나님께서는 계획을 가지고 계셨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백성들의 이야기를 읽을 때마다 우리는 그들이 얼마나 자주 하나님의 계획을 이해하지 못하는 지를 알게 됩니다. 구약 성경 전체에, 그들은 하나님의 계획을 알아차리지 못합니다. 예수 님께서 오셨을 때도 그들은 주님의 오심을 놓치고 맙니다. 오늘날 우리는 하나님의 계획을 제대로 알고 있나요?

이른 부활절 아침 주님의 텅 빈 무덤을 발견하였던 그 여인들은 무엇을 보게 될 지 알지 못하였습니다. 그들은 그저 주님의 죽으신 몸이 누워 있는 그 무덤을 방문하고자 하였던 것입니다. 제자 마가는 마가복음 16장 1절에 “ 막달라 마리아, 야고보의 어머니 마리아 또 살로메가 예수께 바르기 위하여 향품을 사다두었다가 “라고 적었습니다.

그들은 무덤이 비어 있고 주님께서 사라져 계시리 라고는 예상하지 못하였습니다. 주님은 그들에게 죽음에서 살아나리 라고 말씀하셨으나, 그들은 이해하지 못하였습니다. 마태는 다음과 같이 적었는데 “ 그 여인들이 급히 무덤으로 부터 달려 나와” 마태는 이것을 “그들이 몹시 두려워하여” 라고 말하였습니다. 마가는 그들이 “두려워 떨고 갈팡질팡하였다”고 말하였습니다.

주님은 그 여인들에게 두려워 말라고 하셨습니다. 주님은 그들에게 11 제자들을 갈릴리로 보내어 그를 만나도록 하라고 하였습니다. 그 사람들은 주님을 만났으나 “그 들중 몇몇은 의심하였습니다”

우리의 사고방식을 바꾸는 것을 쉬운 일이 아닙니다. 우리는 다른 방식을 생각하는 세상에서 양육 되었습니다. 우리는 세상에 대해 오직 한 가지 방식만 알고 있는 사회와 문화 속에서 우리 삶의 많은 시간을 보내왔습니다. 마침내 부활절 주일에 주님께서 따르는 계획 속에 있는 하나님의 목적을 우리는 볼수 있습니다. 우리는 여전히 하나님께서 목적에 도달하시기 위해 사용하시는 전략 들을 이해하려고 필사적으로 애쓰고 있으나, 우리는 단지 그 목적 만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는 아담과 하와가 타락하였을 때 에덴 동산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보게 됨으로써 우리는 시작하게 됩니다. 창세가 3장 4절로 가서 하나님께서 아담과 하와를 동산 밖으로 내쫓으신 후에 무엇을 하셨는지 보십시오.

“[Yahweh] placed a flaming sword that flashed back and forth to guard the way to the tree of life.”
“ [야훼] 생명 나무로 이르는 길을 지키기 위해 양날에 검이 달린 불타는 검을 두시고”

그들의 죄로 인해, 그들은 생명으로부터 떨어져 나가게 됩니다. 그들은 죽음의 상태에 이르게 됩니다. 연결은 부서졌습니다. 하나님의 의도는 그 이후 그 연결을 고치시는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으로 이르는 그 연결은 생명입니다.

요한복음 14장 6절- 주님은 그에게 이르사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를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한복음 10장 10절- 주님은 자신의 목적이 생명을 주는 것이라고 하십니다.

어떻게 예수 님께서 생명을 주실까요? 죽으심으로? 네, 죽음과 다시 살아나심으로 입니다.

메시야의 전적인 목적은 우리가 하나님과의 관계가 가질 수 있는 길을 여시는 것입니다.

생명을 가질 수 있는 유일한 길을 하나님과 교제하는 것입니다. 이는 사랑의 교제인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고 우리는 그 사랑을 돌아가 서로 사랑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은 목적이며 생명의 의미입니다. 바로 이것입니다.

부활절 주일에 우리가 텅 빈 무덤을 보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목격할 때 이 사실이 날카롭고 선명하게 다가옵니다.

생명의 의미는 세상이 가르치는 것처럼 잘 교육 받는 것이 아닙니다. 세상의 지식은 하나님과 더 나은 교제에 그 지식이 헌납 될 때에만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생명의 의미와 목적은 좋은 직업을 가지고, 가족을 부양하고 요구 사항을 충족시킬만한 충분한 돈, 멋진 휴가를 위한 돈을 버는 것이 아닙니다. 생명의 의미와 목적은 서로 사랑하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 분이 우리를 먼저 사랑하셨기 때문에 오직 사랑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주님과 생명력 있는 교제를 나눌 때에만 사랑할 수 있습니다.

생명의 의미와 목적은 주님이 메시야 임을 아는 것이 아닙니다. 사탄은 이미 오래전 여러분 보다 먼저 이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생명의 의미는 주님과 사랑의 교제를 나누는 것입니다.

