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e we listening carefully?

Luke 8:4–21

You think that a pastor ought to take great care how and what he or she preaches, and that is a perfectly proper thing for you to think. It is true indeed that a preacher has a duty of integrity in preaching. A duty of clarity and honesty and love. We must admit though that if no one is listening to the preacher, his sermon won’t make any difference to anyone but the preacher himself. Those who preach and those who listen are in a partnership with each other, and so would you accept that you must take great care how you listen?
The great British preacher Charles Spurgeon once told of an encounter with a woman and their discussion of a certain preacher.
She said to Spurgeon, “I heard him well last Sunday.”
And that, according to Spurgeon, was the important thing; she did not tell Spurgeon how the man preached, she told him how she heard, and that is the main point. We all need to be good hearers.
Spurgeon used to claim that preaching will enrich you or impoverish you according to how you hear. There are some hearers who have nothing, and the preacher gives them nothing. The best listener is someone who has received some truth, and wants more of God’s truth. Where there is some love of God, and love of neighbours, more will come. I hope all of you are among those who have, to whom more shall be given! You might say the gospel is also a paradox, because for those who think they have the truth, the gospel reveals to them their ignorance; and so it takes from them that truth they mistakenly thought they had.
I will do my best with my preaching this morning, and I hope you do your best hearing!
When Spurgeon spoke this way about hearing it was in the context of this morning’s Bible passage – Luke 8:4–21.
Verses four through fifteen are about the farmer who sowed seed on different types of soil. Jesus tells his disciples that the seed is God’s word, while the soil types “represent those who hear the message” and have various responses. We often focus on the soil, but Jesus hints that maybe we should pay more attention to how we listen. Jesus quotes Isaiah 6:9 to his disciples in Luke 8:8.
“Anyone with ears to hear should listen and understand.”
How you listen, or how you hear (it’s the same Greek word in these verses), could be the difference between you being hard soil and fertile soil.
The next three verses are the parable of the lamp, and Jesus tells how lamps are for putting on a stand so that the light shines for all to benefit. It’s often taught that this is an instruction about talking, and an instruction for us all to preach the Good News rather than keep it to ourselves. But look at what Jesus says in Luke 8:18, and note that he is giving us a teaching about the importance of listening. Someone is shining a light so that “all that is secret will eventually be brought into the open.” Jesus isn’t telling you to do that, he is telling you to be careful how you react to the light. He says that if you listen well, you will receive more understanding, and if you don’t listen well even the little you understand will be taken away.
“So pay attention to how you hear. To those who listen to my teaching, more understanding will be given. But for those who are not listening, even what they think they understand will be taken away from them.”
In the third section of our reading, verses 19 through 21, Jesus explains who are the members of his family. His mother and brothers have come to see Jesus, and when he is told they are outside the house Jesus gives the famous reply in Luke 8:21. He doesn’t explicitly reject Mary, James, Joseph (Joses), Judas (Jude) and Simon, but Jesus actually extends his definition of family to all of us who hear and obey God.
Jesus replied, “My mother and my brothers are all those who hear God’s word and obey it.”
We aren’t going to be part of the family of God if we aren’t listening to God. Are you listening to me now? How many of you are listening carefully and deliberately? How many of you are thinking right now about what God is saying to you, and how many of you have allowed yourselves to be distracted? Are you listening well, as the woman said to Spurgeon.
I am doing my best to share with you God’s message, are you doing your best to hear what God is saying to you through my words. If you aren’t then Jesus says you are not growing in knowledge, but becoming more ignorant as you sit here.
The Old Testament uses a phrase sometimes interpreted “incline your ear”, to express how to listen. We read in Isaiah 55:3 “Come to me with your ears wide open” or in the ESV “Incline your ear, and come to me; hear, that your soul may live.”
Focus your hearing on the speaker, whether that speaker be God or your children, whether it be your parents or a beggar in the street.
Please do not think that hearing God involves only sound waves entering your ear, because hearing God much more often involves your imagination.
While the Lord has interacted with his people in a physically observable way, such as when he led the Israelites across the wilderness, this was not the ordinary way God related to his people.
God’s ordinary mode of communication, both in biblical times and today, is to speak and appear to those who have the spiritual capacity to hear and see spiritual realities.
That’s why Jesus says in today’s reading, “Anyone with ears to hear should listen.” It is a spiritual hearing and seeing and as such it is a private experience, given only to the one intended by God to receive it. In other words, it is an experience that took place in what today we would call ‘the imagination’.
The trouble is that many of us are modern people, and to say a dream or vision took place in the imagination sounds as if we are saying it wasn’t real. It’s a problem because we think imagination is the same as make-believe, and it sounds as if we are saying all those people in the Bible didn’t really hear from God. But that is not the case and ancient people in general, and people in biblical times in particular, did not share your ideas. They generally understood that the imagination was a means through which God can communicate with his people. God speaks to his people by what passes through the mind, so listen in a way that opens your mind and your imagination to God.
Do we hear God’s voice as just another noise in the echo chamber of our minds? Do we give God’s word the undistracted audience it deserves? What are your habits and the voices you listen to? Do you invite God’s voice to shape and colour, amplify or silence the other voices you hear? What we hear and what we listen to every day is so important.
While people were asleep or awake, God spoke to them in those days. And he still speaks to everyone who is receptive to the things God wants people to hear and see.
God inspires the imagination. God wants to be known by his people in concrete, vivid, personal, and transforming ways. And this has never ceased. God is still sending signals, as it were, but we have too often discredited those signals by writing them off as make-believe. Do you have eyes to see and ears to hear?
God is speaking to you, he is always speaking to you, but how well are you listening?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Leave a comment

우리는 주의 깊게 듣고 있습니까?

누가복음 8:4-21

목사가 설교를 할 때 무엇을 그리고 어떻게 해야 할지 대단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여러분은 생각합니다. 그리고 여러분이 그렇게 생각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합니다. 설교자에게 진실되게 설교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명확하고 정직하게 그리고 사랑으로 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아무도 설교자의 말을 듣지 않는다면 그의 설교는 누구에게도 또한 설교자 자신에게도 변화를 주지 못할 것입니다. 설교하는 사람과 설교를 듣는 사람들은 서로 동반자 관계에 있습니다. 따라서 여러분은 셜교를 들을 때 대단히 주의 깊게 들어야 한다는 것을 받아 들이시겠습니까?

위대한 영국의 설교자 찰스 스펄전은 언젠가 한 여인을 만나 어떤 설교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녀는 스펄전에게 “전 지난 주일에 그 분의 설교를 잘 들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스펄전에 따르면 그 말은 중요한 부분이였습니다. 그녀는 스펄전에게 그 설교자가 어떻게 설교를 했는지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자신이 어떻게 들었는지에 대해 말했고 그것이 요점입니다. 우리 모두는 듣는 것을 잘해야 합니다.

