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s from both sides

2 Chronicles 7:1–10

Joni Mitchell famously sang that she had seen clouds from both sides. On one side as ‘angel hair and ice cream castles in the air’ and feathers. But she also saw them as something that brought ‘rain and snow on everyone’ and blocked the sun.

Those are not the only ways of looking at clouds though. There is also a scriptural way of looking at clouds. Easter is the church season when we tell how Jesus left the earth in his body, ascending into heaven. “He was taken up into a cloud while they were watching,” it says in Acts 1:9.

The apostles who watched this were told by two white-robed men, angels, that Jesus “will return from heaven in the same way you saw him go!”

There are some passages in Scripture that seem to mention this future event. For example:

“Look! He comes with the clouds of heaven. And everyone will see him—even those who pierced him.” (Revelation 1:7)

We also have the words of Jesus himself, who said; “They will see the Son of Man coming on the clouds of heaven.” (Matthew 24:30)

The Ascension of Jesus and the Second Coming are vital Christian doctrines. I absolutely believe that Jesus ascended bodily and will return. Some Christians understand these verses and in particular Paul’s depiction of the end in 1 Thessalonians 4:16–17 somewhat literally. They take them to mean that Jesus will return riding on a cloud much as one might ride on a chariot or a bus. Paul writes in these verses that, “we who are still alive and remain on the earth will be caught up in the clouds to meet the Lord in the air.”

The word for cloud used in the Hebrew Old Testament, for example in Exodus 16:10, is ‘ânan’ and it means a covering. That’s because clouds cover the sky. In this sense, they conceal the glory of God. The word ‘cloud’ is used as a symbol of the Divine presence, as indicating the splendour of that concealed glory.

A bright cloud is the symbolical seat of the Divine presence (Exodus 29:42, 43; 1 Kings 8:10; 2 Chronicles 5:14; Ezekiel 43:4), and was called the Shekinah.

Jehovah came down upon Sinai in a cloud (Exodus 19:9); and the cloud filled the court around the tabernacle in the wilderness so that Moses could not enter it (Exodus 40:34, Exodus 40:35). At the dedication of the temple also the cloud “filled the Temple of the Lord” (1 Kings 8:10).

Scripture encourages us to view the clouds in such a way as to think of the glory and presence of God. The Scriptures everywhere utilize the imagery of clouds to signal the immediate presence of God in time and space.

The first place where clouds play a prominent role in redemptive history is in the flood narrative. No sooner had Noah and his family left the Ark than the Lord placed his rainbow in the clouds. This was God’s holy reminder of the covenant mercy he was promising in preparation for the coming Redeemer.

“When I see the rainbow in the clouds, I will remember the eternal covenant between God and every living creature on earth.” (Genesis 9:16)

The Lord brought his people out of Egypt in the Exodus. God led them out and through the wilderness for 40 years by means of the pillar of cloud. The cloud is God’s presence with the Hebrew people. By night it is lit up, shining with the light of God’s glory.

Psalm 104 says, ‘You make the clouds your chariot;’ Nahum 1:3 says, ‘billowing clouds are the dust beneath his feet.’

Scripture uses clouds to indicate God’s presence. The very first time God came in the clouds to save his people was in the desert.

It goes on. When Moses met God and received the ten commandments, Scripture says it was in a cloud. “Moses climbed up the mountain, and the cloud covered it. And the glory of the Lord settled down on Mount Sinai, and the cloud covered it for six days. On the seventh day the Lord called to Moses from inside the cloud.” (Exodus 24:15–16)

Exodus 33:9 – “As he went into the tent, the pillar of cloud would come down and hover at its entrance while the Lord spoke with Moses.”

Exodus 40:34 – “Then the cloud covered the Tabernacle, and the glory of the Lord filled the Tabernacle. Moses could no longer enter the Tabernacle because the cloud had settled down over it, and the glory of the Lord filled the Tabernacle.”

The glory of God, as we read earlier, filled the temple in Jerusalem in a similar manner.

This is all pointing forward to the first coming of Jesus the Messiah. When Jesus was baptised, the spirit of God, which looked like a dove, came down on him and God spoke from heaven. “This is my dearly loved Son.”

Luke 9 tells of how Jesus took his closest disciples Peter, John, and James up on a mountain to pray. As he was praying, the appearance of his face was transformed, and his clothes became dazzling white. A cloud overshadowed them, and terror gripped them as the cloud covered them. Then a voice from the cloud said, “This is my Son, my Chosen One. Listen to him.”

Just as the glory of God came down in a cloud on mount Sinai, so God came in a cloud of glory on the mount of transfiguration. The cloud is not a dark rain cloud. The cloud of God’s presence is filled with the light of his glory. It shines from within, and so it can look like fire or flames.

This is a cloud of warmth and love. It’s God’s amazing presence. The cloud is the glory of God. The glory of God filled the tabernacle. The glory of God filled the Temple. The glory of God came down on Jesus and filled him.

Last week we remembered Pentecost, when something that looked like flames came down on the believers and they wer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The New Testament builds on ancient biblical prophecy. It envisages that the creator God will remake heaven and earth entirely, filling it with his glory.

We are changed and remade by the glory of God that shines within us.

We who are believers are now God’s Temple, according to 1 Corinthians 3:17. “God’s temple is holy, and you are that temple.”

God is filling the world with his glory cloud by filling his children with his glory. Jesus ascended into God’s glory, not into a cloud of water vapour. When he returns as he left, Jesus will arrive on the cloud of God’s glory. The glory that fills his followers is the cloud. We are filled with the glory of God and surrounded by the cloud. We are protected as we are being changed.

Moses didn’t realise how brightly his face shone when he was filled with God’s glory, and you don’t realise how the glory of God shines from you. You walk in a cloud of light that shines into a dark world. Your mere presence gives light and hope, because you are filled with God’s glory.

We are being transformed. And as we shine with the glory of God, the world around us is being transformed. The world is being changed by God’s spirit in us ready for Jesus to return in a cloud of glory and take his place.

One final important word. This life is not about us as individuals alone being holy. In addition to being a tabernacle or temple, each individual born again believer in Jesus Christ is part of the Body of Christ that is also called the church. Church is not an organisation you join; it is a family where you belong, a home where you are loved and a hospital where you find healing. This church is composed of you and I. We are together a holy home for the Holy Spirit, a sacred residence for the glory of God. We are a body of people set apart and made holy through the sacrifice of our Lord Jesus Christ. All together in fellowship we live as the body of Christ.

