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r than a shadow

John 21:1–14

On Good Friday, Jesus was tortured almost to death. Jesus was flogged with a lead-tipped whip. It is not hard to kill someone this way. The Romans carefully whipped Jesus just enough times to cause great pain and injury without killing him. We don’t know how many times he was flogged. The Jews would stop at 39, but not the Romans. Then he was forced to carry his own execution device to the place of execution. He was so badly injured that he was unable to complete this task. Jesus was almost dead already, and then he was crucified. Then to make doubly sure, he was speared. It’s a horrible story.

And we remind ourselves of this so that we remember how much he loves us. All through this undeserved pain and suffering, horrible pain and suffering that we should experience but not him, he kept on loving us and forgiving us.

So Jesus ended up in our place, separated from God in death. Our future lies in eternal death separated from God because of our sin. But Jesus took our place, and made available to us his place with God. He took death and gave us eternal life with God.

The grave could not hold Jesus. Hell could not keep him. Satan had no claim on Jesus. So on Easter morning he rose again and walked among us. This is the season of faith we are in at the moment. We are in the period of 40 days that Jesus walked on the earth after he had been killed. It’s 14 days since Jesus left the tomb, and he will spend another 26 days on earth before leaving this world.

His disciples have scattered. Some of them have gone fishing. They have gone back to their old lives. In the previous chapter of John, chapter 20, Jesus had appeared to all eleven of the original disciples. Despite this appearance, the next chapter reports that they have gone home and gone back to work.

Jesus has just been killed in the most awful way. His closest disciples have betrayed him. He has been executed because of them. When you or I have been through a terrible experience that we didn’t deserve, how do we react? When I am driving and another driver pulls in front of me or cuts me off, I don’t normally feel much love towards them. When someone pushes in front of me in a line, I feel an urge to say something harsh. I feel that I’m innocent and they are guilty, and I’m suffering because of them. It’s hard to accept insults without responding.

I can only imagine how I would feel if some rude and brutish man had attacked me, beaten me, insulted me, stripped me naked, and made me perform humiliating deeds. But I think I would feel he deserved to experience even worse things.

Jesus is so different. He has been treated far worse and he comes back to console and encourage.

Jesus comes back to say to us all, ‘What you did was unforgivable. I forgive you anyway.’

That’s the first thing I notice about these 40 days. Jesus is abounding in grace and mercy for his followers. He hasn’t come back to get revenge. He doesn’t appear to any of his persecutors. Jesus is seen especially by his followers. His much later appearance to Saul on the road to Damascus is an exception. There is also the time mentioned in 1 Corinthians 15:7 when he met with his brother James, who seems to have been a doubter until this time. After this encounter, James was a faithful disciple.

Jesus cooks breakfast for his disciples. He walks and talks with them. He consoles and encourages them. There are no accusations. Jesus only shows grace and mercy and encouragement. He loves and he teaches. He steers them onto the path of life.

There is an interesting comment in verse 12.

‘None of the disciples dared to ask him, “Who are you?”’

It seems that resurrected Jesus doesn’t look like Jesus in his birth body.

When Mary Magdalene saw Jesus beside the tomb, she didn’t recognise him. Mary was one of Jesus’ closest disciples and knew him well. She travelled with Jesus, and yet she thought that he was the gardener. (John 20:15)

Two of Jesus’ followers were walking to the village of Emmaus, seven miles from Jerusalem. As they talked and discussed these things, Jesus himself suddenly came and began walking with them. But God kept them from recognizing him. (Luke 24:13-16)

It is during this period that Jesus delivers some extremely important instructions.

This is when he instructs Peter to feed his lambs and take care of his sheep. Then Jesus told him, “Follow me.”

This is the time when Jesus gave all of his disciples the great commission. (Matthew 28:16–20)

Then the eleven disciples left for Galilee, going to the mountain where Jesus had told them to go. When they saw him, they worshipped him—but some of them doubted!
Jesus came and told his disciples, “I have been given all authority in heaven and on earth. Therefore, go and make disciples of all the nations, baptizing them in the name of the Father and the Son and the Holy Spirit. Teach these new disciples to obey all the commands I have given you. And be sure of this: I am with you always, even to the end of the age.”
Jesus spends his 40 days doing many things, but only a few of them are recorded. John says, (John 21:25) “Jesus also did many other things. If they were all written down, I suppose the whole world could not contain the books that would be written.”

That’s the things Jesus did during his 40 days after the crucifixion, not things before he died.

We can see from the little that is recorded that Jesus has a focused ministry.

Jesus visits everyone who is discouraged. Jesus repeatedly visits those who have doubts. He isn’t put off by the suffering they brought him. This same Jesus will come to you.

He will come to you when you are fishing. He will come to you when you have lost hope and are going about the daily tasks of life in this world. He will come to you while you are travelling away from him, or while you are seeking him in the wrong places.

Jesus won’t come because you are doing good. He won’t come because you are righteous. He won’t come to you because you deserve it.

If you don’t want to know Jesus, maybe he won’t come to you. If he does come, maybe you won’t recognise him. The ones who recognise Jesus when he comes are the ones who know him. However poorly they have followed him, they are willing to try.

He comes and shows us by his presence that he is alive, he has risen from the dead. And he tells us what is most important in life.

Jesus is alive, and the most important thing we can do is feed his sheep. The most important thing we can do is “go and make disciples” of all people. The most important thing is our relationship of love with Jesus. The love of Jesus is the most important thing in life.

Jesus spent 40 days showing us that nothing we do can stop him from loving us. He passed through walls and vanished at will. He was like a shadow seeking out those who would listen.

He is closer than a shadow, no matter what you think, or what you might prefer to believe. You might have experienced, say, the nightmare of something like the death of a family member; remember that Jesus offers peace that passes understanding. You might have health scares, be insecure about your very life and what your place on earth is; remember that Jesus walks the dark hills to guide you and me. You might have had problems with nowhere to turn; remember that Jesus offers you refuge. You might feel alone at home or at work; remember that the feeling around your shoulders is Jesus hugging you tightly. You might have prayed, believing, and never got an answer; remember that, through it all, trust is more important than understanding.