스펄전은 당신이 어떻게 듣는가에 따라 설교는 당신을 풍요롭게도 아니면 빈곤하게도 만들 수 있다고 주장하곤 했습니다. 설교를 들으면서 아무것도 가지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고, 그러면 설교자는 그들에게 아무것도 주지 못합니다. 설교를 가장 잘 듣는 사람은 진리를 받아들이고 하나님의 진리를 더 사모하는 사람입니다. 하나님에 대한 사랑과 이웃에 대한 사랑이 있는 곳에 더 많은 사랑이 임할 것입니다. 저는 여러분 모두가 사랑이 있는 사람들 안에 있길 소망하고 그들은 더욱 많은 사랑을 받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은 복음이 또한 역설이라고 말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왜냐하면 자신이 진리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복음은 그들의 무지를 드러냅니다. 그래서 복음은 그들이 잘못 생각했던 진리를 가져갑니다.

저는 오늘 아침 최선을 다해 말씀을 전하겠습니다. 그리고 여러분도 최선을 다해 들어주시기를 바랍니다!

듣는 것에 대해 스펄전이 말한 것은 오늘 아침 읽은 성경구절의 문맥 속에 있습니다. – 누가복음 8:4–21

4절에서 15절에는 다른 종류의 토양에 씨를 뿌리는 농부에 관해 나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그 씨는 하나님의 말씀이고 토양은 “메시지를 듣는 사람들의 유형을 나타내고” 거기에는 다양한 반응들이 있습니다. 우리는 종종 토양에 초점을 맞추지만 예수님은 우리가 어떻게 들어야 되는지에 더 많은 집중을 해야 한다고 넌지시 알려주십니다. 예수님은 이사야 6:9을 인용하여 누가복음 8:8에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십니다.

“Anyone with ears to hear should listen and understand.”
“귀 있는 사람은 잘 들어라.”

여러분이 어떻게 듣는가 (listen), 여러분에게 어떻게 들리는가 (hear) (그리스어로는 모두 같은 말입니다)는 여러분이 굳은 땅인지 비옥한 토양인지에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 다음에 나오는 세 구절에는 등불에 관한 비유가 나오고, 예수님은 등불을 모든 사람들이 그 빛을 볼 수 있도록 등잔대 위에 올려놓는 것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이것은 종종 말하는 방식에 대한 지침과 우리 모두 복음을 우리끼리만 가지고 있기보다 복음을 전파하는 것에 대한 가르침으로 배웁니다. 하지만 누가복음 8:18에서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것을 보고 예수님이 우리에게 듣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가르침을 주시는 것에 주목하십시오. 어떤 사람이 “모든 감추어진 것이 결국 드러나기 위해”등불을 비추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여러분에게 그와같이 하라고 말씀하시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은 그 빛에 여러분이 어떻게 주의있게 반응해야 하는지를 말씀하고 계십니다. 예수님은 만일 여러분이 잘 듣는다면, 여러분은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이고 만일 여러분이 잘 듣지 않는다면 여러분은 조금 이해했던 것도 빼았길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So pay attention to how you hear. To those who listen to my teaching, more understanding will be given. But for those who are not listening, even what they think they understand will be taken away from them.”
“그러므로 너희는 내 말을 귀담아 들어라. 누구든지 가진 사람은 더 받을 것이고 갖지 못한 사람은 가졌다고 여기는 것마저 빼앗길 것이다.”

우리가 읽은 세번째 부분 19절에서 21절에는 예수님께서 누가 그의 가족인지 설명하십니다. 어머니와 형제들이 예수님을 만나러 왔고 그들이 집 밖에 있다는 말을 듣고 예수님은 누가복음 8:21에서 우리가 잘 아는 말씀을 하십니다. 예수님은 마리아와 야고보, 요셉 유다와 베드로의 말에 명백하게 거부하시지 않으셨지만 예수님은 실질적으로 그분의 가족의 정의를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순종하는 우리 모두에게까지 범위를 넓히십니다.

Jesus replied, “My mother and my brothers are all those who hear God’s word and obey it.”
예수님은 “내 어머니와 형제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실천하는 이 사람들이다.”라고 대답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있지 않다면 우리는 하나님의 가족의 일원이 되지 못 할 것입니다. 여러분은 지금 저의 말을 듣고 있습니까? 여러분 중 얼마나 많은 분들이 주의깊게 그리고 신중하게 듣고 있습니까? 지금 여러분 중 얼마나 많은 분들이 하나님께서 말씀하고 계시는 것에 대해 생각하고 있습니까? 그리고 여러분 중 얼마나 많은 분들이 집중하지 못하고 있습니까? 여러분은 스펄전에게 말했던 여인처럼 잘 듣고 계십니까?

저는 여러분과 하나님의 메시지를 나누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저의 말을 통해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최선을 다해 듣고 계십니까? 만일 여러분이 그렇지 않다면 예수님은 여러분이 지식 안에서 자라지 않는다고 말씀하시고 여러분이 이곳에 앉아계시면서 더욱 무지하게 된다고 말씀하십니다.

구약성경은 듣는 방법을 표현하기 위해 때때로 “귀를 기울여라”라는 번역된 구절을 사용합니다. 우리는 이사야 55:3 “너희는 나에게 나아와 귀를 기울이고 들어라”에서 읽습니다. 또는 ESV성경에서 “너희는 귀를 기울이고 나에게 와라; 들어라, 너희의 영혼이 살리라”

여러분은 말하는 사람들의 말을 듣는데 집중하십시오. 그들은 하나님이 될 수도 있고 여러분의 자녀, 또는 여러분의 부모 그리고 길에서 구걸하는 사람들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더 많이 자주 듣는 것은 여러분의 상상력과 연관되기 때문에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것이 단지 여러분의 귀에 들어가는 소리로만 연관시켜 생각하지 마십시오.

주님께서 광야에서 이스라엘 민족들을 인도하셨을 때 처럼 물리적으로 식별할 수 있는 방법으로 그의 사람들과 소통하셨지만 이것은 하나님이 그분의 사람들과 관계를 갖는 일반적인 방법은 아니였습니다.

성서시대나 오늘날에 있어 하나님은 보통 영적으로 현실을 보고 듣는 영적 능력을 가진 모든 사람들에게 말씀하시고 나타나시는 방식으로 소통하십니다.

이것은 예수님이 오늘 우리가 읽은 성경구절에서 말씀하신 이유입니다. “들을 귀가 있는 사람은 들어라.” 그것은 하나님에 의해 받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만 주어지는 개인적인 경험처럼 영적으로 듣고 보는 것 입니다. 다시 말해, 그것은 오늘날 우리가 ‘상상력’이라고 부를 수 있는 곳에서 일어나는 경험입니다.

문제는 우리들 중 많은 사람들이 현대인이라서 상상력에서 일어나는 꿈이나 환상을 말하는 것은 마치 실제가 아닌 것처럼 들립니다. 그것은 우리가 상상력을 가공한 이야기 같이 생각해 마치 성경에 나오는 사람들이 실제로 하나님의 음성을 듣지 않았다고 말하는 것처럼 들리기 때문에 문제가 됩니다. 하지만 이것은 그런 경우가 아니고 고대 사람들과 특히 성서시대 사람들은 여러분의 생각에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일반적으로 상상력이 하나님께서 그의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수단이였다고 생각했습니다. 하나님은 마음을 통과해 지나가는 것으로 그분의 사람들에게 말씀하십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의 마음과 상상력을 하나님께서 여는 방식으로 들으십시오.