Amen 아멘

Advertisements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 Leave a comment

구름의 양면

역대하 7:1–10

조니 밋첼은 유명한 노래를 했습니다. 구름의 두 가지 측면에 대해서 말이죠. 한 면은 ‘하늘에 떠있는 천사의 머리카락과 아이스크림 성’과 ‘깃털’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녀는 그것을 또한 ‘모두에게 비와 눈을 내리는 것’이며 태양을 가리는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구름을 바라보는 유일한 길은 아닙니다. 구름에 대해 이야기하는 성경 구절이 있습니다. 부활절은 우리가 예수님이 어떻게 세상을 떠나고 천국에 올라갔는 지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기입니다. 사도행전 1장 9절에서는 “그가 그들이 보는 앞에서 들려 올라가시니, 구름에 싸여 보이지 않게 되었다.”고 되어 있습니다.

이것을 본 사도들은 두 명의 흰색옷을 입은 사람들인 천사로부터 “예수님은 네가 본 그대로 그가 천국으로부터 돌아올 것이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이 미래의 일에 대해 언급한 다른 구절들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Look! He comes with the clouds of heaven. And everyone will see him—even those who pierced him.” (Revelation 1:7)
“볼지어다. 그가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 각 사람의 눈이 그를 보겠고 그를 찌른 자들도 볼 것이요.”(요한계시록1:7)

우리는 또한 예수님의 말씀,

“They will see the Son of Man coming on the clouds of heaven.” (Matthew 24:30)
“그들이 인자가 천국의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 볼것이다.”라고 하신 말씀대로 되는 것을 볼 것 입니다.(마태복음 24:30)

예수님의 승천과 두번째 오심이 기독교의 중요한 원칙입니다. 저는 예수님의 육체가 들려올라 가셨고 다시 오실것을 확실하게 믿습니다. 어떤 기독교인들은 이 구절들, 특히 바울의 ‘데살로니가 전서 4장 16-17절에 나타난 세상의 끝에 관한 묘사를 단어 그대로 이해합니다. 그들은 예수님께서 마차나 버스를 타듯 구름을 타고 오실 것이라는 것으로 받아들입니다. 바울은 이 구절에서 이렇게 썼습니다. “이 땅에서 남아 살아가는 우리들은 구름속으로 들려 올라가서 하늘에 있는 주님을 만나게 될 것이다.”

구름에 대한 말씀은 히브리어 구약성경에 나와 있습니다. 예를 들면, 출애굽기 16장 10절에서 ‘ânan’이라고 되어 있는데 이것은 ‘덮개’라는 뜻입니다. 그것은 구름이 하늘을 덮기 때문입니다. 이런 점에서 구름은 하나님의 영광을 감추고 있습니다. ‘구름’이라는 단어는 신의 존재에 대한 상징이자, 감춰진 영광의 아름다움을 의미하는데 사용 됩니다.

밝은 구름은 신의 존재에 대한 상징적인 자리입니다. (출애굽기 29:42, 43, 열왕기상 8:10, 역대하 5:14, 에스겔 43:4에 나와 있음), 그리고 ‘셰키나’라고 불리어집니다.

여호와께서 구름속에 시나이에 내려오셨고(출애굽기 19:9), 구름이 회막과 성막을 덮어 모세가 안으로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출애굽기 40:34, 35). 제사장이 성소에서 나올 때에 구름이 여호와의 성전에 가득하였습니다(열왕기상 8:10).

이 구절들은 우리로 하여금 구름을 하나님의 영광과 임재함에 대해 생각하는 방법으로 보도록 합니다. 그 성경 구절들은 구름의 이미지를 그 때와 장소에 하나님의 즉각적인 임재함의 표시로 사용되어 집니다.

구원의 역사에서 구름이 중요한 역할을 했던 첫번째 장소는 홍수 이야기에서입니다. 노아와 그의 가족이 방주를 떠나자마자 주님은 그의 무지개를 구름속에 두셨습니다. 이것은 약속하신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를 기억하게 하려는 것입니다.

“When I see the rainbow in the clouds, I will remember the eternal covenant between God and every living creature on earth.” (Genesis 9:16)
“무지개가 구름 사이에 있으리니, 내가 보고 나 하나님과 모든 육체를 가진 땅의 모든 생물 사이의 영원한 언약을 기억하리라.”(창세기 9:16)

주님은 그의 백성들을 출애굽기에서 애굽에서부터 나오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그들을 광야에서 구름 기둥으로 40년간을 인도하셨습니다. 그 구름은 히브리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임재하심이었습니다. 밤에 그것이 불기둥이 되면 하나님의 영광의 빛으로 빛났습니다.

시편 104편에서는, ‘구름으로 자기 수레를 삼으시고’라고 되어 있고, 나훔 1장 3절에서는 ‘구름은 그의 발의 티끌이로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성경에서 구름은 하나님의 임재하심을 가리키는데 사용되어 집니다. 하나님이 구름을 타고 그의 백성들을 구하러 오신 첫 번째는 바로 사막에서입니다.

그리고 그 후에도 계속되어 집니다. 모세가 하나님을 만나고 십계명을 받았을 때, 성경에서는 그것이 구름 속에서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Moses climbed up the mountain, and the cloud covered it. And the glory of the Lord settled down on Mount Sinai, and the cloud covered it for six days. On the seventh day the Lord called to Moses from inside the cloud.” (Exodus 24:15–16)
“모세가 산에 오르매 구름이 산을 가리며 여호와의 영광이 시내 산 위에 머무르고 구름이 엿새 동안 산을 가리더니 일곱째 날에 여호와께서 구름 가운데서 모세를 부르시니라.”(출애굽기 24:15-16)

 “As he went into the tent, the pillar of cloud would come down and hover at its entrance while the Lord spoke with Moses.” Exodus 33:9

출애굽기 33장 9절에서는 “모세가 회막에 들어갈 때에 구름 기둥이 내려 회막 문에 서며 여호와께서 모세와 말씀하시니.”라고 되어 있습니다.

“Then the cloud covered the Tabernacle, and the glory of the Lord filled the Tabernacle. Moses could no longer enter the Tabernacle because the cloud had settled down over it, and the glory of the Lord filled the Tabernacle.” Exodus 40:34

출애굽기 40절 34-35절 말씀은 “구름이 회막에 덮이고 여호와의 영광이 성막에 충만하매 모세가 회막에 들어갈 수 없었으니 이는 구름이 회막위에 덮이고 여호와의 영광이 성막에 충만함이었으며.”라고 되어 있습니다.

