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yer and fasting

Nehemiah 1:1–7

It’s the first day of the 2017 today. Happy new year!

It’s a special day but it’s not a religious holiday. Neither is it the only new year’s day. The first celebrated New Year’s day was in Iraq in 2000bc on 1 March. The Romans moved it to 1 January in 153bc. Christians originally celebrated the new year on various dates in March, or sometimes on 25 December. Around the world there are many different dates for the new year ranging from January to June to March to September. Korean new year is on 28 January this year.

The Jewish new year is Rosh Hashanah. In 2016 it fell on 4 October. Rosh Hashanah is seen as the beginning of the year because it is the traditional anniversary of the creation of Adam and Eve. For Jews, it is a time for self-examination and repentance prior to the day of judgement, Yom Kippur, a week later.

All this is my way of saying that celebrating new year as a Christian is not about the date on the Gregorian calendar. We could do as the Jews do and blow a ram’s horn shofar loudly many times during the service, but it isn’t the point. We could eat honey bread as the Jews do in a symbol of inviting a sweet new year, but that isn’t the point either.

What then is the point? The point is to have a moment to halt. We stop and review where we are and where we are going. We do it once a year. It could be any day we choose, and why not choose the first day of the calendar year. It is important that we make sure that as individuals and as a fellowship that we are in step with God. We don’t assume we are, we ask him.

Fasting and prayer are normal things to do as the prelude to something important. For example, before anointing someone for God’s work.

While they were praying and fasting, the Holy Spirit told leaders of the church at Antioch of Syria to appoint Barnabas and Saul for “special work.”

Acts 13:3 – after more fasting and prayer, the men laid their hands on them and sent them on their way.

When Jesus was 40 days old, his mother took him to the temple to offer him to God. An old woman was there and recognised the baby as the long awaited Messiah. Her name was Anna. She told everyone that he was the Messiah. What was so special about her that she could see what others could not? She prayed and fasted!

Luke 2:37 – She never left the Temple but stayed there day and night, worshiping God with fasting and prayer.

You may have heard people say that God is all-powerful and so he doesn’t need our prayer. Of course that is true, because he is God the creator of the universe. God does need prayer, but it isn’t to do with power. Especially not power as the world understands it.

God needs our prayers because of his love.

God decided that he would create. When he got to us it was to create children and partners. God out of love has limited himself. He has declared that he will be our father, not our dictator.

God has limited himself to working in a relationship with us. He wants our agreement in things. Say for example that I am ill. God won’t arbitrarily heal me. God wants me to want to be healed as part of the cooperation and he wants you to pray.

So we pray in his will for what he wants. Prayer is not a battle to force God to do our will. The only wrestling in prayer is with our sinful nature and the evil powers. In prayer we develop our relationship with God and urge him to do what he wants to do. Then God can say that he did it together with us. Prayer has incredible power, because in prayer we are connected to God.

2 Chronicles 7:14 – Then if my people who are called by my name will humble themselves and pray and seek my face and turn from their wicked ways, I will hear from heaven and will forgive their sins and restore their land.

As we fast and pray we must remember we do it for his will. God listens to humble prayer.

If we fast and pray while following wicked ways, God cannot hear us.

In Isaiah 58:4 we learn that Israel fasted in sinful ways, and God says, “What good is fasting when you keep on fighting and quarrelling? This kind of fasting will never get you anywhere with me.”

They fasted in sinful ways. It was useless. We need to fast in righteous ways so our voice is heard on high.

Fasting is a sacrifice. Normally we fast from food. We give up some time from eating, and instead give that time to prayer. We use a fast to strengthen our prayer. It isn’t fasting if you use the extra time for exercise, watching movies, reading books, cleaning the house, studying, or anything else. And so we can also fast from our smartphones, fast from movies, fast from anything to spend more time in prayer.

What we are proposing is that we start 2017 with a time of prayer and fasting.

We are calling for everyone to pray and fast for three days this week. Please fast wisely. For some of us it is not wise to suddenly stop taking all food and drinks for three days. You may want to have one meal a day and fast for two meals. I suggest you accept the reality of your own situation as you decided how to fast.

We shall pray and fast on Thursday, Friday and Saturday. And on the Saturday we will come together here to spend some time praying together. We suggest we gather at 11.30am and stay until 4pm.

Day 1 (Thursday 5 January) Pray for Self

On the first day we can pray for ourselves. We can look back at our past year. We can examine our lives. We can repent and call on God to make us more holy in the new year.

Day 2 (Friday 6 January) Pray for World

On the second day we can pray for the world. There are so many things to pray you in this world. For peace, for food, for climate, for governments, and so on.

Day 3 (Saturday 7 January) Pray for Church

On the last day, we will meet here and pray for the church. That’s the global church, but especially our fellowship here. We want this fellowship to be just what God wants it to be. We want to be a beacon of God’s truth and love in a dark world.

As part of our prayer we will do prayer painting on this wall here. We will seek to find a harmony of hearts and minds for God’s will and then to express that harmony in art.

We take our inspiration this morning from Nehemiah.

Nehemiah was living in exile with the Jews in Babylon around 450 years before Jesus. One day news arrived from the homeland. It was heartbreaking.

“They are in great trouble and disgrace. The wall of Jerusalem has been torn down, and the gates have been destroyed by fire.” (Nehemiah 1:3)

Nehemiah had a special position in the king’s court and appeared before the king and queen. He was granted permission to visit Jerusalem and carry out repairs.

The first thing Nehemiah did was not to rush around and prepare. He did not set out persuade the king. The first thing that Nehemiah did is an example to us today.

Look at verse 4. It says that Nehemiah’s response was to fast and pray. “When I heard this, I sat down and wept. In fact, for days I mourned, fasted, and prayed to the God of heaven.”

We propose that before we attempt to do anything else, the first thing we do in 2017 is that we also fast and pray. If we are serious about following God, it seems right that we should check with him first about the direction in which to start the year. And then do what he says.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

시험을 통과한 참된 믿음

열왕기상 17:8–14

여러분은 혹시 어떤 것을 재앙이라 말해본 적이 있나요? 이런 표현은 어떤 의미일까요? 재난, 재앙, 대변동, 파국, 이런 말들을 어떻게 하나님을 이해하는 것에 적용할 수 있을까요?

요셉이 애굽에 노예로 잡혀갔을 때, 이 일은 그에겐 개인적인 재앙으로 보였습니다. 물론 우리는 결국엔 하나님이 좋은 것으로 바꾸어 주셨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지진은 자연 재난입니다. 지구온난화는 인간이 만든 재난입니다. 우림 지역의 파괴는 생태 적인 재난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오랫동안 궁금하게 생각하는 것 중 하나는 하나님이 어떻게 끔직한 일이 일어나도록 내버려두시는가 입니다. 여러분은 다른 사람들로부터 죄 없는 사람들에게 나쁜 일이 일어나도록 허락하시는 하나님을 믿을 수 없다는 애기를 들었을지도 모릅니다.

영국 법에는 ‘불가항력’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번개나 지진 등이 불가항력한 경우입니다. 불가항력은 그 누구도 책임을 질 수 없는 갑작스러운 천재지변과 같은, 사람의 능력 밖의 사건입니다. 이러한 불가항력적인 사건들을 모두 하나님께 책임을 돌리는 것이 옳은 일일까요?

여러분은 이미 그 답을 알고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비난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이 전능하다고 믿을 것입니다. 성경은 우리에게 하나님의 적에 대해 알려줍니다. 사탄은 사람들을 삼키기 위해 으르렁거리고 돌아다니고, 죽음과 파괴를 일으킵니다.