세상이 이것은 말도 안된다고 여러분에게 이야기 하나요? 오래전에 죽은 유대인과 생명력있는 교제를 나눈다는 것은 망상에 불과하다고 이야기 하나요? 그들은 주님이 살아 계심을 모릅니다. 주님을 죽지 않고 부활하셨습니다. 주님은 많은 이들 중에 처음 되십니다.

영적인 성공을 위한 6번째 법칙은 ‘하나님과 가까이 머물기’ 입니다.

1 Peter 3:4 – “You should clothe yourselves instead with the beauty that comes from within, the unfading beauty of a gentle and quiet spirit, which is so precious to God.”

베드로 전서 3장 4절 – “유순하고 정숙한 마음가짐으로 속 사람을 아름답게 하십시오. 그것은 하나님이 보시기에 매우 귀한 일입니다.”

Philippians 4:8 – “Fix your thoughts on what is true, and honorable, and right, and pure, and lovely, and admirable. Think about things that are excellent and worthy of praise.”

빌립보서 4장 8절 – “형제 여러분, 끝으로 말합니다. 여러분은 참되고 고상하고 옳고 순결하고 사랑스럽고 칭찬할 만한 것이 무엇이든 거기에 미덕이 있고 찬사를 보낼 만한 것이 있다면 그것들을 생각하십시오.”

주님과 사랑과 교제를 나누는 모든 사람은 또한 부활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연결 되어있습니다. 우리는 생명이 있으며 우리는 주님 안에서 희망이 있습니다, 이 세상 안에서가 아니라.

실제인 것, 중요한 것, 영원한 가치를 지니는 것, 이러한 것들을 붙드십시오. 우리의 삶 속에서 풍성한 열매를 만드시는 성령을 꼭 붙드십시오: 사랑, 희락, 화평, 오래 참은, 자비, 양선, 충성, 온유, 그리고 절제.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Leave a comment

Jesus is alive

 (Matthew 28:1–20)

Jesus died on a cross. The life went out of him, and he was dead. Jesus was crucified and he died. The power was turned off and his light went out.

Satan was probably as happy as Satan ever gets. This was what he had wanted. He surely felt as if he had won. Do you remember how Satan made a deal with God before he could attack Job? It can be thought of as a bit like that. Satan got Jesus, God’s only son, in exchange for all the other people. You and me included.

When you turn on a light in your house, you press a switch. This connects a circuit and allows energy to flow from somewhere to your bulb. The bulb then lights up, and we could say it is alive. Break the circuit and the bulb goes out. In other words, when you break the circuit it dies. Life is from God, isn’t it. Disconnect from God and you are dead.

On a Roman cross, the circuit from God to Jesus was broken. Jesus cried out “Eli, Eli, lema sabachthani?” ‘El’ means God or Yahweh, and ‘I’ means I or me or my. El’i means my God.

It is the Aramaic version of Psalm 22:1 –

“My God, my God, why have you abandoned me?”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습니까?”

As soon as the circuit was broken, Jesus died. He was dead. Jesus was no longer connected to the source of life, YHWH (Yahweh), Adonai (The Lord), El, God Almighty.

That was on Friday. Today is Sunday. We are here to celebrate, because Jesus didn’t stay dead. The circuit was mended, life was restored. “He was raised from the dead by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That is what Paul tells us in Romans 1:4.

At just the moment when it looked as though all hope was gone, God won. At the moment when it seemed that Jesus had failed, he succeeded. We need to remember this. When life is hard and it seems it has all gone wrong, we turn to God and find he has won. The reason we think of crucifixion as failure is that we don’t understand God’s plan.

The Hebrew slaves were saved by Moses from Egypt. When they found that salvation meant they were wandering around in the desert without cucumbers and melons, they thought it was a failure. It wasn’t. It was victory. We have to stop looking at the world the way Satan wants us to and start seeing things through God’s eyes. We need faith.

Today we gather to remind ourselves what that looks like. It looks like an empty tomb. It looks like a resurrected messiah.

Life is a relationship with the living God. That only became possible when Jesus died instead of us. Until then we couldn’t escape from Satan. Now we are free.

Now it is our choice to be a disciple of Jesus and share in his resurrection. Or to reject the free offer that he died for.

When we recall this exciting story we have a chance to think about God’s purposes. From the very beginning, God has had a strategy. As we read the story of God’s people we can see how often they failed to understand God’s strategy. All through the Old Testament, they failed to grasp it. When Jesus came, they failed to grasp it. Today, do we grasp the strategy of God?

The women who early on Easter morning found the tomb of Jesus empty did not know what to expect. They thought they were going to visit the tomb where Jesus lay dead. Mark tells us in Mark 16:1 that “Mary Magdalene, Mary the mother of James, and Salome went out and purchased burial spices so they could anoint Jesus’ body.”

