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gerous fire

Matthew 3:1–12

Chernobyl is a name that has become infamous for it’s nuclear horror story, along with Fukushima. Once upon a time, nobody apart from a few experts knew that nuclear power was dangerous. I remember visiting a nuclear power station and thinking how clean and safe it appeared. All you see from the outside is an imposing building with a huge cooling tower, but hidden inside is an important fusion process that powers the stars. It’s like having a small part of a star, or a tiny a bit of our Sun, in a box.
As long as the fusion process and its fuel are contained within its box we are safe, but if you were to open the box you would die before you could even walk inside. Our God Yahweh created all of the stars in the universe, and Scripture says he is extremely dangerous.

“The Lord your God is a devouring fire; he is a jealous God.”
“여러분의 하나님 여호와는 소멸하는 불이시며 질투하는 하나님이십니다.”
(Deuteronomy 신명기 4:24)

This is the fire that killed Aaron’s sons Abihu and Nadab when they offered a profane sacrifice, “the wrong kind of fire,” in the tabernacle, a sign of their disregard for the utter holiness of God and the need to honour him in solemn and holy fear.

“So fire blazed forth from the Lord’s presence and burned them up, and they died there before the Lord.”
“여호와 앞에서 불이 나와 그들을 삼켜 버렸다. 그래서 그들은 여호와 앞에서 죽고 말았다.” (Leviticus 레위기 10:2)

The prophet Isaiah also points out how dangerous Yahweh is. What a terrifying God we serve.

The sinners in Jerusalem shake with fear. Terror seizes the godless. “Who can live with this devouring fire?” they cry. “Who can survive this all-consuming fire?”
시온의 죄인들이 두려워 떨며 “우리 중에 누가 영원히 타는 이 소멸하는 불 앞에서 살아 남을 수 있겠는가?” 하는구나.
(Isaiah 33:14)

The answer to Isaiah’s question is that no sinner can survive the all-consuming fire of God’s glory, his holiness. God’s holiness and our sin is like matter and anti-matter, and when they come into proximity there is instant annihilation. Except of course that God isn’t hurt, only that we are totally obliterated. When God’s glory came down in a cloud on Sinai, God warned Moses that anyone who even touched the mountain would die.
On that holy mountain, from out of the thick cloud and darkness that concealed him and protected Moses, God gave the Ten Commandments to his people. He also gave precise instructions for the care of the stone tablets and how the people were to store them.
Moses instructed Bezalel and Oholiab to construct the tabernacle and furnishings of the Ark of the Covenant. In Deuteronomy, the Ark is said to have been built specifically by Moses himself without reference of Bezalel or Oholiab.
When carried, the Ark was always hidden under a large veil made of skins and blue cloth, always carefully concealed, even from the eyes of the priests and the Levites who carried it. When stationary it was hidden inside a holy of holies within the holy tent called a tabernacle. Nobody could enter except the priests, who were a specially purified group of Levites descended from Aaron, and anyone else who went too near the tabernacle would die.
Once there were some people who looked into the Ark of the Covenant, and they died on the spot. It’s recorded in 1 Samuel 6:19 that “the Lord killed seventy men from Beth-shemesh because they looked into the Ark of the Lord.”
If you read this in a different translation you may find a different number of dead, because the some Hebrew manuscripts read ‘70 men, 50,000 men’ and it’s not completely understood why there are two numbers. This translation assumes it means 70 men out of 50,000 men.
The point is that they died because they looked into the Ark. The point is that our God is truly dangerous and scary. We must not interpret that to mean he is nasty and horrible, but that the Lord God, creator of the universe and our loving father, is holy and awesome.
This dangerous glory, this all-consuming fire of holiness, was kept away from people inside safe containers of cloud, tabernacle and temple to protect the people whom God loves. This is why God couldn’t just come down and move around among the people of the world and save them. The Lord almighty is so holy that his presence on earth would have destroyed us instantly, because we are sinful.
Have you enjoyed Christmas and the stories of baby Jesus coming into this world to save us? But did you stop to think that this baby isn’t safe? Baby Jesus was the tabernacle, the container that was full of the most dangerous substance for sinners. Baby Jesus was full of God’s glory and his holiness, the power to destroy sin and sinners. Satan knew what it was and wanted to destroy it. We didn’t know how awesome, and some people still don’t realise what incredible danger they are in when they approach Jesus.
The human race was protected because the holiness of God was safely kept inside Jesus. Then Jesus went around forgiving sins and purifying lots more people so they would be able to have the awful power of God’s holiness dwell in them without it destroying them. And today there are millions of dangerous holy people in this world. People like you, forgiven of sins and holding inside them the incredible power of God’s glory.
Being a Christian isn’t about being a nice person so that you can go to heaven when you die. Being a Christian is about being dangerous, because God’s son made you into a tabernacle that can contain his glory. Until that day when God returns in his glory, and all the world will see.
In Matthew 3, John the baptist told people that he was preparing them to meet the Messiah. “He will baptize you with the Holy Spirit and with fire,” John said. “Every tree that does not produce good fruit will be chopped down and thrown into the fire.” He’s going to be “burning the chaff with never-ending fire.”
God, it seems, has very little interest in making things comfortable and nice for us. Instead, he is intent on developing our dangerous holiness. That great holiness that blazes with his consuming fire and is dangerous to sin and sinners.
We worship a dangerous God and every area of your life is under threat. Our awesome God is a loving God, and we should not be mistaken about that. God’s love is unlike any human love; its chief concern is not to make you comfortable, but to make you holy and to be holy is dangerous and the act of making us holy is dangerous.
Jesus has given you the Holy Spirit to change you, and that’s a danger to your everyday trappings. It’s a danger to your comfort, a danger to your retirement plan, and a danger to your schedule. It’s a danger to your social standing, a danger to your secrets, and a danger to your religion. The good news is that the Holy Spirit is also a danger to your limits, a danger to your fear, and a danger to your addictions. God’s fire is a danger to your sickness, a danger to your unforgiveness, a danger to the chains that bind you. The chains that you have become way too comfortable with cannot withstand God’s holy fire.
Having God’s holiness in you makes you dangerous. You become dangerous to your neighbour’s bondage, and dangerous to the pain in the people around you. You become dangerous to the generations of abuse and pain in your family and the families you know, and dangerous to the culture you are in every single day. God wants to make us dangerous as Jesus was dangerous. Dangerous to our neighbourhoods, dangerous to our friends, dangerous to our culture, dangerous to the kingdom of darkness.
It costs a lot to surrender your life to the baby born in Bethlehem and say, come into me and take away my sin. Fill me with your holiness and let your glory overcome me. Take me and make me like you, make me dangerous as you are dangerous. Powerful in love as you are powerful in love.
Purified by the refiner’s fire, we are the children of God almighty.
At the end of times, it says in Revelation 20:9, fire will come down from heaven and consume Satan and all that is unholy. “Death and the grave were thrown into the lake of fire.” (v.14)
In the final verses we are shown that in heaven “the glory of God illuminates the city, and the Lamb is its light.” There is no longer any need for protection from the dangerous God, and we shall finally see him face to face because Jesus came at Christmas as a baby.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Leave a comment