창세기 41장에 바로의 꿈에 대한 요셉의 해석이 나옵니다. 25절에서 요셉은 바로에게 해석을 알려 줍니다.

“Both of Pharaoh’s dreams mean the same thing.
“그 두 가지 꿈은 한 가지 일을 뜻합니다.
“God is telling Pharaoh in advance what he is about to do.”
“하나님이 앞으로 일어날 일을 왕에게 보이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애굽에 재앙을 가져오실 것으로 보입니다. 요셉은 30절에서 그것이 얼마나 나쁘게 일어날 지를 경고합니다.

“But afterward there will be seven years of famine so great that all the prosperity will be forgotten in Egypt. Famine will destroy the land.”
“그러나 그 후 7년 동안은 흉년이 들 것이며, 흉년으로 풍요롭던 시절은 다 잊혀지고 이 땅은 황폐해질 것입니다.”

하나님은 바로에게 장차 일어날 일을 요셉을 통하여 경고합니다. 하나님은 바로에게 꿈을 꾸게 하셨고, 그 꿈을 해석할 수 있는 이를 바로에게 보내셨습니다.

하나님은 아무런 경고 없이 갑작스럽게 파괴하시는 분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아무런 이유 없이 재앙을 일으키시지 않습니다. 창세기는 하나님이 사람들을 다치지 않게 하기 위해 이 같은 방식으로 일하시는 것을 말해줍니다.

사탄은 하나님과는 매우 다르게 행동합니다. 사탄은 우리의 믿음을 훼손하고 파괴하려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과의 관계를 깨려고 합니다. 하나님의 계획과 목적은 우리 믿음과 하나님과의 관계를 강화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두 가지 길 사이에서 선택해야 합니다. 바로는 이제 일어날 일을 알고 있고, 그걸 해결하는 것은 그의 몫입니다. 하나님은 바로에게 어떤 특별한 행동을 강요하지는 않습니다. 여호와를 찬양하라, 바로는 하나님으로부터의 메시지를 알고 요셉에게 애굽을 통치하게 합니다. 기근은 하나님이 말씀하신 대로 일어났으나, 재앙은 없었습니다. 왜 일까요? 그들이 하나님 말씀을 듣고 그의 명령을 따랐기 때문입니다.

출애굽기 9장에서 하나님은 애굽을 일 곱번째 벌로 치십니다. 이 괴롭히심 또한 재앙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 재앙은 바로 우박입니다. 애굽은 일 년에 보통 며칠밖에 비가 내리지 않는 나라입니다. 우박과 뇌우는 애굽이 전혀 들어보지 못하던 것이었습니다. 이집트는 겨울 최저 기온이 영상 10도 정도입니다. 2013년 12월의 어느 밤은 카이로에 밤새 눈이 왔다고 하는데, 이것은 1901년 이후 처음 있었던 일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이런 애굽에 누군 가가 우박이 내릴 것이라고 말한다면, 그 우박이 하늘에서 떨어지는 얼음 덩어리라는 설명을 듣고 난 사람들은 모두 그를 비웃을 것입니다. 뜨거운 애굽에 얼음이라니요?

이것이 일곱번째 재앙이었고, 새로운 파라오는 아직 하나님 말씀을 들을 준비가 되지 않았지만, 애굽사람들은 하나님께 주목하기 시작했습니다. 모세가 우박을 경고했을 때, 몇몇 사람들은 그것을 불가능하다거나 우습다고 넘기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경고에 주목하고 대처하였습니다. 20절에서 우리는 그들이 한 행동을 알 수 있습니다.

“Some of Pharaoh’s officials were afraid because of what the Lord had said. They quickly brought their servants and livestock in from the fields. But those who paid no attention to the word of the Lord left theirs out in the open.”
“바로의 신하 중에 여호와의 말씀을 두려워하는 자들은 그의 종들과 짐승을 집으로 피하게 하였으나 여호와의 말씀을 무시한 자들은 종들과 짐승을 들에 그대로 놓아 두었다.”

하나님의 목적은 파괴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목적은 사람들이 하나님께 귀 기울이고 순종 하여 축복을 받을 수 있도록 가르치시는 것입니다. 하나님 말씀을 듣고 행동한 애굽사람들은 우박의 피해를 입지 않았습니다. 스스로를 믿은 사람들은 불운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자신이 이해한 것만 믿었습니다. 그들은 애굽에는 우박이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 자신을 믿은 것입니다. 그들은 동물들과 하인들을 들에 내버려두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들은 틀렸습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에게 경고하셨고, 그 경고에 귀를 기울인 사람들은 구원 받았습니다. 여러분이 구약 성경을 읽는다면, 이러한 예들을 많이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의 하나님은 좋은 하나님입니다. 하나님은 구원하시는 분입니다. 하나님은 사랑의 하나님이십니다. 우리에게 믿음이 있으면, 하나님은 우리를 안전한 곳으로 인도하십니다.

아합왕이 통치하는 시기(BC874 ~ 853), 예수님이 오시기 약 900년 전에, 엘리야라 불리는 선지자가 있었습니다. 그 지역은 가뭄과 기근으로 늘 어려움을 겪고 있었습니다. 이세벨의 남편, 아합이 통치하는 북쪽 왕국사람들은 바알을 숭배하고 있었습니다.

바알은 가나안의 폭풍의 신이었습니다. 그들은 바알이 날씨를 다스리고 비를 내리게 한다고 믿고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바알이 날씨를 다스리지도 않고, 가짜 신이라는 것을 사람들에게 알려 주길 원하셨습니다. 그래서 엘리야를 보내어 가뭄이 올 것을 알리게 하였습니다. 엘리야는 왕에게 나아가서 그와 마주했습니다.

엘리야는 그의 말이 있을 때까지 비가 다시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엘리야는 바알이 아니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가 날씨를 다스리신다는 것을 그에게 선포했습니다. 엘리야란 이름은 여호와는 나의 하나님이라는 뜻입니다.

엘리야가 말했고 비는 멈췄습니다. 식물은 더이상 자라지 않았습니다. 음식은 부족해져 갔습니다. 엘리야는 곤경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기근은 엘리야를 포함한 모든 사람에게 덮쳐왔습니다. 하나님은 엘리야가 가야 할 곳과 해야 할 일을 말씀해 주셨습니다. 엘리야는 물을 얻을 수 있는 작은 시내로 갔고, 까마귀가 가져다 주는 음식을 먹었습니다.

이제 엘리야의 믿음은 혹독한 시험을 받게 됩니다. 그 작은 시내물이 말라버렸습니다. 여러분은 이러한 심정을 느껴본 적이 있나요? 하나님게 무엇인가를 구했는데, 하나님의 공급이 말라버립니다. 여러분은 그럴 때 어떻게 반응하셨나요? 어떤 사람들은 이러한 순간 하나님께 화를 냅니다. 엘리야는 시돈 근처의 작은 마을로 가라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습니다.

시돈은 이스라엘 영토의 가장자리에 있는, 먼 북쪽이었습니다. 그곳은 아합의 아내, 사악한 이세벨 여왕의 고향이었습니다. 엘리야는 적의 영토 안에 있는 작은 마을에 가면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말씀을 들었습니다. 그는 그 말씀을 믿었고, 그곳으로 갔습니다. 엘리야가 도착했을 때, 그는 과연 그에게 음식을 공급할 과부 한 사람을 만났습니다. 하지만 그녀에게는 엘리야에게 줄 음식이 하나도 없다고 합니다. 찬장은 비어 있었습니다. 재앙입니다.