하나님의 영광은, 앞에 읽으신대로, 예루살렘 성전과 비슷한 방식으로 채워집니다.

이것은 모두 메시야이신 예수님이 초림하시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세례 받으셨을 때, 하나님의 영이 마치 비둘기처럼 내려왔으며 하나님께서 하늘로부터 말씀하셨습니다. “이 사람은 나의 사랑하는 아들이라.”라고 말입니다.

누가복음 9장에서는 예수님이 그의 가장 가까운 제자인 베드로, 요한, 야고보를 기도하기 위해 어떻게 산으로 데려가시는지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은 기도하시면서 그의 얼굴이 변화되었습니다. 그리고 그의 옷이 눈부신 흰색이 되었습니다. 구름이 그들을 가리웠고, 구름이 그들을 덮었을 때 공포가 제자들을 사로잡았습니다. 그때 구름으로부터 한 목소리가 나서 “이는 나의 아들 곧 택함을 받은 자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으라.”고 하였습니다.

하나님의 영광이 시나이 산에 구름속에서 내려온것과 같이 하나님은 변화산에서도 역시 영광의 구름 속에서 나타나셨습니다. 그 구름은 어둑한 비구름이 아니었습니다. 하나님의 임재의 구름은 그의 영광의 빛으로 가득찬 구름이었습니다. 그것은 안으로부터 빛나며 그래서 불이나 연기처럼 보이는 것입니다.

이것은 사랑과 온정의 구름입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놀라운 임재이십니다. 그 구름은 하나님의 영광입니다. 그 하나님의 영광은 회막을 채웠습니다. 그 하나님의 영광은 성전을 채웠습니다. 그 하나님의 영광은 예수님께로 내려와 그를 채웠습니다.

지난주 우리는 성령강림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연기처럼 보이는 것이 믿는 자들에게 내려와 성령으로 가득차는 것을 말입니다.

신약은 고대 성경 예언을 바탕으로 지어졌습니다. 그것은 창조주이신 하나님께서 하늘과 땅을 온전히 다시 만드시며 그의 영광으로 가득채우실 것을 예언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변화되고 우리안에서 빛나는 하나님의 영광으로인해 다시 만들어질 것입니다.

믿는자들인 우리는 이제 하나님의 성전입니다. 고린도전서 3장 17절에 따르면 “하나님의 성전은 거룩하니 너희도 그러하니라.”고 하였습니다. “God’s temple is holy, and you are that temple.”

하나님은 그의 영광으로 그의 자녀들을 채움으로써 세상을 그의 영광의 구름으로 가득채우십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영광으로부터 내려오셨으며 수증기의 구름으로 오신 것이 아닙니다. 그가 떠나신 모습대로 다시 오실때 예수님은 하나님의 영광의 구름으로 다시 오실 것입니다. 그 영광은 그를 따르는 자들을 구름으로 채우실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영광으로 가득차 있으며, 그 구름으로 에워싸져 있습니다. 우리는 변화받으면서 보호되는 것입니다.

모세는 그가 하나님의 영광으로 가득찼을 때 그의 얼굴이 얼마나 밝게 빛나는지 깨닫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여러분들도 하나님의 영광이 얼마나 여러분을 빛나게 하는지 알지 못합니다. 여러분은 어두운 세상에서 빛의 구름으로 걸어가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의 존재가 빛이고 희망입니다. 왜냐하면 여러분들은 하나님의 영광으로 가득차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변화되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하나님의 영광으로 빛이 나서 우리 주변의 세상은 변화되고 있습니다. 그 세상은 우리 안에 있는 하나님의 영으로 인해 변화되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영광의 구름으로 다시 이곳에 오실때까지 말입니다.

마지막으로 가장중요한 말씀을 드립니다. 이러한 삶은 우리가 개인적으로 혼자 거룩하게 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성전이 되는것 뿐만 아니라 각각의 개인은 예수님안에서 새로 태어나 그리스도의 몸의 각 부분들이며 이것이 또한 바로 교회 입니다. 교회는 여러분이 단순히 참여하는 기관이 아닙니다. 그것은 여러분이 속해있는 가족이고, 사랑받는 가정이며, 여러분이 치료받는 병원입니다. 이 교회는 여러분과 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함께 성령으로 거룩한 집이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신성한 집입니다. 우리는 우리주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을 통해 거룩하게 되어진 몸의 각 부분들입니다. 모두 함께 협력하며 그리스도의 몸이 되어 함께 살아가는 것입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성령에 사로잡힌 그날

사도행전 2:1–21

이번 주는 유월절 이후 일곱 번째 주입니다. 부활절 후 50일째입니다. 오늘은 오순절이며, 오십번째 날을 의미합니다.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어라.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으라.” 예수님은 그를 따르는 사람들에게 50일 동안 이것을 가르치셨습니다.

이것은 마태복음 28 장과 사도행전 1 장에 기록된 예수님의 중요한 사역입니다.

이 말은 예수님이 제자들과 마주하며 하신 마지막 말씀입니다. 이 메시지를 전한 후 예수님은 천국으로 올라갔습니다. 예수님이 그를 따르는 이들에게 주신 임무는 지상 끝까지 복음을 전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그것이 그의 마지막 가르침이었습니다. 우리는 이 가르침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효하다고믿습니다.

이 사명에 대한 흥미로운 점은 예수님의 지상 사역과 대조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거의 아무 곳도 여행하지 않으셨습니다. 영리한 사람이라면 예수께서 일생동안 복음을 전하신 건 사람이 거주하는 기준으로 단지 0.03 %의 땅이라고 계산했을 것입니다. 예수께서는 자신의 사역을 아주 넓은 세상 중에서도 아주 좁은 지역에 한정하셨습니다. 그가 가장 신뢰했던 제자들, 세리와 어부는 상황이 어려워지고 무서워지자 마자 도망쳤습니다. 이들은 결코 복음의 가장 기본적인 측면을 이해하지 못했지만, 예수께서는 세상의 99.97 % 지역에 복음을 전파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피상적으로 보면, 이것은 위험한 전략 같아 보입니다.

그들에게 이 사명을 주신 후에 예수님은 천국으로 올라가셨으며, 불가능한 것을 스스로 성취하라고 그의 오합지졸 제자들을 남겨두고 떠나셨습니다.

