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pe heals a sick heart

Matthew 12:9–23

It’s the end of the year. We have made it. Congratulations to us.

How was 2017 for you? Some of us have suffered disappointments. Twelve months ago we may have looked forward to great things happening, but they didn’t. Instead perhaps we saw relatives get ill. Or we broke our new year’s resolutions within weeks.

What will 2018 be like, we wonder. Will the good outweigh the evil? Will love be victorious against hate? We can’t rely on anything in this wicked world.

A farmer’s horse ran away. His flame of hope flickered and dimmed. His horse came back with some wild horses. His flickering flame of hope grew brighter. Then the farmer’s son attempted to tame one of the wild horses, and fell off and broke his leg. Hope dimmed. Such bad luck.

Not long after, the army marched into his village and conscripted every able-bodied youth. The farmer’s son had a broken leg, so they left him. And so it goes for many of us. We ride through life on a roller-coaster of dashed hopes and good fortune, often confused which is which.

We are created to have hope. When the doctor says there is no hope, he means you will die. Hope is part of what we are. We are created to have an appetite. We need to eat. If we don’t eat, we die. If we don’t have hope, we also die. It says in Proverbs 13:12, “Hope deferred makes the heart sick, but a dream fulfilled is a tree of life.”

Just because God gave you an appetite it doesn’t mean you should eat everything you see. Stay away from the forbidden fruit, and the poisonous mushrooms. It isn’t healthy or good for you to only eat pizza, doughnuts and soda at every meal.

So too with hope. We must hope, but it matters how we hope.

We plan a picnic and we say, I hope it’s sunny tomorrow. What kind of hope is that? You are putting your hope in the weather? We may say, I hope I win $10 million in the lottery this week. What kind of hope is that? It’s a hope built on fantasy. I hope I get a new job. I hope my children pass their exams. I hope that North Korea doesn’t start a war. Are these the kinds of hope that the Bible describes as being healthy? These are worldly hopes. With these hopes we are putting our trust in employers, our children’s study ability, and North Korea’s leaders.

Because of my hope to see her again, I am able to endure separation from my beautiful wife.

There is a greater hope we have. It’s a hope embedded within our nature, part of who God made us. It is a hope for a love that is more than any love we have known.

We have a hope for a world without war and pain. We have a hope for peace and harmony. We have these hopes because God made us to have these hopes. He made us to have these hopes because he wants to fulfil our hopes. He made food to satisfy the appetites he gave us. He made us to hope in things that are real.

If you hope for victory in battle and put your hope in a horse, you are a fool. “Don’t count on your warhorse to give you victory—for all its strength, it cannot save you.” (Psalm 33:17)

We naturally long for and hope for love that is beyond what we experience in our mundane lives, for something beyond us.

In 2018 we aren’t going to put our hope in employers, children, parents, animals, politicians or weather. What then do we put our hope in?

What do we put our hope in for 2018? We put our hope in Jesus! Matthew says of Jesus that “his name will be the hope of all the world.” Isn’t that amazing.

“He will not fight or shout or raise his voice in public. He will not crush the weakest reed or put out a flickering candle. Finally he will cause justice to be victorious.” (Matthew 12:19)

I have to confess that there are times when I find this really hard. It’s a big struggle not to put hope in all kinds of other things. I hope my daughter finds happiness. I hope my son finds a new job. I hope my parents stay healthy. I think we should examine our hopes, and determine what we are putting our hope in.

One way some people try to deal with this is by not hoping, but that’s impossible. God hasn’t given us that option. So then we hope for a better future when we die. We endure now for the hope that awaits us.

The New Testament gives us hope in the goodness of God’s creation. For example, in Revelation 12:15 the creation is on God’s side in the battle against evil. “The dragon tried to drown the woman with a flood of water that flowed from his mouth. But the earth helped her by opening its mouth and swallowing the river…”

We have hope that evil is being defeated. Evil is real. Evil is substantial. But the hope is in Jesus that evil is overcome. We have hope in God’s redemption. God created a good creation. Evil has no place in God’s creation, and God knows how to get rid of evil through Jesus.

So Jesus is the hope of the world. He is the hope for justice, and he is the hope for goodness.

We have a living hope. Jesus is not dead, he is alive. We have hope in our relationship with Jesus that he will save us.

Hope in 2018 not for what the world can give, but for what God is able to give now. Hope for a better relationship with Jesus, for you and others. So I don’t have any particular hope for my father to live until 100. That would be meaningless.

My hope is for him to experience a living relationship with Jesus that is real today and continues beyond death.

Our hope is not for tomorrow. Our hope is for today. The kingdom of heaven is here now. Jesus can be your Lord at this very moment, not when you die.

Our hope for ourselves and others is that we can be like Jesus. We can be like him in his resurrection, and like him in his suffering. We can be like him in being victorious over death.

We can be reborn as new people today. What a great and realistic hope we have when we put all our hope in Jesus.

Let’s not hope for happiness or prosperity in 2018. Let’s not hope for success and health in the new year. Let’s seek the true hope of the world. However we live, we live by faith. The deepest longings of our hearts point us to the reality we find in the story of Jesus. Faith fuels hope, but hope also fuels faith. As Hebrews 11 makes very clear, hope and faith are very closely tied together, the one enlivening the other. Without faith we cannot soar in hope, but without hope faith will limp home. The Holy Spirit guarantees our hope. He unites us to Christ, gives us spiritual eyes to see God’s excellence and the truth of his promises, and dwells in us to produce hope, faith, and love towards God in our hearts.

This is my prayer for you in 2018, the prayer of Paul in Romans 15:13 – “I pray that God, the source of hope, will fill you completely with joy and peace because you trust in him. Then you will overflow with confident hope through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This should be our hope. To be filled with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To be transformed into the image of God. All the trails and tribulations that await us next year will be unable to overcome us or steal our hope, because our hope is in Jesus who has defeated the enemy.

Amen 아멘

Advertisements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Leave a comment

희망이 병든 마음을 치유합니다

마태복음 12:9–23

올해의 끝자락입니다. 우리는 해냈습니다. 축하의 박수를 보냅시다.

여러분에게 2017년은 어땠나요? 어떤 분들은 낙담하며 보냈을 겁니다. 12개월 전에는 멋진 일들이 일어나길 기대했을 지 모르지만, 그런 일은 생기지 않았습니다. 멋진 일 대신 친척이 병에 걸리게 된 것을 보았을 지도 모릅니다. 아니면 우리는 우리의 새해계획을 몇 주도 안되어 포기했을 수 있습니다.

2018년이 어떨지 궁금해지네요. 선이 악을 이길까요? 사랑이 증오에 승리할까요? 이 사악한 세계에서는 어떤 것도 기대할 수 없습니다.