나라면 어떻게 행동했을지 생각해 봅니다. 하나님을 믿었는데, 하나님 때문에 고생하게 되었습니다. 다른 나라까지 오게 되었고, 이제 하나님이 나를 낙심하게 만드십니다. 나에게 음식을 약속하셨는데, 아무것도 없습니다. 재앙입니다.

12절에서 그 과부는 자신이 굶어서 죽을 지경으로, 그녀의 아들과 함께 막 죽으려 했다고 말합니다.

But she said, “I swear by the Lord your God that I don’t have a single piece of bread in the house. And I have only a handful of flour left in the jar and a little cooking oil in the bottom of the jug. I was just gathering a few sticks to cook this last meal, and then my son and I will die.”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살아 계신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으로 맹세하지만 나에게는 빵이 하나도 없습니다. 내가 가진 것이라고는 밀가루 한 움큼과 약간의 기름 뿐입니다. 나는 나무를 조금 주워다가 내 아들과 함께 마지막으로 음식을 만들어 먹으려고 합니다. 우리는 이것만 먹고 나면 굶어 죽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때때로 절망에 빠집니다. 하나님을 믿었는데, 그것이 통하지 않습니다. 그러한 순간에 우리는 엘리야를 기억할 수 있습니다. 그러한 순간에 우리는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고, 그의 백성들을 위해 하신 행동을 기억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모든 사람들이 그에게로 돌아오도록 일하시고, 사랑으로 그들을 가르치시는 분입니다. 여러분이 굶주림으로 죽을 지경일 때는 이것이 이상하게 보일 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믿음이 필요한 것입니다.

엘리야는 믿음의 위대한 표본입니다. 그 과부가 음식이 없다고 말하자, 엘리야는 “두려워하지 말라”고 합니다. 이제 그 과부는 선택을 해야 합니다. 선지자를 통해 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을 것인지, 아니면 스스로가 이해하고 있는 것을 의지하여 행동할 것인지 말입니다. 이제 마지막 한 끼 식사를 만들 밀가루만 남아 있다고 믿는 자신의 믿음을 신뢰할 것인지, 하나님을 신뢰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합니다.

우리의 인생에는 이러한 선택의 순간들이 언제나 주어집니다. 우리가 믿는 그것을 선택해야 하는 순간들 말입니다. 누구를 믿을 것인지, 그 믿음 위에서 어떻게 행동해야 할 지를 결정해야 합니다. 우리의 믿음을 삶으로 살아야 합니다. 이 이름 없는 과부는 믿음을 선택하여 살았습니다. 그들 세 사람이 먹을 충분한 밀가루와 기름이 늘 채워졌습니다. 그 순간이 오면, 여러분도 선택해야 합니다. 여러분은 어떤 믿음의 길을 선택할 준비가 되셨나요?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True faith is tested faith

1 Kings 17:8–14

Did you ever call something a disaster? What did you mean by the expression? Disaster or calamity or cataclysm or catastrophe, how do you fit them into your understanding of God?

When Joseph was kidnapped and taken to Egypt as a slave, that looked like a personal disaster for him. Of course we all know that in the end God turned it to good. An earthquake is a natural disaster. Global warming is a man-made disaster. The destruction of the rain forests is an ecological disaster.

An age-old question for many people is: How can God allow terrible things to happen? You may have had someone tell you they cannot believe in a God who allows bad things happen to innocent people.

In British law there is a term, Act of God. You cannot usually be blamed for an act of God, such as a lightning strike or an earthquake. An act of God is an event outside human control, such as sudden natural disasters, for which no one can be held responsible. Is it really right or fair to blame them all on God?

I think you all know the answer already. We cannot blame God. You may believe God is all-powerful, or omnipotent. The Bible also teaches us about an enemy of God. Satan roams the world seeking to devour people, and he causes death and destruction.

In Genesis 41 there is the story of Pharaoh’s dreams and Joseph’s interpretation. In verse 25 Joseph tells Pharaoh the interpretation.

“Both of Pharaoh’s dreams mean the same thing. God is telling Pharaoh in advance what he is about to do.”

It seems that God is bringing a disaster on Egypt. Joseph warns how bad it will be in verse 30:

“But afterward there will be seven years of famine so great that all the prosperity will be forgotten in Egypt. Famine will destroy the land.”

God is warning Pharaoh through Joseph of what will happen. He has given Pharaoh and dream and he has sent Pharaoh a man who can interpret the dream.

God is not sending sudden destruction without warning. God is not about to cause a disaster for no reason. Genesis does say that God is going to do this thing, but not to hurt people.

Satan acts very differently to God. Satan’s intention is to damage and destroy our faith, and break our connection to God. God’s plan and purpose is to build it up.

We have to choose between the two ways. Now that Pharaoh has the knowledge, it is up to him how to apply that knowledge. God is not going to force Pharaoh to take any particular course of action. Praise the Lord, Pharaoh recognises the message from God and puts Joseph in charge of Egypt. The famine comes as God said it would, but there is no disaster. Why not? Because they listened to God and followed his instructions.

In Exodus 9 we have the seventh plague that God sent on Egypt. The plagues also could be called disasters. This disaster is a hail storm. Egypt is a country that normally doesn’t see rain except on a few days a year. Hail and thunderstorms are just about unknown. The lowest winter temperature is maybe 10 degrees Celsius. In December 2013, Cairo received a single overnight snowfall for the first time since 1901.

Anyone predicting hail would be laughed at, after they had explained that hail was lumps of ice falling out of the sky. Ice in hot Egypt?

This is the seventh disaster and God is beginning to get the attention of the people of Egypt, even if the new Pharaoh is not yet ready to listen. When Moses warns of hail, some people do not laugh it off as impossible or ridiculous. They take note and act on God’s warning. We read in verse 20 what they did.

“Some of Pharaoh’s officials were afraid because of what the Lord had said. They quickly brought their servants and livestock in from the fields. But those who paid no attention to the word of the Lord left theirs out in the open.”

God’s purpose is not to destroy. God’s purpose is to teach people to listen and obey so that they can receive his blessing. The Egyptians who listened and acted did not suffer from the hail. Those who relied on themselves, were doomed. They trusted in their own understanding. They believed in themselves when they thought it could not hail in Egypt. They decided that it was good to leave their animals in the fields and to work in the fields. They were wrong.

God warned the people, and those who listened were saved. As you read the Old Testament you will recognise many examples of this. Our God is a good God. Our God saves. Our God is a God of love. If we have faith he will lead us to safety.

During the reign of King Ahab of Israel (874–853 bc) about 900 years before Jesus there was a prophet named Elijah. This region has always had problems with draught and famine. The people of the northern kingdom under Ahab, husband of Jezebel, were worshipping Baal.

Baal was a Canaanite storm God. It was believed he controlled the weather and sent the rain.

God wanted to show the people that Baal did not control the weather and that he was a false god, so he sent Elijah to announce a draught. So Elijah went to the king and confronted him.

Elijah announced that it wouldn’t rain again until he told it to. Elijah declared that Yahweh the God of Israel controlled the weather, not Baal. Elijah’s name means ‘Yah’ is my God.

Elijah spoke and it stopped raining. Plants stopped growing. Food became scarce. Elijah was in a pickle. The famine hit everyone, even himself. God told Elijah where to go and what to do. He went to a small stream where he got water, and ravens brought him food.

Now Elijah’s faith got a severe test. The stream dried up. Have you ever felt like this? You trusted God for something and then his supply dried up. How did you react? Some people get angry with God at moments like this. Elijah was told to go to a small village near Sidon.