그러나 이보다 더 많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예수께서 그의 제자들에게 동시에 주신 다른 가르침이 있었습니다. 예수께서는 제자들이 예루살렘에서,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설교하기 전에 먼저 기다려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예루살렘을 떠나지 말고 내가 전에 말한 대로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선물을 기다려라.” “성령님이 너희에게 오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을 것이다.” (사도행전 1장4절, 8절)

어떤 일이 가능하기 전에 권능을 부여 받아야 합니다.

어떤 일이 가능하기 전에 기다려야 합니다.

제자들은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야” 했습니다. 예수님은 모든 사람들이 성령으로 세례 받아야 한다고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모든 제자들은 세상 사람들에게 복음 전하는 일을 시작하기 전에 이러한 세례를 한 사람도 빠짐없이 받아야 했습니다.

이것은 이전에는 결코 일어나지 않았던 일이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무엇을 기다리는지 아마 몰랐을 겁니다.

그때까지 성령은 늘 한 사람에만 개별적으로 임했습니다. 그들은 성령을 경험하지 않았습니다. 신약 성경은 성령이 특정한 목적으로 특정한 개인들에게 어떻게 왔는지에 대해 알려줍니다.

스가랴는 성령으로 충만했습니다. 마리아는 성령의 능력으로 임신했습니다. 마리아가 인사했을 때, 요한의 어머니 엘리자베스는 성령으로 충만했습니다.

성령은 시므온에게 머물렀고, 그가 주 메시야를 볼 때까지는 죽지 않을 것이라고 계시하였습니다.

제자들 중 일부는 하늘이 갈라지고 성령이 비둘기처럼 예수님에게 내려오셨던 것을 봤을 수도 있습니다.

예수님은 누가복음 24:49절에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 “내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성령을 내가 너희에게 보내겠다. 그러나 너희는 천국에서 오는 능력을 받을 때까지 예루살렘에 머물러 있거라.”

40일 동안 예수께서는 따르던 자들을 다시 모으셨고, 예수께서 떠날 때 그들은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그들은 약속 받은 것을 기다릴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그들은 얼마나 오래 기다려야 하는지 알지 못했습니다. 만약 그들이 기다리는 동안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지시를 받았었다면, 우리가 듣지 못했을까요.

기다리고 있을 때 무엇을 합니까? 어떻게 기다립니까? 기다리는 데 익숙하거나 참을성이 있습니까? 부활하신 후에 예수님은 나가서 제자들을 찾아 모아야 했습니다. 그들은 기다리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급하게 도망쳤고 예전 삶의 방식으로 돌아갔습니다.

저는 가끔씩 그들이 자동차 여행을 멀리 떠나는 아이들과 같다는 상상을 합니다. 평소에 여러분은 시내를 벗어나 몇 시간 동안 가야 하는 여행을 거의 하진 않을 겁니다. 벌써부터 아이들은 ‘거의 다 왔어요?’ 라고 묻기 시작합니다. 우리가 아이들에게 몇 시간 동안 아무것도 하지 말고 조용히 앉아 있으라고 부탁하지만, 아이들은 그러질 못합니다. 예배가 세 시간이 넘어 계속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안절부절 할까요? 두 시간이 넘어가면요? 한 시간이 넘어가면요?

예수님의 첫 번째 제자들은 하늘로부터의 권능이 채워지길 어떻게 기다렸습니까? 우리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요구하실 때 기다리는 방법을 그들에게서 배울 수 있습니다.

첫 번째 요점은 분명합니다. 우리는 자신의 길을 가는 대신에 하나님의 약속을 기다립니다. 성경은 하나님을 기다리면서 지쳐 자신 만의 방식을 선택한 많은 제사장들의 예를 보여줍니다. 저 또한 그 유혹에 무너졌을 겁니다. 하나님의 선하심은 참을성 있게 하나님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예비되어 있습니다! 아무리 오랜 시간을 기다리더라도. 우리에게 절망적인 일이 어떻게 나타나는지에도 상관없이. 심지어 우리의 모든 것을 희생해야 하는 것처럼 보일 때조차도. 하나님께서는 우리 안에서 일하시는 그의 능력으로 우리가 구하거나 생각하는 것보다 더 많이 성취하실 수 있습니다 (에배소서 3:20). 우리가 그를 기다릴 때, 우리는 결코 실망하지 않을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우리는 기대와 희망으로 기다립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기도에 응답하지 않으시는 것처럼 보일 때 우리의 기도가 멈춰지고 하나님의 응답을 기대하지 않는 것은 대단한 유혹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누구인지, 그가 우리를 위해 하신 모든 일을 감사하기 보다 오히려 냉소주의에 굴복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원하는 시기나 기대하는 방식으로 응답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우리가 그분을 기다리고 기도하며 인내할 때 하나님은 그의 선한 목적을 성취하십니다. 골로새서 4 장 2 절에 기록되어 있듯이 – “항상 기도에 힘쓰십시오. 기도할 때 정신을 바짝 차리고 하나님께 감사하십시오.”

사도행전1:14절은 이렇게 말합니다. “그들은 거기 모인 여자들과 예수님의 어머니 마리아와 예수님의 동생들과 함께 한마음으로 계속 기도에만 힘썼다.”

제자들은 기다리면서 함께 모여 있었습니다. 그들은 끊임없이 기도로 연합했습니다. 핵심 제자 열한명만이 아니라 예수님을 따르는 모든 사람들이었습니다.

한 곳에서 동시에 120 명이 모였습니다. 그때는 베드로가 말하길 “주 예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던 그 모든 기간 동안에”함께 있었던 사람들 중 배신자 가룟 유다를 대신하여 제자를 한 명 뽑을려던 때였습니다. (사도행전 1:21)

누가는 사도행전 2 장 1 절에서 오순절에 모든 신자들이 함께 모였다고 말합니다.

예수를 믿는 사람들의 기다림이란 아무것도 안하는 것을 뜻하지 않습니다. 휴식을 취하고 책을 읽고, 영화를 보고, 음악을 듣고, 친구들과 저녁을 먹거나 스포츠를 즐길 시간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여러분에게 기다리라고 말씀하시면, 이 때는 다른 신자들과 함께 모여 기도하고 찬양할 시간입니다.