They didn’t expect to find the tomb empty and Jesus gone. Jesus had told them he would rise from the dead, but they hadn’t understood. Matthew tells us that “the women ran quickly from the tomb.” He says this was because “They were very frightened.” Mark says they were “trembling and bewildered” by their experience.

Jesus told the women not to be afraid. He told them to send the 11 disciples to Galilee to meet with him. The men went and met Jesus, but “some of them doubted!”

It isn’t easy for us to change the way we think. We have been brought up in a world that thinks the wrong way. We have spent much of our lives in a culture and society that only knows one way to think about the world. On Easter Sunday at last we can see God’s goal in the strategy he has been following. We may still struggle to understand the tactics that God has used to reach his goal, but we can know the goal.

We start by looking at what happened in the Garden of Eden when Adam and Eve fell. Turn to Genesis 3:4 and see what God did after he kicked Adam and Eve out of the garden.

“[Yahweh] placed a flaming sword that flashed back and forth to guard the way to the tree of life.”

Through their sin, they are cut off from life. They are dead. The connection is broken. God’s intention ever since has been to repair that connection. That connection to God is life.

John 14:6 – Jesus told him, “I am the way, the truth, and the life. No one can come to the Father except through me.”

John 10:10 – Jesus says his purpose is to give life.

How will Jesus give life? By dying. Yes, by dying and then being resurrected.

The whole purpose of the Messiah is to open the way for us to have a relationship with God.

The only way to have life is to have a relationship with God. It is a relationship of love. He loves us, and we return that love and love each other.

That is the purpose and meaning of life. That’s it.

On Easter Sunday this comes into sharp focus when we see the empty tomb, and the resurrected Jesus.

The meaning of life is not to be well educated in any of the things that this world teaches. The knowledge of the world has value only when it contributes to a better relationship with God.

The meaning and purpose of life is not to have a good job, earning enough to feed a family and take care of their needs. With enough left over for a holiday. The meaning and purpose of life is to love each other and to love God. We can only love because he first loved us. We can only love when we have a living relationship with Jesus.

The meaning and purpose of life is not to know that Jesus is the messiah. Satan knew that long before you did. The meaningful thing in life is to have a relationship of love with Jesus.

Does the world tell you this is nonsense. Does it tell you that it is a delusion to think that you can have a living relationship with a long-dead Jew? They don’t know that Jesus is alive. He is not dead. He is resurrected. He is the first of many.

The sixth law of spiritual success is ‘Stay close to God.’

1 Peter 3:4 – “You should clothe yourselves instead with the beauty that comes from within, the unfading beauty of a gentle and quiet spirit, which is so precious to God.”

Philippians 4:8 – “Fix your thoughts on what is true, and honorable, and right, and pure, and lovely, and admirable. Think about things that are excellent and worthy of praise.”

All who have a relationship of love with Jesus will also be resurrected. We are plugged in. We have life. We have hope in Jesus, not in this world.

What is real, what is important, what is of lasting value, cling to these things. Hold tight to the Holy Spirit as he produces this kind of fruit in our lives: love, joy, peace, patience, kindness, goodness, faithfulness, gentleness, and self-control.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

You are sure to die

 (Matthew 27:45–55)

Death is a subject that the Bible talks about a lot. Sometimes graphically.

It starts in Genesis 2:17 when God says to Adam, “If you eat its fruit, you are sure to die.”

It ends in Revelation 21:4 when God’s messenger reveals what it will be like in heaven at the end of time. “He will wipe every tear from their eyes, and there will be no more death or sorrow or crying or pain. All these things are gone forever.”

Referring particularly to people, scientists don’t like to admit that they don’t know what death is. They prefer to say it’s an ‘incompletely understood phenomenon’. They want to measure things such as mobility, brain waves and heart beats. We need to turn to the Bible for answers.

Jesus said in Matthew 26:24, “the Son of Man must die, as the Scriptures declared long ago.”

We all die. Adam died. Jesus died. You will die. What is death? A related question is this. Why does the Bible mention two deaths. The book of Revelation mentions the second death in chapter 21 verse 8.

“Cowards, unbelievers, the corrupt, murderers, the immoral, those who practice witchcraft, idol worshipers, and all liars—their fate is in the fiery lake of burning sulfur. This is the second death.”

To put it as simply as possible, death is the absence of life. This is just the same as with light. Darkness is absence of light. Darkness and death are not powerful forces on their own. They are merely the absence of light or life. We cannot overcome darkness and death, because we cannot produce light or life.

Two passages in particular illustrate this truth. The first is Genesis 2:7.

“Then the Lord God formed the man from the dust of the ground. He breathed the breath of life into the man’s nostrils, and the man became a living person.”