Sidon was far north, at the edge of the territory of Israel. It was the home of evil queen Jezebel, Ahab’s wife. Elijah was told he would be fed in this small village in enemy territory. He believed, and he went. When Elijah arrived, he found the widow who was going to feed him. She told Elijah she didn’t have any food for him. None. The cupboard was bare. Disaster!

I was thinking how I would react. I’ve trusted God. I’ve suffered for God. I’ve travelled to another country and now he’s let me down. He promised me food, but there is none. Disaster!

Verse 12, the widow says she is starving to death and she and her son are about to die.

But she said, “I swear by the Lord your God that I don’t have a single piece of bread in the house. And I have only a handful of flour left in the jar and a little cooking oil in the bottom of the jug. I was just gathering a few sticks to cook this last meal, and then my son and I will die.”

We’ve all felt despair at times. We have trusted God and it hasn’t worked out. In those moments we can remember Elijah. In those moments we can remember that our God loves us and all he does is for the good of his people. He is working to bring all people back to him and to teach them of his love. It may seem strange when you are faced with starving to death, but that is why we need faith.

Elijah is a great example of faith. The widow says she has no food, and Elijah says “Don’t be afraid!” Now the widow has a choice to make. Does she believe the word of God spoken through the prophet or rely on her own understanding. Does she trust in her belief that she has only enough flour for one last meal, or does she trust God.

There are always these moments in life where we have to choose in what we trust. We have to decide who we trust and act on that faith. We have to live out our faith. This unknown widow chose faith and lived. There was always enough flour and oil to feed the three of them. When the time comes, you will have to choose. Are you ready to choose the way of faith?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Leave a comment

오직 메시야 한 분만 있습니다

고린도전서 1:10-17

가끔 교회를 보며 우리는 머리를 긁적입니다. 어떻게 이 지경까지 되었을까?

그 다음에 우리는 종종 이유들을 찾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콘스탄티누스 황제를 비난하고 우리의 문제를 초기 기독교까지 거슬러 가져가는 것입니다. 저도 그랬다는 것을 인정합니다. 거기에는 많은 진실들이 있습니다. 하룻밤 사이에 콘스탄틴은 이교도들의 예배 장소를 기독교인의 예배 장소로 바꾸었습니다. 이도교에 있었던 많은 것들의 이름을 다시 지어 기독교라고 불렀습니다. 저에게 그것에 대해 다 적어 놓은 책이 있습니다.

그리고 나서 우리는 낭만적으로 변합니다. 우리는 애틋한 마음으로 초대 교회가 얼마나 놀랍고 순수했던가 상상하며 어떻게 해야 사도 행전에 나오는 교회처럼 될 수 있을까 생각합니다. 여기에도 많은 진실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현실의 끈을 놓쳐서는 안됩니다.

여기에서 바울이 우리를 도와 줄 수 있습니다. 고린도에 교회를 세운 것은 바로 바울이였습니다. 고린도에서 그 교회를 보살핀 것도 바울이였습니다. 여러분은 그 교회의 구성원이였으면 하고 바라고 계시지 않습니까? 바울은 그리스보와 가이우스, 그리고 스데바나의 가족들에게 세례를 주었습니다.

실제로, 그 당시는 박해가 대단히 심했습니다. 바울은 고린도를 포함해 도시들로부터 쫓겨났습니다. 대부분의 사도들은 정상적인 죽지 못했습니다. 요한을 제외하고 모두 순교했습니다.

고린도는 복음이 전파될 수 있는 쉬운 장소가 아니였습니다. 부유한 도시였고 사람들은 우상을 숭배했습니다. 2,000명의 창녀들과 함게 아프로디테 신전이 있었습니다. 아프로디테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여신으로 사랑과 미, 그리고 풍요를 상징했습니다.

바울이 세운 교회들 중 고린도교회보다 더 많은 문제를 가진 곳은 없었습니다. 우리가 같은 문제로 고민하고 있을 때 감사하게도 고린도교회는 우리를 도울 수 있는 놀라운 가르침 들을 남겨 놓았습니다. 슬프지만 우리에게는 고린도교회가 가졌던 같은 문제들이 좀 있습니다. 다행인 것은 모든 문제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바울이 고린도 전 후서 에서 우리에게 제시하는 해답은 사랑입니다.

오늘 아침 우리가 읽은 성경말씀에서 바울이 다루고 있는 문제는 분열에 관한 것입니다. 바울이 그의 편지에서 씨름하는 첫번째 문제입니다. 바울은 먼저 그들이 그리스도안에서 누구인지 일깨워 줍니다. 그들은 ‘하나님으로부터 그의 거룩한 백성이 되라고 부름 받았습니다’. 바울은 그들에게 소망을 주고 격려합니다. 7절에서 바울은 말합니다, ‘우리 주 예수그리스도가 재림하시는 날에 여러분은 전혀 흠 없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나서 바울은 그를 진짜로 힘들게 하는 문제로 곧장 뛰어듭니다. 교회의 일치가 가장 주된 관심사 입니다.

초대 교회에는 교회 건물이 없었습니다. 믿는 사람들은 서로의 집에서 만났습니다.

그래서 보통 부유한 사람들이 모임을 위한 충분한 공간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모임 장소는 여러 개 있었지만 교회는 오직 하나가 있었습니다.

지금도 마찬가지 인 거 같습니다. 그리스인들은 딱 우리와 같았습니다.

정치를 보십시오. 사람들은 정당에 들어가 당원이 되는 것을 대단히 좋아합니다. 그 다음에 그들은 함께 결합하여 라이벌 정당에 반대하는 것을 즐깁니다. 국가를 위해 자기의 당이 최고라고 주장하고 다른 당들은 최악이라고 선언합니다. 야구와 축구에도 같은 경우가 있습니다. 사실 유럽의 축구팬들이 가장 격렬할 것 입니다.

이렇게 경쟁적으로 생각하다 보니 그 결과로써, 오늘날 세상에는 33,000여개 이상의 기독교 교파가 생겨 났습니다. 저는 우리 공동체를 대단히 사랑합니다. 왜냐하면 우리 사이에는 어떤 교파도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전 세계에서 왔지만 여기에서 우리는 그저 믿음의 동역자들입니다.

고린도 교회에서도 당파를 만들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경쟁 집단을 만들고 있었습니다. 지도자를 뽑고 다른 이들보다 더 떠받치고 있었습니다. 분열을 일으키고 있었습니다. 바울은 12절에서 네가지 예를 열거했습니다.

‘Some of you are saying, “I am a follower of Paul.” Others are saying, “I follow Apollos,” or “I follow Peter,” or “I follow only Christ.”’

‘여러분은 저마다 “나는 바울파다.” , “나는 아볼로파다.”, “나는 베드로파다.”, “나는 그리스도파다.”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 당시 철학자들과 랍비들은 실제로 이런 종류의 충성을 부추겼습니다. 고린도에서 경쟁하는 학생들과 제자들이 때때로 주먹다짐이 있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것은 세상의 방법이지 우리의 방법이 아닙니다. 세상이 고린도 교회 안으로 살금살금 들어오고 있었습니다.

가장 먼저 충성파들이 말했습니다, “우리는 바울에 속해 있습니다. 그가 우리 교회를 시작했습니다. 바울 덕분에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생명을 얻었으므로 다른 이들보다 바울의 말을 들을 것입니다.” 아마도 대다수가 바울을 따랐을 것입니다.