10 일 동안 그들은 충실하게 기도 모임을 가졌습니다. 오직 성전 근처에서만 120 명을 수용하기에 충분한 공간을 찾을 수 있었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성전 근처에서만 전 세계 각지에서 온 독실한 유대인들이 기도하는 것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들은 10 일 동안 기도하고 예배를 드렸습니다. 그들은 성전으로 가서 함께 먹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오순절인 열흘째되는 날에 “갑자기 하늘로부터 엄청난 폭풍이 몰아 치는 소리가 있었고, 그 소리가 그들이 앉아 있는 집을 가득 채웠습니다. 그 때, 화염이나 불의 혀처럼 보이는 것들이 나타나 그들 각자에 내려 앉았습니다.”

그 순간이 교회가 탄생한 순간이었습니다. 그 순간 주님의 영광이 내려와 그의 성전을 채웠습니다. 모든 사람이 충만했습니다. 성령의 불꽃이 타올랐고, 그들은 말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순간이 모든 것이 바뀐 순간입니다. 불길이 그들에게 내려 앉았을 때, 이 남녀 그룹은 예수의 사명을 성취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사람들은 전 세계 각국에서 온 사람들에게 모든 국가의 언어로 하나님의 복음을 설교하기 시작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다른 민족에게 복음을 전하라고 말씀하신다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언어를 먼저 배우려고 할까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우리 자신의 힘으로 그 일을 하려고 할까요. 그 대신에 우리는 먼저 세례를 받고 우리가 천국의 능력으로 채워져야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영광으로 충만해야 하며, 영광의 그릇을 세상에 꺼내어 빛나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성전이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 듯이, 성령이 불의 혀로 우리를 삼켜 버리듯이, 어둠속에 있던 사람들은 위대한 빛을 보게 될 것입니다.

베드로는 이것을 일하시는 하나님으로 묘사하고 요엘서 2장 28~32절을 인용했습니다.

“I will pour out my Spirit even on my servants—men and women alike—and they will prophesy.”
“나는 내 종, 곧 남자와 여자 모두에게 내 성령을 부어 주리니, 그들은 예언 할 것이다.”

첫 신자들은 예수님으로부터 이 선물을 받기까지 10 일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여러분에게는 이미 선물이 주어졌으므로 기다릴 필요가 없습니다.

누가는 우리에게 예수님의 약속을 애기해 줍니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는 구하는 사람들에게 성령을 주실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고귀한 작업을 맡기셨습니다. 모든 민족에게 가서 예수님이 우리에게 보여주신 것처럼 다른 사람들을 제자로 삼는 일입니다. 예수님은 올라가 하나님 우편에 다시 앉아 계시지만, 그는 제자들이 스스로 이 일을 하도록 고아로 남겨 두지 않으셨고, 우리를 떠나지도 않으셨습니다.

성령은 우리에게 능력과 영광을 채워줍니다. 성령은, 예수님이 약속 하셨듯이, “너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고 내가 너에게 말한 모든 것을 생각 나게 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우리에게 성령이 필요합니다. 성령을 받으십시오. 바로 지금 여기서 성령을 받으십시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The day the world caught fire

Acts 2:1–21

This is the seventh week after Passover. It’s the fiftieth day after Easter. Today is Pentecost, which just means fiftieth day.

“Be my witnesses, telling people about me everywhere,” Jesus instructed his followers during these 50 days. “Go and make disciples of all the nations.”

This is the pivotal commission from Jesus, recorded in Matthew 28 and Acts 1.

These are the very last words that Jesus spoke face to face with his disciples. After delivering this message, Jesus ascended into heaven. The mission that Jesus gave to his followers was to take the Good News to the very ends of the earth. That was his final instruction. We claim it as our mission still today.

An interesting point about this mission is the contrast with Jesus’ own earthly ministry. Jesus hardly travelled anywhere. A clever person has calculated that during his lifetime Jesus took the Good News to a mere 0.03 percent of the inhabited earth. Jesus confined his ministry to a very tiny region of a very large world. His most trusted disciples, a misfit band of tax collectors and fishermen, ran away as soon as things got hard and scary. These outcasts never seemed to understand the most basic aspects of the Good News, yet Jesus asked them to evangelize the other 99.97 percent of the world. On the face of it, that seems like a risky strategy.

After giving them this mission, Jesus returned to heaven and left his rag-tag band of disciples alone to accomplish something impossible.

Except, there is more to the story than this. There was another instruction that Jesus gave to his disciples at the same time. Jesus told them that before preaching “in Jerusalem, throughout Judea, in Samaria, and to the ends of the earth” they had to wait.

“Do not leave Jerusalem until the Father sends you the gift he promised, as I told you before,” Jesus instructed his disciples. “You will receive power when the Holy Spirit comes upon you.” (Acts 1:4, 8)

Before there could be any doing, there had to be empowering.

Before there could be any empowering, there had to be waiting.

The disciples needed to “be baptized with the Holy Spirit.” Jesus appears to be saying they all needed to be baptized with the Holy Spirit. Each and every disciple needed this baptism before they could start the work of spreading the Good News to the rest of the world.

It had never happened before. They probably didn’t know for what they waited.

Up to that time, the Holy Spirit had always come upon individuals. They had not experienced the Holy Spirit themselves. The New Testament gives us stories of how the Holy Spirit came upon specific individuals for specific purposes.

Zechariah was filled with the Holy Spirit. Mary became pregnant through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At the sound of Mary’s greeting, Elizabeth was filled with the Holy Spirit.

The Holy Spirit was upon Simeon and had revealed to him that he would not die until he had seen the Lord’s Messiah.

Some of the disciples may have seen the heavens splitting apart and the Holy Spirit descending on Jesus like a dove.

Jesus told them in Luke 24:49 – “And now I will send the Holy Spirit, just as my Father promised. But stay here in the city until the Holy Spirit comes and fills you with power from heaven.”

For 40 days Jesus had rallied his followers, and they were ready when he left. They were ready to wait for what had been promised. They did not know how long they would have to wait. If they were given instructions on what to do while they waited, we are not told of them.

What do you do when you are waiting? How do you wait? Are you skilled at waiting or are you impatient? After his resurrection, Jesus had to go out and round up his disciples. They had not waited. They had dashed off and gone straight back to their old ways of life.

I sometimes imagine them as being like children going on a long car journey. You are hardly out of the town and there are hours of travel ahead. Already the children have started to ask, ‘Are we nearly there yet?’ We ask them to sit still and do nothing for a few hours, but they can’t. How many people start to fidget if they think a worship service will go on longer than three hours? Two hours? One hour?

How did those first disciples wait to be filled with power from heaven? We can learn from them how we should wait when that is what God asks of us.