Nothing can keep Jesus from loving you. His love is the most important thing in life.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Leave a comment

그림자보다 더 가까이

요한 복음 21:1–14

성 금요일날, 예수님께서는 죽음 일보 직전까지 고문을 당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낚시 바늘이 박혀 있는 채찍으로 태형을 당하셨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사람을 죽이는 것은 어렵지 않지요. 로마 군인들은 죽지 않을 정도이지만 극심한 고통과 상처만을 주기에 충분할 정도의 채찍질을 가하기 위해 주의하며 예수 님을 쳤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이 얼마나 많은 채찍질을 당 하셨는 지 모릅니다. 보통 유대인들은39번이면 멈추었지만, 로마인들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런 후에 자신을 처형하는 형틀을 사형 집행 장소로 옮기는 일을 직접 하도록 강요 당하셨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너무나 심하게 상처 입으셨기 때문에 이 일을 완수하지 못하셨습니다. 예수님은 거의 죽어가는 상태였고, 그 후에 십자가에 못 박히셨습니다. 그리고 그 죽음 재차 확인 받기 위해, 창에 찔리셨습니다. 이는 매우 끔찍한 사건이었습니다.

그리고 오늘날의 우리들은 예수님께서 얼마나 우리를 사랑하셨는지 기억하기 위해 이 사건을 되새깁니다. 사실 그 분이 받아야 할 것이 아니라 우리들이 받아야 마땅했던 이 모든 고통과 아픔, 끔찍한 상처를 예수님께서 우리 대신 겪으셨음에도 불구하고, 그 분은 여전히 우리들을 사랑하시고 용서하십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자리에 들어 오셔서, 죽음을 통해 하나님과 멀어지셨습니다. 사실 우리의 미래는 우리 자신들의 죄로 인해서 하나님과 분리된 영원한 죽음 뿐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우리의 자리에 대신 오시고, 하나님과 함께 계신 그 분의 자리에 우리들이 들어갈 수 있도록 해 주셨습니다. 자신의 죽음으로 우리들에게 하나님과 함께 살 수 있는 영원한 생명을 주셨습니다.

하지만 무덤은 예수님을 붙잡지 못했습니다. 지옥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사탄은 예수님께 어떠한 청구도 요구할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부활절 아침에 다시 살아나시고 우리 가운데 걸어 오셨습니다. 우리는 현재 믿음의 기간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기간은 예수님께서 죽임을 당하신 후에 다시 살아나셔서 40일 동안 이 땅 위에서 지내셨던 때입니다. 예수님께서 무덤을 떠난 지 14일이 된 때이고, 앞으로 26일 동안 이 땅에서 더 지내시다가 떠나실 것입니다.

제자들은 흩어졌었습니다. 그들 중 몇 몇은 다시 어부의 삶을 살기 위해 떠났습니다. 자신들의 옛 삶으로 되돌아간 것이지요. 본문의 앞 장인 요한복음 20장에 보면, 예수님께서 자신의 원래 11명의 제자들에게 나타나셨습니다. 그 분의 임재에도 불구하고, 다음 장을 통해 우리는 제자들이 자신들의 집으로 돌아가 본래의 생업을 되돌아 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불과 얼마 전에 가장 끔찍한 방법으로 죽임을 당하셨습니다. 그 분의 가장 가까웠던 제자들이 배반했습니다. 그 들 때문에 죽음을 당하셨습니다. 여러분이나 제가 합당하지 않은 끔찍한 경험을 하게 될 때에, 우리들은 어떻게 반응합니까? 저는 운전을 할 때에 다른 운전자가 제 앞에 끼어들거나 제 앞길을 막을 때에, 보통 그들을 향해 큰 사랑을 느끼지 못합니다. 제가 줄을 서고 있는데 누군가 제 앞에 끼어들면, 저는 그들을 향해 거친 말을 하고 싶은 충동을 느끼기도 합니다. 그들은 가해자들이고 저는 피해자라고 느끼며, 그 들 때문에 제가 고통 받는다고 생각합니다. 모욕을 견디는 것은 어렵습니다.

만약 무례하고 야수 같은 사람이 저를 공격하고, 때리고, 모욕하고, 벌거벗기고, 수치스러운 행동을 하도록 만든다면 제가 어떻게 느낄지 상상만 해 볼 수 있을 뿐입니다.그러나 제가 생각하기에 그 사람은 이 보다 훨씬 더 한 경험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너무나 달랐습니다. 그 분은 훨씬 가혹하게 시련 받으셨지만 위로하고 격려하기 위해 오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이렇게 말씀하시기 위해 돌아오십니다, ‘네가 행한 일은 용서할 수 없 것이지만 그래도 너를 용서한다.’

이것이 제가 이 40일이라는 기간에 대해 첫 번째로 생각한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그 분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은혜와 자비를 넘치게 흘러 보내 주십니다. 그 분은 복수하기 위해 오시지 않았습니다. 그 분은 자신을 핍박했던 사람들에게 나타나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자신을 따르는 사람들에게만 특별히 나타나셨습니다. 먼 후에 다메섹으로 가는 길에 있던 사울에게 나타나셨던 것은 예외입니다. 고린도전서 15:7에 보면 다시 살아나신 예수님을 만나기까지 여전히 의심하던 자신의 형제인 야고보를 찾아가 주셨던 적도 있습니다. 그 만남 이후에, 야고보는 충성스러운 제자가 되었습니다.

제자들을 위해 예수님은 아침 식사를 준비하셨습니다. 그들과 이야기하고 걸으셨습니다. 그들을 위로하고 격려 하셨습니다. 어떠한 비난도 없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오직 은혜와 자비와 격려만을 보여 주십니다. 사랑하시고 가르치십니다. 그들을 생명의 길로 인도하십니다.

12절에 흥미로운 언급이 있습니다.

‘None of the disciples dared to ask him, “Who are you?”’