두려운 불

마태복음 3:1–12

체르노빌은 후쿠시마와 함께 핵 공포 이야기로 악명 높습니다. 옛날에 그 누구도 원자력이 위험하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몇몇 전문가를 제외하고는 거의 없었습니다. 저는 원자력 발전소에 방문했을 때, 이것이 얼마나 깨끗하고 안전한지에 대해서 생각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여러분이 밖에서 보이는 것은 거대한 냉각탑이 있는 인상적인 건물이지만, 그 안에 숨겨져 있는 것은 별들을 움직일만한 매우 중요한 융합 프로세스가 존재합니다. 이것은 별의 한 작은 부분이나, 태양의 매우 작은 한 부분이 상자 안에 있는 것과 같습니다.
융합 프로세스와 연료가 그 상자 안에 있는 한 우리는 안전하지만, 여러분이 그 상자를 열게 된다면, 여러분이 그 안으로 걸어가기도 전에 죽게 될 것입니다. 우리 야훼의 하나님은 우주의 모든 별을 창조하셨고, 성경에서 그 분은 매우 두려우신 존재라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The Lord your God is a devouring fire; he is a jealous God.”
“여러분의 하나님 여호와는 소멸하는 불이시며 질투하는 하나님이십니다.” (Deuteronomy 신명기 4:24)
이것은 아론의 아들 나답과 아비후가 성막에서 “여호와께서 명령하시지 아니하신 다른 불”을 담아 분향하였을 때, 그들을 죽였던 불이었습니다. 이는 하나님의 온전하신 거룩하심과 그분의 완전하고 거룩하신 경외심에 대해 소홀이 여긴 것에 대한 표시였습니다.
“So fire blazed forth from the Lord’s presence and burned them up, and they died there before the Lord.”
“여호와 앞에서 불이 나와 그들을 삼켜 버렸다. 그래서 그들은 여호와 앞에서 죽고 말았다.” (Leviticus 레위기 10:2)
이사야 선지자 또한 야훼 하나님이 얼마나 두려운 분이신가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우리가 섬기는 그 하나님은 정말로 두려운 분이십니다.
The sinners in Jerusalem shake with fear. Terror seizes the godless. “Who can live with this devouring fire?” they cry. “Who can survive this all-consuming fire?”
시온의 죄인들이 두려워 떨며 “우리 중에 누가 영원히 타는 이 소멸하는 불 앞에서 살아 남을 수 있겠는가?” 하는구나. (Isaiah 33:14)
이사야의 질문에 대한 해답은 그 어떠한 죄인도 하나님의 영광의, 그리고 그의 거룩함의 소멸하는 불 앞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거룩하심과 우리의 죄는 물질과 반물질 관계처럼, 서로 가까이 오게 되면, 즉시 소멸하게 됩니다. 물론 하나님께서는 상처 하나 나지 않으시는 반면, 우리 모두는 그 흔적조차 사라지게 됩니다. 하나님의 영광이 시내산 구름 가운데 내려오셨을 때, 하나님께서는 모세에게 이 산 경계를 침범하는 사람은 죽게될 것이라고 경고하셨습니다.
그 거룩한 산에서 하나님 자신을 숨기고 짙은 구름과 어둠으로부터 모세를 보호한 하나님께서 그의 백성들에게 십계명을 주셨습니다. 또한 하나님께서는 십계명이 새겨진 판을 관리하는 정확한 지침과 그것들을 보관하는 지침을 주셨습니다.
모세는 므살렐과 오홀리압에게 성막과 언약궤를 짓도록 지시하였습니다. 민수기에서 그 궤는 므살렐 또는 오홀리압이 아닌 모세 자신에 의해 구체적으로 만들어졌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 언약궤가 이동하게 될 때, 항상 가죽과 순청색으로 된 보자기로 조심스럽게 가려진 채, 그리고 그 궤를 운반하는 제사장과 레위 족속의 눈으로부터 항상 조심스럽게 감추어져 있어야 했습니다. 멈추어 섰을 때에는 성막이라 불리는 거룩한 장막 안에 위치한 지성소에 두었습니다. 레위 족속인 아론의 자손들 중에 특별히 구별된 제사장 외에는 그 누구도 들어갈 수 없으며, 성막에 가까이 다가가는 사람들은 죽임을 당하게 되었습니다.
한때 언약웨 안을 보았던 사람들은 모두 그 자리에서 죽임을 당하였습니다. 사무엘상 6장 19절에서는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벧 – 세메스 사람들이 여호와의 궤를 들여다보았기 때문에 여호와께서는 그들을 쳐서 70명을 죽였다.”
여러분은 서로 다른 번역 성경에서 이 말씀을 찾아보면, 죽은 자의 수가 서로 다르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몇명의 히브리 사본들에서 ‘70명, 50,000명’이라고 적혀 있고, 왜 이 두 숫자가 같이 있는 이해할 수는 없습니다. 이 번역에서는 50,000명 중 70명을 의미한다고 가정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언약궤 안을 보았기 때문에 죽임을 당했다는 것이 요점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하나님은 진실로 두려운 존재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끔찍하고 공포스러운 분으로 해석해서는 안 되고, 전 우주의 창조자이시자 우리가 사랑하는 아버지 되시는 하나님께서는 거룩하시고 위대하신 분이시라는 것입니다.
이 두려운 영광, 거룩함의 소멸하는 불은 하나님께서 사랑하시는 백성들을 보호하기 위해 구름, 성막, 그리고 성전의 안전한 곳으로부터 떨어져 계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이세상 사람들 가운데 내려오셔서 거하시지 않으셨던 것입니다.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지극히 거룩하셔서 이 땅 가운데 그분이 내려 오신다면, 우리 모두가 죄인이기 때문에 우리 모두를 그 즉시로 제거하셨을 것입니다.
여러분은 아기 예수님이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이 땅에 오신 이야기, 바로 크리스마스를 잘 보내셨나요? 하지만 여러분은 이 아기 예수님이 결코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하진 않으셨나요? 아기 예수님은 죄인들에게는 매우 위험한 것들로 가득찬 성막 그 자체이셨습니다. 아기 예수님은 하나님의 충만한 영광이며, 그분의 거룩 그 자체이시며, 죄와 죄인들을 완전히 제거해버리는 능력이셨습니다. 사탄은 이것을 알고 있었으며, 이 아기 예수를 제거해버리려고 했습니다. 우리는 이것이 얼마나 위대한지 알지 못하고 있으며, 몇몇 사람들은 예수님께 다가갈 때 얼마나 큰 위험에 처하게 되는지 여전히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거룩하심이 예수님 안에 안전하게 유지되었기 때문에, 우리 인류는 지금까지 보호되어 왔습니다. 예수님께서 죄를 용서하고, 많은 사람들을 정결케 하심으로 하나님의 거룩하신 엄청난 능력이 우리 안에 거하셔서 우리를 멸하지 않으십니다. 그리고 오늘날 이 세상에 수많은 거룩한 백성들이 살고 있습니다. 여러분 같은 사람들은 죄 사함을 받고, 그 안에 하나님의 영광의 놀라운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크리스챤이 되는 것은 단순히 괜찮은 사람이 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분이 죽으면 천국에 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크리스챤이 되는 것은 두려운 존재가 되는 것인데, 하나님의 아들이 여러분을 그분의 영광이 거하시는 성막으로 변화시키실 것입니다. 그날에 하나님께서 영광 가운데 다시 오실 때, 온 세상은 그 분을 보게 될 것입니다.
마태복음 3장에서 세례요한은 사람들에게 메시야를 만날 준비를 하라고 말하였습니다. “그는 성령과 불로 너희에게 세례를 베푸실 것이요.”라고 말했습니다. “아름다운 열매를 맺지 아니하는 나무마다 찍혀 불에 던져지느니라.”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시리라”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편안하고 멋지게 되는 것에는 그리 큰 관심이 없으신 것 같습니다. 대신에, 그 분은 두렵고 떨리는 거룩함을 성숙시키시려고 합니다. 소멸하는 불을 활활 타게 하는 이 위대한 거룩함은 죄와 죄인들을 두렵게 합니다.
우리는 두려운 존재이신 하나님을 경배하고, 여러분 삶의 모든 영역을 그 분 안에 내어 드립니다. 위대한 하나님은 사랑의 하나님이시며, 우리는 이것에 대해 착각해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그 어떠한 사람의 사랑과 같지 않으며, 여러분을 편안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여러분을 거룩하게 하며, 거룩하게 된다는 것은 두려운 존재가 되는 것이며, 우리를 거룩하게 하는 행위 또한 우리를 두려운 존재가 되도록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여러분을 변화시키기 위해 성령님을 보내주셨습니다. 이는 여러분 매일의 세상적인 것에 위험하고, 여러분의 편안함에도 위험하고, 여러분의 은퇴 계획에도 위험하고, 여러분의 일정에도 위험합니다. 이는 여러분의 사회적 명성에도 위험하며, 여러분의 비밀스러운 일에도 위험하고, 그리고 여러분의 종교생활에도 위험합니다. 성령님도 여러분의 한계에 위험하며, 두려움에 대해 위험하며, 그리고 중독에 대해서도 위험합니다. 하나님의 불은 여러분의 아픔에 위험하며, 여러분의 용서에 대해서도 위험하며, 여러분은 감싸고 있는 사슬에도 위험합니다. 여러분을 편안하게 만든 사슬은 하나님의 거룩한 불 앞에 견딜 수가 없습니다.
하나님의 거룩하심을 여러분이 소유한다는 것은 여러분이 두려운 존재가 되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웃의 속박과 여러분 주변 사람들에게서 오는 고통에 대해 두려운 존재가 됩니다. 여러분은 폭력적인 세대와 여러분의 가족과 여러분이 아는 가족들의 고통 가운데 두려운 존재가 되고, 매일의 삶 가운데에 겪는 문화에 대해서도 두려운 존재가 되게 됩니다. 하나님께서는 예수님처럼 두려운 존재이셨던 것처럼 우리도 두려운 존재가 되길 원하십니다. 우리 이웃에 대해, 우리 친구들에 대해, 우리 문화에 대해, 어둠의 세상에 대해 두려운 존재가 되길 원하십니다.
베들레헴에서 태어난 한 아기에게 여러분의 삶을 복종시키고, 그분께 나의 죄를 사하여 달라고 이야기 하는 것은 많은 대가가 지불되어야 합니다. 그분의 거룩하심으로 나를 가득채워 주시고, 그분의 영광으로 가득차게 해 주세요. 나를 받아주시고, 나를 그분처럼 되게 해 주시고, 그분이 두려운 존재이셨던 것처럼 나 또한 그렇게 해 주세요. 그분이 사랑 안에 능력이 있었던 것처럼 나 또한 사랑 안에 능력있도록 해 주세요.
연단하는 불로 우리를 정케해 주세요. 우리는 전능한 하나님의 자녀들입니다.
마지막 때에, 요한계시록 20장 9절에서는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불이 하늘로 부터 내려와 사탄을 불태우고, 거룩하지 않은 모든 것을 불태울 것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죽음도 지옥도 불못에 던져졌는데.” (14절)

