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us Christus, Sola fide, Sola scriptura

John 5:25–40


Things change. They always change. Some people joke that the only constant thing in life is change. With all the change it often seems as if we are just running in circles. The faster we run, the quicker we get back to where we started. Even the Bible agrees.

“What is happening now has happened before, and what will happen in the future has happened before, because God makes the same things happen over and over again.”
(Ecclesiastes 3:15)

A major change occurred half a century ago. This October is the 500th anniversary of the month when a 34-year-old professor of theology nailed 95 theses to the door of a church in Wittenberg. Martin Luther staked his soul on two revolutionary ideas: sola fide, that justification is dependent on faith alone; and sola scriptura, that Scripture is the only ultimate authority for Christian belief and practice and does not need oversight from church leaders or tradition to be read and understood.

Four years later the Roman Catholic Church excommunicated Luther. The result was riots and rebellions, infighting among the reformers. And eventually a new church. That in a nutshell was the Reformation that gave us the protestant church. There are now 560 million Protestants across the globe, making up more than one-third of the world’s Christians.

The pendulum has since swung. There have been more changes. Because there are always more changes.

Today, in America, half of all Protestants disagree with Luther. In Europe, 61 percent of German Protestants no longer agree with Luther, according to the Pew Research Center this month.

At the same time, 41 percent of Roman Catholics have come to believe in sola fide.

Overall it shows the two great branches of the Christian church created by the great split of 1517 have come back towards each other. And round we go again.

To simplify, sola fide says justification is by faith alone. And sola scriptura says scripture is the only authority.

That is not all though. The Reformation had five solas. Another is solus Christus. In Christ alone. This one states that Christ is all we need for salvation, and he has already done all that needs to be done for salvation.

One of the things that has changed dramatically since Luther is the understanding of sola scriptura. It has come to mean that diligent Bible reading every day produces people who love and follow Jesus. Evangelical Christians in particular sometimes appear to have elevated this one sola above all others. The world they painted was one where, sooner or later, with the right amount of study and spiritual practice, one would master this thing called “biblical Christianity.” Because, they said, the Bible was by and large clear, so “becoming biblical” was mostly a matter of hard work.

And so by a winding road we have come at last to today’s Bible reading. We have come to Jesus for guidance.

Jesus is having a discussion with the Jewish leaders. They are unhappy that he has claimed to be the son of God, and are harassing him. They are also upset that he’s broken their rules regarding the Sabbath by healing someone. So Jesus starts to explain things to them.

He is talking to the experts in the Jewish Scriptures. These are the theologians and professors.

He tells them about his relationship with God. He outlines that what he did was because that is what he saw God doing. And he is the son of God because God is his father.

Then Jesus challenges them. In verse 24 he says, “those who listen to my message and believe in God who sent me have eternal life.” This repeats his teaching to the respected Jewish leader Nicodemus in John 3:15. Jesus, talking about the son of man, told Nicodemus, “everyone who believes in him will have eternal life.”

It is by having faith in Jesus, by believing in Jesus, that sinful people can escape hell and enter heaven. Jesus next explains that he has life-giving power from God, his father. He has authority from his father. It is all about his relationship with God, and nothing to do with him personally.

“I can do nothing on my own,” Jesus tells them.

And why should they believe him? Its not because that’s what John the Baptist taught. “I have a greater witness than John—my teachings and my miracles. The Father gave me these works to accomplish, and they prove that he sent me.”

Having established in his teaching who he is, Jesus then suggests what it means that he is the son of God. He tells these respected leaders that they are missing the point in all of their study of the Scriptures. They know it so well, but they’ve not seen the deeper meaning. Scripture exists for a purpose. It isn’t the end in itself. That’s the same mistake that some people are still making today.

“You search the Scriptures because you think they give you eternal life.” (verse 39) The Scriptures do not exist to give us eternal life.

The Scripture exists to bring us to Jesus. Scripture exists to introduce us to the Messiah.

That’s why in verse 40 Jesus slightly modifies his previous statements and says, “The Scriptures point to me! Yet you refuse to come to me to receive this life.”

The brilliant teachers “can’t believe!” Jesus explains the reason for this is that they “don’t have God’s love within you.”

Without love they cannot believe. In fact, Jesus says, they don’t really believe in Moses either.

We read Scripture with hard hearts, and it makes no sense however brilliant we are. We read it with soft hearts of love and it shows us Jesus. We then have faith in the Jesus it shows us. When we believe we have to act on our belief, otherwise it isn’t belief. It’s dead faith if we don’t follow through.

The action that is required is to come to Jesus. That’s all. It’s very simple. Jesus is the only one who can save us. Solus Christus.

All who wish to live the Christian life must come to Jesus, sit at his feet and learn from him.

What do you do if, for example, you want to answer the question, “Should a Christian support slavery?” People in the past looked in the Bible, where those looking for it found support for their racist slavery. I suggest that a better answer is to ask Jesus.

Should we bomb North Korea? Ask Jesus. Don’t look in your Bible, it will only tell you to go to Jesus and ask him. If he shows you verses to help you understand, then OK. But in fact what we should expect is to actually hear from Jesus.

As Christians, as people who follow Jesus, we can only succeed in relationship with Jesus. Just as Jesus told the Jewish leaders, so for us. We do what we see Jesus do. We get all our power from Jesus. Our life is a relationship with Jesus. It’s all about Jesus. Only Jesus. Not ourselves.

Brother Lawrence is a good example of this. He talks about how, each night, he talks to God and confesses all his faults and sins. Instead of getting God’s rebuke, which he expects, what he gets is lavish love and regard.

As followers of Jesus we should be looking for all the ways in which we can make our relationship with Jesus the centre of our life. And it’s not just out of a desire for eternal life and a seat in heaven. We do it out of a soft heart of love.

Our close relationship with Jesus is all we need. Solus Christus. Think about it. Think in what ways everything you do can include Jesus. Don’t do any of the things that exclude Jesus.

Jesus tells you to come to him. If you believe, then do what he says. Allow the Holy Spirit to fill you and transform you. Jesus is the only way for you to become a new person, a heavenly person.

Jesus is not a book or a fellow human being. Jesus is our Lord. He is our authority. He, being alive and loving, can be trusted with that task. And that’s only good news, because for all the hardship of each of our lives, Jesus only brings good news.

Let’s learn together what it means to be solus Jesus!

Amen 아멘

Advertisements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Leave a comment

오직 그리스도로, 오직 믿음으로, 오직 성경으로

요한 복음5장25절-40


사물은 변합니다. 항상 변합니다. 인생에서 유일하게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변화’라고, 어떤 사람들은 농담을 하기도 합니다. 모든 변화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원을 그리며 달리고 있는 것처럼 보여질 때가 많습니다. 우리가 빨리 달릴수록, 다시 출발한 곳으로 더 빨리 돌아오는 것이지요. 성경마저도 이 점에 동의합니다.