‘당신이 누구냐 감히 묻는 자가 없더라.’

어쩌면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자신의 본래 육의 모습과는 똑같아 보이지 않으셨던 것 같습니다.

막달라 마리아가 무덤 옆에 계셨던 예수님을 보았을 때, 그 분을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마리아는 예수님의 가장 가까운 제자들 중에 하나였고 그 분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예수님과 함께 여행하며 다녔지만, 그 때까지 예수님을 정원사라고 생각했습니다.(요한복음 20:15)

예루살렘으로부터 7 마일 떨어진 엠마오로 두 명의 제자가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일들에 대하여 서로 대화하고 있는 가운데, 예수님께서 갑자기 나타나셔서 그들과 함께 걷기 시작하셨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그들이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하도록 하셨습니다.(누가 복음 24:13-16)

바로 이 기간 동안에 예수님께서는 매우 중요한 가르침 들을 주셨습니다.

바로 이 때에 예수님께서는 베드로에게 나의 양들을 먹이고 그들을 돌보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는 “나를 따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바로 이 때에 예수님께서 모든 제자들에게 위대한 약속을 주셨습니다. (마태복음 28:16-20)

열 한 제자가 갈릴리에 가서 예수의 명하시던 산에 이르러 예수를 뵈옵고 경배하나 오히려 의심하는 자들도 있더라

예수께서 나아와 일러 가라사대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를 내게 주셨으니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볼찌어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

예수님께서는 40일 동안 많은 일들을 행하셨지만, 그 중에 극히 일부만 기록되었습니다. 요한은 말하기를,(요한복음 21:25) “예수의 행하신 일이 이 외에도 많으니 만일 낱낱이 기록되었다면 이 세상이라도 이 기록된 책을 두기에 부족할줄 아노라.”

이것은 예수님께서 돌아가시기 전이 아니라 삽자가에 처형 당하신 후 40일 동안 하신 일들입니다.

지극히 일부분 밖에 알려지지 않은 이 기록들을 통해서 우리가 살펴볼 수 있는 것은 예수님께서 이 기간 동안 사역에 집중하셨다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절망 가운데 있는 모든 사람들을 찾아가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의심 가운데 있는 사람들을 계속해서 찾아가십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이 예수님을 고통 가운데 몰아갔던 사실로 인해 방해 받지 않으십니다. 동일하신 예수님께서 여러분에게 찾아가실 것입니다.

여러분이 물고기를 잡고 있을 때에도 찾아가실 것입니다. 여러분이 희망을 잃고 이 세상에서 일상의 생업으로 돌아갈 때에 예수님께서 찾아가실 것입니다. 여러분이 그 분으로부터 멀어지거나, 그 분을 잘못된 장소에서 찾고 있을 동안에도 예수님께서는 여러분을 찾아가실 것입니다.

여러분이 선을 행해서 찾아가시는 것이 아닙니다. 여러분이 의롭기 때문에 찾아가시는 것도 아닙니다. 여러분이 그럴 자격이 있어서 찾아가시는 것도 아닙니다.

여러분이 예수님을 알지 못한다면, 어쩌면 여러분에게 가시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그 분이 오신다 해도 여러분이 알아차리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예수님이 오셨을 때에 그 분을 알아보는 사람은 그 분을 아는 사람입니다. 그들이 아무리 비겁하게 그 분을 따랐다고 해도, 그들은 다시 시도할 것입니다.

그 분은 자신의 임재로 자신이 살아있다는 것을 오셔서 보여 주시고, 그 분은 죽음으로부터 살아나셨습니다. 그리고 우리에게 삶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살아 계시며,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것은 그의 양떼를 먹이는 것입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사람들에게 가서 그들을 제자 삼는 것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예수님과 사랑의 관계에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사랑이 우리의 삶에 가장 중요한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40일 동안 계시면서 우리에게 보여 주신 것은 우리를 향한 그 분의 사랑을 그 어떤 것도 막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벽을 통과하시고 마음대로 사라지셨습니다. 듣고자 하는 자들을 찾으시는 그림자 같으셨습니다.

여러분이 무슨 생각을 하거나, 혹은 무엇을 믿을지 선택하던 간에, 그 분은 그림자보다 가까이 계셨습니다. 여러분은 어쩌면, 가령, 가족의 죽음과 같은 악몽 같은 경험을 했을지도 모르지만; 예수님께서 이해를 향해 나아가는 평안을 주실 것을 기억하십시오. 여러분은 건강에 대한 염려, 자신의 삶에 대한 불안감 그리고 이 땅에서 자신이 서 있을 곳에 대한 걱정을 갖고 있을 수 있지만; 예수님께서 여러분과 저를 인도하시기 위해 어둠의 언덕을 걷고 계시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를 수도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안전한 곳을 주실 것을 기억하십시오. 집이나 직장에서 외로움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을 꼭 껴안고 계시는 예수님이 계시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여러분은 기도하고, 믿었지만 여전히 응답을 받지 않았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도, 신뢰가 이해보다 더 중요하다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세상 그 어떤 것도 여러분을 향한 예수님의 사랑을 막을 수 없습니다. 그 분의 사랑은 우리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입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The refugee who saved a nation

Exodus 3:10–20

What do you think of refugees? At this moment in history, many people feel very unfriendly toward refugees. They are seen by some as potential terrorists, potential criminals, or just lazy people. There is a lot of discrimination against refugees in America, in Britain, and right here in Korea. Some years ago, a murderer was on the run. He escaped to another country and lived there for 40 years as a refugee.

In his own country he had been an educated and important person, but now he just looked after animals. He was no longer important or well dressed. He was a powerless nobody.

God, who sees things differently than us, chose this person as a leader. His name of course was Moses. Whenever we say the name Moses, we have an image of a great leader and powerful miracles. But at that time, Moses would have looked very different. He would have looked like a refugee.

Some people have pride in themselves. They are educated or handsome and think they need to be leaders because they can improve the world. Most people lack confidence and think it’s not worth bothering because they cannot make a difference. Which one are you?