문장가들(글을 잘 쓰는 사람들)은 흥미진진한 설교에 끌렸습니다. 그들은 아볼로 주위에 모였습니다. 사도 행전에서는 아볼로를 뛰어난 웅변가로 소개합니다. 그리고 그리스 사람들은 웅변술을 무척 좋아했습니다. 그는 특히 구약 성경을 우의적인 표현으로 가르치는데 탁월했습니다. 그에게 고린도에 있는 많은 사람들의 칭찬이 쏟아졌을 것입니다. “오! 아보로의 설교 너무 좋아요! 아볼로는 위대한 설교가입니다. 그는 정말로 대단합니다. 그리고 그는 따뜻해요. 아볼로는 유능할 뿐 아니라 연설도 잘합니다. 아무도 아볼로 만큼 대단하지 않습니다. 그는 성경 말씀을 생생하게 전합니다!”

그 다음 전통주의자들이 있었습니다. 항상 전통주의자들은 있습니다. 그들은 말했습니다, “글쎄요, 나는 바울이나 아볼로에 대해 잘 모릅니다. 기본으로 돌아갑시다. 우리는 오리지널을 원합니다.” 베드로는 아마도 고린도에 있었고 설교도 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들은 베드로와 같이 있을 때 굳건한 기반에 있다고 느꼈을 것입니다. 그는 예수님 그분에게 첫번째 제자로 불리던 사람 중 한 명이였습니다. 그들은 다양한 스승들이 가지고 있는 다른 장점들에 대해 분쟁하고 다투고 있었습니다.

네번째 그룹은 약간은 자부심이 강하거나 오만해 보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우월하고 각별히 영적으로 들릴지도 모르지만 그들은 말했습니다. “여러분은 바울 아니면 베드로 아니면 아볼로 편일지 모르지만 우리는 그리스도 편입니다. 우리는 오직 예수님을 따릅니다. 그분이 말씀하시면 우리는 들을 것입니다. 우리는 그밖에 다른 사람들이 말하는 것은 신경쓰지 않습니다. 그것은 우리에게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이런 독선적인 사람들이 성도들 사이를 가르고 나누며 싸우고 있었습니다.

여러분들도 잘 알다시피, 우리에게도 여전히 이런 문제가 있습니다. 이것은 옳음에 관한 질문이 아닙니다. 정말로 아볼로가 바울보다 더 나은 설교가 였는지 아닌지가 문제가 아닙니다.

바울은 그것이 틀렸다고 말합니다. 그들의 태도는 옳지 않습니다. 그들은 가치를 잘못된 것들에 두고 있습니다. 그들은 정말로 중요한 것들을 전혀 중요하지 않는 것들을 위해 희생시키고 있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17절에서 말합니다:

“Christ didn’t send me to baptize, but to preach the Good News—and not with clever speech, for fear that the cross of Christ would lose its power.”

“그리스도께서는 세례를 주라고 나를 보내신 것이 아니라 기쁜 소식을 전파하라고 나를 보내셨습니다 – 그리고 인간의 지혜로운 말로 하지 않는 것은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헛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

우리는 누가 설교를 하든지 간에 교회에 가야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들이 좋아하는 설교가가 있을 때만 교회에 참석합니다. 만일 그들이 설교가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교회에 가지 않을 것 입니다. 하지만 기쁜 소식은 천국 시민인 우리 모두에 관한 것 입니다. 우리는 모두 한 가족이고 형제요, 자매들입니다. 우리는 세상에서 하나님의 왕국을 건설하는 하나님의 파트너들입니다. 교회는 절대로 우리가 원하는 것에 대해 있는 것이 아닙니다. 교회는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에 대해 있는 것 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것은 그분이 우리에게 바라는 것을 하는 것에 있습니다. 사랑하는 것은 순종하는 것 입니다. 그분이 우리에게 분명하게 명령하시는 것은 서로 사랑하고 하나로 연합하라는 것 입니다. 바울은 10절에서 서로 갈라지지 말고 의견을 모아 한 마음 한 뜻으로 굳게 연합하라고 말합니다.

Titus 3:10-11 says, “If people are causing divisions among you, give a first and second warning. After that, have nothing more to do with them. For people like that have turned away from the truth, and their own sins condemn them.”

디도스 3:10-11에서 말합니다, “분열을 일삼는 사람은 한 두 번 경고한 후에 물리치십시오. 그대도 알겠지만 이런 사람은 이미 타락하여 스스로 악한 줄 알면서도 계속 죄를 짓고 있습니다.”

우리가 가져야 할 것은 하나된 마음입니다. 그것은 그리스도의 마음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우리는 우리자신의 마음을 갖지 말아야 합니다. 물론 우리에게는 자신의 마음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 마음들을 그리스도의 뜻에 복종해야 합니다. 그리스도는 나뉘어 있지 않습니다.

요한복음 17:20-23에서 예수님이 기도하시는 것을 보시기 바랍니다. 그분은 하나님 아버지에게 말합니다. “나는 아버지와 내가 하나이듯이 그들도 모두 하나가 되길 기도합니다. –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않에 있는 것 같이.”

만일 우리가 연합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연합될 수 있는 방법들을 찾아야 합니다. 그리스도와 연합하고 서로에게 연합하는 방법 말입니다. 그리고 만일 우리의 마음을 바꿔야 한다면, 우리를 변화 시켜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해야 합니다.

이번 주는 크리스챤 연합을 위해 기도하는 주간입니다. 전세계에서 지난 일 주일간 믿는 사람들은 예수님이 연합을 위해 기도하셨듯이 기도했습니다. 그것이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것입니다. 만일 우리가 예수님은 믿는다면 우리 모두도 그것을 원해야 합니다. 우리는 그것을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There is only one Messiah

1 Corinthians 1:10–17

Sometimes we look at the church and we scratch our heads. How did it get like this?

What often happens next is that we look for reasons. A favourite is to blame Constantine and trace our problems back to the beginning of Christendom. I know, I’ve done this. There is a lot of truth in it. Overnight Constantine turned pagan worship places into Christian worship places. He just renamed so many things that were pagan, and called them Christian. I have a whole book on it.

And then we get romantic. We fondly imagine how wonderful and pure the early church was. How we need to be like the church in Acts. And again there is a lot of truth in this. But we mustn’t loose sight of reality.

Paul can help us here. It was Paul who established the church in Corinth. It was Paul who pastored the flock in Corinth. Wouldn’t you have liked to be a member of that church? Paul had baptised Crispus and Gaius and the household of Stephanas.

In reality, those were times of great persecution. Paul was chased from cities, including Corinth. Most apostles did not die normal deaths. Except John, they were all martyred.

Corinth was not an easy place to spread the good news. It was a rich city and the people worshipped idols. There was a temple to Aphrodite (Diana) with 2,000 prostitutes. Aphrodite, in Greek mythology, was the goddess of love, beauty and fertility.

None of Paul’s churches had more problems than the church at Corinth. Thankfully they have left us with some wonderful teaching to help us when we have the same problems. Sadly we do have some of the same problems as this church. Thankfully not all of them. The solution that Paul lays out for us in 1 and 2 Corinthians is love.

In our passage of Scripture this morning the problem Paul is dealing with is disunity. It is the first problem he tackles in his letter. Paul first reminds them of who they are in Christ. They ‘have been called by God to be his own holy people’. He gives them hope and encourages them. In verse 7 Paul says, ‘you will be free from all blame on the day when our Lord Jesus Christ returns.’

And then he dives straight in to what is really bothering him. Church unity is the main point of concern.

In the early church there were no church buildings. Believers met in each other’s homes.

So usually the wealthy were the ones with enough space for meetings.

There was only one church, but several meeting places.

What seems to have happened is this. The Greeks were just like us.