마지막 구절에서 우리는 천국에서 “하나님의 영광의 광채가 비치고 어린양이 그 성의 등불이 되시는 것”을 보게 됩니다. 두려운 존재이신 하나님으로부터 보호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으며, 예수님께서 아기 예수님으로 성탄절에 이 땅에 오셨기 때문에 우리는 결국에 그 분을 대면하여 보게 될 것입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Leave a comment

이땅의 하나님의 영광

요한복음 3:1–22

그리스도인이 아닌 많은 사람들은 크리스마스를 마술 같은시기, 불가능한 일과 멋진 일이 일어날 수있는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동방 박사와 천사와 목자들의 이야기는 환상적입니다. 악으로부터 보호 받고있는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열게 될 한 아기를 찾아서, 모두가 한 자리에 모인다는 것은 더욱 특별합니다.

전 세계의 사람들이 크리스마스를 축하하고 서로 선물을 주고 받는 것은, 잠시동안이라도 인생을 덜 끔찍하게 만드는 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모든 사람이 그런 것은 아니듯이, 혼자 외롭고 마음 아파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을 것입니다.

저는 크리스마스가 마법에 관한 것이라고 믿지 않습니다. 크리스마스는 사랑, 특히 우리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에 관한 것이라고 믿습니다. 이번 주 수요일에 예수를 따르는 모든 사람들이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셨다는 것을 축하 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태어나신 실제 날짜와 동방 박사가 방문한 날짜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사랑하고 우리를 사랑하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예수님을 보내셨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합리적인 질문을 할 수도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사람들을 사랑하신 것과 2 천년 전에 아기예수를 베들레헴으로 보내신것은 무슨 관계가 있냐고요.

그것은 하나님께서 한동안 세상을 걱정하고 계시다가, 어느 날 아침 잠에서 일어나실때 어떻게 세상을 고칠 수 있을지에 대해 훌륭한 생각을 하게 되신것이 아닙니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세상이 시작될 때부터 가지고 계셨던 오랜 생각이며 하나님께서 이미 이루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우주를 창조하셨을 때로 돌아가 봅시다.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형상대로 인간들을 창조하시고 정원에 두셨습니다. 그리고 창세기에 나온바와 같이, 자신의 영을 그들 안에 넣으시고 영광으로 채우셨습니다.

“He breathed the breath of life into the man’s nostrils, and the man became a living person.” (Genesis 2:7)
“그 코에 생기를 불어넣으시자 산 존재가 되었다.”

우리 모두는 이 이야기를 알고 있으며, 어떻게 인간이 과일을 먹었으며, 어떻게 하나님을 거절했는지, 그리고 어떻게 인간이 사악함, 악, 죄, 어둠으로 인한 죽음으로 가득 차게 되었는지 알고 있습니다.

히브리 노예들이 광야를 탈출 할 때, 하나님은 모세에게 장막을 건축하는 방법에 대하여 엄격하게 지시하셨습니다. 성막은 하나님의 창조를 나타내는 것으로, 십계명으로 상징되는 하나님의 말씀을 담고 있었습니다. 또한 생명의 빵과 나무를 상징하는 물건도 들어있었습니다. 성막이 완성되었을 때, 하나님께서 오셔서 지성소를 그의 영광과 영으로 채우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땅으로 오셔서 히브리인들과 함께 계셨습니다. 그리고 그들과 함께 길을 떠나셨고, 그들을 인도하고 보호하셨습니다.

마침내 성막은 성전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열왕기 상 6 장에 따르면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에서 구출 된 지 약 480 년이 지난 후 “솔로몬 통치 제 4 년 중 지브의 달 중순 봄에” 건축이 시작되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금색으로 겹친 조각상, 야자 나무 및 열린 꽃이 새겨진 성전은 하나님의 창조물을 상징합니다. 메 노라라고 불리는 7 가지 촛대는 생명 나무를 상징합니다. 그리고 언약궤는 거룩의 거룩한 곳에 놓여졌다. 성전이 헌납 된 순간, 하나님의 ‘셰 키나’영광이 내려와 성전이 채워졌으며 성전은 하느님의 영이 머무는 이 땅의 처소가 되었습니다.

유대역사가 요세푸스에 따르면, 지상에 있는 하느님의 형상은 하느님의 영광으로 가득 차 있었고, 사 백일 십칠 년, 육 개월, 열흘 동안 사람들을 축복 해주었습니다. 그런 다음 바빌론 사람들에 의해 불 타 버렸고 하느님의 영광이 땅을 떠났습니다.