“What is happening now has happened before, and what will happen in the future has happened before, because God makes the same things happen over and over again.”
“지금 있는 일도 오래 전에 있었던 일이며 앞으로 일어날 일도 전에 다 있었던 일이다. 이와 같이 하나님은 지나간 일들이 반복해서 일어나게 하신다.”
(Ecclesiastes 3:15, 전도서 3:15)

아주 큰 변화가 500년 전에 있었습니다. 이번 10월은, 34살의 한 신학교수가 95개 이론을 비텐베르그 성당 문에 못 박은 지 500주년이 되는 달입니다.

마틴 루터는 그의 영혼을 두 혁명적 사상에 걸었습니다: ‘오직 믿음으로’, 의롭다 함은 오직 믿음으로만 얻어진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오직 성경으로’, 이 성경이 기독교 믿음과 실천의 유일한 궁극적 권위이며, 교회지도자 혹은 전통으로부터 성경을 읽고 이해하는 것을 감시 받을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4년 후 로마 카톨릭 교회는 마틴 루터를 교회에서 파문합니다. 그 결과 폭동과 반란이 일어났고, 개혁가들 사이에 내분이 있었습니다.

결국 새로운 교회가 생겨났습니다. 간단히 표현하면 우리에게 개신교 교회를 준 것은 바로 종교개혁이었습니다. 지금 전 세계적으로 세계 기독교인의 3분의 1이 넘는 5억 6천만명의 개신교인이 있습니다.

시계의 추는 이후 계속 운동을 해 왔습니다. 더 많이 변화했습니다. 왜냐하면 늘 더욱 많은 변화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퓨 리서치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오늘날 미국에서는 개신교인의 절반이 루터의 사상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유럽에서는 독일 개신교인의 61%가 더이상 루터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이와 동시에, 로마 카톨릭 신자들의 41%가 ‘오직 믿음으로’를 믿게 되었습니다.

전체적으로 1517년 대규모로 분리된 두 기독교회가 서로를 향해 돌아오게 되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우리는 또 다시 회전하고 있습니다.

간단히 말하면, ‘오직 믿음으로’는 믿음에 의해서만 의롭다함을 얻는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오직 성경으로’는 성경이 유일한 권위임을 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전체가 아닙니다. 종교개혁은 5가지 요소를 말합니다. 다른 하나가 ‘오직 그리스도’ 입니다.

이 말은 그리스도만이 구원을 얻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이며, 예수님은 구원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이미 하셨다는 걸 의미합니다.

루터 이후 극적으로 변한 것들 중 하나는 ‘오직 성경으로’에 대한 이해입니다.

성경을 성실하게 매일 읽는 것은 다른 이들을 사랑하고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을 만든다는 의미가 되었습니다. 특히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은 때때로 이 ‘오직 성경’ 이라는 요소를 무엇보다도 중요하게 생각하였습니다.

그들이 추구한 세계는 적정량의 연구와 영적인 실천으로 “성경적 기독교”라 불리는 것을 충분히 마스터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들의 말대로 성경이 매우 방대하고 명확하기 때문에, “성경적이 되는 것”은 가장 어려운 일입니다.

그래서 구불구불한 길을 따라 결국 우리는 오늘날의 성경 읽기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인도자로서의 예수님께 오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유대인 지도자들과 논쟁을 벌였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선언하자 불쾌해 하였고, 그를 공격했습니다. 그들은 또한 그가 안식일에 사람을 치료함으로써 그들의 규칙을 어겼다고 화를 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그들에게 설명하기 시작하셨습니다.

그는 유대인 성경 전문가들에게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들은 신학자들이자 교수였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하나님과 예수님의 관계를 이야기 했습니다.

예수님이 한 일들은 그가 하나님께서 하신 일을 보았기 때문에 한 것이라고 간략하게 정리해주었습니다. 하나님이 그의 아버지이시기에 그는 하나님의 아들입니다.

예수님은 그들을 가르치십니다. 24절에서, “내 말을 듣고 나를 보내신 이를 믿으면 누구든지 영생을 얻게 될 것이다.” 이것은 요한복음 3장 15절에서 저명한 유대지도자 니고데모의 가르침에도 반복됩니다. “그를 믿는 모든 이는 영생을 가질 것이다.”

죄 많은 사람들이 지옥을 피하고 천국으로 들어갈 수 있는 것은 예수님 안에서 믿음을 가짐으로써, 예수님을 믿음으로써 입니다

예수님은 다음으로 생명을 주는 권세를 하나님, 그의 아버지로부터 받았다고 설명합니다. 그는 아버지로부터 받은 권위를 가지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그와 하나님과의 관계이며, 어떤 것도 예수님 개인과 연관된 것은 없습니다.

“나는 아무것도 스스로 할 수 없다.” 라고 예수님은 그들에게 말씀하십니다.

그러면 왜 그들은 그를 믿어야 할까요? 세례 요한이 가르친 것 때문이 아닙니다.

“내게는 요한의 증거보다 더 큰 증거가 있다. 아버지께서 완성하라고 나에게 맡기신 일, 곧 지금 내가 하고 있는 바로 그 일이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다는 것을 증거하고 있다.”

예수님은 그가 누구인지 그의 가르침을 세우시고, 그가 하나님의 아들이라 것이 의미하는 바를 설명하십니다.

그는 이 저명한 지도자들에게 성경 공부시 그들이 놓치고 있는 점을 말씀하십니다. 그들은 그것을 너무 잘 알고 있으나, 더 깊은 의미를 이해하지 못하였습니다.

성경은 단 한 가지 목적을 위해 존재합니다. 성경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닙니다. 어떤 사람들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너희는 성경에서 영원한 생명을 얻는 줄로 생각하고 성경을 부지런히 연구하고 있다.” (39절) 성경은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성경은 우리를 예수님께 데려가기 위해 존재합니다. 성경은 우리를 메시아에게 안내하기 위해 존재합니다.

그래서 40절에서 예수님은 그가 전에 하신 말씀을 조금 수정하십니다. “성경은 나를 증거하고 있다! 그런데도 너희는 나에게 와서 영원한 생명을 얻으려고 하지 않는구나.”

그 뛰어난 선생들은 “믿을 수가 없다!”고 거부했습니다. 예수님은 그 이유로 “그들의 마음속에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없다”고 설명하십니다.

사랑이 없으면, 그들은 믿을 수 없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이 실제로는 모세 또한 믿지 않는다고 하십니다.

우리가 성경을 단단한 마음으로 읽으면, 우리가 아무리 뛰어나더라도 그것은 아무런 도움이 안됩니다. 사랑으로 부드러워진 마음으로 성경을 읽을 때, 성경은 우리에게 예수님을 보여줍니다.

그러면 우리는 예수님 안에서 성경이 보여주는 예수님을 믿는 믿음을 갖게 됩니다. 우리가 믿을 때는, 우리의 믿음 위에서 살아야 하며, 그렇지 않다면 그것은 믿음이 아닙니다. 그것을 따르지 않는다면, 그것은 죽은 믿음입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행동은 예수님께로 가는 것입니다. 그것이 전부입니다. 매우 간단합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분이십니다.

Solus Christus. 오직 그리스도.

기독교인으로 살기를 소망하는 모든 사람들은 예수께로 가서, 그의 발 앞에 앉아 그를 배워야 합니다.