한 농부의 말이 달아났습니다. 희망의 불꽃은 깜빡거리며 약해졌습니다. 그런데 그의 말이 야생마 몇마리를 데리고 돌아왔습니다. 그의 깜빡거리던 희망의 불꽃이 환하게 밝아졌습니다. 그리고 나서 농부의 아들이 그 야생마 중 하나를 길들이려다 말에서 떨어져 다리가 부러졌습니다. 희망은 약해졌습니다. 이런 불운이라니요.

그다지 오래지 않아, 군대가 마을로 와서 모든 신체 건강한 젊은이를 데려가게 되었습니다. 농부의 아들은 다리가 부러졌으므로, 그 덕분에 남게 되었습니다. 이런 일들이 우리 많은 사람들에게 생깁니다. 우리의 인생은 희망과 행운이 달려드는 롤러코스트 위로 달려갑니다. 그래서 종종 뭐가 뭔지 헷갈립니다.

우리는 희망을 갖도록 창조되었습니다. 의사가 희망이 없다고 말할 때는 우리가 죽게 되었다는 뜻입니다. 희망은 우리의 존재 일부분입니다. 우리는 식욕을 가지고 태어났습니다. 우리는 먹어야 삽니다. 먹지 않으면 죽지요. 또한 우리에게 희망이 없으면, 우리는 죽습니다. 잠언 13:12에는, “사람은 바라던 것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때 상심하게 되지만 소원하던 것이 이루어지면 기뻐하고 즐거워한다. ” 라고 나와 있습니다.

하나님이 여러분에게 식욕을 주셨다고 해서, 여러분이 보이는 모든 걸 먹어야 한다는 건 아닙니다. 금지된 과일과 독버섯은 멀리하시기 바랍니다. 피자, 도넛, 탄산음료만 식사로 먹는 것은 여러분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희망 또한 그렇습니다. 희망을 가져야만 하지만, 그 희망을 어떻게 품는가가 중요합니다.

우리는 소풍을 계획하면서 내일은 날씨가 화창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합니다. 이것은 어떤 종류의 희망인가요? 여러분은 희망을 날씨에 걸고 있나요? 우리는 이번주 로또에서 100억원을 딸 것을 희망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어떤 종류의 희망인가요? 그것은 환상위에 지어진 희망입니다. 새로운 일자리를 구하길 희망합니다. 아이들이 시험에 합격하길 원합니다. 북한이 전쟁을 일으키지 않길 희망합니다. 이것들은 성경이 건강하다고 묘사하는 종류의 희망인가요? 이런 것들은 세상적인 희망입니다. 이러한 희망은 우리가 우리 믿음을 회사 고용주, 자녀들의 학업능력, 그리고 북한의 지도자에게 걸고 있는 것입니다.

그녀를 다시 본다는 희망으로, 저는 제 아름다운 아내와 떨어져 있는 시간을 견딜수 있습니다.

우리에겐 더 위대한 희망이 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이 우리를 창조하신 일부분인, 우리 본성 안에 내재되어 있는 희망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알고 있던 어떤 것보다 더욱 큰 사랑을 향한 희망입니다.

우리는 전쟁과 고통이 없는 세상을 희망합니다. 평화와 화합에 대한 희망도 있습니다. 이러한 희망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허락하셨기 때문에 갖는 희망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희망을 이루시길 원하기 때문에 우리에게 이런 희망을 품게 하셨습니다. 그는 우리에게 주신 식욕을 만족하도록 음식을 주셨습니다. 그는 우리에게 실제적인 것에 희망을 갖도록 하셨습니다.

여러분이 전투에서 이기길 희망하면서 그 희망을 여러분이 타고 있는 말에 거는 것은 어리석은 짓입니다. “전쟁의 승패가 말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니니 아무리 그 힘이 강해도 그것으로 이길 수는 없다. ” (시편33:17)

우리는 일상의 삶에서 경험하는 것 이상의, 우리 능력을 초월하는 것에 대한 사랑을 자연스럽게 갈망하고 희망합니다.

2018년에는 회사의 고용주, 자녀들, 부모님, 애완동물, 정치인 또는 날씨에 희망을 걸지 맙시다. 그러면 우리는 어디에 희망을 걸어야 할까요?

우리는 2018년에 무엇에 희망을 거나요? 바로 예수님에게 입니다! 마태복음에서는 예수님에 대하여,

“그의 이름이 모든 세상의 희망이 될것이다.” 라고 말합니다. 놀랍지 않나요?

“He will not fight or shout or raise his voice in public. He will not crush the weakest reed or put out a flickering candle. Finally he will cause justice to be victorious.” (Matthew 12:19)

“그는 다투거나 소리치지 않을 것이니 아무도 길거리에서 그의 음성을 듣지 못할 것이다. 그가 온세상에 진리를 선포할 것이다. ” (마태복음12:19)

이것이 정말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되는 때가 있다는 것을 고백해야 할 듯 합니다. 다른 모든 종류의 일들에 희망을 걸지 않는 것은 대단히 어렵습니다. 제 딸이 행복하길 바랍니다. 제 아들이 새로운 일자리를 구하길 희망합니다. 제 부모님이 늘 건강하시길 희망합니다. 우리 각자의 희망을 잘 살펴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무엇에 우리가 희망을 걸어야 할지 결정해야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희망을 걸지 않는 것으로 선택하려 하지만, 그것은 불가능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그러한 선택권을 주시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우린 죽을 때에도 더 나은 미래를 희망하게 됩니다. 우리는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희망을 위해 지금 인내합니다.

신약성서는 하나님의 창조물이 선하다는 것에 대한 희망을 우리에게 주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요한계시록12:15에서 창조물은 악에 대항한 전투에서 하나님의 편에 서 있습니다. “그러자 뱀은 그 여자의 뒤에서 입으로 물을 강같이 토해 내어 그녀를 휩쓸어 버리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땅이 입을 벌려 용이 토해 낸 강물을 삼켜 그 여자를 도왔습니다…”

우리는 악이 패배할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악은 실제합니다. 악은 실질적입니다. 하지만 악이 극복된다는 희망이 예수님 안에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구원 안에서 희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선한 피조물을 창조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창조에서 악의 자리는 없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예수님을 통하여 악을 물리칠 방법을 알고 계십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세상의 희망입니다. 그는 정의의 희망이며, 선의 희망입니다.

우리는 살아있는 희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죽으신 게 아니며, 살아 계십니다. 우리는 그가 우리를 구원할 것이라는 희망을 예수님과의 관계에서 가집니다.

2018년의 희망은 세상이 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지금 하나님이 주실 수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 그리고 여러분과 다른사람들과의 더 나은 관계에 대한 희망입니다. 그래서 저는 아버지가 100세까지 살면 좋겠다는 것에 특별한 희망을 품진 않습니다. 그것은 의미가 없겠지요.

제 희망은 지금도 살아계시고 죽음을 극복하신 예수님과 살아있는 관계를 저희 아버지가 경험하시는 것입니다.

우리 희망은 내일을 위한 것이 아닙니다. 우리 희망은 오늘을 위한 것입니다. 천국은 지금 여기에 있습니다. 예수님은 여러분이 죽었을 때가 아닌, 바로 지금 이순간 여러분의 주인이십니다.