우리는 하나님의 음성을 우리 마음속에 있는 반향실에서 나는 또 다른 소음으로 듣습니까?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마땅히 들어야 할 열중하는 청중들에게 알립니까? 여러분의 습관과 여러분이 듣고 있는 음성은 무엇입니까? 여러분은 하나님의 목소리를 초청해 여러분이 듣는 다른 목소리를 다듬고 색칠하고, 증폭하거나 침묵시키도록 합니까? 매일 우리에게 들리고 듣는 것들은 아주 중요합니다.

그때 당시 하나님은 사람들이 잠들어 있거나 깨어 있는 동안 그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그분께서 사람들이 듣고 보기를 원하는 것을 받아 들이는 사람 누구에게나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은 상상력을 고취시킵니다. 하나님은 그의 사람들이 명확하고 분명하게, 그리고 개인적으로 변화되는 방법으로 알려지시기를 원하십니다. 그리고 이것은 결코 중단되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예전에도 그러셨듯이 여전히 신호를 보내고 계십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 신호들을 가공의 이야기로 치부함으로 너무도 자주 의심해왔습니다. 여러분에게는 볼 수 있는 눈과 들을 수 있는 귀가 있습니까?

하나님은 여러분에게 말씀하시고 늘 말씀하고 계십니다. 하지만 여러분은 어떻게 듣고 있습니까?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앎으로써 성장함

Colossians 1:3–12

여러분은 아마도 이와 같은 삶의 철학에 대해서 들어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성장하지 않으면 당신은 죽어가는 것입니다.” 이 인용의 기원은 William S. Burroughs(윌리암 S. 버로우즈)라는 사람으로 18권의 소설과 단편소설을 쓴 포스트모더니즘 작가입니다.

이는 요즈음 비즈니스와 경제에 적용되며, 모든 국가 경제와 모든 기업의 목적은 비용을 투자하여 성장하는 것입니다. 일부 소수이지만 몇몇 경제학자는 이것이 우리의 사회와 환경에 파괴적이며, 해를 끼친다는 견해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버로우즈는 자신의 말이 경제학에 쓰일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으며, 물론 이를 기독교에 적용시키지도 않았습니다. 버로우즈는 과학과 기독교 둘 다에 대해서 매우 강경하면서도 특이한 관점을 가지고 있었으나, 대신 마술과 신비주의에 대해서는 매우 열정적이었습니다.

아마도 여러분은 자신을 개발하고, 성장시키고, 전진시키고, 향상시키기 위한 방법을 찾는 것은 늘 옳다라고 생각해왔을 것입니다. 그리고 정부의 목적이 사람들을 위한 지속적인 물질의 진보라는 동일한 목표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면, 성장에 대해서 신약성경에는 무엇이라고 쓰여져 있는 지 한 번 살펴봅니다.

2 Peter 3:18 – “You must grow in the grace and knowledge of our Lord and Savior Jesus Christ. All glory to him, both now and forever! Amen.”
베드로후서 3:18 – “여러분은 우리 주님이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그분을 아는 지식에서 점점 자라가십시오. 주님께 이제와 영원히 영광이 있기를 바랍니다. 아멘.”

1 Timothy 4:15 – “Give your complete attention to these matters. Throw yourself into your tasks so that everyone will see your progress.”
디모데전서 4:15 – “그대는 이 일을 깊이 생각하고 실천하여 그대가 발전하는 모습을 모든 사람이 보게 하시오.”

1 Peter 2:2 – “Like newborn babies, you must crave pure spiritual milk so that you will grow into a full experience of salvation. Cry out for this nourishment.”
베드로전서 2:2 – “갓난 아기들처럼 순수한 말씀의 젖을 사모하십시오. 그러면 여러분의 신앙이 자라 구원을 받게 될 것입니다.”

말씀에서 분명히 우리들에게 성장해야 한다고 얘기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어떻게 그리고 왜 성장해야 하는지도 말해주고 있습니다. 이것은 부나 이 세상이 사람들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것이 아닙니다. 베드로는 우리가 은혜 가운데 성장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은혜 가운데 성장하고 있나요? 그래서 매일매일 이전보다 더 많은 은혜 가운데 거하고 있나요? 베드로는 또한 메시야이신 예수님을 아는 지식 가운데 성장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모두는 성경에 있는 지식이 사실을 수집하는 것과 같은 지적 지식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의 생애에 대한 모든 세부 사항을 조사하여, 예수님이 어린 시절 무슨 게임을 했으며, 그분이 좋아하는 음식이 무엇인지 알아 내도록 하려고 제자들을 부르지 않았습니다. 성경에서의 지식은 두 사람 사이의 사랑과 끈끈한 유대에 대해서 언급합니다. 베드로는 또한 우리가 완전한 구원의 경험으로 성장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베드로가 사모해야 한다고 하는 “순수한 영의 젖”이 무엇인가요? ‘순수’라는 단어는 희석되지 않은, 또는 오염되지 않은 뜻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이 단어는 그리스 원어에서 이 젖을 묘사하는 단어로 logikon 가 사용되는데, 이는 ‘이성적인’ 또는 ‘합리적인’ 의미 또한 내포하고 있습니다. 더 중요한 것은 ‘말씀’의 의미인 logos 와도 함께 그 근원이 유사합니다. 이 문구는 ‘순수한 말씀의 젖’으로 번역되기도 합니다. 말씀 또는 하나님의 말씀은 복음의 메시지를 포함하여 성경에 계시된 하나님의 말씀과 동시에 말씀이 육신이 되신 예수님 자신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습니다.

베드로는 희석되지 않은 하나님의 말씀을 갈망하는 것을 배우라고 명령하는데, 이는 마치 갓 태어난 아기가 엄마의 순수한 젖을 갈망하듯이 그렇게 하라고 이야기합니다. 이 젖을 마시고, 하나님의 말씀을 취하면서, 우리는 그리스도께 더 가까이 이끌려 우리의 구원에 계속해서 더 자라나게 될 것입니다.

더 건강하게 잘 자라려면, 건강한 음식을 먹어야 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길, “내가 바로 생명의 빵이다. 내게 오는 사람은 굶주리지 않을 것이며” (요한복음 6:35) 여러분이 자라나는데 필요한 음식은 예수님과의 관계 안에서 찾을 수 있으며, 우리는 건강한 음식을 먹기 위해 예수님께 갈 필요가 있습니다. 여러분에게 필요한 빵은 예수님입니다. 여러분은 또한 우유 이 외에도 마셔야 하는데, 물이 건강한 삶을 위해 가장 좋은 것입니다.

건강한 영혼을 위해 여러분이 필요한 물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나요? 물론 그것은 예수님이며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길, “누구든지 목마른 사람은 다 나에게 와서 마셔라!” (요한복음 7:38) 예수님께서는 여러분의 영혼에 자양분을 공급할 생명수인 성령님을 얻기 위해서는, 여러분이 그 분을 믿고 그 분에게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The Scriptures declare, ‘Rivers of living water will flow from his heart.’ (When he said “living water,” he was speaking of the Spirit, who would be given to everyone believing in him.)’ (John 7:38,39)
“나를 믿는 사람은 성경 말씀대로 그 마음속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 나올 것이다. (이것은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이 앞으로 받을 성령에 대하여 하신 말씀이었다.)” (요한복음 7:38,39)

성경은 우리가 자라야 하며 성장은 필요하다고 이야기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자라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나요? 여러분은 여러분의 영적 성장을 어떻게 측정할 수 있습니까? 여러분이 지난 달 얼마나 자랐는지 보여줄 수 있는 영적인 줄자나 영적인 저울이 있나요?