예를 들어, 여러분이“기독교인은 노예제도를 찬성해야 하나요?” 라는 질문을 받는다면 어떤 대답을 하시겠습니까. 과거에 사람들은 노예제도에 대한 근거를 성경 안에서 찾으려 노력했습니다. 저는 예수님께 물어보는 것이 더 좋은 대답이라고 생각합니다.

북한에 폭탄을 떨어뜨려야 하나요? 예수님께 물어보세요. 성경 안에서 찾지 마세요. 성경은 여러분에게 예수님께로 가서 물어보라고 말할 것입니다.

만약 그가 여러분이 이해하기에 도움이 되는 구절을 보여주면 그것으로 좋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우리가 기대하는 것은 예수님으로부터 듣는 것입니다.

기독교인으로서,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로서, 우리는 오직 예수님과의 관계에서만 성공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이 유대지도자들에게 말씀하셨듯이, 그 말씀은 우리에게 똑같이 적용됩니다. 우리는 우리가 이해하는 예수님이 하신 것을 행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으로부터 모든 힘을 얻습니다. 우리의 생명은 예수님과의 관계입니다. 모두 예수님에 관한 것입니다. 오직 예수입니다. 우리자신이 주인이 아닙니다.

로렌스 형제는 이와 관련된 좋은 사례입니다. 그는 매일 밤 하나님께 어떻게 그의 모든 허물과 죄를 말하고, 고백하는지에 대해 애기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꾸짖음 대신에, 그가 기대하고 얻은 것은 하나님의 풍성한 사랑과 배려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로서 우리는 삶의 중심에 예수님을 둘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해야 합니다.

이 일을 할 때 영원한 생명을 얻고 천국 티켓을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서는 안됩니다. 우리는 사랑의 부드러운 마음으로 그 일을 해야 합니다.

예수님과의 친밀한 관계는 우리가 필요한 전부입니다. 오직 예수로. 이것에 관해 생각해 보세요. 예수님을 포함시킬수 있는 모든 방법을 생각해 보세요. 예수님을 배제시키는 어떠한 것도 하지 마세요.

예수님은 우리에게 그에게로 오라고 말씀하십니다.

여러분이 믿는다면, 그가 말하는 것을 해보세요. 성령님이 여러분을 가득채우고 변화시키도록 하세요. 예수님은 여러분이 새사람, 즉 천국시민이 되는 유일한 길입니다.

예수님은 책이나 사람 친구가 아닙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주인입니다.

그는 우리의 권위입니다. 지금도 살아계시는 사랑이신 예수님은 그의 임무와 함께 믿을 수 있는 분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유일한 복음입니다. 우리 각 사람의 모든 삶의 어려움 속에서도 오직 예수님만이 복음을 주시기 때문입니다.

‘오직 예수’가 의미하는 내용을 우리 함께 배웁시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 , | Leave a comment

Identity in God

Ephesians 2:1–13


Who are you? It’s a question we often ask or ourselves. Who am I? We sort through a sack of labels seeking ones to apply to ourselves. People hand us labels. All these labels to choose from, but which ones really fit me. The labels that we eventually accept as describing us can have a profound effect on our lives.

If you lived 200 years ago and the label ‘female’ was applied to you it meant you couldn’t vote. If the label ‘male’ is applied to you it means society expects you play a certain role. Periodically people rebel at the labels society forces them to wear. These days gender labels are being rejected.

Often these labels are called stereotypes and seen as restrictive by people who want freedom.

Two thousand years ago a lot of Christians in Palestine would have been outraged or shocked at a label Paul applied to them. These days we find the label so normal we aren’t surprised.

In Ephesians chapter 1, the verses just before today’s reading, Paul is talking about Jesus. In verse 23 he says ‘the church is his body’. The church is the body of Jesus. He applies the label of body of Jesus to the followers of Jesus.

Now, why would this have been so shocking to a Christian of the time? It would have been hard for them to think of themselves as being in such a close relationship with Jesus. It would have been shocking to think that Jesus needed them. Jesus needed them as much as a head needs a body. It seems rude to suggest such a closeness and familiarity to the King of kings.

In chapter two Paul starts to explain this relationship, this startling unity between the Messiah and those who follow him. He also shows that this changes our relationship with each other. All parts of the body of Jesus are parts of the same body. Jesus’ body includes Jews and Gentiles, Paul says. In verse 16 Paul says, “Together as one body, Christ reconciled both groups to God by means of his death on the cross, and our hostility toward each other was put to death.”

Back in chapter one Paul said, “19 I also pray that you will understand the incredible greatness of God’s power for us who believe him. This is the same mighty power 20 that raised Christ from the dead and seated him in the place of honor at God’s right hand in the heavenly realms.”

But did you notice what Paul said in verse one of chapter two – “Once you were dead”.

Paul has just described the awesome thing that God did for Jesus, and then he says God does the same for us. Paul links us directly to Jesus.

We are joined to Jesus, and what God did for Jesus he does for us.

Paul then explains what you were like before God did this to you. Whatever image you may have had of yourself, this is how God saw you. Your chosen label is irrelevant, this is God’s label for you and it’s not very nice.

You were dead. You were dead because you disobeyed God and because you were a sinner.

You were just like everyone else in the world. You were normal, nothing special about you. You did all the normal things that people cut off from God do. Normal people go to school, graduate from university, get jobs, work hard, try to love each other, attempt to be happy and seek to fulfil their ambitions.

All normal people obey the devil. The spirit of the devil is at work in the hearts of normal people. (Verse 2)

All normal people follow the “passionate desires and inclinations of our sinful nature.” God is angry at normal people. God is angry at every normal person. All of them, including you before you were saved. (Verse 3)

Lot’s of normal people find it hard to accept that God would be angry at them just for being normal. They don’t feel his anger. They don’t see his anger. God is angry because his enemy has complete control over normal people. Normal people are utterly defeated by evil.

People in the time of Paul usually had no trouble believing in the devil and evil powers. For them the whole point of worshipping a god or goddess, such as the Ephesian goddess Artemis, was to gain enough power to be protected and maybe bring harm to their enemies.

Paul says that even if you don’t believe in evil and the devil, his spirit still is in your heart and you are under his control. The devil, Satan, shapes the attitudes of normal people. The devil blinds the minds of normal people. The devil encourages conflicts between normal people.

It’s not an occasional state or an aberration. The normal person is completely and consistently evil 24 hours a day, seven days a week. The normal person is filled with a passion for evil that colours and shapes their whole life. All of our thoughts are corrupted by this underlying passion. All of our wants and hopes and needs are polluted by this passion.

All of your good ideas lead to death and destruction. All of the things you want and passionately believe are good for you, bring death. Normal people are so evil they have no idea how evil they are. God is angry about this. Perhaps we should be angry too.

Not angry at normal people so that we want to rid the world of them. Angry like God, who loves normal people so much he sent his son to die to set them free. Angry like God at sin and evil and the devil.

Paul quickly shifts in verse four to God’s love.

“God is so rich in mercy, and he loved us so much.”

When you think of God’s anger, or as some translations say ‘God’s wrath’, please remember that his anger doesn’t mean he wants to push you away or send you to hell forever. God wants to rescue you and make you part of his body. That’s the shocking thing that Paul is saying.