우리자신과 다른사람들에 대한 희망은 우리가 예수님을 닮아가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의 부활로 예수님과 닮을 수 있으며, 그의 고난으로 예수님을 닮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죽음을 이기며 승리함으로써 그와 닮아질 수 있습니다.

우리는 오늘 새로운 사람처럼 다시 태어날 수 있습니다. 예수님에게 우리의 모든 희망을 거는 것이 얼마나 위대하고 현실적인 희망인지 모릅니다.

2018년에는 행복이나 번영을 희망하지 맙시다. 새해에는 성공과 건강에 대해 희망하지 맙시다. 세상의 진정한 희망을 추구합시다. 우리는 어떻게 살지라도 믿음으로 살아야 합니다. 우리 마음의 깊은 갈망은 우리가 예수님의 이야기에서 발견할 수 있는 현실을 지적합니다. 믿음은 희망에 연료를 공급하며, 희망 또한 믿음을 자극합니다. 히브리서 11장에서 잘 나와 있듯이, 희망과 믿음은 서로 매우 밀접하게 묶여 있고, 희망이 믿음을 살아나게 합니다. 믿음이 없으면 소망으로 날아오를 수 없고, 희망이 없으면 믿음은 사라질 것입니다. 성령께서는 우리의 희망을 보장해 주십니다. 그분은 우리를 그리스도와 연합시키시고, 하나님의 탁월함과 그분의 약속의 진리를 볼 수 있는 영적인 눈을 우리에게 주며, 마음속에 하나님을 향한 희망, 믿음, 사랑을 낳기 위해 우리안에 거하십니다.

이것이 2018년의 여러분에 대한 나의 기도이자, 로마서 15:13절의 바울의 기도이기도 합니다. –

“희망의 원천이 되시는 하나님이 여러분에게 믿음으로 기쁨과 평안을 마음껏 누리게 하셔서 여러분의 희망이 성령님의 능력으로 넘치기를 바랍니다. ”

이것이 우리의 희망이 되어야 합니다. 성령의 능력으로 충만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형상으로 변화되어야 합니다. 내년에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모든 흔적과 고난은 우리의 희망을 훔쳐가지 못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희망은 적을 물리친 예수님이기 때문입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Images and ideas

Matthew 2:1–15

What are ideas? Ideas are general models or assumptions about reality.

Ideas are not beliefs. Ideas are ways of thinking. Ideas are really important, because how we think determines how we act. Our actions are the visible expression of the invisible reality of our thought life. Freedom is an idea. Education, progress, home, death, democracy, family, church, God are all ideas.

An example of an idea in action is the music of K-pop culture. Another example is how the word freedom is used in advertising. Much of the time we don’t see our own ideas, we see only what we call reality. We think human rights or ecology are important without understanding that they are just ideas.

But ideas shape our lives. We follow the ideas of education or social advance or possessions. And our ideas shape not just our lives, but society.

As followers of Jesus, we ought to get our ideas from Jesus. Often we get them instead from the world, and perhaps we shouldn’t. Perhaps we need to have new ideas, heavenly ideas.

Another powerful component of the world of thought is image.

Unlike ideas, images are concrete. Images are loaded with feelings. Think how you might react to a person with tattoos and you will begin to see. Or hair – long hair on a man, or none on a woman for example. A very strong image for us is the symbol of our faith – the cross.

Satan expends a great deal of time and effort to develop false images and false ideas.

It is important for us to come close to God and ask him to change our thoughts, our ideas and images. Ask him to set us free from the evil chains that bind our minds. A prevalent wrong image people have is of themselves. It is called low self-image. There are people who have developed an image of themselves as losers, as unloved and rejected. These people don’t see themselves as loved by God. That impacts much of what happens in their life, because it shapes the way they think and make decisions.

What are your ideas about Christmas? When someone says the word ‘Christmas’ what image comes to your mind? Is it a tree? Is it fat red Santa? Is it food?

I hope you see that it’s actually important to try and have a better understanding of the true story of Jesus’ birth. There are many wrong ideas, and you have probably noticed most of these wrong ideas yourself.

They are false images that people love, because they give them warm feelings and some optimism about the future.

Let’s look at a few of these for a moment and see if we can’t correct our thinking.

From the stories and films and Christmas cards you may think that Mary rode on a donkey from Nazareth to Bethlehem. You may think she gave birth to Jesus the same night she arrived. That she slept in a stable because all of the inns were full, and a grumpy innkeeper sent her off round the back.

Which of these things are true? Which are partly true. The Bible does not mention a donkey. The Bible (Luke 2:5) says only that Mary “was now expecting a child. And while they were there, the time came for her baby to be born.”

The world at that time had not invented inns. Travellers would break their travel at a kataluma. (Luke 2:7) The word means ‘journey break place’. This would normally have been a covered public space or a space in someone’s home, perhaps not even a room.

The manger might have been in a cave, or in the open air. The Bible doesn’t say it was in a stable. It doesn’t mention any animals. And it surely wasn’t winter. The three kings were neither three nor king. Matthew tells us only that they were an unknown number of astrologers, or magi, who arrived at “about that time”. Which was perhaps four years later.

We have added all sorts of cultural ideas to Christmas that have nothing to do with the true story, such as Christmas trees and Santa and gifts. We can enjoy these things, but I suggest we should avoid giving them any authority. Most of them are pagan symbols. We should be careful about creating Christian sounding reasons for our cultural practises. One I’ve heard is the holly berry representing Jesus’ blood. Another is the exchange of gifts because the magi gave gifts, though by that logic you should give the gifts to Jesus not to each other.

Let’s take as our image the cross on which the saviour was killed, and take our ideas from the Bible. When we read the Bible we find that all four Gospels have much to say about the deaath of the saviour, but only two have anything to say about his birth. Jesus didn’t mention his birth and his followers never celebrated it. They always pointed to the cross and the resurrection.

The Bible tells us there was a virgin of unknown age who was holy, and God chose her to give birth to the Messiah. With her husband, she was rejected by the world. Her husband’s relatives did not take her in and the people of power and status sought to kill her and her son. All his life, the forces of darkness tried to kill the son of God.

The Bible tells us that only a few people who had open hearts were able to recognise and welcome the son of God into this world. These people were foreigners and the poor, not the religious and the powerful. That was true all of his life, until the bitter end.

Jesus was homeless when he was born, and he was homeless when he died. He was rejected and despised from even before his birth, until long after his death.

“He came into the very world he created, but the world didn’t recognize him. He came to his own people, and even they rejected him.” (John 1:10)
“그분이 세상에 계셨고 세상은 그분을 통해서 만들어졌는데도 세상이 그분을 알지 못했으며 자기 땅에 오셨으나 자기 백성들까지도 그분을 영접하지 않았다.” (요한복음 1:10)

We can see here the brokennes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God and man. Jesus came to repair this. He came with love and healing for the people who had rejected God. Many of these people had wrong ideas and false images of themselves as holy. They saw themselves as the special people of God. Jesus showed them that this was a mistake, but they didn’t know it.