Look at politics. People love to join a party and be part of a tribe. Then they love to join together in opposition to their rival parties. Each one claims to be the very best for the country and declares the others to be the worst. We do the same with baseball and football. In fact in Europe the supporters of football clubs can be extremely violent.

As a result of this competitive way of thinking, today we have over 33,000 denominations of Christianity in the world. I dearly love our fellowship because among us we don’t have any denominations. We are from all over the world, but here we are just fellow believers.

In the church in Corinth they were forming factions. They were making rival groups. They were picking a leader and holding them up above the others. They were creating divisions. Paul listed four examples in verse 12.

‘Some of you are saying, “I am a follower of Paul.” Others are saying, “I follow Apollos,” or “I follow Peter,” or “I follow only Christ.”’

The philosophers and rabbis of the day actually encouraged this kind of loyalty. It is recorded that in Corinth rival students and disciples sometimes came to blows. That is the way of the world, but it is not our way. The world was creeping into the church in Corinth.

First of all the loyalists said, “We belong to Paul. Paul started our church. Because of Paul we have life in Christ, and we’ll listen to Paul above all others.” Perhaps a big group followed Paul.

The stylists were attracted by exciting preaching. They flocked around Apollos. The book of Acts shows Apollos as an outstanding orator and the Greeks loved oratory. He was especially capable in the allegorical style of teaching of the Old Testament. Lots of people in Corinth probably gushed, “Ooh, I love to hear Apollos! Apollos is a great preacher. He’s just so great. And he’s warm. Such a capable man, Apollos, and so eloquent. No one is as great as Apollos. He can make Scripture come alive!”

Then there were traditionalists. There always are traditionalists. They said, “Well, I don’t know about Paul or Apollos. Let’s get back to basics. We want the original.” Peter had probably been through Corinth and preached there. So they felt on solid ground with Peter. He was one of the first disciples called by Jesus himself. They were arguing and quarrelling over the relative merits of various teachers.

The fourth group seems a little proud perhaps, or maybe arrogant. Sounding superior and extra spiritual, they said, “You may be of Paul or of Peter or of Apollos, but we are of Christ! We follow only Jesus. When he speaks, we’ll listen. We don’t care what anyone else says, it makes no difference to us.” These self-righteous people were separating, dividing the congregation and quarrelling.

As you well know, we still have this problem in the church. It’s not a question of being right. It isn’t a matter of whether Apollos really was a better speaker than Paul.

Paul says it is wrong. Their attitude is wrong. They are placing value on the wrong things. They are sacrificing what really matters for things that don’t matter at all.

So Paul says in verse 17: “Christ didn’t send me to baptize, but to preach the Good News—and not with clever speech, for fear that the cross of Christ would lose its power.”

We should go to our church service whoever is preaching. Some people only attend for their favourite preacher. If they don’t like the preacher, they won’t go to church. But the good news is about us all being citizens of the kingdom of heaven. We are all one family, brothers and sisters. We are partners with God in building his kingdom on earth. Church is not at all about what we want. Church is about what God wants.

Following Jesus is about doing what he asks of us. To love is to obey. His clear command is for us to love each other and be united as one. Paul says in verse 10 that we should be in harmony.

Titus 3:10-11 says, “If people are causing divisions among you, give a first and second warning. After that, have nothing more to do with them. For people like that have turned away from the truth, and their own sins condemn them.”

What we are to have is one mind. That is the mind of Christ. We are not to have our own minds in this sense. Of course we do have our own minds, but they have to submit to the will of Christ. Christ is not divided.

In John 17:20–23 we have Jesus praying. He says to God the Father, “I pray that they will all be one, just as you and I are one—as you are in me, Father, and I am in you.”

If we aren’t united, we have to find ways of becoming united. United with Christ and united with each other. And if it means we need to change our minds, pray for God to change you.

This week is the week of prayer for Christian unity. Around the world this past week believers have been praying for the unity that Jesus prayed for. It is what God wants. If we believe in Jesus we should all want it too. We should pray for it.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Leave a comment

소금과 자제

Luke 14:25–35

소금.

매우 단순한 단어입니다. 매우 간단한 조미료이기도 하지요. 소금은 생명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입니다. 인간의 건강을 위해서 필수적인 영양소이기도 합니다. 여러분이 일반적으로 음식에 넣는 소금은 염화 나트륨(NaCl)입니다. 짠 맛은 기본 다섯 가지 미각 중의 하나 이지요. 전 세계 소금의 단지 6%만이 음식에 사용되고, 나머지 대부분은 공업용으로 사용됩니다. 소금. 그것이 없이 우리는 살아갈 수 없습니다.

소금은 많은 종교들에게 중요합니다. 구약에 보면, 소금은 많은 것들을 거룩하게 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성스러운 물에 대해 들어 보셨을텐데요, 그러나 그 전에 성스러운 소금이 먼저 있었습니다. 사실 많은 사람들은 성스러운 물이 고대 이집트인, 그리스인, 그리고 로마인들이 그들의 신들에게 소금과 물을 바치며 간구했던것에서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구약 성경에서 이와 같은 소금의 성질이 언급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sprinkle them with salt to produce a pure and holy incense.” Exodus 30:35

“그것에 소금을 쳐서 성결하게 하고” 출애굽기 30:35

“Never forget to add salt to your grain offerings.” Leviticus 2:13

“네 모든 소제물에 소금을 치라.” 레위기 2:13

“the priests are to sprinkle salt on them and offer them as a burnt offering to the Lord.” Ezekiel 43:24

“제사장은 그 위에 소금을 쳐서 나 여호와께 번제로 드릴 것이며.” 에스겔 43:24

신약 성경은 소금에 대해 다섯 번 언급합니다. 네 번째 언급에 보면 예수 님께서 말씀하시길:

“You are the salt of the earth.” (Matthew)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니”(마태복음)

“You must have the qualities of salt among yourselves and live in peace with each other.” (Mark)

“너희 속에 소금을 두고 서로 화목하라.”(마가복음)

“Flavorless salt is good neither for the soil nor for the manure pile. It is thrown away.” (Luke)

“소금이 그 맛을 잃으면 땅에도, 거름에도 쓸 데 없어 내어버리느니라.”(누가복음)

오늘 우리가 읽은 본문 말씀에 의하면, 예수님께서는 큰 무리의 사람들에게 이야기하고 계십니다(누가복음 14:25). 예수님께서는 모여 있는 사람들에게, 그 분을 따르는 것이 힘들다고 설명하십니다. 아마도 그 무리의 사람들은 흥분하여 메시야를 따르는 것이 쉽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아마도 그 곳은 축제 분위기였던 것 같습니다. 기적적인 치유를 하고 빵 다섯 덩어리로 사람들을 먹이는 사람을 따르도록 우리 자신을 설득하는 것은 어렵지 않지요. 우리의 적들로부터 우리를 자유롭게 하고 물을 포도주로 변하게 만드는 사람을 따르는 것이 그리 어려울까요?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메시야를 따르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설명하십니다. 26절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길 그것은 마치 ‘ 자신의 아버지와 어머니, 아내와 자녀들, 형제와 자매—네, 심지어 자신의 생명조차’ 미워하는 것만큼 힘들다고 하십니다. 27절에 또 말씀하시길, 그 분을 따르는 자는 ‘자신의 십자가를 져야’한다고 하셨습니다. 메시야가 그들을 위해 다신 져 주시지 않습니다. 33절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길, ‘너희가 갖고 있는 모든 것을 포기하지 않고는 나의 제자가 될 수 없다.’고 하셨습니다.