Of particular significance are the first two words of verse 4; “But God.”

Our label was citizen of the kingdom of evil. It would have stayed that way, but God stepped in.

We were filled with an evil spirit, ‘but God’ has filled us with his Holy Spirit. Our label now is citizen of the kingdom of God.

God did this by joining us to Jesus as his body. The body goes where the head takes it. Jesus is the head of the body. Jesus is my head. He is your head. All who call Jesus king have him as head and are part of his body.

God did this because he loves with a love that is happy to sacrifice for us. God did this because of his mercy. God has compassion and cares that we are enslaved to the sin he so hates.

God did this because of his grace. We were full of evil. All we did was evil. Our label was evil citizen of the kingdom of evil. We didn’t deserve his love. We couldn’t earn his love, ‘but God’ has grace to save us. We didn’t do anything to prompt him to save us. We were unable to do anything to deserve being saved.

God did this because of “incredible wealth of his grace and kindness”, which means he wants only the best for us whatever we deserve.

When you are looking for a label to wear, this is the label to pick out. As a citizen of the kingdom of God you are loved, filled with Holy Spirit, saved from sin.

That’s who you are, a child of God. You are so precious to God. All of us are so precious to God. All of us are part of the same body. We have the same label. We have thrown away the old labels. God has burned them in his fire. All those labels of the world that normal people wear are gone. We are no longer Korean, or American, or Indian. We are no longer male or female. We are no longer rich or poor, successful or a failure. We are all one.

I cannot help but to rejoice as I think about this. I’m as close to God as a body is to its head, and just as important. It’s wonderful, isn’t it. What a glorious label we have been given.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Leave a comment

하나님 안에서의 정체성

에배소서2장:1절-13절


당신은 누구입니까? 이것은 우리가 종종 스스로에게 묻는 질문입니다. 나는 누구인가? 우리는 자신에게 붙이기 적합한 라벨을 찾기 위해, 라벨이 가득 들어 있는 가방을 뒤집니다. 다른 사람들이 우리에게 라벨을 주기도 합니다. 이 수많은 라벨들 중에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라벨을 찾아야 합니다. 그리고 마침내 우리가 우리 자신을 대변해 줄 수 있는 라벨을 선택하면 그것은 우리의 삶에 깊은 영향을 미칩니다.

만약 당신이 200년 전에 살았다면 ‘여성’이라는 라벨은 당신에게 투표권이 없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만약 ‘남성’이라는 라벨이 붙어 있다면 그것은 사회가 당신에게 특정한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시대별로 보면 사람들은 사회가 그들에게 라벨을 강요하는 것에 저항합니다. 오늘날 성별을 표시하는 라벨은 사람들에게 거절 당했습니다.

이러한 라벨들은 종종 고정 관념이라 불리고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에게 거부 됩니다.

이천 년 전의 팔레스타인에 있는 크리스챤들은 바울이 그들에게 적용하려고 했던 라벨 때문에 격분하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오늘날의 우리들은 이 라벨을 너무나 당연히 여기고 있으므로 그것에 대해 전혀 놀라지 않습니다.

오늘 우리가 읽은 구절의 바로 앞에 있는 에베소서 1장에서, 바울은 예수님에 대하여 이야기 합니다. 23절에서 그는 ‘교회는 예수님의 몸’이라고 이야기합니다. 교회는 예수님의 몸입니다. 바울은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그리스도의 몸이라는 라벨을 붙입니다.

그렇다면, 이것이 그 당시의 크리스챤들에게 왜 그토록 충격적인 것이었을까요? 그들은 자신들이 예수님과 그토록 친밀한 관계를 갖는 것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 힘들었을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그들을 필요하시다고 생각하는 것이 충격적이었을 것입니다. 머리가 몸을 필요로 하듯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원하셨습니다. 왕 중의 왕에게 그토록 가까이 있거나 친밀함을 갖도록 제안하는 것이 무례하게 보였을 것입니다.

메시야와 그를 따르는 사람들 사이에 가질 수 있는 놀라운 연합에 대해, 바울은 2장에서 설명하기 시작합니다. 그는 이것이 사람들 사이의 관계 역시 변화 시킴을 보여 줍니다. 예수님의 몸의 모든 부분들은 한 몸을 구성하는 요소가 됩니다. 유대인 뿐 아니라 이방인들 역시 예수님의 몸의 일부라고 바울은 이야기 합니다. 16절에서 바울은 말하기를, “ 또 십자가로 이 둘을 한 몸으로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려 하심이라 원수 된 것을 십자가로 소멸하시고.”

1장으로 돌아가서 바울은 말하기를, “19그의 힘의 위력으로 역사 하심을 따라 믿는 우리에게 베푸신 능력의 지극히 크심이 어떠한 것을 너희로 알게 하시기를 구하노라 20그의 능력이 그리스도 안에서 역사하사 죽은 자들 가운데서 다시 살리시고 하늘에서 자기의 오른편에 앉히사”

그러나 여러분께서 2장 1절에서 – “한 때 죽었던” 이라고 이야기 한 것을 눈치 채셨습니까.

바울은 하나님께서 예수님을 위해서 하신 멋진 일에 대해 설명한 후에, 하나님께서 우리에게도 동일한 일을 하신다고 이야기합니다. 바울은 우리를 곧바로 예수님에게 연결합니다.

우리는 예수님과 연합하고, 하나님께서는 예수님께 하신 일을 우리를 위해서도 하십니다.

그런 후에 바울은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이러한 일을 하시기 전에 여러분이 어떠한 사람이었는지 설명합니다. 여러분이 자신을 향해 어떠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던 간에, 하나님께서 동일한 눈으로 당신을 바라보셨습니다. 당신이 갖고 있던 라벨은 하찮은 것이었고, 이것은 당신을 향한 하나님의 라벨이기도 하면서 , 이는 그리 좋지 않은 것이었습니다.

여러분은 죽어 있었습니다. 여러분이 하나님께 불 순종 했고 죄인이었기 때문에 죽어 있었던 것입니다.

여러분은 세상의 다른 모든 사람들과 같았습니다. 평범했고, 여러분에 관하여 어떠한 특별한 것도 없었습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을부터 떨어져 나간 모든 사람들이 행하는 평범한 일들을 했습니다. 평범한 사람들은 학교에 다니고, 대학을 졸업하여 직장 생활을 하며, 열심히 일하고, 서로를 사랑하기 위해 노력하고, 행복해지려고 노력하면서 자신들의 야망을 성취하기를 원합니다.

모든 평범한 사람들은 악마에게 순종합니다. 악마의 영은 평범한 사람들의 마음에서 일합니다.(2절)

모든 평범한 사람들은“ 육체의 욕심을 따라 육체와 마음의 원하는 것을”을 따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평범한 사람들에게 대해 진노 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모든 평범한 사람들에게 대해 진노 하십니다. 구원 받기 이전의 여러분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에 대해서 말입니다.(3절)

대다수의 평범한 사람들은 자신들이 평범하다는 이유 때문에 하나님께서 자신들을 향해 진노하신다는 것을 받아들이기 힘들어 합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진노를 느끼지 못합니다. 그들은 그 분의 진노를 보지 못합니다. 하나님께서 진노하시는 이유는 그의 원수가 평범한 사람들을 완전하게 조종하기 때문입니다. 보통 사람들은 악에 완전히 패배합니다.