These are the kinds of ideas the Bible suggests we have about Christmas. The Bible doesn’t give us many images to choose from for Jesus, and the strongest is the cross. At Christmas you may prefer a vulnerable baby, but the Gospels focus on the cross.

In our Christmas service tomorrow we shall allow the Bible to speak for itself. No sermon.

The story of the birth of the messiah is a strange story, and many people have tried to tame it. Many writers have tried to make it fit our world, but that is wrong. It’s a story of God’s world, which is not like our world. It’s a story of wonder and glory, and it leaves us wondering.

How would you react to a foreigner arriving to announce that the messiah had been born in Samcheonpo (삼천포). What would your reaction be if that foreigner wasn’t a believer, but for example a Shinto priest from Japan or a guru or a Tibetan Buddhist monk.

God chose to come into our world this way. God chose to experience the evil of the world in this way, and to overcome the evil. God returned good in exchange for evil, he gave love in exchange for rejection.

Our world today is in disarray. Evil is active all around us. Christmas reminds us that God loves us so much he sent his son, and still sends his Holy Spirit to us.

Christmas is a reminder not to judge based on appearances. Christmas is a reminder of the awesome love for us of our God, who died on a cross for us. Christmas is a reminder of the victory that God brings out of the lowest situations. Do not be downhearted. God is greater than your circumstances. His love is enough to save you. Turn to Jesus, the perfect image of God. Fill your mind with thoughts of Jesus. Allow him to purify your ideas and give you a perfect image.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Leave a comment

이미지와 아이디어

마태복음 2:1–15

아이디어란 무엇입니까? 아이디어는 현실에 대한 일반적인 모델이나 가정입니다.

아이디어는 믿음이 아닙니다. 아이디어는 생각하는 방식입니다. 아이디어는 정말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어떻게 생각은 우리의 행동을 결정하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행동은 우리의 삶 속에서 형성된 보이지 않는 생각들에 대한 가시적 표현입니다.자유는 아이디어입니다. 교육, 진보, 집, 죽음, 민주주의, 가족, 교회,하나님은 모두 아이디어입니다.

아이디어가 행위로 표출된 하나의 예는 K-pop문화입니다. 또 다른 예는 자유라는 단어가 광고에서 사용 되는 의미입니다. 우리는 대부분의 시간에 우리 자신의 생각을 보지 않고, 소위 현실이라고 부르는 것을 봅니다. 우리는 인간의 권리나 생태 보존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그것들이 그저 아이디어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아이디어가 우리의 삶을 형성합니다. 우리는 교육 혹은 사회적 진보 혹은 소유와 같은 아이디어를 쫓아 갑니다. 그리고 아이디어는 우리의 삶 뿐만 아니라 사회를 형성합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우리들은 예수님으로부터 아이디어들을 얻어야 합니다. 하지만 종종 우리들은 이 세상으로부터 아이디어를 얻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는 더 이상 그렇게 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져야 하는데, 그것은 하늘로부터 오는 생각들 이어야 할 것입니다.

생각에 관한 또 다른 중요한 세상의 요소가 하나 있는데 그것은 이미지 입니다.

아이디어와는 달리, 이미지는 구체적입니다. 이미지는 감정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예를들어 여러분이 문신을 한 사람에게 어떻게 대할 것인지 생각하다가 그 모습을 머리 속에서 그려보게 될 것입니다. 혹은 헤어 스타일 ―예를 들어 긴 머리를 한 남자, 혹은 머리카락이 없는 여자를 만날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매우 강한 믿음의 상징물이 있는데 ― 그것은 십자가 입니다.

사탄은 우리에게 잘못된 이미지와 잘못된 아이디어들을 심어주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하나님께 가까이 가서 그 분이 우리의 생각, 아이디어 그리고 이미지들을 바꾸어 주시도록 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나님께 나아가서, 그 분이 친히 우리의 마음을 묶어 놓고 있는 악한 쇠사슬로부터 우리를 자유롭게 해 주시도록 구해야 합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일반적으로 널리 퍼져 있는 잘못된 이미지는 바로 자기 자신에 대한 이미지입니다. 그것은 낮은 자존감이라 불립니다. 자신에 대해서 패배자, 사랑받지 못한 자 그리고 거절당한 자의 이미지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하나님으로부터 사랑 받는다는 것을 보지 못합니다. 그것은 그들의 삶에 일어나는 일들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는데, 그 이유는 그러한 이미지가 자신들이 생각하는 방식이나 결정을 내리는 일들에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크리스마스에 대한 여러분의 아이디어는 어떤 것입니까? 누군가 여러분에게 ‘크리스마스’라는 단어를 이야기했을 때 여러분에게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나요? 나무입니까? 뚱뚱한 빨간 옷의 산타입니까? 음식입니까?

저는 여러분들이 예수님의 탄생 이야기의 진실에 관하여 더 바람직한 이해를 갖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알기 바랍니다. 그것에 대한 많은 잘못된 아이디어들이 있는데, 어쩌면 여러분들이 스스로 그러한 잘못된 아이디어들을 눈치 챘을 수도 있습니다.

사람들은 종종 이러한 잘못된 이미지들을 좋아하는데, 그 이유는 그것들이 사람들에게 따뜻한 감정과 미래에 대한 낙관론을 주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것 중에 몇 가지를 살펴보고 우리의 생각을 바꿀 수 없는지 봅시다.

이야기 책, 영화 그리고 크리스마스 카드에 그린 이미지들로부터 여러분은 마리아가 당나귀를 타고 나사렛에서 베들레헴까지 갔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마리아가 베들레헴에 도착한 그 날 밤에 예수님을 낳았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로 이미 만원이 되어버린 숙소들 때문에 마구간에서 밤을 보내야만 했고, 욕심쟁이 여관 주인이 그녀가 왔던 길을 되돌아가게 만들었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들 중 어떤 것이 진실일까요? 부분적으로 맞는 것은 무엇일까요. 성경에 보면 나귀에 대한 이야기는 없습니다. 성경 (누가복음 2:5)은 마리아가“임신중이었는데 그들이 거기에 머무르는 동안 해산할 날이 찼더라.”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시에는 여관이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여행자들은 kataluma (누가복음 2:7)라는 곳에서 휴식을 취했습니다. 그 단어의 의미는 ‘여행 중에 쉬는 장소’입니다. 이것은 일반적으로 지붕이 덮힌 공공 장소이거나 누군가의 집이었을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아예 방이 아니었을 지도 모습니다.