이에 대한 대답을 우리는 에베소서 4:13-16에서 읽어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완벽의 기준에 빗대어 하나님에 의해 측정될 수 있습니다. 말하기를 “그렇게 되면 우리가 다 하나님의 아들을 믿고 아는 일에 하나가 되고 성숙한 사람이 되어 그리스도의 완전하신 충만에까지 이르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 방에 있는 형제 자매들과의 연합을 통하여 여러분이 얼마나 자라났고 얼마나 더 자라나야 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여러분 자신을 바라보고 얼마나 여러분이 하나님의 아들에 대해 알고 있는지 볼 수 있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주님 안에서 우리가 얼마나 성숙한가를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완전하신 충만한데까지 이르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예수님과 얼마나 다른가 하는 것은 우리가 얼마나 더 자라나야 하는지를 보여 줍니다. 에베소서의 저자인 베드로는, 우리가 더 자라면 자랄수록 악마의 거짓에 더 저항하게 된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는 말하기를, “도리어 우리는 사랑으로 진리를 말하며 모든 일에 머리 되신 그리스도를 닮아가야 합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와 더 닮아갈수록, 그 분은 우리들이 건강한 몸의 지체들로 완벽한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각 사람들을 함께 자라게 하시고, 우리는 “다른 지체를 도와서 온 몸이 건강하게 자라고 사랑으로 그 몸을 세우게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개인과 공동체가 사랑과 화목 가운데 자라나길 원하시는 모습입니다. 삶을 통해서 서로가 자라날 수 있도록 돕고 격려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 대신 우리들은 개인이나 공동체가 더 부유해지길 추구하고 더 많은 것을 차지하기 위해 경쟁하는 것을 봅니다. 이것은 잘못된 방법으로 잘못 자라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예수님과 더 깊은 관계를 추구하지 않고는 자라날 수 없는데, 그 이유는 예수님이 모든 성장의 근원이시고 성숙한 사람의 지표가 되시기 때문입니다.

이 복음은 어둠의 쇠사슬과 거짓으로부터 온 세상의 사람들을 자유롭게 합니다. 오늘 본문의 말씀을 통해서 우리는 바울이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하는 것을 읽을 수 있습니다.

“It is bearing fruit everywhere by changing lives, just as it changed your lives from the day you first heard and understood the truth about God’s wonderful grace.” (Colossians 1:6)
“여러분이 기쁜 소식을 듣고 진리 가운데 나타난 하나님의 은혜를 깨달은 날부터 열매를 맺은 것처럼 그 말씀이 온 세계에서도 그렇게 열매를 맺으며 전파되고 있습니다.” (골로새서 1:6)

성장에는 열매가 따르며, 여러분의 삶을 하나님께 드릴 때에 이것은 일어납니다. 여러분은 성령을 받아들이고 어둠을 거절합니다. 빛의 자녀들로써 우리는 어둠에 숨어서 성장하길 기대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의 방에 숨어 있는 그런 부끄러운 그리도인이 될 수 없습니다. 여러분은 나아가서 예수님께 다가가 그 분과의 관계를 발전시키려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빛 가운데 사는 그 분의 백성들에게 속한 유산을 당신도 받을 수 있게 하십니다.

여러분이 이것을 이해하신다면, 그것을 적용하십시오. 여러분의 삶에 놀라운 일이 일어날 것입니다.

“Then the way you live will always honor and please the Lord, and your lives will produce every kind of good fruit. All the while, you will grow as you learn to know God better and better.” (Colossians 1:10)
“그래서 여러분이 주님을 믿는 성도다운 생활을 하여 모든 일에 주님을 기쁘시게 하고 모든 선한 일에 열매를 맺으며 하나님을 아는 지식이 점점 자라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골로새서 1:10)

이것이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원하시는 것입니다. 예수님에게까지 자라나는 것입니다. 이것은 여러분이 하나님을 더 많이 알아가면 알아갈수록 그렇게 될 것입니다.

성장은 그것이 여러분과 예수님 사이의 관계 안에 있을 때, 선하고 아름답고 흥미롭습니다. 그리고 여러분은 매일 매일 예수님을 더 닮아가게 될 것입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Growing by knowing