두 번째 성전은 예수님이 태어나시기 약 500 년 전에 지어졌지만, 하나님의 영광으로 가득 찬 기록은 없습니다. 하나님의 영광은 떠났으며, 그의 영은 그가 선택하셨던 민족을 떠났습니다. 유대인들을 그의 영광이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 후 대부분의 유대인들의 예배는 하느님의 영광의 회복과 에스겔에게 주어진 말씀의 성취와 관련이 있었습니다.

“I, the Lord, will be their God, and my servant David will be a prince among my people. I, the Lord, have spoken!” (Ezekiel 34:24) “나 여호와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고 내 종 다윗과 같은 그 목자는 그들의 왕이 될 것이다. 이것은 나 여호와의 말이다.” (에스겔 34:24)

그리고 하나님께서 예수님의 마지막 선지자 인 말라기에게 이런 말씀을 주셨습니다. “보라! 나는 나의 사자를 보내고있다. 그리고 그는 나의 앞의 길을 준비 할 것이다. 그러면 너희가 찾는 주께서 그의 성전에 갑자기 오실 것입니다.”

하나님의 영광은 떠났으며, 하나님께서는 다시 오실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의 첫 번째 아담에게 의도하셨던 바와 같은 그의 영광이 다시 올 것이며 그의 영은 그의 백성들과 함께 머무실 것입니다.

이것은 구약 전체의 이야기입니다. 그것은 그의 백성들과 함께 지내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이야기, 우리들이 그를 어떻게 거부했는가에 관한 이야기, 그리고 하나님께서 다시 노력하시는 은혜의 이야기입니다. 끊임없고 변하지 않는 사랑의 이야기이며, 이것이 크리스마스가 우리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에 관한 것인 이유입니다.

아기가 마리아에게 태어 났을 때, 하나님 자신이 그의 백성과 함께하고 악에서 구출하기 위해 지상으로 돌아오셨습니다. 하나님의 영광이 이제 어둠 속에서 다시 빛나고 어둠이 그것을 극복 할 수 없기 때문에 이것은 놀라운 마법의 순간입니다. 요한이 오늘 본문에서 “하느님의 빛이 세상으로 오셨다”고 말합니다.

신나는 일이지만 두려운 일이기도합니다. 말라기는이 순간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그가 오셨을 때 누가 견딜 수 있을까? 그가 나타나실 때 누가 그 앞에 서서 그 얼굴을 대할 수 있을까?”

견딜 수있는 사람들은 빛을 좋아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기뻐하는 사람들이 될 것입니다. 어둠을 좋아하고 숨기고 싶은 사람들은 행동이 악한 사람들입니다. 예수님께서 태어나셨을 때, 그들은 하느님의 영광에 대한 반응에 노출되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하나뿐인 아들을 주었고, 그로 인해 그를 믿는 모든 믿는 자들은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삶을 얻을 것이다.

우리가 이 크리스마스에, 예수님을 메시아라고 믿으며 고대하며 기다린다면, 구원을 얻을 것입니다.

우리는 고통 받거나 비판 받지 않을 것입니다. 요한은 말합니다. “그를 믿는 사람에 대한 정죄는 없다.”

크리스마스를 오직 마법처럼 보거나 선물, 천사, 날아 다니는 사슴, 뚱뚱한 할아버지들이 빨간 옷을 입는 것, 나무를 장식하던 사람들은 큰 충격을 받을 것입니다.

“그를 믿지 않는 사람은 이미 하나님의 독생자를 믿지 않은 것으로 인해 정죄를 받았습니다.”

예수님이 오셨던 날은 하나님의 빛이 세상에 와서 하나님의 영광이 도처에 빛난 시간입니다. 몇몇 사람들은 숨었고 몇몇 사람들은 기뻐했습니다. 오늘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기뻐합니다. 오늘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 가운데 일을 계속하시는 동안 하나님의 영광이 지상으로 돌아 오는 것을 축하합니다.

우리는 또한 예수님께서하신 모든 일로 인해, 하나님의 영이 여전히 여기 있다는 것을 축하합니다. 하나님의 영광은 이제 이 세상에서 모든 신자들에게 빛나며 세상을 그의 빛으로 채웁니다. 처음에 세상은 하나님의 성전이었고 성전은 그의 백성들 사이에 하나님의 집이었습니다. 이제 당신은 그의 영광으로 가득 찬 성전입니다.

아기로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은 선지자나 현자, 위대한 지도자나 선한 사람으로 오시지 않았습니다. 성경은 그렇게 말하고 있지 않습니다. 다만 그는 하나님이시며 우리와 함께 살고 계신다고 말합니다.

첫 성탄절에 태어난 아기는 메시아였으며 창조주이시며 우리의 구주이신 하나님의 영광으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우리는 그것에 기뻐하며 서로 축하합니다. 할렐루야! 기뻐하십시오. 하나님의 영과아이 그의 백성들에게 돌아 오셨습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Leave a comment

The glory of God on earth

John 3:1–22

Many people who aren’t Christian think of Christmas as a magical time of the year, a time when impossible things and wonderful things can happen. The story of magi and angels and shepherds is fantastical, especially that they all converge on a baby who is protected from evil and destined to inaugurate a new age of peace.
It does seem that people all around the world celebrating this event and giving gifts to each other find that it has the power to temporarily make life seem less terrible. Not for everyone though, and there will be many people who feel alone and despondent this Christmas.
I don’t believe that Christmas is about magic. I believe that Christmas is about love, and in particular God’s love for us. Christmas is on Wednesday this week, when all followers of Jesus will celebrate that he was born into our world to save us. It doesn’t matter what actual date he was born on, nor on what date the magi visited him. It matters that God sent Jesus because God loves the world, and he loves us.
Some may reasonably ask, What is the connection between God loving people and God sending Jesus to Bethlehem as a baby almost two thousand years ago?
It wasn’t that God had been worried for a while about the way the world was going, and he woke up one morning with a great idea of how to fix things. It was an old idea from the beginnings of time, and something God had done before.
Way back when God created the universe, he created humans in his image and placed them in a garden. He then put his spirit into them, filling them with his glory, as it says in Genesis.
“He breathed the breath of life into the man’s nostrils, and the man became a living person.” (Genesis 2:7)
We all know this story and how man ate from the tree and rejected God, and how man was instead filled with death – wickedness, evil, sin, darkness.
When the Hebrew slaves were escaping across the desert, God gave strict instructions to Moses on how to build him a tabernacle. The tabernacle represented God’s creation and it contained the word of God, symbolised by the ten commandments. It also contained the bread of life and a staff that symbolised the tree. When it was completed, God came and filled the holiest place with his glory or spirit.
God had come back to earth and was present with the Hebrews. He then travelled with them and guided them and protected them.
Eventually the tabernacle was replaced by a temple. It’s written in 1 Kings 6 that construction began “in midspring, in the month of Ziv, during the fourth year of Solomon’s reign” some 480 years after the people of Israel were rescued from Egypt.
The temple in its design with carved figures of cherubim, palm trees, and open flowers, which were overlaid with gold, represents God’s creation. The seven-branched candlestick, called a menorah, represented the tree of life. And the ark of the covenant was placed in the holy of holies. At the moment the temple was dedicated, God’s ‘shekhinah’ glory came down and filled it and the temple became the home on earth of God’s spirit.
God’s image on earth was filled with God’s glory and blessed his people for four hundred and seventy years, six months, and ten days, according to the Jewish historian Josephus. Then it was burnt down by the Babylonians and God’s glory left the earth.
A second temple was built around 500 years before Jesus was born, but there is no record of it ever being filled with God’s glory. God’s glory had departed, his spirit had left the chosen people, and they were awaiting its return. Most of Jewish worship after that was concerned with the return of God’s glory, and the fulfilment of the word given to Ezekiel. “I, the Lord, will be their God, and my servant David will be a prince among my people. I, the Lord, have spoken!” (Ezekiel 34:24)
And the words that God gave to Malachi, the final prophet before Jesus. “Look! I am sending my messenger, and he will prepare the way before me. Then the Lord you are seeking will suddenly come to his Temple.”
God’s glory had departed and God had said it would return. His glory would come and his spirit would dwell with his people, just as he had intended with the first Adam.
This is the story of the whole of the Old Testament. It’s the story of God intending to live among his people, the story of us rejecting him and the story of grace as God tries again. It’s a story of constant and unchanging love, and that’s why Christmas is about God’s love for us.
When a baby was born to Mary it was God himself returning to earth to be with his people and rescue them from evil. This is a wonderful and thus magical moment because God’s glory now shines again in the darkness, and the darkness cannot overcome it. As John says in today’s Scripture: “God’s light came into the world.”
It’s exciting, but it ought also to be frightening. Malachi warned of this moment – “Who will be able to endure it when he comes? Who will be able to stand and face him when he appears?”
Those who are able to endure will be those who like the light, who rejoice in the glory of God. And those who like the darkness and want to hide are those whose actions are evil. When Jesus was born, they were exposed by their reaction to God’s glory.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so that everyone who believes in him wi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If we believe this Christmas that Jesus is the Messiah so long awaited, we shall be saved.
We won’t suffer or be subjected to judgment, John says. “There is no judgment against anyone who believes in him.”
Those people who only see Christmas as magical, a time of gifts, angels, flying deer and fat old men dressed in red, and decorated trees are in for a huge shock. “Anyone who does not believe in him has already been judged for not believing in God’s one and only Son.”
Christmas is when God’s light came into the world and God’s glory shone all around. Some people hid, and some rejoiced. Today we are here to rejoice at the love of God. Today we celebrate the return of God’s glory to earth as God continues his work among us.
We also celebrate that, because of all that Jesus did, the spirit of God is still here. God’s glory now shines in this world in every believer, filling the world with his light. The world in the beginning was God’s temple, and then the temple was God’s home among his people, and now you are his temple filled with his glory.
This Jesus, who came to earth as a baby, did not come as a prophet, he did not come as a wise man, he did not come as a great leader or a good man. The Bible never makes that claim for him, but says he is God come to earth and living with us.
The baby born on the first Christmas was the Messiah, filled with the glory of God the creator, and our saviour. We rejoice at that and we celebrate that with each other. Hallelujah! Rejoice, for the glory of God has returned to his people.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Leave a comment