여러분들은 혹시 메시야를 따르는 것이 쉽다고 생각하셨습니까? 우리는 여기까지 이해할 수 있습니다. 매우 명확합니다.

여러분이 이 일에 뛰어들기 전에 잠시 멈춰 서십시오. 여러분이 무슨 일을 하려고 하는지 생각해 보세요. 여러분이 결정을 내린 후에, 당신의 모든 삶을 그 분께 드리십시오. 뒤에 있는 아무것도 붙잡지 마십시오.

그 때 예수 님께서 왜 갑자기 식탁 위의 소금에 대해 이야기하신 걸까요? 많은 사람들이 이것에 대해 의아해 했습니다. 우리는 종종 예수 님께서 방부제로서의 소금에 대해 언급하신다고 추정합니다. 소금은 부패를 방지하지요.

하지만 이러한 추측은 예수님께서 방금 전에 말씀하신 예수님을 따르는 삶에 우리가 치뤄야 할 대가에 대한 언급에 대해 쉽게 부합하지 않습니다. ‘이 땅의 소금’이라는 표현에도 부합하지 않지요.

필리핀 정부는 코코넛을 키우는 농부들을 위해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이 지침에서 정부는 농부들에게 소금을 “ 대량 코코넛 생산을 위한 효율적이고 값 싼 비료” 라고 소개합니다. 소금은 농작물의 성장과 발달을 가속화 시키고, 수확 량을 증가 시키며, 식물의 손상을 최소화하고, 그리고 환경의 파괴 없이 작농을 지속시킬 수 있습니다.

만약 우리가 요즘 사람들처럼 소금을 단지 음식에 넣는 양념으로만 여기지 않고 필리핀의 코코넛 농부들이나 과거의 팔레스타인들처럼 비료로 여기고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듣는다면 어떨까요?

세계 2차 대전 동안, 칼륨 비료의 공급이 부족해지자, 영국의 농부들은 과거의 기술에 기댔습니다. 그들은 염화 나트륨(식용 소금)을 비료로 사용했고, 특별히 비트 농작물에 사용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그 분의 제자를 소금으로 말씀하신 것은, 방부제가 아닌 비료로써 말씀하신 것입니다.

예수 님께서는 제자들이 그들의 사회를 1세기 팔레스타인 모습 그대로 영원히 변화되지 않도록 보존하라고 부르신 것이 아닙니다. 예수 님께서는 우리가 변화를 촉진시키는 비료가 되도록 부르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마태복음 5:13, 마가복음 9:50, 그리고 누가복음 14:35-35에서 소금에 대해 말씀하실 때, 그 당시 소금의 다양한 사용법을 염두에 두시고 언급하신 것입니다. 그 당시 소금은 염화 나트륨, 염화 마그네슘, 그리고 염화 칼륨, 아주 적은 양의 황산 칼슘(석고)이 섞여 있는 혼합물이었습니다. 어떤 것들은 다른 것들보다 빨리 녹지만, 어떤 것들은 천천히 분해되었습니다. 이들 더 단단하고 “더 짠” 소금 들은 일반적으로 그 효율이 더 오래 지속되기 때문에 농사의 맥락에서 보면 일반적으로 가치가 더 많이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짠 맛” 혹은 “풍미” 를 잃은 소금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소금 분자가 자연스럽게 분해되는 과정입니다. 분해된 소금은 적은 양의 석고를 잃게 되고, 이는 결과적으로 “짠 맛”을 변화시킵니다. 이로 인해 비료로써 소금의 효율성은 떨어지게 됩니다. 예수 님께서 그 분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짠 맛을 잃는 것에 대해 말씀하실 때에, 예수님은 비료로써 그들의 특징, 생명과 성장을 촉진시키는 그들의 능력을 잃어버리는 것이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비료로 사용되는 소금은 토양에 분산됩니다. 덩어리져 있으면, 다른 모든 비료 들과 마찬가지로, 토양의 화학 성분을 파괴합니다. 예수 님께서 그 분의 제자들을 각 개인들로 부르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선교와 박해로 인해 그들이 팔레스타인 지역과 전 세계에 흩어지는 때를 예측하신 것입니다.

이것은 필수 불가결한 것이었습니다. 만약 그들이 한 장소에 옹기종기 모여 있다면, 토양을 비옥하게 만들 수 없었을 것입니다.

비료로써 , 소금은 그대로 있을 수 없습니다. 소금은 하나님께서 심으신 하나님 왕국의 새싹들이 성장하기 위해 존재합니다. 소금은 선량함이 자라도록 도와줍니다. 소금은 하나님의 대안적인 실재가 사람들의 경험 가운데 실현될 수 있도록 해 줍니다. 소금의 목적은 나쁜 세상이 더 나빠지는 것을 막는 것이 아닙니다. 소금은 세상과는 부 조화를 이루지만 예수 님과는 조화를 이루는 신령한 삶의 길들을 전파합니다. 소금의 맛을 지닌 제자들은 왕국의 삶을 강화 시킵니다.

비료로서의 소금은, 그것이 비옥하게 만드는 토양과 구별 됩니다. 구별 – 그것이 핵심입니다. 타협 – 그것이 염려스러운 부분입니다. 소금은 그 맛을 잃을 수 있고 ( 문자 그대로 ‘바보스러워 지는 것’) 나머지 흙과 섞일 수 있습니다.

우리가 비료임을 인식할 때, 우리는 우리의 가치를 자신의 편안함이나 직업에서의 성공에서 측정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성장을 통해 판단할 수 있습니다. 더구나, 비료가 필요한 토양에 우리가 흩 뿌려져야 한다는 것을 알아차립니다. 우리는 복음을 알지 못하거나 믿지 않는 사람들과 가까운 관계를 맺으면서 황량한 토양에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운 생명이 자라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정의, 힘, 그리고 하나님 나라의 임재는 ‘크리스챤’ 공동체를 보존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남자와 여자, 그리고 그들의 교회들과 심지어 사회적 측면이 그리스도와 하나 되도록 하기 위해 작용합니다. 이것은 보존제로서의 관점 못지 않게 많은 노력과 의무의 실행 그리고 나머지 것들을 요구합니다. 그것은 또한 우리에게 새로운 생각을 하도록 초대합니다. 그리고 우리 자신들을 바꾸도록 설득합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성령을 통해 새로운 일들을 행하신다고 가정합니다. 예수 님께 바로 이러한 새로움을 정의하셨습니다. 우리는 전도의 때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어떤 제자들은 예수 님을 존경하지만 실제보다 외양을 더 중시합니다. 그들은 ‘주 여, 주 여’ 외칠지 모르지만, 선지자가 아닌 바리새인이나 로마인들처럼 살아 갑니다. 예수 님께 경고하셨듯이 그 결과는 비참합니다. 만약 그 분의 제자들이 이런 소금이라면 그들은 버려질 것입니다. 그들은 땅에 있는 나머지 토양들만큼이나 쓸모 없을 것입니다.

만약 그 짠 맛을 굳게 유지했을 때 하나님 나라가 확장될 가능성을 생각해 보십시오. 그들이 서기관들과 달리 그들의 원수를 사랑한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그들이 로마인들과 달리 하나님의 왕국을 위해 일한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그들이 자신의 작은 왕국 대신 정의를 위해 일한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복음 전도, 정의, 문화적 관점, 그리고 사회적 책임에 관한 의문점들이 우리가 생명을 고취시키고 다른 사람들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것으로 우리의 생각을 바꾼다면 매우 명확해 집니다. “ 이 땅에서의 소금”의 관점을 갖는다면 우리의 은사들과 관심들이 이 세상의 메마른 지역과 거름더미들이 만나는 지점을 고려하여 하나님께서 우리를 어디로 인도하시는지 분별할 수 있게 됩니다.