Colossians 1:3–12

Many of you have probably heard of a life philosophy that goes something like this, “If you’re not growing, you’re dying.” The origin of this quote is said to be William S. Burroughs, a major postmodernist author who wrote eighteen novels and novellas.
These days it is usually applied to businesses and economies, suggesting that the purpose of every national economy and every corporation is to grow at all costs. Some economists, a small minority it should be noted, are coming to the view that this is destructive and damaging to our society and our planet. Mr Burroughs probably didn’t intend his words to be used as a rule for economics, and he certainly didn’t apply it to Christianity. Mr Burroughs had strong and strange views against both science and Christianity, and was instead a dedicated practitioner of magic and the occult.
Perhaps you’ve always thought that it’s right to be forever seeking ways to grow, advance, improve or develop yourself. And maybe you think that the purpose of governments is to pursue the same goals of continuous material progress for the people.
Let’s have a look then at what the New Testament says about growth?
2 Peter 3:18 – “You must grow in the grace and knowledge of our Lord and Savior Jesus Christ. All glory to him, both now and forever! Amen.”
1 Timothy 4:15 – “Give your complete attention to these matters. Throw yourself into your tasks so that everyone will see your progress.”
1 Peter 2:2 – “Like newborn babies, you must crave pure spiritual milk so that you will grow into a full experience of salvation. Cry out for this nourishment.”
Scripture clearly says we should grow, and it tells us in what ways we should grow and why. It’s not to grow in wealth or any other of the things that the world measures people by. Peter says we should grow in grace. Are you growing in grace, so that everyday you have more grace to pour out that the day before? Peter also says we should grow in our knowledge of Jesus, our Messiah.
I’m sure you all know that in the Bible knowledge usually isn’t an intellectual thing to do with gathering facts. Peter isn’t calling on disciples to research all of the details of Jesus life so that we can discover his favourite food or what games he played as a child. Knowledge in the Bible usually refers to love and to deepening a bond between two people. Peter says also that we should grow into a full experience of salvation.
What is this “pure spiritual milk” that Peter says we need to crave? The word ‘pure’ simply means undiluted or uncontaminated. The word used to describe this milk in the original Greek is logikon, which could also mean ‘rational’ or ‘reasonable’. More importantly, it shares a root with logos, ‘the word’. This phrase is sometimes translated as “pure milk of the word.” The word, or the word of God, can refer both to God’s revealed word in Scripture, including the message of the gospel, and to Jesus himself, the Word made flesh (John 1:14).
Peter is commanding us to learn to crave the undiluted word of God, just as a newborn craves a mother’s pure milk. By drinking this milk, and thus taking in God’s word, we will be drawing closer to Christ and we will continue to grow up in our salvation.
To grow well and be healthy, it’s obvious that we must eat a healthy diet. Jesus said, “I am the bread of life. Whoever comes to me will never be hungry again.” (John 6:35) The food you need to grow is to be found in a relationship with Jesus, so we need to go to him to get fed a healthy diet. The bread you need is Jesus. You also need to drink and, alongside pure milk, water is the best thing to drink for a healthy life.
Where can you find the water you need for a healthy spirit? Why it’s Jesus of course and he said, “Anyone who believes in me may come and drink!” (John 7:38) Jesus said that to get the living water that will nourish your spirit, the living water that is the Holy Spirit, you need to believe in him and go to him.
‘The Scriptures declare, ‘Rivers of living water will flow from his heart.’ (When he said “living water,” he was speaking of the Spirit, who would be given to everyone believing in him.)’ (John 7:38,39)
The Bible says we should grow and growing is necessary, but how do we know that we are growing? How do you measure your spiritual growth? Do you have a spiritual tape measure or spiritual scales that tell you how much you have changed in the last month?
When we read Ephesians 4:13–16 we find the answer. We are measured by God against his standard of perfection. It says that we “will continue until we all come to such unity in our faith and knowledge of God’s Son that we will be mature in the Lord.”
You can see by your unity with brothers and sisters in this room how far you have grown and how far you need to still grow. You can look at yourself and see how well you know God’s son. Then we will have an idea of how mature we are in the Lord, “measuring up to the full and complete standard of Christ.”
How different we are from Jesus is a measure of how much more growing we need to do. Paul, the author of Ephesians, says that as we grow we will become more resistant to the lies of the devil. He says, “Instead, we will speak the truth in love, growing in every way more and more like Christ.”
As we become more like Christ, who is fitting us together with each other in perfect harmony like parts of a healthy body, we will “help the other parts grow, so that the whole body is healthy and growing and full of love.”
This is the kind of growing God desires for individuals and for groups, to grow in love and harmony. To grow in helping and supporting each other to grow through life. Instead we see individuals and groups trying to grow in wealth and competing with each other for resources. It’s the wrong kind of growth being pursued in the wrong way.
We cannot grow without pursuing a deeper relationship with Jesus, because he is the source of all we need for growth and the measure of what a mature person is like.
This Good News about growth is setting people free from the chains of darkness and lies all over the world. In today’s reading we heard Paul say,
“It is bearing fruit everywhere by changing lives, just as it changed your lives from the day you first heard and understood the truth about God’s wonderful grace.” (Colossians 1:6)
Growth results in fruit, and that happens when you allow God to change your life. You allow the Holy Spirit in and you reject the darkness. As people of the light we cannot hide in the darkness and expect to grow. You cannot be a shy Christian hiding in your room. You have to get out and go to Jesus and make an effort to develop your relationship with him.
God the father has enabled you to share in the inheritance that belongs to his people, who live in the light.
When you understand this, and apply it, something amazing will happen in your life.
“Then the way you live will always honor and please the Lord, and your lives will produce every kind of good fruit. All the while, you will grow as you learn to know God better and better.” (Colossians 1:10)
This is what God wants for you, to grow to be like Jesus. This is what will happen to you as you get to know God better and better.
Growth is good and beautiful and exciting when it is growth in your relationship with Jesus, and you are looking more like Jesus every day.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

Be just like Jesus

Ephesians 5:1–14

When a child is young, it is natural to copy their parent. You may see a child walking around the room just like their father, or acting out the cooking and cleaning roles they see. Children naturally copy what they see their parents do without being told to. It’s often the case that a child loves their parent and wants to be just like them. They grow out of this, and then they may want to be completely different. And then one day as adults they wake up, look in the mirror and exclaim in shock, “I’ve turned into my mother!” It also happens that we often develop heroes who we want to imitate, such as a film star or a singer, or a successful businessman, or maybe even an adventurer. Have you ever wanted to be someone else? Did you ever have some person you wanted to be like so much that you wore the same clothes or spoke the same phrases?
Be careful who you imitate, you may become like them.
Paul in writing to the Ephesians tells them in Ephesians 4:32 to forgive one another, “just as God through Christ has forgiven you.” And then he tells them in 5:2 to “Live a life filled with love, following the example of Christ.”
In between these two instructions, Paul tells the Ephesians to “imitate God” and the context is important. What comes earlier is the why of the argument, where Paul lays out the reasons that we should imitate God. What comes after is the how of the argument as Paul introduces the topic of love as an example of Christ imitating God. Whenever we find a verse that says ‘therefore’ we should always ask ourselves, what is it there for? In Chapter 4 Paul has been describing the lifestyle of the Gentiles and what is wrong with that life and he says, “Live no longer as the Gentiles do.”
What should we do instead? We should imitate God.
Do you think that is impossible or unnatural? Do you say that God is omnipresent and there’s no way you can imitate that. Maybe you are still not convinced and so you are saying to yourself, Why should I imitate God? Paul has an answer for you and he says, “because you are his dear children.”
You, and you and you and you, are a dear child of God and that is why you ought to imitate him.
You are a dear child, which means you are a precious child, a cherished child, a child who is loved greatly by the greatest love of all. Your father loves you, right now, as you are sitting here in this room today, and you are dear to him. He would do anything for you and has already done everything for you.
God your father wants you to learn to walk like him by copying him, imitating him. He wants you to learn to talk like him by learning his phrases and repeating them. This isn’t an instruction to talk about God, or to explain your theories of salvation. This is a practical instruction, and God is saying that he wants you to live your life by engaging in actions that imitate him. Our example in this is our Lord and master Jesus who explained it this way in John 5:19-20.
So Jesus explained, “I tell you the truth, the Son can do nothing by himself. He does only what he sees the Father doing. Whatever the Father does, the Son also does. For the Father loves the Son and shows him everything he is doing. In fact, the Father will show him how to do even greater works than healing this man. Then you will truly be astonished.”
This is not a work of salvation or a way to get saved, but the response to being reborn into the family of God as a new person. As a spiritual baby it ought to be natural to imitate God or Christ, and to stop imitating the people of the world. Because now God is our father, we should naturally look to him and love him as a child loves her earthly father. We should naturally want to be like our father in the way we live.
How are you going to imitate a father you have never seen, or a father you have never met? It is obvious that you can’t, and so first you need to meet your father and see your father, the one who loves you dearly. Your father hasn’t run away and he isn’t hiding, and in fact as Jesus said he wants to show you everything he is doing and share it with you. Your father wants to take you to work with him, take you to the office or the factory, and let you learn how to do all the things he does.
You dearly loved child have a new self, and you are a new creation, so you are able to have a new nature like God’s. God has made it possible, and so Paul says in Ephesians 4:24, “Put on your new nature, created to be like God—truly righteous and holy.”
While it may seem impossible to imitate a holy God, the correct view of Scripture teaches that it is possible because we have removed the old self and put on the new self, created to be like God. You are ‘his children’, not just children, and not someone else’s children. You are God’s children, made in God’s image, with all of the potential to be like your father. It’s not what you will be one day, it’s what you are right now.
In verse two of chapter five Paul says the way we are now to imitate God is to “Live a life filled with love.” This isn’t your love that should fill your life, but God’s love. We aren’t going to be punished for not generating enough love by ourselves, because the love that should fill the dear children of God is their father’s love.
Our example in this is Jesus, who was filled with God’s love and with each breath he took he breathed out that love into the world. With each step that Jesus took on the dusty trails of Galilee, he exuded the love of God. When Jesus allowed the Romans to cruelly crucify him on a cross, he was showing the world the love of God for all of his lost children. That’s the awesome love we are called to be filled with, the incredible sacrificial love of our amazing father God.
We are filled with love by God, and then we pour it out in sacrifice for others.
This idea would have been shocking to the people of Ephesus, and to the people of the ancient world in general. It was a very strange concept that anyone would sacrifice themselves out of love. Perhaps the idea closest would be a great hero who gave their life for a master or nation in battle, but even then the mentality was ‘death and glory!’
You naturally think that humility is good, but the ancient Greeks despised humility. Their thinking was that the only truly good person was the winner. Even today you may have come across this idea. The person who was able to take control of his life, be admired and confident, and who was never defeated by circumstances or others was a good person.
Alongside this idea was a totally different concept of love than the one Paul is introducing. Basically, among the people of the ancient world, love was nothing more than desire. The good and successful person was the person who was able to fulfil all of his or her desires.
The contrast is between two concepts of love, Christian love and pagan love. Pagan love is all about my desire and fulfilling my desire, meaning it’s all about getting rather than giving. Pagan religion is all about persuading the gods to give you what you want.
Paul shows that Christianity is the opposite of this. Our faith as followers of Jesus is shaped by a love that is focused on giving. Our love is God’s love flowing into us and then flowing out of us to others in order for them to be blessed. It seeks no blessing for ourselves. It is foolish to a pagan mind to love in this selfless way. We live so that God’s will is done and we sacrifice our own desires in order for his desires to be realised.
Paul tells the Corinthians that this way of life might look crazy, but it’s God’s way for us.
“If it seems we are crazy, it is to bring glory to God. And if we are in our right minds, it is for your benefit.”
(2 Corinthians 5:13)
“우리가 미쳤어도 하나님을 위한 것이며 정신이 온전하여도 여러분을 위한 것입니다.”
(고린도후서 5:13)
What does God’s love look like? God’s love looks like Jesus dying on a cross for the sake of the people who have rejected him and are killing him. When you walk in the love of God, it looks like you dying to self for the sake of people who have rejected you and will never thank you.
This is how we can imitate God and live a life filled with his love in everything we do.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Leave a comment