시험중의 기쁨과 평안

마태복음 2:1–16

요한복음 16장 33절에 기록되어 있는 예수님의 말씀은 오늘 아침 많은 우리들을 위한 진실된 말씀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 주위의 세상을 바라볼 때 무거운 마음을 가집니다. 예수님께서 “여기 세상에서는 너희가 시험과 슬픔을 겪게 될 것이다.” 라고 말씀하실 때 그의 마음은 연민으로 흘러넘쳤습니다.

10일후면 크리스마스입니다. 그러나 여러분들은 골치 아픈 기분과 걱정거리로 억눌러져 있을지도 모릅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시험과 슬픔을 예상하라고 말씀하시면서 또한 우리에게 걱정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예수님이 배신 당하여 십자가에 못박히시기 전 제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예수님은 그가 우리에게 줄 선물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평안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곧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내가 너희에게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과 같지 아니하니라.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라.” (요한 14:27)

많은 사람들은 누가가 예수님의 탄생에 대해 말하는 이야기를 좋아하며 그 사건의 표현 속에서 희망을 찾습니다. 만약 여러분이 방이 다 찬 여관이나 천사들의 찬양 그리고 추운 밤의 목자들을 원한다면 누가복음을 읽으십시오.

마태는 그의 자손들 사이에서 메시아가 임할 것을 이야기 하기 위해 다른 이야기를 합니다. 마태복음서는 하나님의 사람들의 역사에 연결되어 있는 아주 유대적인 이야기입니다.

마태는 예수님이 태어나셨음을 간단하게 말합니다. “요셉은 그를 예수라 이름 지었다.” 그런 후 곧 바로 다음 절인 (마태 2:1) 동방박사의 이야기롤 들어가는데 그들은 점성술사 또는 마법사들이었고 동쪽에서 도착한 자들이었습니다.

“Jesus was born in Bethlehem in Judea, during the reign of King Herod. About that time some wise men from eastern lands arrived in Jerusalem.”
“헤롯왕 때에 예수께서 유대 베들레헴에서 나시매 동방으로부터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이르렀다.”

마태의 이런 방식은 유대인 독자들에게는 분명하게 연결을 시키고 있으나 아마도 우리와 같은 비 유대인이나 출애굽기 이야기에는 분명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는 모압의 악한 왕 발락의 역할 속에서 헤롯왕을 불러 일으킵니다. 그의 백성들은 두려움으로 질렸고 히브리인들은 약속의 땅으로 행진하였습니다. 발람의 역할 속에서 발락이 히브리인들을 저주하도록 요청한 것처럼 마태는 동방에서 온 박사들을 넣습니다. 유대의 전통은 발람이 점성술가이며 마법의 창시자라고 가르쳤습니다. 출애굽 이야기속에서 발람은 발락이 그에게 할 것을 지불했기 때문에 히브리인들을 저주하는 대신에 그들을 축복합니다.

마태는 잔인한 헤롯이 이스라엘의 의로운 왕을 죽이려고 하는 것과 발람을 도와 그의 후임자들을 얻으려 하는 것을 보여줍니다. 발람이 히브리인들을 축복했을 때 그는 또한 앞으로 오실 메시아에 대해서 그들에게 예언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I perceive him, but far in the distant future. A star will rise from Jacob; a scepter will emerge from Israel.” (Numbers 24:17)
“나는 그를 인지하지만 먼 미래의 일이다. 한 별이 야곱에게서 일어 나오며 한 규가 이스라엘에서 나타날 것이다.” (민수기 24:17)

악한 왕 헤롯은 황제라과 불렸지만 그의 속성에 대한 찬사는 아닙니다. 그것은 예루살렘에 웅장한 사원을 짓는 것이나 가이사랴에 항구도시를 짓는 것과 같은 위대한 건축 프로젝트에 대한 그의 사랑 때문입니다.

그는 또한 그의 가족들과의 문제와 그에게 대항하거나 그를 위협으로 보는 누구에게나 잔인한 대우를 한것으로 유명합니다. 헤롯황제는 두명의 아내와 그의 세명의 아들을 살인하였습니다. 그래서그는 이스라엘의 미래의 왕인 사내아이가 태어났다는 것을 듣자마자 그를 죽이려고 했으며 그것은 그의 본성이었습니다. 그 사내아이가 누구인지 알지도 못한 채 그는 베들레헴 지역의 두살 이하의 사내아이들을 모두 죽였습니다.

헤롯은 결국 유대의 왕이라는 명목을 얻었습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절대 그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왜냐면 헤롯은 에서에게서 난 에돔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동방박사가 나타나서 헤롯에게 새로운 왕에 대해 물으려 할 때 헤롯왕은 선지자들과 율법자들을 불러 모이게 했습니다. 이 유대의 권위자들은 헤롯왕에게 미가서 5장 2절과 사무엘 5장 2절에 따라서 메시아가 “유대 베들레헴에서” 나실 것을 알려 줍니다.

마태는 조심스럽고도 신중하게 그의 독자들을 위해 세명의 주인공들과 베들레헴에서 메시아가 탄생한 것에 대한 각각의 반응을 보여주는 그림을 그립니다.