구유는 동굴 안에 있었을 수도 있고, 혹은 야외에 있었을 수도 있습니다. 성경은 구유가 마구간 안에 있었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분명히 겨울은 아니었습니다. 세 명의 왕은 세 명도 왕도 아니었을 수 있습니다. 마태는 그 수를 분명히 알 수 없으며 “그 때쯤”에 도착했던 천문학자, 혹은 동방 박사들이었을 것입니다. 어쩌면 그들은 4년 뒤에 왔을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크리스마스에 진실된 이야기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크리스마스 트리나 산타 그리고 선물들과 같은 다양한 종류의 문화적 아이디어들을 그것에 첨가 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것들을 즐길 수는 있지만, 저는 여러분이 그러한 것들에 권위를 주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것들의 대부분은 이교도적인 상징물들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세상의 문화에 기독교적으로 보이는 타당성들을 부여할 경우 매우 주의해야 합니다. 저는 호랑가시나무의 열매가 예수님의 피를 상징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또 다른 예로 크리스마스에 선물을 주고 받는 것은 동방 박사들이 예수님에게 선물을 주었기 때문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인데, 이러한 논리에 의하면 사람들은 자기들끼리 선물을 주고 받을 것이 아니라 예수님께 선물을 드려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죽임 당하신 십자가에 대한 이미지를 우리는 성경으로부터 갖고 오길 바랍니다. 우리가 성경을 읽을 때, 사복음서 모두 예수님의 죽음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하지만, 그 중 오직 두 개의 복음서만이 예수님의 탄생에 대해서 이야기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자신의 탄생에 대해 언급하시면서 제자들에게 그것을 기념하라고 말씀하신 적이 전혀 없습니다. 그들은 항상 십자가와 부활을 향해 나아갔습니다.

성경은 나이를 알 수 없는 거룩한 한 처녀가 있었고, 하나님께서 그녀가 메시아를 낳도록 선택하셨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녀의 남편과 함께, 그녀는 세상에서 거절 당했습니다. 그녀의 남편의 친척들은 그녀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세상의 권세자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은 그녀와 그 아들을 죽이려고 했습니다. 예수님의 생애 수동안 계속해서, 어둠의 세력은 하나님의 아들을 죽이려고 했습니다.

성경은 말하기를 마음을 열었던 오직 매우 적은 수의 사람들만이 예수님을 알아보고 이 세상에 하나님의 아들을 환영했다고 합니다. 그들은 외국인들과 가난한 자들이었고, 종교적이거나 권력이 있는 자들이 아니었습니다. 이것은 예수님의 생애 동안 늘 그랬었고, 쓰디쓴 마지막 순간까지 지속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태어날 때 집이 없었고, 돌아가실 때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예수님은 그 분이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임을 당하고 오랜 뒤까지 줄곧 거절 당하고 멸시 당하셨습니다.

“He came into the very world he created, but the world didn’t recognize him. He came to his own people, and even they rejected him.” (John 1:10)
“그분이 세상에 계셨고 세상은 그분을 통해서 만들어졌는데도 세상이 그분을 알지 못했으며 자기 땅에 오셨으나 자기 백성들까지도 그분을 영접하지 않았다.” (요한복음 1:10)

우리는 여기에서 하나님과 사람 사이의 깨어진 관계를 볼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것을 고치기 위해 오셨습니다. 그 분은 사랑으로 오셨고 하나님을 거절했던 사람들을 치유하기 위해 오셨습니다.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은 자신들이 거룩하다는 잘못된 자아 인식과 이미지들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하나님의 특별한 백성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것은 잘못된 생각이라고 보여 주셨지만, 그들은 그것을 알지 못했습니다.

이러한 것들이 크리스마스에 대해서 우리가 갖고 있는 생각들이라고 성경은 이야기합니다. 성경은 예수님에 관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많은 이미지들을 주지 않지만, 그 중에 가장 강한 것은 십자가입니다. 크리스마스에 여러분은 순전한 아기에 대한 이야기를 더 좋아할지 모르지만, 성경은 십자가에 집중합니다.

내일 크리스마스 예배 때 우리는 성경이 우리에게 이야기하도록 할 것입니다. 설교는 없습니다.

메시아의 탄생에 관한 이야기는 낯선 이야기이고, 많은 사람들이 그것을 끼어 맞추려고 했습니다. 많은 작가들은 그것을 우리의 세상에 맞추려고 했지만, 그것은 옳지 않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세상에 관한 이야기이고, 그것은 우리의 세상과 같지 않습니다. 그것은 놀라움과 영광에 관한 이야기이고, 우리에게 의문을 남깁니다.

만약 어떤 외국인이 와서 메시아가 삼천포에서 태어났다고 하면 여러분은 어떻게 반응하시겠습니까. 게다가 그 외국인은 믿는 자가 아니라, 일본의 신토 사제이거나 구루이거나 티벳 불교의 수도승이라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세상에 이와 같은 방법으로 오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와 같은 방법으로 이 세상의 악을 경험하고 극복하기를 선택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악을 선으로 갚으시고, 거절을 사랑으로 갚으셨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혼돈 속에 있습니다. 악은 우리 주변에 가득 차 활동하고 있습니다. 크리스마스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너무나 사랑하셔서 자신의 아들을 보내셨고, 여전히 우리에게 성령을 부어 주신다는 것을 상기시켜 줍니다.

크리스마스는 보이는 것에 의해 판단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상기시켜 줍니다. 크리스마스는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죽으신 하나님의 놀라운 사랑을 기억하게 해 줍니다. 크리스마스는 가장 낮은 상황에서도 승리하시는 하나님의 위대하심에 대해서 생각나게 합니다. 낙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은 여러분의 환경보다 위대하신 분이십니다. 그 분의 사랑은 여러분을 구원하기에 충분합니다. 하나님의 완벽한 이미지이신 예수님께로 돌아 오십시오. 여러분의 마음을 예수님에 대한 생각으로 채우십시오. 그 분께 여러분의 생각을 정결케 하시도록 내어 드리고 예수님께서 여러분에게 예수님에 대한 완벽한 이미지를 주시도록 하십시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The joy of Christmas

Luke 2:8–20

There are milestones in every life. They are the great markers of our existence that we often celebrate. The day we were born, for example,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There are also events around which the whole of human history pivots. The invention of tools, the discovery of iron, the invention of writing, and the invention of gunpowder.

Nothing, however, comes close to the importance of God’s creation, man’s fall and Jesus. Jesus is the pivot point for all of human history. He is much more than the reason for the way our calendars work, dating everything by how close in time it is to his birth. It is fitting in this view that Christmas comes close to the new year. We are in the season of Advent, the time of thinking about the coming of Jesus to this world of ours.

We are in the season of reminding ourselves that God came down to earth as a baby. He gave up all the privileges of heaven and became a baby. We can find this concept a bit confusing. Some people would call it a mystery. The baby Jesus was not God pretending to be a baby. It was not God wearing a baby disguise, and if you peeled it off you would see God. Jesus was fully and completely a normal human baby.