예수님처럼

에베소서 5:1–14

아이가 어릴 때 그들의 부모를 따라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아빠처럼 방을 걸어다니거나 자신이 본 대로 요리나 청소를 하는듯한 행동을 하는 아이를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아이들은 부모가 하라고 하지 않아도 자신들의 부모를 보고 자연스럽게 흉내를 냅니다. 이것은 아이들이 자기 부모를 사랑해서 그들처럼 되고 싶어하기 때문인 경우가 많습니다. 더 자라면 아마 전혀 다른 것을 원합니다. 그리고 어느날 어른이 되어 정신을 차리고 거울을 보았을 때 충격을 받아 소리칩니다. “내가 엄마를 완전히 닮았구나!” 이것은 우리가 닮고 싶어하는 영웅들, 영화배우나 가수, 혹은 성공한 사업가나 모험가 같은 이들을 만들어가는 방식이기도 합니다. 여러분은 다른 사람이 되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있나요? 어떤 사람처럼 되고 싶어서 같은 옷을 입거나 같은 말을 한 적이 있나요?

조심해야할 것은 여러분이 모방하는 사람처럼 여러분이 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바울은 에베소 사람들에게 보내는 편지인 에베소서 4장 32절에서 다른 이들을 용서하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그리스도 안에서 여러분을 용서하신 것같이 서로 용서하십시오.” 그리고 5장 2절에서는 “여러분도 그분을 본받아 사랑으로 생활하십시오.” 라고 말합니다.

이 두 지침 사이에서 바울은 에베소 사람들에게 하나님을 모방하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그 내용은 중요합니다. 왜 이런 논의가 있는지 이전에 먼저 생각해야 할 것은 우리가 하나님을 모방해야 한다고 말하는 바울이 있는 곳이 어떤 곳이며 그 이유가 무엇인지일것입니다. 그 다음으로 생각해야 할 것은 사랑이라는 주제를 예수님께서 하나님을 모방하는 예로 바울이 소개하고 있는 것치 어떻게 논의가 되는지입니다. ‘그러므로’라는 구절을 발견할 때마다 거기에 무엇이 있었는지를 우리 스스로에게 물어보아야 합니다. 4장에서 바울은 이방인의 생활방식을 설명했고 그 삶의 방식이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이야기하며 이렇게 말합니다. “이제부터 여러분은 이방인들처럼 헛된 생각으로 무가치한 생활을 하지 마십시오.”

우리가 대신 무엇을 해야할까요? 우리는 하나님을 따라해야 합니다.

여러분은 그것이 불가능하거나 자연스럽지 않다고 생각하시나요? 하나님은 전능하시고 여러분이 그것을 따라할 방법은 없다고 말하시나요? 아마도 여전히 확신이 없이 스스로에게 말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왜 내가 하나님을 따라해야 하나? 바울이 그 답을 이야기합니다. “왜냐하면 여러분은 그가 사랑하는 자녀이기 때문입니다.”

여러분 한사람 한사람은 하나님의 귀한 자녀이고 그것이 여러분이 하나님을 따라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여러분이 사랑하는 자녀라는 것은 여러분이 귀하고 소중하고 최고의 사랑을 받고 있는 자녀라는 뜻입니다. 여러분의 아버지는 여러분을 사랑하십니다. 우리가 이 방에 오늘 앉아 있는 지금 이순간 그러하시고, 여러분은 그분에게 소중합니다. 하나님은 여러분을 위하여 어떤 것도 하실 수 있고 모든 것을 여러분에게 이미 행하고 계십니다.

하나님은 여러분의 아버지시고 여러분이 그를 따라하며 그와 함께 일하기를 원하십니다. 하나님은 그의 말을 배우고 따라하며 그와 같이 말하는 것을 배우기 원하십니다. 이것은 하나님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지침이나 구원에 대한 여러분의 이론을 설명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것은 실제적인 안내이며 하나님께서 여러분이 그를 모방하는 행동으로 여러분이 바쁘게 삶을 살기를 원하신다는 말씀을 하시는 것입니다. 요한복음 5장 19~20절에서 이러한 방식을 설명하시고 계시는 우리의 주님되신 예수님이 우리의 모델이 되십니다.

So Jesus explained, “I tell you the truth, the Son can do nothing by himself. He does only what he sees the Father doing. Whatever the Father does, the Son also does. For the Father loves the Son and shows him everything he is doing. In fact, the Father will show him how to do even greater works than healing this man. Then you will truly be astonished.”
그래서 예수님은 유대인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내가 분명히 너희에게 말한다. 아들은 아버지가 하시는 일을 보지 않으면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이것은 아버지께서 무엇을 하시든지 아들은 그대로 따라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께서는 아들을 사랑하셔서 자기가 하시는 모든 일을 아들에게 다 보여 주신다. 그렇다. 아버지는 이보다 더 큰 일도 아들에게 보여 주셔서 너희를 깜짝 놀라게 하실 것이다.”