The first point is obvious. We wait for God’s promise instead of going your own way. Scripture offers plenty of examples of saints who got weary of waiting for God and chose to do things their own way. I’ve given way to that temptation as well. God’s goodness is promised for those who wait patiently for him! No matter how long. Regardless of how hopeless things appear to us. Even when it seems to cost us everything. God is able, through his mighty power at work within us, to accomplish infinitely more than we might ask or think (Ephesians 3:20). When we wait for him, we will never be disappointed.

That’s to say we wait with hope and anticipation.

It is really tempting when God does not seem to be answering our prayers to stop praying, and stop expecting him to act. We can give way to a spirit of cynicism, rather than thanking God for who he is and all he has done for us.

While God may not answer in our timing or in the way we expect, he will accomplish his good purposes in our lives when we wait for him and persevere in prayer. As it is written in Colossians 4:2 – “Devote yourselves to prayer with an alert mind and a thankful heart.”

Acts 1:14 says, “They all met together and were constantly united in prayer, along with Mary the mother of Jesus, several other women, and the brothers of Jesus.”

As the disciples waited, they gathered together. They were constantly united in prayer. Not the core 11 disciples only, but everyone who was a follower of Jesus.

At one time there were 120 together in one place. That was when they chose a replacement for Judas the betrayer from among those disciples who Peter said had been with them “the entire time we were traveling with the Lord Jesus.” (Acts 1:21)

Luke tells us in Acts 2:1 that on the day of Pentecost, all the believers were meeting together.

Christian waiting is not doing nothing. There is a time to relax and read a book, watch a film, listen to music, eat dinner with friends, or play sports. When God tells you to wait, it is a time to gather with other believers and pray and sing.

For 10 days, they faithfully met together in prayer. It is thought that only near the temple was it possible to find a room large enough for 120 people. And only near the temple was it likely that devout Jews from all around the world would be able to hear them praying.

For 10 days, they prayed and worshipped. They went to the temple, and ate together. And then during their meeting on the 10th day, the day of Pentecost, “Suddenly, there was a sound from heaven like the roaring of a mighty windstorm, and it filled the house where they were sitting. Then, what looked like flames or tongues of fire appeared and settled on each of them.”

At that moment the church was born. At that moment the glory of the Lord came down and filled his temple. Each and every person was filled. Flames burned and they began speaking.

This is the moment everything changed. As the flames settled on them, this group of women and men began to fulfil the mission of Jesus. These men and women began to preach the Good News in all the languages of the world to people from all the nations of the world.

How many of us, if God told us to take the Good News to another country would first try to learn the language. How many of us try to do things in our own power. Instead we first need to be baptised, filled with the power of heaven. We need to filled with the glory of God, and then we need to take that container of glory out into the world so that it can shine.

And as the temple radiates the glory of God, as the spirit engulfs us in tongues of flame, the people in darkness will see a great light.

Peter described this as God at work and quoted Joel 2:28–32.

“I will pour out my Spirit even on my servants—men and women alike—and they will prophesy.”

The first believers had to wait for 10 days to receive this gift from Jesus. You don’t have to wait, because the gift has now been given.

Luke gives us the promise of Jesus, who said: “your heavenly Father [will] give the Holy Spirit to those who ask him.”

God has called us to a noble work, going to all nations and discipling others as Jesus modelled for us. Though Jesus returned to heaven to sit at the Father’s side, he did not leave his disciples as orphans to accomplish this work on their own, nor has he left us.

The Holy Spirit fills us with power and glory. The Holy Spirit, Jesus promised, “will teach you everything and will remind you of everything I have told you.” We need the Holy Spirit in order to understand. Receive the Holy Spirit. Here and now, receive the Holy Spirit.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

예수 승천일

사도 행전 1:3–14

오늘은 불가능한 것을 믿는 날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인간이 달 위를 걸었다는 것을 믿는 것이 불가능하다는것을 압니다.

얼마 전에 죽은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은 빅뱅이 있기 전에 시간을 믿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주에 그의 마지막 논문이 공개되었습니다.” 3D 현실은 허상이다”

기독교인들은 해마다 이 때가 되면 특히 믿기 어려운 것을 믿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우리가 죽음에서 살아남을 믿어야 할 때입니다.

우리는 죽임을 당하고 묻힌 사람이 무덤에서 되 살아 나온 것을 믿어야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한 달 이상이나 사람들을 만났던 사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구름 속으로 들려 짐을 믿어야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를 따르던 사람들이 일 주일 후에 성령으로 세례를 받고 불을 보내 사람들을 변화하게 함을 믿어야 합니다.

우리는 이 사람이 바로 예수님임 을 믿어야 하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의견을 같이 합니다.

앨리스는 “불가능한 것을 믿으려고 하지 마라 그러려고 하지도 마라 “ 하얀 여왕이 앨리스 에게 그건 네가 많이 연습을 하지 않았기 때문 이라고 대답을 합니다.

여왕은 “나는 아침 식사를 하지 전에 여섯 개의 불 가능한 것을 믿기도 한단다” 라고 말합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에 의해 들리워 올라가신 것을 기독교인들에게 상기시켜 주는 주일이 바로 이번 주일입니다.

주가는 사도 행전 1장2절에서 “예수님은 하늘로 승천하셨다” 라고 말합니다.

우리는 천국과 지옥이 실지로 있음과 예수님이 새로운 몸을 입고 이미 천국으로 가셨음을 믿어야 합니다.

영국의 신학자 톰 라이트는 오늘 날 하나님 이라는 단어와 함께 가장 잘못 사용되어 지는 종교 용어 가운데 하나가 ‘천국’ 이라고 주장합니다.

그 는 성경적인 개념의 천국은 먼 곳의 장소 라기 보다는 하늘 위 거나 아주 먼 하늘 그 너머 라고 말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 개념이 옛날 생각이라는 반응에 대응하여 천국이 간단히 지금 현재 마음의 상태 이거나 생각이라는것이 아닙니다.

천국은 하나님의 영역입니다. 그 것은 우리의 영역과도 교류를 하지만 그것을 초월합니다.

천국은 말하자면, 우리 세상보다 더 먼 차원입니다 그저 우리 세상에서 최 극단 지점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천국은 우리 모든 주변에 있습니다. 관대한 사랑의 모든 행위를 통해 엿 볼 수 있습니다.

창조물의 아름다움을 통해서 천국을 상기 시키지만 그 아름다움은 더 위대하고 충만한 하나님의 아름다움을 가리킵니다.