“it was necessary for him to be made in every respect like us, his brothers and sisters”
“그러므로 주님은 모든 점에서 자기 형제들과 같이 되셔야 했습니다.” (Hebrews 2:17)

North Korea teaches that it’s leaders are divine and don’t need to do normal things that other humans do. They don’t need to learn, we are told, but are born with full knowledge. They can drive cars and play golf with supernatural skill at a very young age. They never, we are also asked to believe, go to the toilet.

Jesus, although he is the Messiah, was never like that. Jesus got tired. Jesus had to learn, and he had to grow up. Jesus went through trials. Jesus had emotions and feelings. Jesus got hungry. And Jesus was tempted just like us. (Luke 2:52; Hebrews 4:15, 5:8)

I think that an important question for us to ask ourselves as this point is why. Why did Jesus come to earth? The most common answer is, Jesus came to save us.

This is undoubtedly true. There is no disagreement with this statement, but there is more to the answer than this statement reveals.

When Noah saved his family from the flood, it meant he protected them from danger and afterwards they were in the same situation as before. They were alive and everyone else was dead. And they had sailed to a new land. But they were unchanged.

When Moses saved God’s people from slavery in Egypt, he took them out of their place of suffering and into the promised land. He took them from being ruled by Pharaoh to having God as their king.

Jesus came to rescue us from Satan’s rule and restore us to God’s rule. He came to save us from the destruction that is coming. With Jesus salvation has now gone from being a family affair. It also is no longer a national affair. Now it is for all mankind. It is not tied to any place on earth because it is about setting our souls free.

When the angel announced the birth of Jesus to the shepherds, he said: “I bring you good news that will bring great joy to all people.” (Luke 2:10)

The angel told the shepherds that the good news would bring great joy to all people. God’s desire is for his children to experience joy. Jesus came to bring us joy. In Jesus we are able to receive and share the joy of God. We sing of this joy in that famous Christmas carol. ‘Joy to the world! The Lord is come: let earth receive her King!’

When the magi “saw the star, they were filled with joy!” When Jesus was baptised, God called him “my dearly loved Son, who brings me great joy.”

Jesus saves us from the one who steals, kills, and destroys. Jesus rescues us from misery.

God is love. The more we love, the more we find there is joy in loving sacrificially.

Everyone who has ever loved sacrificially will understand that it doesn’t make us happy. Happiness is a pleasant emotion based upon what happens to us and around us. If we are well fed and comfortable, then we feel happy. Joy fills us in the most miserable circumstances.

If we say that Jesus came to earth to bring joy, we begin to see another side of the angel’s message of good news. We have a father of perfect love. His desire is to give his children his perfect joy.

Some of you will say you cannot feel this joy. For some of you the joy is dead. Satan has deceived us with his lies. He has told some of us that God is angry and is holding back his joy. He has told some of us that we cannot know joy in this life.

The truth is that you are so precious to him that God sent his only son to earth at Christmas so that you could have life and joy. God has so much love for you that in order to have a close relationship with you he sent his perfect son into this world. God has given us joy. It came at Christmas and lived among us.

Where is your joy? Is your joy dead? If it’s dead, what has killed it? James writes in James 2:26 that “faith is dead without good works.”

He says faith is dead. He doesn’t say there is no faith, but that the faith we have is dead. He teaches us that our faith will come alive when we do ‘good works’. The good work we must do in order to have living faith is to love.

“What is important is faith expressing itself in love.” (Galatians 5:6)

Our dead faith becomes alive when we live it out in love. That may seem backward or false. I’ve heard people say that they don’t want to pretend. They say it is not real if they do it without feeling it. The Bible says to do it first, and then you will feel it. When you act in love, your faith will come alive. Love is not a feeling.

In John 15:10–11, Jesus says to us,

“When you obey my commandments, you remain in my love, just as I obey my Father’s commandments and remain in his love. I have told you these things so that you will be filled with my joy. Yes, your joy will overflow!”
Galatians 5:22–23 says that the Holy Spirit produces fruit in our lives. God has given us the joy already. It is latent joy. It is sleeping joy. It is joy that awaits your response to come alive. It is a powerful joy that will flood your life.

Our joy along with the other fruit of the spirit comes alive when we love, and Jesus says that to love is to obey him. It’s always a partnership with God. It’s always about relationship. God never forces anything on us, however good it is. He offers and asks us to respond. When we respond with in obedience and humility, he changes us. God fills us with amazing things.

All we need to do is to live out our faith in love, putting God and our neighbours first. Jesus has done everything else. He came down here. He lived as one of us. He loved sacrificially and was obedient up to the point of death. He set us free. He brought us his joy.

Because Jesus was born at Christmas, we can have lives filled with “love, joy, peace, patience, kindness, goodness, faithfulness, gentleness, and self-control.”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

성탄절의 기쁨

누가복음 2:8–20

우리의 인생에는 중요한 사건들이 있습니다. 그것들은 우리가 기념하는 중요한 의미가 있는 것들입니다. 예를 들면, 우리가 태어난 날은 가장 의미있는 것 중의 하나입니다.

전 인류 역사에서 중추적인 사건들도 있습니다. 도구의 발명, 철의 발견, 쓰기의 발명, 그리고 화약의 발명.

하지만 그 어떤 것도 하나님의 피조물, 사람의 타락, 그리고 예수님보다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 예수님은 온 인류 역사의 중심이 되는 분이십니다. 예수님은 그분의 탄생의 날로부터 얼마나 가까이 있는지를 나타내는 달력의 역할보다도 더 중요한 의미가 있는 분이십니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성탄절은 새해가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다시 오실 예수님에 대해 생각하는 재림의 시기에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아기의 모습으로 이 땅에 내려오심을 기억하는 계절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그분은 천국의 모든 특권을 버리고 아기의 모습으로 오셨습니다. 이 개념이 다소 혼란스러울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것을 미스터리라고 합니다. 아기 예수님은 아기인 척하는 하나님이 아닙니다. 아기로 변장한 하나님이 아니셨으며, 여러분이 그것을 벗긴다해서 하나님을 볼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예수님은 전적으로 완전한 평범한 인간인 아기의 모습으로 오셨습니다.

“it was necessary for him to be made in every respect like us, his brothers and sisters”
“그러므로 그가 범사에 형제들과 같이 되심이 마땅하도다.” (Hebrews 2:17)

북한에서는 자신들의 리더는 신성하며, 일반 사람들이 하는 것과 같은 평범한 일들은 할 필요가 없다라고 가르칩니다. 그들은 모든 지식을 가지고 태어났기 때문에 배울 필요가 없다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들은 어린 시절부터 초자연적인 기술로 골프를 칠 수도 있고, 운전도 할 수 있다라고 합니다. 그들은 절대로 화장실조차 가지 않도록 믿기를 우리에게 요구합니다.