이것은 구원의 역사나 구원받게 되는 방법을 이야기 하는 것 뿐 아니라 거듭남으로 하나님의 가족이 되는 새로운 사람이 되기 위한 반응입니다. 영적인 아기로써의 우리가 세상의 사람들을 따라하는 것을 멈추고 하나님과 예수님을 모방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이제 하나님께서 우리의 아버지이시기 때문에 우리는 아이가 그들의 아버지를 사랑하는 것과 같이 자연스럽게 하나님을 바라보고 그를 사랑해야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이 우리의 아버지와 같기를 자연스럽게 원해야 합니다.

여러분은 지금까지 본 적이 없거나 만난 적이 없는 아버지를 어떻게 모방하려고 하나요. 그것은 분명히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먼저 여러분을 소중하게 여기며 사랑하시는 여러분의 아버지를 만나야 하고 보아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여러분의 아버지는 도망치거나 숨지 않으시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듯이 그는 여러분과 나누기를 원하시고 그가 하시는 모든 것을 여러분에게 보여주기를 원하십니다. 여러분의 아버지는 여러분을 그가 일하는 곳에 데리고 가시기를 원하시고, 사무실이든 공장이든 그 곳으로 여러분을 데리고 가셔서 그가 하는 모든 일들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여러분에게 보여주시기를 원하십니다.

귀하게 사랑받는 여러분은 새로운 스탭이 되었고 새로운 창조물이 되었기 때문에 하나님과 같은 새로운 성품을 가질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것을 가능하게 만드셨고 그래서 바울은 에베소서 4장 24절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하나님의 모습대로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창조된 새사람이 되십시오.”

거룩하신 하나님을 모방하는 것이 불가능해보일지 모르지만, 성경의 옳바른 관점은 우리가 우리의 낡은 자아를 버리고 하나님을 닮도록 창조된 새로운 자아를 입음으로 인해 이것이 가능하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그의 자녀입니다. 단순한 아이가 아니며 다른 누구의 자녀도 아닙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의 자녀이며 그의 형상으로 만들어졌으며 여러분의 아버지와 같이 되는 모든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며 지금 당장 이루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5장 2절에서 바울은 우리가 이제 하나님을 모방하려고 하는 그 방법에 대하여 이야기합니다. “사랑으로 생활하십시오.” 이것은 여러분의 사랑이 아닌 하나님의 사랑으로 여러분의 삶을 채우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의 사랑이 충분하지 못하다고 해서 벌을 받지 않을 것입니다. 하나님의 사랑하는 자녀들은 그의 아버지의 사랑으로 채워져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한 우리의 모범은 예수님이십니다. 하나님의 사랑으로 채워지셨고 그가 숨쉬는 모든 숨결이 그 사랑을 세상으로 보내는 것이셨습니다. 예수님께서 갈릴리의 먼지투성이의 길을 밟으셨던 모든 걸음이 하나님의 사랑이 스며나오는 것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로마인들이 잔인하게 십자가에 자신을 매달도록 허락하셨을 때, 그는 모든 잃어버린 자녀들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세상에 보여주셨습니다. 그것은 우리는 그 사랑으로 채워지기 위해 부르심을 받은 놀라운 사랑이며, 우리의 놀라운 아버지이신 하나님의 희생적인 사랑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에의해 사랑으로 채워지고 그래서 다른 이들을 위한 희생에 그 사랑을 쏟습니다.

이러한 생각은 에베소의 사람들에게 충격적으로 다가왔고 평범한 고대의 사람들에게도 그러했습니다. 이것은 매우 이상한 생각이었는데 어떤 사람도 자신을 사랑으로 희생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이 생각과 가장 가까운것이라면 주인과 국가를 위해 전쟁중에 자신의 목숨을 희생하는 위대한 영웅정도일 것입니다. 그러나 그러한 정신도 ‘죽음과 영광’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여러분은 겸손은 좋은 것이라고 자연스럽게 생각하지만 고대 그리스에서는 겸손은 경멸되었습니다. 그들은 오직 진정한 좋은 사람은 승자라고 생각했습니다. 오늘날에도 이러한 생각을 여러분이 접했을 수 있습니다. 한 사람이 자신의 삶을 지배하고 존경받으며 자신감이 넘치며 주변상황이나 다른 사람들에 의해 결코 패배하지 않는 사람은 좋은 사람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생각을 따라가다 보면 바울이 소개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개념의 사랑을 만나게 됩니다. 기본적으로 고대의 세계의 사람들 사이에서는 사랑이란 욕망보다 나은 개념이 아니었습니다. 성공한 좋은 사람은 자신의 욕망을 채울 수 있었습니다.

사랑에 대한 이 두 개념 사이의 대조는 크리스챤과 이교도의 사랑입니다. 이교도의 사랑은 나의 욕망에 집중하여 있고 그것을 채우는 것을 말하며 이것은 주는 것 보다는 받은 것을 뜻합니다. 이교도의 종교는 원하는 것을 신이 자신에게 주도록 자신의 신을 설득하는 것에 관한 것입니다.

바울은 기독교를 반대의 사람들에게 이렇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우리의 믿음은 주는 것에 초점을 두는 사랑에 의해 빚어집니다. 우리의 사랑은 우리에게 넘치는 하나님의 사랑이며 그들을 축복하기 위하여 우리에게서 다른사람에게로 흘러갑니다. 이것은 우리 자신을 위한 복을 찾는 것이 아닙니다. 이교도의 생각으로 이러한 이타적인 방식의 사랑은 어리석은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뜻이 그러하기 때문에 살아갑니다. 하나님의 바람이 실현되도록 우리자신의 욕망을 희생합니다.

바울은 고린도사람들에게 이러한 삶의 방식이 아마도 미친것으로 보일거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길입니다.

“If it seems we are crazy, it is to bring glory to God. And if we are in our right minds, it is for your benefit.”
(2 Corinthians 5:13)
“우리가 미쳤어도 하나님을 위한 것이며 정신이 온전하여도 여러분을 위한 것입니다.”
(고린도후서 5:13)

하나님의 사랑은 어떻게 보입니까? 하나님의 사랑은 예수님을 거부하고 죽인 사람들을 위하여 예수님을 십자가에 죽게 하신 것입니다. 여러분이 하나님의 사랑으로 걸어갈 때, 여러분에게 절대 고마워하지 않고 여러분을 거부하는 사람을 위하여 자신을 죽이는 것처럼 보일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가 하나님을 모방하는 방법이며 우리가 하는 모든 일에 그의 사랑으로 채우는 삶을 사는 방식입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Counted as righteous