우리 주변에 보이는 믿을 수 없는 무분별한 잔인함은 지옥을 상기 시켜줍니다.

북한에서 고통을 겪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서 우리는 지옥을 엿 볼 수 있고 탈북하여 그 들의 고통스런 현실을 우리에게 말해 줍니다. 오늘 날 이런 일이 이 땅에서 일어 난다는 것이 마치 불가능하게 여겨집니다.

이제 우리의 손님이신 북한에서 오신 강 룡씨의 얘기를 듣고 그가 경험한 믿지 못한 일 들을 여러분들이 믿으시길 바랍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Ascension

Acts 1:3–14

Today’s a day for believing impossible things.

Some people find it impossible to believe that men have walked on the moon.

Stephen Hawking, the genius physicist who died recently, believed in a time before the big bang. And he says in a paper published just last week; “3D reality is an illusion.”

Christians are asked to believe some especially impossible things at this time of year.

We are asked to believe the dead can come back to life. We are asked to believe that a man who was killed and buried, emerged alive from his tomb. We are asked to believe that after spending more than a month meeting people, this man was taken up into a cloud as people watched. We are asked to believe that a week later, his followers were baptized with the Holy Spirit. He sent down a fire that changes people. We are asked to believe that Jesus is this man.

Some people agree with Alice. Alice said: “There’s no use trying; one can’t believe impossible things.” The White Queen responded that Alice probably hadn’t had much practise. The queen said, “Sometimes I’ve believed as many as six impossible things before breakfast.”

This is the Sunday when Christians are reminded that Jesus was taken up by God. Luke says in Acts 1:2 that “he was taken up to heaven.” We are asked to believe that hell and heaven are real and that Jesus has already been taken to heaven in his new body.

British theologian Tom Wright insists that ‘Heaven’ is one of the most misused religious words around today, with the possible exception of the word ‘God’ itself.

He says the biblical notion of heaven is not of a place far away ‘way beyond the blue’ or up in the sky. Nor is it simply, as some say in reaction to that older notion, a state of mind or heart that some people can attain here and now.

Heaven is God’s space. It intersects with our space but transcends it. It is, if you like, a further dimension of our world, not a place far removed at one extreme of our world. It is all around us, glimpsed in every act of generous human love.

We are reminded of it by the beauty of the creation, which points beyond itself to the fuller beauty that is God’s own beauty.

We are reminded of hell by the unbelievable senseless cruelty that exists around us. We glimpse hell in the stories of people who have suffered in North Korea and escaped to tell us their painful reality. It seems impossible that it is happening today within this country.

I ask you now to listen to our guest from North Korea, Kang Ryong, as he asks you to believe some of the impossible things that he has experienced.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Leave a comment

천국이 이 곳에 임했을 때

누가복음 24:13-35

이번주 화요일은 예수님의 승천을 기억하는 날입니다.

오늘날, 여전히 우리는 부활 이후 예수님이 이 땅에 계셨던 그 시대에 있습니다. 이 기간 동안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보았습니다. 지금 우리는누가복음 24장에서 예수님이 부활하신 날에 글로바와 또 다른 제자를 만나셨던 때에 대해 읽었습니다.

왜 예수님은 죽음을 이기시고 무덤에서 돌아와서 40일 동안 지상에서 머무셨을까요?

이 사십일 동안 예수님이 사람들에게 나타나셨다고 성경에 기록된 것은 열 번입니다. 이 중 첫번째는 요한복음 20:11-18 에서 예수님이 막달라 마리아를 만나셨을 때 입니다. 그녀는 예수님이 묻히셨던 무덤 앞에 서서 울고 있었습니다. 마태복음, 마가복음 그리고 누가복음 모두 같은 날 같은 시간에 대해 말합니다. 누가는 “막달라 마리아와 요안나, 야고보의 어머니 마리아와 다른 여인들”이 빈 무덤을 보았다고 말합니다. 마태는 “예수님께서 여자들에게 나타나셔서 ‘잘 있었느냐?’고 말씀하시고 여자들은 예수님께 다가가서 그분의 발을 붙잡고 절했다고” 말합니다. 그 다음 우리가 오늘 읽었던 성경구절에서 베드로도 같은 날에 이미 예수님을 만났다는 것을 봅니다. 34절은 말합니다. “주께서 정말로 다시 살아나셨습니다. 시몬에게도 나타나셨습니다.”

그 다음 예수님이 나타나신 것도 부활하신 날입니다. 우리가 듣고 읽었던 글로바와 그의 동료에 관한 바로 그 이야기입니다. 36절에서 누가는 글로바와 그의 동료가 길에서 있었던 일들을 “열한 제자들과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고 있을 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 가운데 나타나셔서 그들이 깜짝 놀랐다고 말합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 가운데 나타나셨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너희가 평안하냐?’” 그 때 도마는 열한 제자들과 같이 있지 않았고 그는8일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요한복음 20장에서 말합니다. “일주일 뒤에 예수님의 제자들이 다시 그 집에 있었습니다. 이번에는 도마도 그들과 함께 있었습니다. 이 때도 문은 잠겨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안으로 들어오셔서 그들 가운데 서서 말씀하셨습니다.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그 다음은 예수님께서 시간이 좀 지난 후 갈릴리 호수 위 배에서 고기를 잡고 있던 일곱명의 제자들에게 나타나셨다고 기록합니다. 요한복음 21장은 그 일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와서 아침 식사를 하여라”하고 말씀하셨지만, 제자들은 그 분이 주님이신 줄 알았기 때문에 제자들 중에 감히 “당신은 누구십니까?” 라고 묻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또한 이 기간동안 마태복음 28장에 의하면 예수님께서 제자들이 산에 있을 때 나타나셨습니다. 이것은 아마도 고린도전서에서 바울이 예수님께서 오백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나타나셨다고 말했던 그 때와 같을지도 모릅니다.

바울은 또한 예수님께서 같은 장소에서 야고보를 만나고 그 다음에 모든 사도들을 만나셨다고 말합니다. 아마도 그들이 올리브 산에 가서 그리스도의 대명령을 받기 전 예루살렘에서 있었던 일을 말하는 것 같습니다. 모두 합하여 10번 입니다. 기록되지는 않았지만 더 많이 예수님은 사람들에게 나타나셨습니다.

사람들도 죽었다가 살아나면 바쁠 것 같습니다.

진심으로, 예수님은 그 40일 동안 무엇을 하고 계셨던 걸까요?