바울 시대의 사람들은 악마와 악의 힘을 믿는 것에 대해 전혀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그들이 아르테미스와 같은 에베소의 신이나 여신을 숭배하는 목적은, 그 신들로부터 보호를 받거나 자신들의 적들에게 해를 입힐 수 있는 충분한 힘을 얻기 위해서 였습니다.

바울은 말하기를, 여러분이 악이나 악마를 믿지 않을지라도, 그의 영이 여러분 안에 있어서 그의 통제 아래에 있다고 말합니다. 악마인 사탄은 평범한 사람들의 태도를 형성 시킵니다. 악마는 보통 사람들의 마음의 눈이 멀도록 만듭니다. 그리고 악마는 평범한 사람들 사이에 혼란을 가중 시킵니다.

그것은 가끔 있는 일이거나 일탈적인 일이 아닙니다. 평범한 사람들은 완전히 그리고 지속적으로 하루에 24시간, 일주일의 칠 일 동안 악합니다. 그리고 그는 자신의 모든 삶에 영향을 미치고 형성하는 악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우리의 모든 생각은 이 근원적인 열정으로 인하여 부패합니다. 우리의 모든 열망와 소망과 필요들은 이 열정에 의해 오염됩니다.

우리의 모든 좋은 생각들이 죽음과 파멸로 이끕니다. 여러분이 원하는 모든 것들과 자신을 위해 최선이라고 열정적으로 믿는 모든 것들이 죽음을 불러옵니다. 평범한 사람들은 자신들이 너무나 악하기 때문에 그 사실조차 모릅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이것에 대해 진노 하십니다. 어쩌면 우리들도 분노해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세상에서 그들을 제거하기 위해 그들에게 화를 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처럼 분노하십시오.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너무나 사랑하시고 그들을 자유케 하시기 원하셔서 자신의 아들이 죽도록 이 땅에 보내셨습니다. 죄와 악과 악마에 대해서 하나님처럼 분노 하십시오.

바울은 4절에서 제빠르게 하나님의 사랑으로 옮겨 갑니다.

“God is so rich in mercy, and he loved us so much.”
“긍휼에 풍성하신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신 그 큰 사랑으로 인하여.”

여러분이 하나님의 분노, 혹은 다른 번역에서 ‘하나님의 진노’라고 말하는 것들에 대해 생각할 때, 그것의 의미가 하나님이 당신을 밀쳐 버리거나 당신을 지옥으로 보내기를 원하시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을 구원하시고 그의 몸의 한 지체로 만들기를 원하십니다. 이것이 바울이 말하는 충격적인 사실입니다.

중요한 것은 4절에 나오는 첫 두 단어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예전에 우리가 지니던 라벨은 악의 왕국의 시민이었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지냈어야 했지만, 하나님께서 개입하셨습니다.

우리는 악한 영으로 가득 차 있었지만, ‘그러나 하나님’께서 우리를 성령으로 채워 주셨습니다. 그리고 현재 우리의 라벨은 하나님 나라의 시민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예수님의 몸으로 연합시켜 주심으로써 그렇게 하셨습니다. 몸은 머리가 그것을 이끄는 대로 따라 갑니다. 예수님은 몸의 머리입니다. 예수님은 저의 머리입니다. 그리고 여러분의 머리가 되십니다. 예수님을 왕으로 모시는 모든 사람들에게 그 분은 머리가 되시며 우리는 그 몸의 일부입니다.

하나님께서 이렇게 하신 이유는 우리를 위해 희생하기를 기뻐하시는 그 사랑에 의해서입니다. 하나님의 자비로 그렇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긍휼히 여기시며 하나님께서 그토록 싫어하시는 죄의 노예가 된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그렇게 하셨습니다. 우리는 악으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우리가 행하는 모든 것은 악했습니다. 우리의 라벨은 악의 왕국의 시민이었습니다. 우리는 이 사랑을 받을 만한 자격이 없었습니다. 우리는 이 사랑을 얻을 수 없었지만, ‘그러나 하나님’께서 그 분의 은혜로 우리를 구원하셨습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구원 하시도록 만들기 위한 어떠한 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구원 받기에 합당한 그 어떠한 일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 분의 “풍성한 은혜와 자비”로 이렇게 하셨는데, 그것의 의미는 우리에게 어떠한 자격이 있던지 간에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최고의 것을 주시기를 원하신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자신에게 어떤 라벨을 달기 원하던 간에, 이것을 선택할 때에 신중해야 합니다.하나님 나라의 시민이 되면 여러분은 사랑 받고, 성령으로 채워지며, 죄로부터 구원 받습니다.

여러분은 이렇듯 하나님의 자녀입니다. 여러분은 하나님께 너무나 소중합니다. 우리 모두는 하나님께 소중합니다. 우리는 한 몸의 지체들입니다. 우리는 모두 같은 라벨을 달고 있습니다. 우리는 옛 라벨을 떼어 버렸습니다. 하나님께서 그 분의 불로 그것을 태우셨습니다. 세상의 모든 평범함 사람들이 달고 있는 라벨은 사라졌습니다. 우리는 더 이상 한국인, 혹은 미국인, 혹은 인도인이 아닙니다. 우리는 더 이상 남자나 여자도 아닙니다. 우리는 더 이상 부자이거나 가난한 사람이거나, 성공한 사람 또는 실패한 사람이 아닙니다. 우리는 모두 하나입니다.

저는 그것을 생각할 때마다 기쁩니다. 저는 몸이 머리에 붙어 있듯 하나님께 가까이 있으면, 그렇게 중요한 존재입니다. 정말 놀라운 일입니다. 그렇지 않나요. 우리에게는 이렇게 영광스러운 라벨이 주어졌습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No complaints, brother

Romans 14:1–13


I think that most of you know how to ride a bicycle. Am I right? Even if you can’t ride a bicycle, you’ve seen other people do it. It looks easy. Some rather special people can ride a cycle with just one wheel. If you can ride a cycle with two wheels, how hard can it be to ride a cycle with one wheel.

For you cycle riders, I plan to run a tight wire from the roof of this building to the roof of the church. Let me test your skills. I am going to ask each of you riders to ride along that wire. On a cycle with one wheel. Can you do it?

You probably can’t do it. This is because theory is not practise. Knowing what to do is not the same as being able to do it. This is why Paul wrote Chapter 14 of his letter to the Romans.

In chapters 12 and 13 Paul has explained why love is most important. He has told us we must love our enemies and we must love our neighbours. Just because you know that’s what you should do, doesn’t mean you can do it. So in this chapter we are given an example.

Paul shows us what “acting in love”, literally walking love, looks like. Chapter 14 is a practical lesson so that we can learn how to act in love. As followers of Jesus we are all called to action. We are not called to just have faith, but to actively walk in faith. We are not called to just have love, but to walk in love. As James says, faith without works is dead.

As his example, Paul chooses two groups of people who are different. This means we can apply the lessons we learn here to any two groups of people in order to act in love towards members of the other group. What Paul is teaching us here is not limited to these two groups.