첫번 째 주인공은 그들 스스로 선택되어진 사람들로서 선지자들과 율법학자들로 표현 됩니다. 그들의 왕 메시아는 태어났고 그들에게 그 것은 숨겨져 있는 비밀이 아닙니다. 그들의 이러한 지식으로 무엇을 했습니까? 그들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 중 어느 누구도 짧은 여행을 나서지도 않았습니다. 고작 6마일이나 10킬로미터밖에 되지 않는 길인데도 말이죠. 베들레헴에서 심지어 살피기 위해서도. 예수님은 왔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백성들은 그를 알아차리지도 못했습니다.

우리는 화와 질투를 소모시키며 이스라엘의 약속된 구원자를 죽이려고 하는 악한 이스라엘의 통치자를 가지고 있습니다. 헤롯황제는 무죄한 여인들과 아기들에게 공포를 가하면서 가장 나쁜 이방왕처럼 행동을 합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이 이야기 속에서 영웅들을 본니다. 마태의 말씀속에서 메시아를 처음으로 알아차리고 경배한 사람들을 이방인들이었습니다. 발람의 자손들을 그의 예언이 완수된것의 증인으로 왔습니다. 마치 히브리인들이 밤에 거대한 빛으로 이끌렸던 것처럼.

마태는 메시아의 탄생에 대한 세가지의 다른 반응들을 주시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이야기의 중심적인 특징입니다. 오늘 날 사람들은 예수그리스도의 복음에 대해 이 세가지 방식 중 하나로 반응을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영적이든 또는 종교적인 사람이든 간에, 그들이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돌아가기 전에 으쓱대며 그 소식을 듣습니다. 아마도 그들은 그들 행동들의 중요성에 너무 감싸여져서 하나님이 하고 있는 것에 완전히 의식하지 못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중요성에 대해 현실적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그들이 살고 있는 삶을 위협하고 그들이 변화 되어야 함을 요구한다는 것을 압니다. 그들은 화와 비통함 그리고 질투로 반응을 합니다.

그들은 진실을 짓누르고 죽이려 합니다. 마치 북한에서 일어나는 것처럼 말이죠. 김정은은 기독교의 힘을 알기에 그것을 뽑아 버리려고 하는 현대의 헤롯왕과도 같습니다. 그러한 사람들은 그들의 죄로 쇠약해지고 있으며 지속적인 두려움속에서 살아가면서 위협을 상상합니다.

동방박사는 우리 반응의 결론들을 어떻게 반응하고 드러내야 하는지에 대해 보여주고 있습니다. 11절을 보십시오. 이것은 예수님이 구원자라는 소식에 어떻게 반응해야 하는지에 대한 방법입니다.

“They entered the house and saw the child with his mother, Mary, and they bowed down and worshiped him. Then they opened their treasure chests and gave him gifts of gold, frankincense, and myrrh.”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함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

헤롯이 세상의 시험과 슬픔을 경험한 곳에서 동방박사들은 기쁨과 평안을 경험할수 있었습니다. 10절을 보십시오.

“When they saw the star, they were filled with joy!”
“그들이 별을 보았을 때 그들은 기쁨으로 가득 채워졌다.”

우리는 세상에게 어리석은 자들의 심부름처럼 보여지는 것을 위해 먼 길을 여행했던 동방박사와 같은 가요? 만약 여행의 모든 수고가 낭비였다면 우리는 우리 자신들 속이 궁금한가요? 가난한 집에 있는 어린 아이 앞에 놓여있는 선물의 비용이 우리는 궁금한가요?

우리가 우리의 주를 마주하고 그를 맞아들일 때 우리의 기쁨이 얼마나 대단할지, 우리의 평안이 얼마나 깊고 지속적일지. 여러분은 천사나 예수님에게서 약속되어진 평안을 원하나요? 성령의 열매는 사랑과 기쁨과 평안 등등입니다.

기쁨은 말이 되지도 않고 우리의 끔찍한 상황에서 아무것도 할수 없는 우리들 속에서 부풀어 오르는 놀라운 것입니다. 그것은 우리의 마음속에 존재하고 있는 주님으로부터 오는 것이며 우리는 그것을 얻기 위해서 주님께 우리 자신을 겸손하게 해야만 합니다. 그러면 그는 우리에게 평안을 줍니다.

이제 평안은 단순히 전쟁이 없는 상태가 아니라 갈등이 없는 상태 입니다. 평안과 기쁨은 둘다 내적이며 주관적이고 행복한 경험들입니다. 평안은 마음이 걱정이나 두려움 그리고 갈등으로 괴롭지 않을 때 단지 몸이 아니라 마음속에 있는 좋은 느낌입니다.

욥기 22장 21절은 말합니다.
“하나님께 굴복하라. 그러면 너는 평안을 갖게 될 것이다.” 히브리어로 평안은 샬롬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관계의 단어입니다. 평안은 여러분이 좋은 관계를 가질 때 있는 것이고 누군가와 나쁜 관계를 가지면 평안의 반대가 됩니다. 평안은 갈등이 없이 조화속에 있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것이 예수님께서 “내가 주는 평안은 세상이 줄수 없는 선물이다.” 라고 말씀하셨던 이유입니다. 우리가 크리스마스에 탄생을 축하하는 주님께 우리 자신을 내어 줄때 평안과 기쁨을 우리를 채웁니다. 우리가 우리 자신을 내어줄 때 우리는 그와 조화를 이루게 되고 뿐만 아니라 중요하게 그들 자신을 주님께 내어준 모든 사람들과도 조화를 이루게 됩니다.

예수님 앞에서 겸손하고 순종적인 곳으로 들어갈 때까지 세상에서는 평안이 있을 수 없습니다. 여러분이 예수님을 경배하고 그를 여러분의 삶의 주인으로 허락할 때까지 여러분의 삶속에는 평안과 기쁨이 있을 수 없습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Leave a comment