When God spoke to Moses from the burning bush and called him to go back to his country and lead his people out of slavery, Moses was the second kind.

God doesn’t chose people because of what they can do, but because of what God can do.

God told Moses in verse 20, “So I will raise my hand and strike the Egyptians, performing all kinds of miracles among them. Then at last he will let you go.”

God parted the Red Sea, and all Moses did was hold out his staff. So it is with us. God will bring peace to the world using refugees. God will save North Korea using refugees. It is to God we have to look, not to ourselves. I ask you to please listen now to our brother refugee from North Korea with the ears of God, see him with the eyes of God, understand his words with the heart of God.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

나라를 구한 난민

출애굽기 3:10–20

난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 순간 역사속 에서, 많은 사람들은 난민에 대해 매우 비우호적인 느낌을 갖고 있습니다. 그들은 잠재적인 테러리스트이거나 잠재적인 범죄자 아니면 그저 게으른 사람들로 여겨집니다. 미국, 영국 그리고 이곳 한국에서도 난민에 대한 차별이 많이 있습니다. 몇 년 전, 도주중이던 한 살인자가 있었습니다. 그는 다른 나라로 도망쳤고, 거기서 40년간 난민으로 살았습니다.

그의 나라에서 교육을 받았고 중요한 사람이었지만, 이제는 동물들을 돌보는 사람에 불과했습니다. 그는 더 이상 중요한 사람도 아니었고, 잘 차려 입지도 못했습니다. 그는 힘없고 별 볼일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우리와는 모든 것을 다르게 보시는 하나님께서는 이 사람을 지도자로 선택하셨습니다. 그의 이름은 모세였습니다. 그 이름 모세를 말할 때마다, 우리는 위대한 지도자와 강력한 기적의 이미지를 떠올립니다. 그러나 그 당시, 모세는 매우 다르게 보였을 것입니다. 그는 그저 난민처럼 보였을 것이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자부심이 강합니다. 그들이 교육을 받았거나 잘 생겼으며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여 지도자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이 없어서 지도자가 된다는 생각조차 안 하려고 합니다. 여러분들은 어느 쪽이신가요?

불붙은 떨기나무로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고향으로 가서 그의 민족을 노예상태에서 구해 내라고 말씀하셨을 때, 모세는 자신감이 없었던 두 번째 부류였습니다.

하나님은 사람이 할 수 있는 능력이 아닌, 하나님께서 하실 수 있기 때문에 그들을 선택하십니다.

“So I will raise my hand and strike the Egyptians, performing all kinds of miracles among them. Then at last he will let you go.”

하나님은 20절에서 모세에게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내가 여러 가지 기적으로 이집트를 벌할 것이니 그 후에는 그가 너희를 나가게 할 것이다. ”

하나님은 홍해를 가르셨고, 모세의 역할은 그의 동료들을 붙잡는 것이었습니다. 우리의 삶도 그렇습니다. 하나님은 난민을 활용하여 세계에 평화를 가져오실 겁니다. 하나님은 난민을 활용하여 북한을 구원하실 것입니다. 우리가 바라보아야 하는 곳은 우리 자신이 아닌 하나님입니다. 저는 여러분들이 북한에서 오신 우리 형제의 말씀에 하나님이 주신 귀로 듣고, 하나님의 눈으로 바라보고, 하나님의 마음으로 그의 말씀을 이해해 주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그리스도 부활하셨네

John 20:1–18

Christ is risen! He is risen indeed!
그리스도 부활하셨네! 참으로 부활하셨네!

Indonesian – Kristus telah bangkit! Dia benar-benar telah bangkit!

Filipino – Si Kristo ay nabuhay! Totoo! Siya nga ay nabuhay!

Afrikaans – Christus het opgestaan! Hy het waarlik opgestaan!

Old English – Crist aras! Crist soþlice aras!

이 말들은 부활절 인사 또는 부활절 환호사입니다. 이것은 부활절에 주고 받는 전통적인 기독교의 인사입니다. 어떤 문화권에서는, 이를테면 러시아와 세르비아, 한국과 영국은 제외하고요, 이러한 인삿말을 나눈 뒤에 상대방의 양쪽 뺨에 세 번 평화를 키스를 나누는 관습이 있기도 합니다. 우리도 한번 해볼까요.

인사 말입니다. 키스 말고요. 제가 먼저 말할 테니 여러분은 응답해주세요.

(greeting) Alleluia. Christ is risen!
할렐루야. 그리스도 부활하셨네!

(response) He is risen indeed! Alleluia.
참으로 부활하셨네! 할렐루야.

이제, 누가복음 24장 34절에서 기원한 이 전통적인 말로 서로 인사할까요.

(greeting) Alleluia. Christ is risen. 할렐루야. 그리스도 부활하셨네!

(response) He is risen indeed. Alleluia. Alleluia. 참으로 부활하셨네! 할렐루야.

왜, 세대를 내려오며 이것이 기독교의 전통적인 인사가 되었을까요?

우리는 상대방에게 ‘할렐루야, 주님께서 로마인들에 의해 잔인하게 살해 당하셨습니다.’ 라는 인삿말을 하며 다니지 않습니다. 우리는 ‘할렐루야, 주님께서 못 박히셨습니다. 만세,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처형 당하셨습니다. 하나님께 찬송합시다!’ 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그런 말을 하지 않는 것은 예수님의 삶과 업적이 돌아가신 그날로 끝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기독교인들은 인간사중 가장 중요한 사건을 기억하며 대대로 인사해왔습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인류가 타락한 이후 발생한 가장 중요한 일입니다. 예수님의 죽음은 중요한 이정표가 되었으며, 우리는 절대 그 일을 하찮게 여겨서는 안됩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이루신 것은 우리들을 죽음으로 구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아들 되신 예수님께 인간인 우리를 위해 죽을 것을 요구하셨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을 신뢰하였으며 기꺼이 우리를 위해 죽으셨습니다.