“God blesses you when people mock you and persecute you and lie about you and say all sorts of evil things against you because you are my followers. Be happy about it! Be very glad! … And remember, the ancient prophets were persecuted in the same way.” (Matthew 5:11-12)

“ 나를 인하여 너희를 욕하고 핍박하고 거짓으로 너희를 거 스려 모든 악한 말을 할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하늘에서 너희의 상이 큼이라 너희 전에 있던 선지자들을 이같이 핍박하였느니라.”(마태복음 5:11-12)

여러분은 하나님 나라 백성입니다. 여러분들은 선지자들의 유산입니다. 예수 님께서 말씀하시길, 여러분은 소금입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Are you a salty disciple?

Luke 14:25–35

Salt. Such a simple word. Such a simple condiment. Salt is essential for life. It’s also an essential nutrient for human health. Common salt that you put on your food is mostly sodium chloride (NaCl). Salt is one of the five basic taste sensations. A mere 6% of the world’s salt is used for food, the majority is used in manufacturing. Salt. We couldn’t live without it.

Salt is important in many religions. In the Old Testament, salt is used to make things holy. You may have heard of holy water, but holy salt came first. In fact many people think holy water came from the ancient Egyptians, Greeks and Romans, who invoked their gods with offerings of salt and water.

We find Old Testament biblical references to the properties of salt such as these.

“sprinkle them with salt to produce a pure and holy incense.” Exodus 30:35

“Never forget to add salt to your grain offerings.” Leviticus 2:13

“the priests are to sprinkle salt on them and offer them as a burnt offering to the Lord.” Ezekiel 43:24

In the New Testament we have five mentions of salt. In four we have one of Jesus’ sayings:

“You are the salt of the earth.” (Matthew)

“You must have the qualities of salt among yourselves and live in peace with each other.” (Mark)

“Flavorless salt is good neither for the soil nor for the manure pile. It is thrown away.” (Luke)

Jesus was talking to a large crowd, we are told in our reading today (Luke 14:25). He is explaining to the people who have gathered that it’s hard to follow him. Perhaps they are rather excited and think that following the Messiah is easy. Maybe there is a carnival atmosphere. It isn’t hard to convince ourselves that following a person who does amazing healing miracles and feeds people with a few loaves is easy. How hard can it be to follow a man who is going to set us free from our enemies and who turns water into wine.

Jesus is explaining how hard it is to be a follower of the Messiah. Jesus says in verse 26 that it’s as hard as hating ‘your father and mother, wife and children, brothers and sisters—yes, even your own life.’ Jesus says in verse 27 that anyone who follows him will have to ‘carry your own cross.’ The Messiah isn’t going to carry it for them. And in verse 33 Jesus says, ‘you cannot become my disciple without giving up everything you own.’

Did you think it was easy to follow the Messiah? We can understand so far. It’s straightforward.

Pause for a moment before you take the leap. Think about what you are doing. Count the cost. After you have decided, then give him your whole life. Hold nothing back.

Why then does Jesus suddenly start talking about table salt? Many people have wondered about this. We often assume he is referring to a preservative. Salt stops things going bad.

This does not fit easily with what he has just said about the cost of following him. Neither does it fit with his expression ‘salt of the earth’.

In the Philippines the government has issued guidance for coconut farmers. The guidance tells farmers to use salt as “An Effective and Cheap Fertilizer for High Coconut Productivity.” Salt accelerates crop growth and development, increases crop yield, minimizes damage to plants, and promotes environmental sustainability.

What if we were to listen to the teaching of Christ like coconut farmers in the Philippines – or the ancient people of Palestine – rather than as modern people who only use salt on their food?

During World War II, when potassium fertilizers were in short supply, British farmers resorted to an old technique. They used sodium chloride (table salt) as a fertilizer, especially for beetroot crops. In talking about his disciples as salt, Jesus was referring to them as fertilizer rather than preservative.

Jesus isn’t calling on his disciples to preserve society the way it is, so that first century Palestine goes on forever unchanged. Jesus is calling on us to be fertiliser so that we speed up the change.

When Jesus spoke about salt in Matthew 5:13, Mark 9:50, and Luke 14:34–35, he was referring to several varieties of salts used at that time. Those salts were mixtures of chlorides of sodium, magnesium, and potassium, with very small amounts of calcium sulfate (gypsum). Some of these would dissolve more quickly than others, while some were better able to withstand the elements. These hardier “saltier” salts were generally more valuable in an agricultural context because their benefits would last longer.

Jesus talked about salt losing its “saltiness” or “flavour”. This is the process in which the compounds of salts naturally disintegrate over time. Disintegrated salt loses a small amount of gypsum, which changes its “saltiness.” This makes it less effective as a fertilizing agent. When Jesus talked to his followers about losing their saltiness, he was talking about losing their fertilizing properties, their ability to bring about life and growth.

As a fertilizer, salt is scattered. In lumps it can, like any fertilizer, destroy the chemical composition of the soil. Jesus was in part addressing his followers as individuals.

He was anticipating the time when they – through mission and persecution – would be diaspora people, scattered across Palestinian society and into all nations.

This was necessary. If they remained huddled in one place, they could not fertilize the soil.

As a fertilizer, salt does not exist for itself. Salt exists for the sake of the shoots of kingdom growth that God has planted. Salt helps goodness grow. Salt enables God’s alternative reality to become tangible in people’s experiences. Salt’s purpose is not to stop a bad world from becoming worse. Salt spreads Godly ways of living that are out of step with society but in tune with Jesus. Salty disciples encourage the kingdom life.

As fertilizer, salt differs from the soil it fertilizes. Distinctiveness – that’s the point. Compromise – that’s the worry. Salt could lose its saltiness (literally ‘become foolish’) and blend in with the rest of the soil.

When we realize we are fertilizer, we measure our value by the growth of others, not by our comfort or vocational success. Moreover, we also recognize that we need to be scattered where the soil most needs fertilizing. We need to be in close relationships with people who do not know or believe the gospel so that new life in Christ might grow where there is now only barren soil.

The justice, power, and nearness of God’s kingdom are breaking in not to preserve ‘Christian’ society but to make men and women, their churches and even aspects of society congruent with Christ. This, no less than the preserving view, requires hard work, duty-doing, and the rest. It also invites us to try new thinking. It urges us to commit ourselves to change. It assumes that God through the Holy Spirit is doing new things. Jesus is the one who defines this newness. Our time is a time for mission.

Some disciples might honour Jesus but choose appearance over reality. They might say, ‘Lord, Lord’, and live not like prophets but like Pharisees and Romans. The consequences, Jesus warned, are tragic. If his disciples are salt like this, they will be thrown out. They will be no more useful than the rest of the soil on the ground.

Think of the possibilities for kingdom growth if they resolutely remained salty. What if they, unlike the scribes, loved their enemies! What if they, unlike the Romans, worked for God’s kingdom. What if they worked for justice instead of their own little empires!

Questions about evangelism, justice, cultural engagement, and social responsibility become surprising clear when we think in terms of promoting the life and flourishing of others. This view of the “salt of the earth” encourages us to discern where God is leading us by considering how our gifts and interests intersect with the barren places and the manure piles of the world.

“God blesses you when people mock you and persecute you and lie about you and say all sorts of evil things against you because you are my followers. Be happy about it! Be very glad! … And remember, the ancient prophets were persecuted in the same way.” (Matthew 5:11-12)

You are kingdom people. You are heirs of the prophets. You, Jesus says, are salt.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