Additionally he does not see the two groups as equal. Paul puts himself in one group along with his readers. This group he calls ‘the strong’. The second group of Christians in Rome he calls ‘the weak’.

What does Paul mean by weak and sensitive? It’s important to understand that this is not a weakness of character. Neither is it a weakness of will. The weakness is a weakness of faith. Verse one: “believers who are weak in faith.”

This is a weakness in assurance that one’s faith permits one to do certain things. When you try to picture a weaker brother or sister, or if you are wondering if you are weak, do not imagine Paul means a Christian who is easily overcome by temptation. Paul’s weak Christian is a gentle and sensitive Christian full of indecision and tangled up in scruples. They are not weak in self-control. They are ‘weak in liberty of conscience’, as John Stott phrases it.

The most persuasive proposal for who these weak Christians are is this. They are Jewish followers of our Lord. Their weakness is in being unable to let go of Jewish regulations about diet and holy days. It’s a conflict between the conservative believers (weak) and the liberal believers (strong).

God gave the Jews special laws regarding food. Leviticus 11 talks about holiness as separation. It may be suggesting that the Jewish food laws are one way of separating Israel from the nations around them. Jewish believers might struggle therefore to give up these laws that make them separate, and so holy. Many Gentiles complained about the Jewish food laws and how Jews refused to adapt to the local culture. The Romans thought it was divisive. If a Jew could not confirm that her meat was kosher, she would not eat it. Thus she would become a temporary vegetarian.

Diet was an essential part of the Jewish identity. Think of Daniel and how important it was for him in exile in Babylon to eat only clean food and to remain holy. It was a badge of loyalty.

The correct dates of the Jewish festivals was another big issue. Some groups stopped talking to each other because they disagreed on the date of a festival. Christians later did the same thing. Then there were Roman festivals, local festivals, pagan festivals, and national festivals.

A further issue was that many Gentiles thought Jews were lazy because they refused to work one day a week on the Sabbath.

Paul says these things are actually not important.

Verse 17 – “For the Kingdom of God is not a matter of what we eat or drink, but of living a life of goodness and peace and joy in the Holy Spirit.”

Verse 20 – “Don’t tear apart the work of God over what you eat.”

How does this apply to us today? John Stott points to the way some Christians these days elevate non-essential issues of custom and ceremony to the level of essential. We cannot make these things the test of orthodoxy or membership.

We do not pretend the weak are strong. We acknowledge they are weak in faith. Paul tells us to, “Accept other believers who are weak in faith.” We are not to ignore them. We are not to correct them. We are not to complain about them. We are to accept them. Accept does not mean to admit their right to exist. Accept means to receive them into your groups, and invite them into your home. It implies warmth and kindness, going far beyond tolerance.

It means in one sense being like Jesus, who will welcome these weak people into heaven and embrace them with love. In fact acceptance is a good modern term for justification.

We need to remember, this is not some modern idea that we are just to accept everyone and every idea. Paul says of these weak people, 14:3 “God has accepted them” and 15:7 “accept each other just as Christ has accepted you.”

God’s love is unconditional, but not his acceptance.

The weak have been accepted by Christ. They have repented and been born again. They are our brothers and sisters, fellow citizens of the kingdom of heaven. We are not accepting pagans or any other kind of non-believer.

God has accepted them. We also have to accept them just as God did.

We are not to argue with them about their weakness or sensitivity. We are not to pass judgement or discuss their weakness. We are not to quarrel with them about their scruples. The church family should never become a place of argument and dispute over such trivial matters. The church family has to be a place of respect among fellow believers.

Each of us will give a personal account to God. So let’s stop condemning each other. Decide instead to live in such a way that you will not cause another believer to stumble and fall.

If you have a brother or sister who is weak in faith, don’t do things that cause them hardship. If they have a problem with a certain food maybe you should not eat that food to help them.

And so Paul writes in 15:2 about what we should do. “We should help others do what is right and build them up in the Lord. For even Christ didn’t live to please himself.”

There is a basic principle evident in Paul’s practical advice. To act in love toward a member of a different group you have to put God first. Divisions and disputes among brothers arise when we put ourselves first. Put God first and help your weak brothers and sisters to grow stronger in faith.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Leave a comment

형제여, 불평하지 맙시다

로마서 14장1절-13절


여러분 대부분이 자전거 타는 법을 안다고 생각합니다. 맞나요? 혹시 여러분이 자전거를 탈 수 없더라도, 다른 사람들이 타는 것을 본 적은 있을 것입니다. 쉬워 보이죠. 일부 특별한 사람은 바퀴 하나만으로 된 외발 자전거를 탈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이 두 발 달린 자전거를 탈 수 있다면, 바퀴 하나만 있는 외발 자전거를 타는 것은 얼마나 어려울까요?

자전거 타시는 분들께, 제가 비전관 지붕에서 교회 지붕까지 연결된 팽팽한 와이어를 타고 건너가려는 계획이 있습니다. 자, 여러분의 능력을 시험에 보겠습니다. 제가 여러분 각자에게 이 와이어를 타고 가라고 요청할 것입니다. 단지 바퀴 하나 있는 외발 자전거를 타고서… 하실 수 있겠습니까?

아마도 여러분은 하실 수 없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이론과 실제는 다르기 때문입니다. 무언가 하는 것을 안다는 것과 그것을 할 수 있다는 것과는 서로 다릅니다. 이것이 바로 바울 사도가 로마서 14장에서 로마인들에게 편지를 쓴 이유입니다.

바울은 로마서 12장과 13장에서 ‘사랑’이 가장 중요하다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우리는 원수를 사랑해야만하고, 우리의 이웃들을 사랑해야 한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이것은 여러분이 그렇게 해야만 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여러분이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14장에서 우리에게 하나의 예시를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바울 사도는 문자적으로“사랑으로 행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보여줍니다. 로마서 14장에서는 우리가 어떻게 사랑으로 행할 수 있는 지에 관한 실제적인 교훈을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우리는 단지 믿음을 갖도록 부르심을 받은 것이 아니라 믿음을 행하도록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우리는 단지 사랑을 갖도록 부르심을 받은 것이 아니라, 사랑을 행하도록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야고보서에서 행함이 없는 믿음을 죽은 것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이러한 예로써, 바울은 서로 다른 두 부류의 사람들을 선택했습니다. 우리가 여기서 배운 교훈을 자신과 다른 부류의 사람들을 향해 사랑을 실천하고자 하는 사람들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바울사도가 우리에게 가르치고자 하는 것은 이 두 부류에만 제한되지 않습니다.

바울은 이 두 그룹을 동등하게 보지는 않았습니다. 바울사도는 편지를 받는 사람들과 함께 한 그룹에 자신이 속해 있었습니다. 그는 이 그룹을 ‘강한 자’ 라고 불렀습니다. 로마에 있는 또 다른 한 그룹을 ‘연약한 자’ 라고 불렀습니다.