자신의 생명보다 우리를 더욱 사랑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예수님이 자신의 가장 가까운 제자들 중 한 명으로 부터 배반 당하셨으나 예수님은 하나님께 의구심을 가지지 않고 여전히 신뢰하였습니다. 제자들 모두가 도망치며 주님을 버렸을 때도, 하나님을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예수님은 기꺼이 우리를 대신하여 모욕과 조롱을 당하셨습니다. 예수님은 모든 상황 속에서 하나님을 신뢰하였습니다. 예수님이 마주하게 된 죽음이 가장 모욕적이고 가장 고통스러운 죽음이었지만, 예수님은 여전히 하나님을 사랑하고 신뢰하였습니다.

십자가에 못 박혀 죽기 직전에, 예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어 자신이 받는 고통의 원인이 된 우리를 용서하셨습니다. 하나님조차 예수님을 버리셨던 그 순간에도 예수님은 하나님은 신뢰하였습니다. 그 순간이 이 모든 것들 중에서 가장 최악의 순간이었음에 틀림이 없을 것입니다. 사탄이 가장 큰 소리로 기뻐하며 자축하던 순간이었지요. 사탄은 마침내 자신이 이겼다며 소리를 드높였을 것입니다.

인간은 죄로 하나님과 분리되었습니다. 하나님과 분리되어 죽게 될 운명이었던 우리는 영원히 하나님과 분리될 운명이었습니다. 성경에서 하나님과 분리된 인간들은 죽는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인간들은 영적으로 죽게 되며, 이는 진정한 죽음입니다. 십자가 위에서 예수님은 육체적으로만 죽으신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우리의 영적인 죽음을 짊어지고 자신의 아버지인 하나님과 처음으로 분리되는 경험을 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예수님은 여전히 우리를 사랑하셨으며 신실함을 지키셨습니다.

여기까지가 세상에 알려진 것들중 가장 놀랍고 믿기 어려운 사랑의 행위입니다. 여기까지가 전적으로 믿을 수 있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여기까지의 이야기를 믿는데 어려움이 없습니다. 그러나 이는 초기 기독교인들이 서로 만났을 때 상기하는 이갸기가 아닙니다. 나머지 이야기는 사탄은 여러분이 믿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셨다! 무덤이 비었다!

기독교인들은 역사적인 인간되신 나사렛 예수님은 처형당하였으나 죽음에서 살아나셔서 여전히 살아있다고 외치고 있습니다. 그는 많은 사람들에 의해 목격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보이지 않는 영역으로 사라지셨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인류 역사중 가장 혁명적이고 과격한 질문을 하게 됩니다.

이게 정말 일어난 일일까요?

세가지 그럴듯한 제안이 있습니다. ; 첫째, 예수님은 기독교인들이 말하듯이 죽음에서 살아나셨다.; 둘째, 나사렛 예수는 사실 죽지 않았다. ; 셋째, 죽었으나 시신이 사라져서 제자들은 예수님이 다시 살아 나신것으로 믿게 되었다. 그러면 첫 번째 질문은, 예수님은 정말 죽었던걸까?

그에 대한 대답은, 네!입니다. 로마인들이 그렇다고 말하였으며, 유대인이 그렇다고 말하였고, 예수님을 따르던 자들도 그렇다고 말하였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로마의 십자가에 주님께서 끔찍하게 돌아 가신것을 의심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1 John 3:16.
“We know what real love is because Jesus gave up his life for us. So we also ought to give up our lives for our brothers and sisters.”

요한일서 3장 16절에 적혀 있듯이.
“그가 우리를 위하여 목숨을 버리셨으니 우리가 이로써 사랑을 알고 우리도 형제를 위하여 목숨을 버리는 것이 마땅하니라”

어떤 사람들은 그 다음 단계에서 어색하고 불편함을 느끼기 시작합니다. 예수님께서 부활하셨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것이 더 어렵다는 것이지요. 우리 모두는 사람이 죽는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 중 몇 명이나 사람이 죽었다가 살아나는 것을 보았겠습니까? 이것에 대한 거짓과 날조들이 만연하였습니다. 왜냐하면 이것이 가장 중요한 사실이니까요. 예수님은 이것이 일어나리라 말씀하셨습니다. 마태복음 16장 21절을 읽어 보십시오.

“From then on Jesus began to tell his disciples plainly that it was necessary for him to go to Jerusalem, and that he would suffer many terrible things at the hands of the elders, the leading priests, and the teachers of religious law. He would be killed, but on the third day he would be raised from the dead.”

“이때로부터 예수 그리스도께서 예루살렘에 올라가 장로들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많은 고난을 받고 죽임을 당하고 사흘만에 살아나야 할 것을 제자들에게 비로소 가르치니시”

제자들은 이 일을 믿었기에 이를 기록해 놓았습니다.

부활후, 예수님은 수 백명의 사람들에 의해 목격되었습니다. 제자들 한두 명이야 사기를 칠 수 있었겠지만 수 백명의 낯선이들은 그럴 수가 없습니다. 예수님께서 부활하신 몸으로 500명의 사람들 앞에 나타나기도 하셨습니다.

제자들의 끊임없는 믿음이 확실히 부활에 대한 가장 강한 확증이었습니다. 자신의 스승을 저버렸음에 두려워하던 제자들은 대담하게 자신의 목숨을 걸고 이 사건을 외치기 시작하였습니다. 이 행위는 그들 대부분에게는 죽음을 의미하였습니다. 그들은 순교하였습니다.제자들의 대담하고 용감한 행위는 그들이 예수님의 부활을 확신하지 않았다면 이해할 수 없는 것입니다.

아주 많고 많은 사람들이 이 사실을 믿었습니다. 이것이 사실이기 때문에 교회는 성장하고 자라 번져나갔습니다. 거짓말은 이런 힘을 가질 수 없습니다. 오직 하나님의 진리 만이 그러합니다.

“Those who believed what Peter said were baptized and added to the church that day—about 3,000 in all.” (Acts 2:41)

그때 베드로의 말을 기꺼이 받아들인 사람들은 세례를 받았는데 그 날에 제자의 수가 3,000명이나 추가되었다.