예수님은 비록 메시야이지만 결코 그렇지 않았습니다. 예수님도 피곤해 하셨습니다. 예수님도 배워야만 했고, 자라나야만 했습니다. 예수님도 시련을 겪으셨습니다. 예수님도 감정과 느낌을 가지고 계셨습니다. 예수님도 배고픔을 느끼셨습니다. 그리고 예수님도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셨습니다. (누가복음 2:52, 히브리서 4:15, 5:8)

우리가 이 시점에서 물어볼 질문은’왜’라는 것입니다. 왜 예수님은 이 땅에 오셨나요? 가장 일반적인 답변은 예수님이 우리를 구원하시 위해 오셨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의심할여지 없이 사실입니다. 우리는 이것을 부인할 여지는 없지만, 그 말은 더 깊은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노아가 홍수로부터 가족들을 구원할 때, 위험으로부터 그들을 보호했다는 것을 의미하고, 결국 그들은 이전과 동일한 상황에 놓여 있었습니다. 그들은 살아 남았고, 다른 모든 사람들은 죽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새 땅으로 항해를 했으나, 그들은 그대로 였습니다.

모세가 애굽에서 하나님의 사람들을 노예 생활로부터 해방시킬 때, 그들을 고난으로부터 건져냈으며, 약속한 땅으로 인도하였습니다. 그는 바로에 의해 지배로부터 벗어나 하나님을 그들의 왕으로 섬겼습니다.

예수님은 사탄의 통치로부터 우리를 구해주시고, 하나님의 통치로 회복시키시기 위해 오셨습니다. 예수님은 다가오는 멸망으로부터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 오셨습니다. 예수님과 함께 구원은 이제 가족의 문제도, 민족의 문제도 아닙니다. 그것은 전 인류의 문제입니다. 그것은 우리의 영혼을 자유케하는 것이기 때문에 지구상의 어떤 특정한 곳에 매여있지 않습니다.

천사가 목자들에게 예수님의 탄생을 알려주었을 때,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가 온 백성에게 미칠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을 너희에게 전하노라. (누가복음 2:10)

천사는 좋은 소식이 온 백성에게 큰 기쁨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나님의 열망은 그의 자녀들이 기쁨을 누리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기쁨을 주기 위해 오셨습니다. 예수님 안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기쁨을 받을 수 있고, 그것을 나눌 수 있습니다. 우리는 성탄절 캐롤송에 있는 것처럼 이 기쁨을 노래합니다. ‘기쁘다 구주 오셨네. 만 백성 맞으라!”

동방박사가 “별을 보았을 때, 그들은 기쁨으로 가득차 있었습니다!” 예수님이 세례를 받으실 때, 하나님께서는 예수님을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요 내 기뻐하는 자라.”고 불렀습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훔치고, 죽이고, 멸망시키는 자로부터 우리를 구원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불행으로부터 우리를 구해주셨습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십니다. 우리가 사랑하면 사랑할수록, 희생적인 사랑에 기쁨이 있음을 알게 됩니다.

희생적인 사랑을 해 본 모든 사람들은 그것이 우리를 행복하게 하지 못한다는 것을 이해할것입니다. 행복은 우리와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로 인해 생기는 즐거운 감정입니다. 우리가 잘 먹고 편안하다면, 우리는 행복을 느낍니다. 기쁨은 극도로 비참한 상황에서 우리를 채워줍니다.

예수님께서 기쁨을 가져다 주기 위해 이 땅에 오셨다고 말한다면, 우리는 천사가 전해준 좋은 소식의 다른 면을 보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완벽한 사랑을 지니신 아버지가 있습니다. 그의 바램은 자녀들에게 그의 완벽한 사랑을 주는 것입니다.

여러분 중 일부는 이러한 기쁨을 느낄 수 없다라고 말할수도 있습니다. 여러분 중 일부에게는 이 기쁨이 죽은 상태로 있습니다. 사탄은 거짓말로 우리를 속였습니다. 그는 하나님이 화가 나서 기쁨을 막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그는 이 세상에서 기쁨을 알 수 없다고 말합니다.

하나님께는 여러분이 너무 소중해서, 그분의 하나뿐인 아들을 이 땅에 보내셨으며, 이제 여러분은 삶과 기쁨을 누릴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께서 여러분을 너무나도 사랑하셔서, 여러분과 친밀한 관계를 원하셔서 그의 완벽한 아들을 이 땅에 보내주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기쁨을 주셨습니다. 바로 이 기쁨이 성탄절에 찾아왔으며, 우리와 함께 있었습니다.

당신의 기쁨은 어디에 있나요? 죽은 상태로 있나요? 만약에 죽은 상태로 있다면, 왜 그런 일이 생겼을까요? 야고보서 2:26에서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이니라.”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는 믿음이 죽은 것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는 믿음이 없다라고 이야기 하지 않지만, 우리의 믿음은 죽은 것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는 우리가 “착한 행실”이 있을 때, 우리의 믿음은 살아있다라고 가르칩니다. 살아 있는 믿음을 소유하기 위해 해야 할 착한 행실은 바로 사랑입니다.

“What is important is faith expressing itself in love.” (Galatians 5:6)

“사랑으로써 역사하는 믿음뿐이니라.” (갈라디아서 5:6)

우리의 죽은 믿음은 사랑안에서 살아갈 때 다시 살아나게 되는 것입니다. 그것은 뒤떨어진 또는 거짓인것처럼 보입니다. 저는 그런 체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사람들을 보았습니다. 그들은 그것을 느끼지 않으면서 행한다면, 그것은 진짜가 아니라고 이야기 합니다. 성경에서는 먼저 그것을 행하고, 이후에 그것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여러분이 사랑 안에서 행할 때, 여러분의 믿음은 살아나게 됩니다. 사랑은 느낌이 아닙니다.

“When you obey my commandments, you remain in my love, just as I obey my Father’s commandments and remain in his love. I have told you these things so that you will be filled with my joy. Yes, your joy will overflow!”
요한복음 15:10-11에서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이야기 합니다.
“내가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의 사랑 안에 거하는 것 같이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거하리라. 내가 이것을 너희에게 이름은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어 너희 기쁨을 충문하게 하려 함이라.”

갈라디아서 5:22-23에서 성령님이 우리 안에 살아 역사하셔서 열매를 맺게 하신다라고 이야기 합니다. 하나님은 이미 우리에게 기쁨을 허락하셨습니다. 숨어 있는 기쁨이고, 잠자고 있는 기쁨입니다. 그 기쁨은 여러분들이 그것을 살아 움직이게 해 주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 활력있는 기쁨이 여러분의 삶을 흘러넘치게 할 것입니다.

성령의 또다른 열매와 함께 주어지는 기쁨은 우리가 사랑할 때 살아 움직이게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랑하는 것이 바로 그 분께 순종하는 것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기쁨은 항상 하나님과 함께 합니다. 기쁨은 항상 관계와 연관되어 있습니다. 하나님은 결코 우리에게 어떠한 것을 강요하지 않으십니다. 그분은 우리에게 주시고 우리의 반응에 대해 물으십니다. 우리가 순종하며 겸손하게 반응할 때, 그분은 우리를 변화시키십니다. 하나님은 놀라운 것으로 우리를 채워 주십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하나님과 우리의 이웃을 우선적으로 여기며 사랑 안에서 믿음을 행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다른 모든 일을 행하셨습니다. 그는 이 땅에 내려오셨습니다. 그리고 우리 중 한 사람으로 살았습니다. 그는 헌신적으로 사랑했으며, 죽음에 이르기까지 순종하셨습니다. 그는 우리를 자유케 하셨습니다. 그는 우리를 그분의 기쁨으로 채워주셨습니다.