바울이 이야기 하는 연약한 자, 민감한 자는 무엇을 의미하는 걸까요? 이것은 기질이 연약한 자를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또한 의지가 약한 자를 의미하는 것도 아닙니다. 여기서 얘기하는 연약한 자는 믿음이 연약한 자를 말합니다.: “믿음이 연약한 그리스도인들”

이것은 행하는 믿음에 있어서 연약함을 의미합니다. 여러분이 자신보다 더 연약한 형제와 자매들을 떠올려볼 때, 또는 여러분 자신이 연약한지 그렇지 않은지 궁금해 할 때, 바울 사도는 유혹에 쉽게 빠지는 그리스도인이 믿음이 연약하다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바울이 얘기하는 연약한 그리스도인은 늘 망설이는 그리고 양심의 가책에 의해 뒤엉켜 있는 그런 이방인 그리스도인을 말합니다. 그들이 자제력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그들은 양심에 있어서 자유롭지 못한 사람들이다 라고 John Stott는 묘사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연약한 그리스도인에 대한 가장 설득력있는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따르는 유대인들입니다. 그들의 연약함은 유대인이 지켜야 하는 식습관, 절기와 같은 유대인의 규례를 포기하지 못하는 것이었습니다. 이것은 보수적인 믿는 자들(연약함)과 진보적인 믿는 자들(강함) 사이의 갈등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유대인들에게 음식에 관한 규례을 주셨습니다. 레위기11장에서는 구별되는 거룩함에 대해서 이야기 합니다.

이것은 유대인들의 음식에 관한 율법이 주변 민족과 구별되는 하나의 방법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이러한 구별됨의 표식인 율법을 버려야 한다는 것에 대해 큰 어려움을 겪었을 지도 모릅니다.

많은 이방인들은 이러한 유대인 음식에 관한 율법에 대해 불평했으며, 유대인들이 각 지역의 문화를 수용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서 불평했습니다.

로마인들은 이러한 논쟁이 불화를 일으킨다고 생각했습니다. 유대인들은 그들이 먹는 고기가 율법에 따라 만든 음식이 아니라면, 그들은 그것을 먹지 않았습니다. 이때 그들은 단기간 채식주의자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음식에 관한 규례은 유대인들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었습니다. 다니엘을 생각해 보세요. 바벨론 포로기 때 정결한 음식만 먹음으로 거룩함을 유지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했는지 아실 것 입니다. 이것은 택한 민족의 상징이었습니다.

유대인 절기의 정확한 날짜는 또 다른 큰 이슈였습니다. 몇 몇 그룹들은 절기의 날짜에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것에 대해 논의하는 것 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추후 기독교인들도 동일하게 행동했습니다. 로마 절기, 지역 절기, 이교도 절기, 그리고 민족 절기들도 있었습니다.

더 나아가 많은 이방인들은 유대인들이 매우 게으르다고 생각했습니다. 왜냐하면 유대인들은 일주일에 하루, 즉 안식일에는 전혀 일을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바울 사도는 이러한 것들은 그리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얘기합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 안에 있는 의와 평강과 희락이라

음식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업을 무너지게 하지 말라

오늘날 우리는 이러한 문제를 어떻게 적용해볼 수 있을까요? John Stott는 오늘날 몇몇 기독교인들이 필수적이지 않은 관습과 중요하지 않은 의식을 이슈화 시키는 것에 대해 지적합니다.

우리는 이러한 것들을 정통이나 회원의 자격 기준으로 만들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약한 자들이 강한 체 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들의 신앙이 약하다는 것을 압니다.

바울 사도는 “믿음이 연약한 자를 너희가 용납하라.”라고 우리에게 이야기 합니다. 우리는 그들을 무시해서는 안 됩니다. 또한 가르치려 하면 안 됩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불평해서도 안 됩니다.

우리는 그들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용납한다는 것은 그들의 존재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것은 아닙니다. 용납한다는 것은 그들을 우리의 모임으로 받아들여, 집으로 초대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것은 관용을 넘어서는 따뜻함과 친절함을 내포합니다.

어떤 의미에서 예수님처럼 믿음이 연약한 자를 천국으로 초대하고, 그들을 사랑으로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사실 용납하는 것은 의롭게 된다는 또 다른 현대적 표현입니다.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우리가 모든 사람, 그리고 모든 생각들을 수용하는 것이 현대적인 생각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바울 사도는 14장 3절에서 연약한 자에 대해 “하나님이 그를 받으셨음이라.” 그리고 15장 7절에서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받아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심과 같이 너희도 서로 받으라.”라고 이야기 합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무조건적이지만, 무조건적인 용납은 아닙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이미 연약한 자들을 받으셨습니다. 그들은 회개하였고, 다시 태어났습니다. 그들은 우리의 형제요, 자매요, 하나님의 나라의 소유된 백성들입니다. 우리는 이교도와 믿지 않는 자를 수용하지는 않습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용납하셨습니다. 우리 또한 하나님이 그렇게 하신 것처럼 그들은 용납해야만 합니다.

우리는 그들의 연약함과 민감함에 대해서 논쟁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그들의 연약함을 판단하고 논쟁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그들이 갖는 양심의 가책에 대해서도 불평해서는 안 됩니다. 교회는 결단코 이런 사소한 일로 인해 논쟁과 분쟁의 장소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교회는 믿는 형제, 자매들 사이에서 존경의 장소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 각 사람은 자기 일을 하나님께 바로 직접 말 할것입니다. 그래서 서로 비난하는 것을 멈추도록 합시다. 그 대신에 다른 신자들이 비틀거리고 넘어지지 않도록 돕는 삶을 살기로 결심하십시오.

믿음이 약한 형제와 자매가 있다며, 그들을 어렵게 하지 마세요. 그들이 어떤 특정한 음식에 대해 어려움을 가지고 있다면, 어쩌면 여러분은 그들을 돕기 위해 그 음식을 먹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마땅히 해야 할 일에 대해서 바울사도는 15장2절에서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우리 각 사람이 이웃을 기쁘게 하되 선을 이루고 덕을 세우도록 할 지니라. 그리스도께서도 자기를 기쁘게 하지 아니하셨나니.”

바울의 실제적인 조언에는 분명한 기본적인 원칙이 있습니다. 서로 다른 그룹의 구성원에 대해 사랑으로 행동하기 위해서는 여러분은 우선 하나님을 최우선으로 두어야 합니다.

형제들 사이의 분열과 분쟁은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최우선으로 둘 때 발생합니다. 하나님을 최우선으로 두어 연약한 형제, 자매들의 믿음이 더욱 강하게 키울 수 있도록 도와줍시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Leave a comment

거짓 기대, 참 희망

요한복음15:1–17

이 이야기는 실화로 우리 모두에게 경각심을 줍니다.

에어버스 A300-600 화물기 조종사는 고도 1,000피트에서 구름 속을 지나 하강할 것을 기대하였습니다. 그들은 구름을 벗어나면 공항의 활주로를 보리라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훨씬 낮은 고도로 구름 속을 벗어났고 그들 앞에 놓여있는 땅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추락하였습니다. 잘못된 예상으로 그들은 추락한 것입니다. 이후 조사에서 밝혀진 것처럼, 조종사들의 잘못된 예상으로 그들이 사실을 무시했을 때는 너무 늦었습니다.