마지막 이유는 수세기를 거치며 수 억명의 변화된 생명들의 증언입니다. 이러한 삶들은 부활의 힘을 보여줍니다. 많은 사람들이 중독에서 벗어났습니다. 궁핍하고 절망적인 사람들이 희망을 발견하였습니다. 깨어진 부부가 다시 결합하였습니다. 주님의 부활하심의 가장 결정적인 증거는 주님께서 오늘날 믿는 사람들 안에서 부활과 변화의 힘으로 살아오고 있다는 것입니다.

부활은 너무나 중요하여 처음 기독교인들이 서로에게 말하는 첫 인사가 되었습니다. 부활은 주님께서 말하신대로 되심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부활은 주님께서 메시야라는 증거이며 십자가 위의 죽음 만으로는 그것을 증명하지 못하였습니다.

“He was shown to be the Son of God when he was raised from the dead by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Romans 1:4)

“거룩한 영으로는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부활하여 능력으로 하나님의 아들임이 인정되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And if Christ has not been raised, then your faith is useless and you are still guilty of your sins.” (1 Corinthians 15:17)

예수님께서 다시 살아나심으로 우리 또한 영원한 생명을 가지게 될 것입니다. “또 그리스도께서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다면 여러분의 믿음도 헛되고 여러분은 여전히 죄 가운데 있을 것이며”

부활은 사탄의 패배를 의미합니다. 반역의 순간부터 십자가의 그날까지, 악마는 하나님에 대항하여 교묘하고 사악하게 싸웠습니다. 사탄은 자신이 마침내 이 오랜 세대에 걸친 전쟁에서 최후의 일격을 날렸다고 생각 하였을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다시 살아나심으로, 죄와 사망의 힘은 영원히 흩어졌습니다. 부활로 인해, 기독교인들은 더 이상 사탄과 죽음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게 되었습니다. 부활은 주님께서 자신이 누구 인지에 대해 하신 말씀의 확실한 증거입니다. 할렐루야!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Christ is risen!

John 20:1–18

Christ is risen! He is risen indeed!
그리스도 부활하셨네! 참으로 부활하셨네!

Indonesian – Kristus telah bangkit! Dia benar-benar telah bangkit!

Filipino – Si Kristo ay nabuhay! Totoo! Siya nga ay nabuhay!

Afrikaans – Christus het opgestaan! Hy het waarlik opgestaan!

Old English – Crist aras! Crist soþlice aras!

These are the words of the Paschal greeting or Easter Acclamation. This is a traditional Christian greeting on Easter Day. In some cultures, such as in Russia and Serbia but not in England or Korea, it is also customary to exchange a triple kiss of peace on the alternating cheeks after the greeting. Let’s try it. The greeting, not the kiss. First I will greet you. And then you respond.

(greeting) Alleluia. Christ is risen!
할렐루야. 그리스도 부활하셨네!

(response) He is risen indeed! Alleluia.
참으로 부활하셨네! 할렐루야.

Now let’s greet each other with these traditional words originally from Luke 24:34.

(greeting) Alleluia. Christ is risen. 할렐루야. 그리스도 부활하셨네!

(response) He is risen indeed. Alleluia. Alleluia. 참으로 부활하셨네! 할렐루야.

Why, down through the ages, has this been the traditional greeting of Christians?

We don’t go around greeting each other with the words, ‘Alleluia. Christ has been brutally murdered by the Romans.’ We don’t say Alleluia, Christ is crucified. Hoorah, he has been executed on a cross. Praise God!

We don’t do that. We don’t say those words because the life and work of Jesus did not end the day he died. Christians have traditionally greeted each other with a reminder of the most important event of human history. The resurrection of Jesus is the most important thing that has happened since mankind fell. The death of Jesus was an important milestone, we must never belittle it. What Jesus accomplished on the cross was to save us all from death.

God asked Jesus to die for us. Jesus trusted God and was willing to die for us.

He loved us more than his own life. God led Jesus to be betrayed by one of his closest disciples. Jesus remained faithful, not questioning God. Not doubting God. When all of his disciples ran away and abandoned him, he trusted God. Jesus was willing to be insulted and mocked instead of us. He trusted God in all these things. When the death he faced was the most insulting and painful death, Jesus still trusted God and loved God.

Nailed to the cross and about to die, he loved us and forgave us for causing his suffering. When even God abandoned him, Jesus still trusted God. That must have been the very worst moment of all, when Satan was most loudly celebrating. Satan shouting out that he had won.

Mankind is sinful, separated from God. The fate of people who die separated from God is to be eternally separated from God. The Bible says that people who are separated from God are dead. They are dead spiritually, which is true death. On the cross Jesus didn’t just die a physical death, he took upon himself our own spiritual death and was separated from God his father for the first time ever. And still he loved us, and still he remained faithful.

Up to here it is the most amazing and incredible act of love the world has known. Up to here it is entirely believable. Most people have no trouble with the story this far. But this is not the story that the earliest Christians reminded each other of when they met. The other story is the one that Satan really doesn’t want you to believe. Christ is risen! The grave is empty.

Christians claim that the historical human being Jesus of Nazareth was executed, but then rose from the dead and stayed alive. He was seen by many people. Then he was seen to vanish into the invisible realm. Here we have the most revolutionary and radical question of human history. Did it really happen?

There are only three plausible options: first, that Jesus rose from the dead as Christians contend; second, that Jesus of Nazareth didn’t really die; and third, that he died, but that somehow his body disappeared and his disciples came to believe that he rose from the dead. The first question therefore is, did Jesus really die?

The answer is, Yes! The Romans said, Yes! The Jews said, Yes! The followers of Jesus said, Yes!

There is absolutely no doubt that Jesus died horribly on a Roman cross.

As it is written in 1 John 3:16. “We know what real love is because Jesus gave up his life for us. So we also ought to give up our lives for our brothers and sisters.”