There existed first a physical body. God created man, but the man was not a living person until God had implanted his spirit into it. Until then, he was dust of the ground.

The second passage is in our reading this morning. When Jesus passed from life to death, he released his spirit. Matthew 27:50 says, “Jesus shouted out again, and he released his spirit.”

The spirit of Jesus separated from the physical body of Jesus, and Jesus was dead.

That is physical death. The Bible also talks about spiritual death.

Jesus said in Luke 9:60 that those walking around may still be dead.

“Let the spiritually dead bury their own dead! Your duty is to go and preach about the Kingdom of God.”

John says about this that it is those believers who love each other who are spiritually alive.

1 John 3:14 – “If we love our brothers and sisters who are believers, it proves that we have passed from death to life. But a person who has no love is still dead.”

If you are an unbeliever, then right now you are dead. If you are a believer who doesn’t love your brothers and sisters in Christ, you are still dead.

You should fear that moment when your physical life will end, because at that moment you pass out of this body. If you are dead at that moment, what sorrow and wailing as you find yourself in the place of the dead. That place is called hell. It’s a place without love. There is no hope, only eternal regret.

“Anyone who believes in God’s Son has eternal life. Anyone who doesn’t obey the Son will never experience eternal life but remains under God’s angry judgment.” (John 3:36)

God does not want that to happen. He loves you. He is desperate to save you from that. He has devised a plan for your salvation.

“All of us must die eventually. Our lives are like water spilled out on the ground, which cannot be gathered up again. But God does not just sweep life away; instead, he devises ways to bring us back when we have been separated from him.” 2 Samuel 14:14

Matthew 10:28 says we should not “fear those who kill the body, but those who can take away our spiritual life.”

It is impossible for man to make himself alive. The world is ignorant about this, but the Bible shows it to be true. Whatever you do, you cannot gain life. The proof of this was provided by God in his commandments to the Israelites. As perfectly as they obeyed his commandments, they could never gain life from them.

“Sin is the sting that results in death, and the law gives sin its power.” (1 Corinthians 15:56)

The first man, Adam, became a living being when God put into him his Holy Spirit.

When Adam sinned, he died. That means the Holy Spirit left him. He became a walking dead man.

How can a walking dead man become alive?

We need to have the Holy Spirit within us. If God was able to simply go around to each person and pour his spirit into them, then he surely would have done that.

Anyone who believes in God’s Son has eternal life. God sent Jesus so that we could have life.

Jesus said: “I came that they may have life and have it abundantly.” (John 10:10 esv)

Jesus was unlike any person since Adam. God’s Holy Spirit lived in Jesus.

Jesus was alive. God sent him here so that we could be alive.

“I am the resurrection and the life. Anyone who believes in me will live, even after dying. Everyone who lives in me and believes in me will never ever die.” (John 11:25)

So why is Jesus going to die on Friday? This Friday is called Good Friday. We shall have a short service here to remember that just before sunset on that day, Jesus died.

His very own disciples did not understand how that would help them. We may also find it hard to understand how the death of Jesus could bring us life.

When Jesus died, he was dead. Jesus the man could not bring himself back to life. God was the only one who could do that. God brought Jesus back to life. God the Father performed the resurrection of his son.

“God the Father, who raised Jesus from the dead.” (Galatians 1:1)

“The apostles testified powerfully to the resurrection of the Lord Jesus, and God’s great blessing was upon them all.” (Acts 4:33)

God will do the same to us. After Jesus left, the Holy Spirit came. Each one of us can now be cleansed of sin and filled with the life of God.

John said he wrote his account of Jesus life “so that you may continue to believe that Jesus is the Messiah, the Son of God, and that by believing in him you will have life by the power of his name.” (John 20:31)

This is only possible because of Jesus sacrificial and obedient death. God’s son, the only perfect man, is the one who brings life and enables us to escape eternal death. The man who is God, died for us. Without Jesus, we are dead and we remain dead.

“The Spirit of God, who raised Jesus from the dead, lives in you. And just as God raised Christ Jesus from the dead, he will give life to your mortal bodies by this same Spirit living within you.” (Romans 8:11)

When we are filled with God’s life, when we overflow with the Holy Spirit, we are truly alive. Then we have the promise of eternal life. We also walk in God’s life. As living beings we are changed now. God says in Joel 2, quoted in Acts 2: “I will pour out my Spirit upon all people.
Your sons and daughters will prophesy. Your young men will see visions, and your old men will dream dreams. In those days I will pour out my Spirit even on my servants—men and women alike—and they will prophesy. And I will cause wonders in the heavens above and signs on the earth below.”

Being alive is a whole lot more exciting than being dead. God wants us all to be alive and so he sent Jesus. Because of Jesus, we can be filled with abundant life. You don’t need to be dead. To be alive you need only to believe in Jesus, and then to love each other.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