왜 예수님은 빈 무덤을 뒤로하고 그냥 하늘로 올라가지 않으셨을까요?

몇가지 답이 있지만 제게는 예수님을 따르던 첫번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했는지를 기억하는 것이 흥미로웠습니다. 신약성경을 썼던 사람들은 예수님의 죽음을 우리가 죽을 때 세상을 벗어나 하늘로 올라가는 것과 같은 것으로 이해하지 않았습니다.

초기 기독교인들에게, 예수님의 부활은 세상에 대한 하나님의 새 창조,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가르치셨던 기도 – 아버지의 나라가 “하늘에서처럼 이 세상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마태복음 6:10)- 가 성취되는 시작, 이사야 선지자와 신약성경에서 다시 약속된 “새 하늘과 새 땅”(이사야 65:17, 66:22; 베드로후서3:13; 요한계시록 21:1) 에 대한 기대가 이루어지는 것이였습니다.

이 40일은 하나님의 새 창조, 지상천국의 시작입니다. 이 땅은 우리가 살아야 할 곳이고, 언젠가 죄없는 사람들로 가득차게 될 것입니다. 죄악이 이 땅에서 없어질 것입니다. 죄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천국을 기다릴 필요가 없습니다.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이 곳에서 걸으실 때 이미 천국은 임했습니다.

예수님은 그분의 승리와 하나님의 왕국을 선포하시기 위해 이 땅을 걸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그분이 살아나셨고, 죽음을 이기시고 사탄을 패배시켰다는 것을 선포하기 위해 이 땅에서 걸으셨습니다. 그것은 이 땅 역시 처음 창조 때처럼 회복될 것이라는 말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을 격려하고 가르치시기 위해 머무르셨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용기를 주시고 방향을 제시하시기 위해 같이 계셨습니다. 제자들은 좌절과 두려움으로 가득찼었습니다.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은 숨기까지 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이 약속된 메시야라고 믿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희망이 산산이 부서졌습니다. 그들은 무덤에서 돌아올 꺼라는 예수님의 약속을 잊어버렸습니다. 그들은 미래가 없다고 느꼈습니다.

예수님은 의심할 여지 없이 빈 무덤으로 자신이 살아있음을 증명하셨습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그 분이 오셨을 때 모든 사람이 그 분을 알아 본 것은 아니였습니다. 요한복음은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위해 아침을 준비하실 때 아무도 감히 그분에게 “당신은 누구십니까?” 라고 묻지 못했다고 말합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알았지만 그분을 알아차리지는 못했던 거 같습니다. 예수님께서 부활의 몸이셨기 때문에 다르게 보였던 것 같습니다.

예수님이 글로바와 그의 동료와 함께 엠마오로 가는 길을 같이 걸어갔을 때, 그 둘은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이 이야기에서 무엇을 배우나요?

25절에서 우리는 예수님께서 이 두 제자들을 어리석다고 말하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그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너희는 어리석고, 예언자들이 말한 것을 더디 믿는구나.”’

왜 이 두 사람은 몇 시간동안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했을까요?(16절) 제 생각에 25절에 그 단서가 있는 거 같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을 ‘어리석다’고 말씀하셨고 그들에게 성경말씀을 믿는 것은 힘든 일이였습니다. 그들이 외적으로 예수님을 알아볼 수 없었던 것은 성경말씀이 그분에 대해 밝히는 것에 대해 내적으로 불신했음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즉시 그들의 눈을 열어 그 분을 볼 수 있도록 하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은 먼저 그들의 마음과 생각이 준비되도록 일하셨습니다. 예수님은 그 두사람과 걸으며 이야기하셨습니다. 그분은 다정하게 끈기있게 ‘모세로부터 시작하여 모든 예언자를 들어 그 자신에 관한 성경 말씀을 설명해주셨습니다.’

우리는 이 이야기로부터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믿음으로 걷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가 믿음으로 걷는 것은 예수님의 소망, 아니 그것보다 더욱 그분의 강렬한 바람이십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단지 보는 것으로 믿고 행하지 않기를 원하십니다. 그분은 승천하시기 전 남은 시간이 얼마 없다는 것을 아셨습니다. 예수님은 그 때부터 지금까지 그분을 따르는 모든 사람들이 볼 수 있는 것 때문에 예수님을 따르지 않기를 확실히 하고 싶어하셨습니다. 결국 그분의 몸은 이곳에 없습니다. 우리는 그분의 육신적인 존재를 증명할 수 없습니다.

예수님은 대신에 우리가 그분을 의지하길 원하십니다. 히브리서 4:12은 말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있고 힘이 있으며, 양쪽이 날이 선 칼 보다도 더 날카롭습니다.

글로바는 믿음이 부족했기 때문에 즉시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성경에 기록된 오류없는 증거를 통해 예수님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마음의 눈이 열린 제자들의 완벽하지 않은 간증에서 예수님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의심할 때 심지어 우리가 의심한다는 것도 알지 못합니다. 예수님의 죽음을 예상하지 못했던 글로바처럼 우리의 예상을 뛰어 넘어 일들이 생기는 것을 알 때. 우리가 의심하도록 유혹을 받을 때. 우리의 믿음이 작아질 때. 우리는 종종 알아차리지 못하고 예수님이 우리 곁에서 걷고 계시는 것을 보기 어렵게 됩니다.

예수님이 길 위를 가고 있는 우리 옆에서 걷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하는 말이 아닙니다. 그것은 우리자신도 모르게 우리가 믿음이 아닌 보는 것으로 걷게 되는 것을 말합니다.

이러한 때 예수님과 이야기 해야합니다. 이러한 때 일 수록 예수님과 함께 걷고 이야기하는 것이 더욱 중요합니다. 이러한 때가 우리에게 특별히 그분의 살아있고 힘있는 말씀이 필요한 때입니다.

여러분의 성경책을 꺼내어 읽기 시작하십시오. 살아있는 말씀을 마음껏 드십시오. 미국의 복음주의 여론조사기관 ‘라이프웨이 리서지’에 의하면 작년에 대부분 미국인들이 성경에 대해 긍정적인 관점을 가지고 있지만 그들 중 반 이상이 성경을 읽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들의 성경책은 책장에서 자고 있습니다. 그들 중 반도 안되는 사람들만이 사복음서의 이름을 안다고 합니다. 그들처럼 되지 맙시다.

우리가 주의하지 않으면 우리는 예수님을 보지 못 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죽으시고 나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바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예수님.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