Some people start to wriggle and feel uncomfortable at the next step. The idea of Jesus being resurrected is harder for them to accept. We all know about people dying. How many of us have ever seen a person resurrected? Lies and falsehoods were spread about this from day one, because this is the more important fact. Jesus said it would happen. Read Matthew 16:21.

“From then on Jesus began to tell his disciples plainly that it was necessary for him to go to Jerusalem, and that he would suffer many terrible things at the hands of the elders, the leading priests, and the teachers of religious law. He would be killed, but on the third day he would be raised from the dead.”

His disciples recorded this because they believed it.

After his resurrection, Jesus was seen by hundreds of people. One or two disciples might be able to keep up a deception, but not hundreds of strangers. At one time Jesus in his resurrection body appeared in front of 500 people.

The unrelenting faith of the disciples is surely the strongest confirmation of the resurrection. Disciples who were once so afraid that they deserted their Master started to courageously proclaim this news at the risk of their lives. It meant death for most of them. They were martyred. Their bold and courageous behaviour does not make sense unless they were sure that Jesus had risen from the dead.

Thousands and thousands of people believed this truth. The church spread and grew because it is the truth. A lie doesn’t have this power, only God’s truth does.

“Those who believed what Peter said were baptized and added to the church that day—about 3,000 in all.” (Acts 2:41)

The final reason is the testimony of hundreds of millions of transformed lives through the centuries. These lives show the power of the resurrection. Many have been delivered from addictions. The destitute and despairing have found hope. Broken marriages have been restored. The most conclusive proof for the resurrection of Jesus Christ is that he is living within believers today in all of his resurrected life and transforming power.

The resurrection is so important that it was the first thing the first Christians said to each other. The resurrection confirms that Jesus is who he claimed to be.

The resurrection is proof that Jesus is the Messiah. Dying on a cross didn’t prove that.

“He was shown to be the Son of God when he was raised from the dead by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Romans 1:4)

Because Jesus is risen we also will have eternal life. “And if Christ has not been raised, then your faith is useless and you are still guilty of your sins.” (1 Corinthians 15:17)

The resurrection is the defeat of Satan. From the moment of rebellion until the day of the Cross, the devil fought viciously and cunningly against God. Satan must have thought he had dealt the final and decisive blow in this age-old war. But when Jesus arose, the power of sin and death was forever shattered. Because of the resurrection, Christians need never fear Satan or death. The resurrection is the final proof that Jesus is who he claimed to be. Alleluia!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

깨닫지 못했던 하나님의 방문

누가복음 19:28–45

오늘은 극적인 한 주의 첫 날 입니다. 우리 중 대부분은 드라마를 좋아합니다. 적어도 우리는 드라마를 보는 것을 좋아하지만, 실제로 그기에 연루되는 것은 그리 재미있지 않습니다. 우리는 커피를 한 잔 마시면서 최근에 TV에 나온 드라마를 이야기합니다. 우리는 친구들과 함께, 박 근혜나 도널드 트럼프와 같은 정치 드라마를 이야기 합니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드라마는 재미있고, 우리는 이것들이 진짜 사람들의 이야기인 경우가 많다는 것을 쉽게 잊어버리기 때문입니다.

부활절을 앞둔 성 주간인 이번 주는 드라마 같다는 느낌이 종종 듭니다. 아주 낯이 익습니다. 매년 이 시기에 우리는 같은 드라마를 다시 봅니다. 이것은 정말 위대한 드라마입니다. 그렇지 않나요?

저는 부활절이 다가오면 늘 희망찬 흥분을 느낍니다. 저는 종려주일을 좋아합니다. 이것은 극적이지만 TV드라마와 같은 것이 아닙니다. 예루살렘으로 예수 님께서 승리를 예고하시며 입성하신 오늘은 가장 멋지고 영광된 날입니다. 이 날에 하나님께서는 승리하셨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성전으로 가셔서 희생 제사를 위한 동물들을 팔고 있던 상인들을 내쫓으셨습니다. 이제 사탄은 패배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예수님은 이제 사탄을 이스라엘로부터 떼어내어 몰아내려고 하십니다. 그리고 목요일에 우리는 알게 됩니다. 예수님의 가장 가까운 친구가 적들에게 은 삼십 개에 예수님을 팔았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이것은 그 당시 노동자들의 약 120일의 일당과 같았습니다. ) 갑자기 상황이 바뀌어, 이제는 사탄이 막 승전타를 치려는 것처럼 보입니다.

전세가 바뀌었습니다. 여기서 부터 빠른 속도로 내리막을 치달으며 총체적인 재앙으로 갑니다. 예수님은 체포되셨고 다음날 죽임을 당하셨습니다. 사탄이 이긴 것으로 보입니다. 아무도 이것이 종려 주일에 그들이 기대하던 승리의 결말이라고 생각할 수 없었습니다. 잠깐만요. 이제 우리는 모든 것을 뒤집는 가장 극적인 반전을 맞이합니다. 사탄은 패배했습니다. 그는 더 깊은 진실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다음 주일에 우리는 예수님의 부활을 배웁니다. 부활의 날에 하나님은 완전히 승리하셨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이 드라마의 끝은 아닙니다. 우리가 지금 마지막 때를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모든 것이 끝나는 어느 날, 여러분은 다음 세대에게 여러분이 세상의 마지막에 살았었다는 사실을 말해줄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이야기 속에서 이러한 관점으로, 누가 복음 19장으로 돌아가 봅시다. 여러분은 모두 이 이야기를 알고 있습니다. 28절을 봅시다. “예수님은 이 말씀을 하시고 앞장서서 예루살렘을 향해 가셨다.”

예수님은 행렬 또는 행진을 이끌고 계십니다. 하나님과 예수님만이 예루살렘에 도착하신 후 예수님께 다가올 일을 아셨습니다. 여행을 함께하고 있던 모든 순례자들은 잔치 분위기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그때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망아지 한 마리를 데려오도록 하셨고 그것에 올라 타셨습니다. 모든 사람들은 노래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종려나무가지를 길 위에 펼쳐 놓았습니다. 이것이 우리가 오늘을 종려주일이라고 부르는 이유입니다.