Romans 4:1–17

Did Abraham ever know he was the founder of the Jewish nation and the father of the Jewish people? Or was Abraham, although he is the prototype of all believers, aware only that he was the husband of Sarah and the father of Ishmael, Isaac, Zimran, Jokshan, Medan, Midian, Ishbak and Shuah?
There is an ancient legend about how Abraham, son of idol maker Terah, came to believe in the one true God. The story tells how one night Abraham was out on the hilltops looking after a flock of sheep. As he lay on the ground gazing in awe at the great arch of heaven above him, a brilliant and beautiful star shone with great glory. As Abraham watched it move across the sky, he was filled with wonder and said to himself: “This is my god. I shall worship this star.” But as he watched it the hours passed and the star sank out of view and was gone. He asked himself, “What good is it to worship a god that dies out in the darkness until I can’t see it any more?”
Then there rose above the hills the silvery moon, flooding the earth with her delicate light and dimming the radiance of the stars. Abraham welcomed the moon and said, “Oh moon, you are more beautiful and greater than any star, you are more worthy to be my god.” The moon too passed across the roof of the earth and sank away into darkness. Abraham wept and cried out, “If my gods leave me then am I just the same as other people who live in error?”
Finally dawn arrived and the sun majestically rose, splendid and radiant, greater than the moon and stars. It scattered the darkness and shattered Abraham’s doubts. He said, “You are greater than the bright star and the silvery moon, I shall worship you.” How sad he was when even the great sun sank over the edge of the world and disappeared like the star and the moon.
Abraham was left all alone, but as he gazed into heaven a brave new thought came to him. Abraham thought of the one who was behind the star, the moon, the sun – the maker of them all. Abraham cried out, “Listen everyone, it’s all become clear to me. Today I turn my face to him who made the heavens and the earth; he alone is my God.”
When Abraham was 99 years old and his son Ishmael was thirteen they were circumcised (Genesis 17:22–27) as instructed by God. The rabbis teach that at this moment Abraham was no longer a Gentile, but had become a Jew. This is held up as a model for faith, and in Judaism Abraham is the foremost example of a model proselyte, or convert.
Jesus gave a simple instruction for anyone who wanted to be a disciple. It’s called the Great Commission and in Matthew 28:16–20 it goes like this. “Go and make disciples of all the nations, baptizing them in the name of the Father and the Son and the Holy Spirit.”
The instruction to ‘make disciples’ can be understood as ‘enrol students’.
Convert means to turn from allegiance to one lord, and pledge allegiance to another lord and in the case of Christianity that is Jesus. So to convert to Christianity means that a person leaves their old way of life in order to become a disciple or follower of Jesus. Jesus has told us to “make disciples of all the nations.”
Far too often it has been understood with the emphasis on ‘make’ rather than on ‘disciple’, and the consequence of that misunderstanding has been all sorts of misery.
You might hear Christians talking about how many people they have converted, or asking each other how many conversions they have achieved. This has led in the past to trying to convert non-believers through bribery, demanding a confession in return for a gift.
The term used in China was ‘rice Christians’ to signify people whose sole reason for attending church was to collect the free rice. It is right to feed people, but not to demand they pretend to convert first. At the extreme are conversions done with the barrel of a gun, where people are forced to offer allegiance to Jesus under penalty of death.
In light of this let me ask you a simple question: Who converted Abraham?
As we ponder the answer to this question, let’s look at other conversions in the New Testament.
In Acts 10 there is the story of Peter and a Roman army officer, a centurion named Cornelius. As Peter was talking with Cornelius, the Holy Spirit came upon him and Cornelius started “speaking in other tongues and praising God.” Then Peter baptised Cornelius, and he was considered a full Christian and a convert.
The important point of Cornelius turning did not start with Peter talking to this devout, God-fearing man, and was not a result of Peter’s amazing preaching. The story begins at about 3 o’clock one afternoon, when an angel came to visit Cornelius. The angel gave Cornelius instructions to go and fetch Peter from Joppa and bring him to Caesarea. And angels went to Peter to tell him to go with the men to Cornelius’s house.
Who then converted Cornelius?
In Acts 16 there is the story of a prison guard who became a Christian after talking to Paul and Silas. The prison guard came to them and said, “Sirs, what must I do to be saved?” They explained and then even though it was late at night “he and everyone in his household were immediately baptized.”
But before that there was a turning point in his life when his conversion began in Acts 16:26 with an act of God. “Suddenly, there was a massive earthquake, and the prison was shaken to its foundations. All the doors immediately flew open, and the chains of every prisoner fell off!”
Who then converted the prison guard?
In Acts 8 there is the story of Philip and the treasurer of Ethiopia, a eunuch of great authority. An angel told Philip, “Go south down the desert road that runs from Jerusalem to Gaza.”
The treasurer was there, seated in his carriage and “reading aloud from the book of the prophet Isaiah.” The Holy Spirit told Philip to go over to the man.
Philip talked to him about God and the meaning of the book he was reading and then the treasurer saw some water and insisted on being baptised. “He ordered the carriage to stop, and they went down into the water, and Philip baptized him.”
Who converted the Ethiopian state treasurer?
The most dramatic conversion is of course that of Paul, who was busy at the time persecuting Christians and throwing them into prison. We read in Acts 9 how Ananias went and found Saul.
‘He laid his hands on him and said, “Brother Saul, the Lord Jesus, who appeared to you on the road, has sent me so that you might regain your sight and b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Instantly something like scales fell from Saul’s eyes, and he regained his sight. Then he got up and was baptized.’
‘그래서 아나니아는 그 집을 찾아가서 사울에게 손을 얹으며 말하였다. “사울 형제, 오는 길에 당신에게 나타나셨던 주 예수님이 나를 보내 당신의 눈을 뜨게 하고 성령을 충만히 받도록 하셨습니다.” 그러자 즉시 사울의 눈에서 비늘 같은 것이 떨어져 나가고 그는 다시 보게 되었다. 그리고 그는 일어나 세례를 받은 후 음식을 먹고 힘을 얻었다.’ (사도행전 9:17)
Who converted Paul?
The answer in almost every case seems to be that it was a partnership, but most of the work was done by God. People were not converted by there own effort, nor were they converted by the efforts of others.
Recently a Muslim man in Qatar approached a Christian and asked for help. He was having dreams of Jesus standing in a boat and saying ‘Come to me’. Now Jesus is his saviour.
Paul explains in Romans 4 that God comes to us first, and not because of anything we have done. “Circumcision was a sign that Abraham already had faith and that God had already accepted him and declared him to be righteous.”
Paul says that God is working to establish “a right relationship with God that comes by faith.”
Conversion happens when a man or woman responds to God’s invitation to join him in a relationship, to step into the boat with him. Our part in this is to be ready to show that person how to live as a disciple and to explain the way to them. We never convert anyone. And then when they turn we are at hand to perform the baptism that is a sign of that conversion.
It isn’t our responsibility to make anyone believe, or make anyone follow Jesus. It isn’t our failure when a person fails to turn to Jesus. Just make sure that at all times you are ready to explain your faith so you can be a partner with God in transforming lives.
“Instead, you must worship Christ as Lord of your life. And if someone asks about your hope as a believer, always be ready to explain it.” (1 Peter 3:15)
“마음에 주님이신 그리스도를 거룩하게 모십시오. 그리고 여러분이 간직한 희망에 대해서 그 이유를 묻는 사람에게는 언제나 부드럽고 공손하게 대답할 준비를 하고 선한 양심으로 생활하십시오.”

We can help people understand what God is doing in their life, but it’s not us who are changing them. We aren’t the ones who do the converting, it’s the work of God who calls us to him.
It is God who brings the dead back to life and who creates new things out of nothing. Praise God.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