Joy and peace amid trials

Matthew 2:1–16

The words of Jesus recorded in John 16:33 are true for many of us this morning, and we have heavy hearts as we look at the world around us. Jesus had a heart overflowing with compassion when he said: “Here on earth you will have many trials and sorrows.”
In just ten days it will be Christmas, but you might be feeling troubled and pressed down with worries this morning. Jesus told us to expect trials and sorrows, and he also told us not to worry. Talking to his disciples just before he was betrayed and crucified, Jesus spoke of a gift that was he giving to us. “I am leaving you with a gift—peace of mind and heart. And the peace I give is a gift the world cannot give. So don’t be troubled or afraid.” (John 14:27)
Many people love the story that Luke tells about the birth of Jesus, and find great hope in his description of the events. If you want an inn that is full, angel choirs and shepherds in the cold night then you read Luke’s Gospel.
Matthew has a different story to tell of the arrival of the Messiah among his people. In particular, Matthew’s Gospel is a very Jewish story that links with the history of God’s people.
Matthew says simply that Jesus was born and that “Joseph named him Jesus.” He then moves directly in the next verse (Matthew 2:1) into the story of the wise men, who were either astrologers or magi, arriving from the east.
“Jesus was born in Bethlehem in Judea, during the reign of King Herod. About that time some wise men from eastern lands arrived in Jerusalem.”
In this manner Matthew is making an obvious link for his Jewish readers, but perhaps not obvious to us Gentiles, to the story of the Exodus.
He casts Herod the Great in the role of the evil king Balak of Moab, whose people were sick with dread as the Hebrew people marched toward the Promised Land. In the role of Balaam, whom Balak asked to curse the Hebrews, Matthew puts the magi from the east. Jewish tradition taught that Balaam was a magus and the founder of the magi. In the Exodus story, Balaam blesses the Hebrews instead of cursing them as king Balak has paid him to do.
Matthew shows the cruel Herod trying to destroy the rightful king of Israel and trying to get Balaam’s successors to help him. When Balaam blessed the Hebrews it was well known that he also prophesied over them about the coming Messiah:
“I perceive him, but far in the distant future. A star will rise from Jacob; a scepter will emerge from Israel.” (Numbers 24:17)
The evil king Herod was called ‘the Great’, but not as a compliment of his character. It was due to his love of great building projects, such as the magnificent Temple in Jerusalem and the port city of Caesarea.
He was also well known for his family troubles and for his brutal treatment of anyone who opposed him or he saw as a threat. Herod the Great murdered two of his wives and three of his own sons. And so it was in his nature as soon as he heard that a boy had been born who was the future king of Israel, to kill that boy. Not knowing which boy it was, he killed all the boys under two years old in the Bethlehem area.
Herod did eventually gain the title ‘king of the Jews’, but the Jewish people never accepted him because Herod was an Edomite descended from Esau.
When the magi turned up on Herod’s doorstep enquiring about the new king, Herod called a meeting of the leading priests and teachers of religious law. These Jewish luminaries informed Herod that according to Micah 5:2 and 2 Samuel 5:2 the Messiah would be born “In Bethlehem in Judea.”
Matthew has carefully and deliberately drawn a picture for his readers that shows three main characters and the responses of each to the birth of the Messiah in Bethlehem.
The first character is the Chosen people themselves, represented by the leading priests and teachers of religious law. Their king the Messiah has been born and it is not a secret that is kept hidden from them. What do they do with this knowledge? They do nothing! None of them make the short journey, a mere six miles or ten kilometres, to Bethlehem to even investigate. Jesus came but his own people did not recognise him.
Then we have the evil ruler of Israel, consumed with anger and jealousy, who tries to kill the promised Saviour of Israel. Herod the Great acts like the worst pagan king, inflicting horror on innocent women and babies.
Lastly we look at the heroes of this story. In Matthew’s telling, the first people to recognise and honour the Messiah are Gentiles. The descendants of Balaam have come to witness the fulfilment of his prophecy, guided by a great light at night just as the Hebrews were. They bring with them valuable gifts that they have carried from far away for the new king.
Matthew shines a spotlight on these three different reactions to the birth of the Messiah and makes it the central feature of the story.
People today still react in one of these three ways to the Good News of Jesus Christ.
Some people, even spiritual or religious people, hear the news and merely shrug before going back to what they were doing. Perhaps they are so wrapped up in the importance of their own activities that they are completely oblivious to what God is doing.
Some people realise the significance, and know it is a threat to the life they are living and would demand that they change. They react with anger and bitterness and jealousy.
They try to squash the truth and kill it, just as happens in North Korea. Kim Jong Eun is modern version of the evil Herod who knows the power of Christianity and wants to stamp it out. Such people are consumed with their own sin, living in a constant state of fear from real and imagined threats.
The wise men show us how to respond and reveal the consequences of our response. Look at verse eleven, this is how to react to the news that Jesus is the saviour.
“They entered the house and saw the child with his mother, Mary, and they bowed down and worshiped him. Then they opened their treasure chests and gave him gifts of gold, frankincense, and myrrh.”
Where Herod was experiencing the ‘trials and sorrows’ of the world, the magi were able to experience ‘joy’ and peace. See verse ten.
“When they saw the star, they were filled with joy!”
Are we like these magi, who have travelled far on what seems to the world to be a fool’s errand? Do we wonder within ourselves if all the effort of the journey was a waste? Do we wonder at the cost of the gifts laid before a small child in a poor home, in a little village?
How great also will be our joy, how deep and abiding our peace when we encounter our Lord and are welcomed by him. Do you want the peace promised by the angels, the peace promised by Jesus? “The fruit of the Spirit is love, joy, peace, etc.”
Joy is the bubbling up of something amazing within us that has nothing to do with our terrible circumstances and makes no sense. It is a gift from our Lord that exists within our hearts, and we must humble ourselves to him in order to receive it. And he gives us peace.
Now peace is not merely the absence of war, but the absence of conflict. Both peace and joy are inner, subjective, happy, experiences. Peace is a good feeling in the heart, not just the body, when the heart is not tormented by anxiety and fear and conflict.
Job 22:21 says, “Submit to God, and you will have peace.” The Hebrew word for peace is shalom, and it is a word of relationship. Peace is when you have a good relationship, and a bad relationship with someone is the opposite of peace. Peace means to be in harmony, without conflict.
That’s why Jesus said “the peace I give is a gift the world cannot give.” True peace and joy fill us as we give ourselves to the Lord whose birth we celebrate at Christmas. As we give ourselves we come into harmony with him, but also and importantly into harmony with all those others who have given themselves to him.
There can be no peace in the world until the world comes into a humble and submissive place in front of Jesus. There can be no peace or joy in your life until you worship Jesus and allow him to be Lord of your life.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Leave a comment

사람이 되신 하나님

마태복음 1:18–25

우리에게 나쁜 일이 일어나거나 삶에 고난이 닥치면, 우리는 종종 하나님께 이렇게 물어봅니다. ‘하나님, 도대체 어디에 계십니까?’

어쩌면 오늘 아침 여기에 계신 여러분 중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마음 속으로 하나님께서 어디로 가셨는지 의아해하는 분들이 계실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버림받은 느낌이 들고 혼자서 고군분투한다고 느끼실 수도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신다는 사실에 대해 들어서 알고 예수님께서 여러분을 구원하시기 위해 오셨다는 것을 믿지만, 그 때만큼은 구원받았다는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어쩌면 당신이 사랑 받고 있거나 소중히 여김을 받는다는 느낌을 받지 못하고, 마음 속에 상처를 받았을지도 모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사야서를 통해서 징조를 보여주심으로 우리가 믿음을 가질 수 있게 도와 주실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All right then, the Lord himself will give you the sign. Look! The virgin will conceive a child! She will give birth to a son and will call him Immanuel (which means ‘God is with us’).”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직접 너희에게 표적을 주실 것이다: 처녀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며 그의 이름을 ‘임마누엘’ 이라 부를 것이다.” (Isaiah 이사야 7:14)

오늘 읽은 성경 말씀은 하나님께서 모든 인류에게 어떻게 징조를 주셨는지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하나님께서 훨씬 더 여러분과 가까이 계시며, 여러분이 상상하는 것보다 더 많은 일을 행하고 계시는 것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갈릴리 언덕에 13살 혹은 14살 정도 되는 소녀가 살았습니다. 우리의 세상에서, 그 또래의 소녀는 중학교에 다니겠지요. 우리 예배 가운데 있는 다른 십대 소녀들과 마찬가지고, 그녀의 마음 속에는 공부 혹은 음악 혹은 패션과 같은 것들로 가득 차 있었겠지요. 어쩌면 그 당시 이 또래의 소녀라면 결혼에 대해서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녀 부모의 입장에서 그녀는 먹여 살려야 하는 또 한 명의 식솔이고 그들은 그녀를 돌봐주고 아껴줄 남자를 찾고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우리가 마태복음 1:18에서 만난 소녀의 이름은 마리아이고, 그녀는 사랑스러운 가족의 일원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가 여기서 알 수 있는 것은, 그녀가 말씀을 배웠고 하나님께서 보내리라고 말씀하셨던 이사야서의 징조에 대해서 분명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누가는 말하기를 마리아에게 천사가 찾아 왔을 때 그녀는 이 말씀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말합니다.