예수님이 성탄절에 태어나셨기 때문에 우리는 “사랑, 희락, 화평, 오래참음, 자비, 양선, 충성, 온유와 절제”가 가득한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The time of preparation

Luke 1:5–25

God didn’t just dump baby Jesus in a manger without careful planning. God had been preparing for the Advent since Adam and Eve were deceived by the Serpent. When we read the Old Testament, we are reading the story of how God got ready for the birth of his son.

It’s a story of God selecting people for special tasks. We see how he trained them for their roles in history. We see how God created a special people and raised them into a nation. The purpose of that nation was to be the protector of his son. He spent vast amounts of effort to teach them of their purpose and to train them in his ways.

All of this was so that Jesus could be born. Jesus was not just a baby. Jesus was not even a specially blessed baby. Jesus was the culmination of all human history up to that point. Jesus was the purpose of all that had gone before. Without Jesus it has no meaning or value.

God sent prophets, many prophets, to tell the people what he was doing. And what he was going to do, and why.

When we read the New Testament we find many prophecies were fulfilled by Jesus. It is not that they were fulfilled that I call your attention to, but rather the fact that they were made. This shows that God had given careful thought to Christ’s coming. He had been preparing.

God planned that Jesus would be born of a virgin. (Isaiah 7:14 – “the Lord himself will give you the sign. Look! The virgin will conceive a child! She will give birth to a son and will call him Immanuel”)

God planned that Jesus would be born in the city of Bethlehem. (Micah 5:2 – “But you, O Bethlehem Ephrathah, are only a small village among all the people of Judah. Yet a ruler of Israel, whose origins are in the distant past, will come from you on my behalf.”)

God planned that Jesus would come from the seed of Abraham. (Gen. 12:3; 18:18 – “All the families on earth will be blessed through you.”)

God planned to send Elijah back to prepare the way for Jesus. (Malachi 3:1 – “Look! I am sending my messenger, and he will prepare the way before me. Then the Lord you are seeking will suddenly come to his Temple. The messenger of the covenant, whom you look for so eagerly, is surely coming,” says the Lord of Heaven’s Armies.)

Yes, God planned to send Elijah back. Elijah was the prophet who went back to the mountain where Moses had been given the Ten Commandments. On that mountain he met God.

2 Kings 2 says that Elijah didn’t die. He was taken up into heaven in a whirlwind. Verse 11 describes how he was walking along with Elisha when it happened. “As they were walking along and talking, suddenly a chariot of fire appeared, drawn by horses of fire. It drove between the two men, separating them, and Elijah was carried by a whirlwind into heaven.”

Malachi says that Elijah would return from heaven before the day of judgement. Malachi says the day of Judgement is a wonderful day for the faithful. “But for you who fear my name, the Sun of Righteousness will rise with healing in his wings. And you will go free, leaping with joy like calves let out to pasture.” (Malachi 4:2)

But before that day, Elijah has work to do. “Look, I am sending you the prophet Elijah before the great and dreadful day of the Lord arrives.” (Malachi 4:5)

Why? Why does Elijah need to come back from heaven? Do we believe in reincarnation?

No, we don’t believe in reincarnation. For one thing, Elijah never died. The one time that the New Testament says that the person of Elijah came back is on the Mount of Transfiguration when he appeared with Moses. The angel in our reading this morning told Zechariah that his son, John the Baptist, “will be a man with the spirit and power of Elijah.” (Luke 1:17)

Jesus said that John the Baptist was Elijah. How is that? Not by flesh, but by the spirit and power. In Matthew 11:14 Jesus says, “And if you are willing to accept what I say, he is Elijah, the one the prophets said would come.”

God went to a lot of trouble to send a very special person filled with spirit and power to prepare for the arrival of the Messiah.

Malachi tells us what this person would be required to do to prepare for the Messiah.

“His preaching will turn the hearts of fathers to their children, and the hearts of children to their fathers. Otherwise I will come and strike the land with a curse.” (Malachi 4:6)

After that pronouncement there was silence for around 400 years. God was not on holiday, he was getting everything in place and when the time was right Jesus was born.

As it says in Galatians 4:4 – “But when the right time came, God sent his Son, born of a woman, subject to the law.”

To prepare the people of the day for that moment, John the Baptist was born a few months before Jesus. His job was to make sure the hearts and minds of the people were ready to accept the Messiah.

And the spirit and power of Elijah was with John. He was an enormously impressive preacher.

Thousands of people went out into the wilderness to see him and be baptised by him. Many people wondered if in fact John was the Messiah, as recorded in John 1.

As John preached in the wilderness of Judea, the Jewish religious leaders in Jerusalem sent a delegation of priests and Levites to John to learn if he was the Messiah (John 1:19–27). ‘When the Jewish leaders sent priests and Temple assistants from Jerusalem to ask John, “Who are you?” He came right out and said, “I am not the Messiah.”’

John baptised people with water to cleanse them so they were ready to see and follow the Messiah.

He came to baptise Jews. John did not come to invite non-believers to believe. He came to stir up the chosen people so that they had hearts on fire with love for God, and would be ready to listen to his son and follow him. John did not start a church. That was not what God wanted.

Jesus is coming back. God has been preparing diligently for his return.

There won’t be a third coming of Elijah. The Bible doesn’t mention another John the Baptist.

The people who now have the spirit and the power are right here. The people who today are called to turn the hearts of the people to God are here. You are the people who have the spirit within you. You are the people who are called by God to share about his son.

It was to you that Jesus spoke when he said, “Therefore, go and make disciples of all the nations, baptizing them in the name of the Father and the Son and the Holy Spirit. Teach these new disciples to obey all the commands I have given you.”

Let’s share with others this Christmas season the incredible love of God. Let’s encourage each other that God is very busy meticulously making all things ready, and Jesus will be here as soon as the time is right.

What was it that John said in Luke 3:8. “Prove by the way you live that you have repented of your sins and turned to God.”

God told John the Baptist that the person on whom he saw the Spirit descend and rest was the one who will baptize with the Holy Spirit. John saw it happen to Jesus and he told everyone.

“I saw this happen to Jesus, so I testify that he is the Chosen One of God.” (John 1:34)

Let’s do the same. Let’s tell everyone what we have seen God do.

Peter has this advice for us who look forward to the return of Jesus. He says in 2 Peter 3 that the day of the Lord will come as unexpectedly as a thief. Our job, he says, is to hurry it along by living holy lives. In verse 14 he concludes, “make every effort to be found living peaceful lives that are pure and blameless in his sight.”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