예수님이 감람산 비탈길 가까이 오셨을 때 수많은 제자들이 자기들이 본 모든 기적에 대하여 기뻐하며 큰 소리로 하나님을 찬양하여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왕이 복이 있다! 하늘에는 평화! 가장 높은 곳에는 영광!” 하고 외쳤다.

모든 사람들이 행복했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흥분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제자들의 눈에는 승리가 보였습니다. 이제 예수님은 유대인의 왕이 되시려 하고 그들의 모든 문제들은 끝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것이 진짜 사람들의 진짜 이야기라는 것을 기억하기에 오늘은 좋은 날입니다.

하나님은 이 행진을 보시고 어떤 마음이셨을까요? 행복하셨을까요? 무엇을 생각하고 계셨을까요?

하나님은 그의 하나 뿐인 아들이 죽음을 향하여 순종하며 나아가는 것을 보고 계셨습니다. 하나님은 목요일에 있을 배신에 대해 알고 계셨습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이 금요일에 그의 아들에게 어떤 일을 할 지를 알고 계셨습니다. 하나님은 자신이 그의 아들에게 인내를 요구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계셨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입장에 대해서 얼마나 자주 사려 깊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이러한 관점으로 잠시 멈춰 서서 하나님이라면 어떠셨을까라고 얼마나 자주 생각하고 있나요. 찬양과 경배는 하나님의 아들에 대하는 우리의 올바른 반응입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이 노래하는 것을 언짢아하지 않으셨습니다. 하나님은 아마도 그렇게 적은 사람들이 노래하고 있다는 것이 슬프셨을지도 모릅니다. 40절에서 예수님은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가 너희에게 말하지만 이 사람들이 잠잠하면 돌들이 소리지를 것이다” Trees and animals welcome Jesus. Even the stones in the road welcome Jesus. 나무들과 동물들이 예수님을 환영합니다. 길에 있던 돌들마저도 예수님을 환영합니다.

하나님은 그의 아들이 유명해지기를 원하시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예수님께 찬양과 경배를 드리기를 원하신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을 찬양하고 경배하지 않는 사람들은 예수님이 진정으로 어떤 분이신지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예수님을 환영하지 않았던 사람들은 고난을 겪는 결과에 이를 것입니다. 이런 마음들은 너무나 단단하고 죄에 빠져 있어서 바로 자신의 눈 앞에 있는 것도 볼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마음을 전부 이해한 사람이셨던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십니다. “너도 오늘날 너에게 평화를 가져다 주는 것이 무엇인지 알았더라면 좋았을 텐데.”

하나님은 그들을 구하시기 위해 그의 백성들에게 찾아오셨고, 이제 그들의 다가올 고통을 생각하며 울고 계십니다. “지금 너희는 하나님이 너희를 찾아 오신것을 알지 못하는구나”

하나님은 이 사람들을 위해 기나긴 시간을 준비해오셨습니다. 그리고 이제 그 날이 마침내 찾아왔지만 그들은 그것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순례자들은 종려주일에 노래했지만 금요일에는 예루살렘의 거의 모든 사람들이 로마사람들에게 메시아를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소리 지를 것입니다.

이 둘 중 하나님은 어떤 모습을 원하실까요? 예수님을 메시아로써 경배하고 찬양하는 사람들을 원하셨을 것이 분명합니다.

비록 군중들이 어떤 일이 일어 날지를 이해하지 못했고, 예수님의 제자들마저도 그들과 같았다 할지라도, 예수님은 앞으로 일어날 일을 아셨습니다. 이것은 예루살렘으로 향하는 예수님의 어깨에 무거운 짐과 같았을 것 입니다. 이삭이 자신이 제물이 되기 위해 필요한 나무들을 스스로 지고 갔던 것 처럼, 예수님은 하나님을 향해 온전한 순종과 신뢰로 나아갔습니다. 이삭과 달리, 예수님께는 자신을 대신해 줄 양이 없었습니다. 예수님이 우리를 대신해주실 바로 그 양이셨습니다.

모든 잃은 양들을 향한 예수님의 사랑은 너무나 깊고 넓고 순수했기에, 예수님은 자신의 마지막 저녁에 제자들에게 잔치를 열어주셨습니다. 자신을 죽이도록 팔아버릴 그 한 사람을 위해서도 말입니다.

그들은 목요일 저녁에 유월절 식사를 하기 위해 다락방에 모였습니다. 그들은 빵을 함께 쪼개고 포도주를 함께 마셨습니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이 사건을 기억하기 위해 나중에 우리가 함께 할 일입니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빵을 주셨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을 위해 포도주를 부어주셨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의 발을 씻어주셨습니다. 그리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셨습니다. 예수님은 그들 모두를 위해 기도하셨습니다. 예수님을 이제 곧 배신하려고 하는, 그 한 사람을 위해서도 말입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이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인 우리는 이것을 합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그 유월절 만찬을 재연해야 한다고 말씀하신 것이 아니었습니다. 예루살렘으로 가는 행진을 재연하라고 가르치셨던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서로의 발을 씻어주기를 원하시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성찬식을 행함으로써 우리가 서로를 사랑해야 한다는 것을 기억합니다. 이것은 우리가 가장 끔찍한 상황에 처할 때나, 특별히 최악인 상황에 있을 때에도, 우리가 예수님처럼 살아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게 합니다. 우리는 생명을 주고 다른 이들을 사랑하도록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하나님이 오늘 품으시는 마음을 이해하기를 바랍니다. 하나님은 여러분이 하나님의 마음을 이해하시기를 원하십니다. 그는 우리의 찬양을 듣기 바라시고, 우리가 서로를 위해 섬기는 것을 보기 원하십니다. 그는 그것을 너무나 원하셨기에 우리를 위해서 기꺼이 죽기까지 하셨습니다. 하나님이 오늘 우리에게 오셨습니다. 그 하나님을 깨닫고 따르는 우리가 됩시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