“I am the Lord’s servant. May everything you have said about me come true.”
“저는 주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되기를 바랍니다.”
(Luke 1:38)

마리아는 요셉이라는 남자와 약혼했고, 우리가 정확히 알지 못하지만 그는 아마도 마리아보다 여섯 살 정도 많았을 것입니다. 그 당시의 약혼은 오늘날의 약혼과 많이 다릅니다. 그 당시의 약혼은 결혼보다 약간 부족한 매우 강한 관계였고, 그 당시 사람들은 오늘날 사람들이 약혼을 깨는 것처럼 쉽게 그것을 깨지 못했습니다. 약혼을 깨는 사람은 자신이 죽거나, 아니면 그 상대가 죽거나, 그 관계를 깬 치부를 평생 갖고 살아야 했습니다. 그것은 사실 단지 치부로만 끝나는 것이 아닐 수 있었는데, 왜냐하면 간음의 댓가는 돌에 맞아 죽는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천사가 마리아에게 이야기 했습니다.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신다.”

마리아와 하나님이 함께 하신다는 것의 증거는 그녀가 약혼한 상태에세 임신을 하게되는 것이었습니다. 겉으로 보기에 이것은 축복인 것처럼 보이지 않고, 도리어 끔찍한 비극인 것으로 보입니다.

몇 달이 지난 후에 요셉은 마리아가 임신하게 된 것을 알게 됩니다. 그는 마리아에게 일어난 변화를 보았고 그것이 커플인 그들에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고 있었습니다. 그는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씨름했습니다. 성경에 보면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었음을 알 수 있고, 뿐만 아니라 그가 하나님과 같이 자비로운 마음을 가진 사람이었음을 보여줍니다. 우리는 요셉이 영적인 소녀 마리아와의 결혼에 대해서 희망과 기대를 갖고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는 많은 아들들과 딸들을 낳으며 그녀와 거룩하고 신실한 연합을 하는 것에 대해 의심의 여지 없이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겸손히 일하는 사람이었고 하나님을 영광스럽게 하는 결혼에 대한 소망을 갖고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제 그의 마음은 자신이 믿었던 소녀에 의해 결혼 전에 깨지게 되었고, 그녀는 간음을 한 것이었습니다. 이 모든 일이 일어날 때 하나님께서는 도대체 어디에 계셨을까요? 하나님께서는 왜 자신의 의로운 자녀들이 이러한 방법으로 고통 받게 하실까요? 요셉은 마리아에게 관대하게 대하기로 결정했고 아주 적은 수의 증인들 앞에서만 이혼을 하며 다른 누구에게도 이 사실을 알리려 하지 않았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마리아는 다른 사람들로부터 창녀 취급을 당할 것이고, 축복 대신 수치가 그녀를 덮을 것이었습니다. 그녀에게는 놀랍고 믿을 수 없는 천사의 이야기 이외에 그녀를 방어해 줄 아무런 방법이 없었습니다.

이브의 딸들 중에 그 어떤 여인도 마리아처럼 높아지지 않았습니다. 최악의 범죄를 저질렀다는 의심을 받게 된 위험 가운데에서도 그녀는 흔들리지 않았고 잠잠함 가운데에서 자기 자신을 ‘항상 공정하게 판단하시는 하나님의 손’에 드렸습니다.

요셉은 배신감을 느꼈지만 마리아가 법에 따라 돌에 맞아 죽는 것을 원하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며느리인 다말이 임신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즉시 그녀를 화형에 처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던 유다의 모습과 요셉은 너무나 달랐습니다. (창세기 38:24)

엄격한 의를 강조하는 사람들은 요셉의 이러한 관용에 대해서 그를 비난할지도 모르지만, 마태는 그것에 대해 찬미합니다.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었고, 그는 그녀를 가려 주었습니다. 그는 종교적이고, 좋은 사람이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처럼 자비로운 쪽을 택했고, 용서 받은 자처럼 용서하였습니다. 유대 법에서 들에서 남자의 공격을 받아 도움을 구해 소리를 지른 여인은 약혼한 상태에도 벌을 받지 않았습니다. (신명기 22:26)

매튜 헨리(Matthew Henry)는 우리에게 요셉의 행동을 본받으라고 말하면서 무언가 그릇된 행동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에 대해서도, 그들에게 최상의 것을 바라며, 처음 보기에는 나쁜 것으로 보이는 것이 더 좋아질 것이라는 소망을 갖고 온유하게 대하라고 이야기합니다. 종종 법의 단호함은 불의의 무게이기도 합니다. 엄격한 법이 집행되도록 조정하는 양심의 법정을 우리는‘공정한 법정’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누군가 잘못을 저지르면 그 잘못에 압도될 수 있습니다. 그렇게 때문에 그들은 온유함의 영으로 회복되어야 하고, 우리의 언어도 온유해야 합니다.

그들이 고통과 시험 가운데에서 불명예와 심지어 죽음 앞에 섰을 때 하나님은 어디에 계셨습니까? 사실 하나님께서는 그 모든 일 한 가운데 계셨습니다. 처음 그 분은 보이지 않았지만 사실 문자적으로는 마리아의 뱃 속에 계셨습니다. 비록 많은 사람들이 마리아에게 일어난 변화의 의미에 대해 이해하지 못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 분의 존재는 더 확실히 드러났습니다.

요셉인 법적인 대응보다는 자비로운 행동을 취하기로 결심했을 때, 천사가 그를 방문했습니다. 우리도 혼란스러운 삶 가운데에서 이와같은 일이 종종 일어납니다. 우리는 우리의 창조물이 아닌 상황들에 놓일 때가 있습니다. 우리는 그러한 상황에 강제적으로 직면하게 되고, 우리가 그것을 믿음으로 행할 때에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바꾸십니다. 하지만 그 전에 하시지 않습니다.

요셉은 순간적으로 배신자에서 하나님의 메시야의 아버지가 되었습니다. 그의 두려움과 염려는 사라지고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요셉에게는 믿음이 있었습니다. 마리아에게도 믿음이 있었습니다. 우리는 가장 암울한 상황에서도 믿음을 갖도록 초청 받았습니다. 시험의 때에 하나님께서는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그 분은 우리를 홀로 남겨 두고 떠나지 않으셨고, 우리를 변화시키는 일을 비밀리에 행하고 계십니다. 그리고 우리가 믿음으로 걸어갈때 우리 주변에 있는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우리의 삶에 하시는 일에 증인이 됩니다. 우리는 보이는 것에 따라서 혹은 우리 자신의 힘으로 걸어가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향한 믿음 안에서 걸어 갑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하나님께서 길을 준비하시고 그 길로 우리를 인도하십니다.

이 이야기의 영웅들은 젊고 하나님께서는 젊은이들을 사랑하십니다. 아마도 18살 정도의 젊은 남자와 13살의 소녀가 진정한 믿음이 어떤 것인지 나이 든 사람들에게 보여줍니다. 우리의 젊은이들을 얕보지 마십시오. 그들은 하나님의 사랑받는 자들이고 예수님께 소중한 사람들입니다.

여러분이 길을 가다가 하나님께서 어디에 계신지 의아해지면, 하나님께서는 그 어디에도 가시지 않았다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께서는 아기로 우리에게 오셨고, 성령님께서 우리 안에 계십니다. 우리가 믿음을 갖고 있다면 우리는 항상 하나님과 함께 있고 그 분께서 우리의 눈물을 찬양으로 바꾸어 주실 것입니다.

능력을 사랑으로 포기하신 하나님을 보고 억압자들은 싫어합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자신들을 나타내는 것과 반대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누군가를 신뢰하는 것이 위험한 세상에서 깨지고 억압받는 자들은 그 분을 구주로 발견하고 신뢰합니다. 세상의 모든 믿음 가운에데서, 오직 기독교만이 우리 안에 있는 고통을 안아 주시는 분을 하나님으로 선포합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