잘못된 예상은 조종사만 죽이는 것이 아닙니다. 잘못된 예상은 많은 크리스찬들도 죽입니다.

예컨대, 오직 기쁨만 예상하는 새 신자는 아주 위험합니다. 성경에서 예비된 고난이 오면, 그것은 그를 죽일 수도 있습니다. 몇몇 신자들은 하나님이 그들에게 건강과 부를 줄 것으로 예상하는데, 만약 가난해지고 몸이 아프게 되면 그들은 믿음을 저버립니다. 디모데전서 6장에서는 말합니다. “만족하는 마음으로 경건하게 사는 사람에게 신앙은 큰 유익이 됩니다. 결국, 우리가 세상에 아무것도 가지고 오지 않았으므로 아무것도 가지고 가지 못합니다. 우리는 먹을 것과 입을 것이 있으면 그것으로 만족해야 합니다.”

성경을 믿으세요, 그리고 여러분의 기대치를 조정하세요.

윌리엄 섹스피어는 말했습니다, “기대는 모든 심장병의 주범이다.”

저는 여러분이 심장병에 걸리지 않도록 도와주길 바랍니다. 여러분이 갑자기 땅에 쓰러지지 않게 돕고싶습니다.

최근 3일간 우리는 단식하고 기도하였습니다. 지난 토요일 이곳에서 기도 모임을 마쳤습니다. 아마도 여러분들은 다음에 일어날 일에 대한 기대를 했을 겁니다. 기대하던 일이 실제로 일어났나요?

상식적인 기대 중 하나는 우리가 기도를 많이 하면 놀랍고 환상적인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는 겁니다. 또 다른 기대는 어떤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현실은 모든 게 변하는 것과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 것의 중간 쯤 어딘가 입니다.

3일간 우리는 성령 충만해지고 하나님의 뜻을 온전히 알기 위해 단식과 기도를 하였습니다. 하나님은 그가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실 것이라고 약속하십니다(요한일서 3:22). 따라서 우리는 하나님이 진주 교회를 위한 우리의 기도를 들으셨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또한 기도의 중요성을 알고 있습니다. 기도는 사물을 변화시킨다는 것을 성경을 통해서 알수있습니다. 하나님이 일하는 방식에 대해 오해하지 않아야 합니다. 이 말이 우리 모두가 지금 하나님의 뜻을 완벽히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또한 이 말이 우리 모든 사람이 성령으로 충만하여 죄가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도 않습니다.

만약 그것이 우리가 기대한 것이면, 우리는 금방 실망했을 것입니다.

저는 수 년간 크리스찬으로 살아 왔습니다. 예수님을 때로는 잘 따랐고, 때로는 제대로 따르지 못했습니다. 여전히 제 삶 안에서 모든 성령의 열매가 맺고 있는건 아닙니다. 만약 제가 성령안에서 세례를 받는 순간부터 모든 열매를 기대했더라면, 수년 전에 그것을 포기했을지도 모릅니다. 어떤 사람들은 성령의 열매가 갑자기 오기를 기대합니다. 그리고 기도해도 병이 낫지 않고 장님들이 눈을 못 뜨면 매우 실망합니다.

합리적인 기대라고 생각되는 것을 제안해 볼까요.

우리는 자신과 교회가 성령충만해지길 기도했습니다.

여러분이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 하는 순간, 성령님이 여러분 안에 들어오십니다. 예수님은 여러분이 하나님의 자녀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여러분에게 성령의 생명을 전해주셨습니다. 성령님은 또한 여러분에게 세례를 통해 그리스도의 몸으로 변화되게 하셨습니다. 고린도전서 12:13에서 바울은 설명합니다. “우리는 유대인이든 이방인이든 종이든 자유인이든 모두 한 성령님으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고 한 성령님을 모시고 있습니다.”

성령님이 여러분에게 오시는 시기가 있습니다.

그러나 성령충만함이 단 한번의 경험은 아닙니다. 에베소서 5:18절에서 처럼 많은 채워짐의 경험이 있습니다. “여러분은 성령으로 충만하십시오.” 라는 말은 성령으로 충만한 상태를 유지하라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사도행전 8:16절에서도 알 수 있습니다 – “이것은 아직 그들에게 성령이 내리지 않았고 그들은 단지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세례만 받았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두 사도가 그들에게 손을 얹자 그들이 성령을 받았다.”

우리의 기도는 기적의 경험을 하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우리는 기도하며 바라는 것이 이벤트나 표식도 아닙니다. 우리는 진주 교회에서 생명의 샘이 열리고 모든 이의 갈증을 해소해 줄 수 있는 천국을 소망하여 기도했습니다. 그 기도에 대한 답은 살아있는 나무가 자라고 열매를 맺는 것처럼, 몇 달 후, 몇 년 후에 보일 것입니다.

우리 모두는 천천히 자라는 나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에겐 매일 마시고 살아갈 생명의 물이 필요합니다. 우리가 성령으로 매일 채워질 때 우리는 천천히 건강하게 자라날 것입니다. 시간이 흐르면 우리는 더 튼튼한 가지와 건강한 나뭇잎을 가지게 될 것입니다. 언젠 가는 꽃을 피우고, 인내의 시간을 지나면서 열매를 맺을 것입니다. 단 한번이 아니라, 매년 말입니다.

우리는 이런 과정을 처음 시작하거나, 다시 시작하거나, 새롭게 시작하기 위해 기도를 합니다. 성령님은 약이 아닙니다. 우리는 약을 복용하는 것처럼 물을 마시거나 자신을 채우지 않습니다. 성령님은 살아 계십니다. 우리는 성령님과 더욱 돈독한 관계로 발전하기 위해 이 샘물을 마십니다. 우리는 주님께 더욱 순종하며 살아가기 위해 샘물을 마십니다.

Jesus says in John 14:21 –
“Those who accept my commandments and obey them are the ones who love me. And because they love me, my Father will love them. And I will love them and reveal myself to each of them.”

예수님은 요한복음14:21절에서 말씀하십니다 –
“내 계명을 간직하여 지키는 사람은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다.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내 아버지에게 사랑을 받을 것이며 나도 그를 사랑하여 그에게 나를 나타낼 것이다.”

Jesus says in John 15:4 –
“Remain in me, and I will remain in you. For a branch cannot produce fruit if it is severed from the vine, and you cannot be fruitful unless you remain in me.”

예수님은 요한복음 15:4절에서 말씀하십니다 –
“내 안에서 살아라. 나도 너희 안에서 살겠다. 가지가 포도나무에 붙어 있지 않고서는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듯이 너희도 내 안에 있지 않으면 열매를 맺지 못할 것이다.”

성령충만한 삶은 순종하고 인내하는 삶입니다. 여러분이 하나님을 진심으로 사랑하여, 기도와 성경공부에 매일 시간을 할애하고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며, 복음을 나누며 살아갈 때 매일 성령충만한 삶을 경험할 수 있게 됩니다.

우리는 오직 주님을 실제로 따를 때에만 주님을 믿는 자로서 결실을 맺길 기대할 수 있습니다.

진주교회가 방언과 예언의 기적들로 갑자기 충만해지는 걸 기대해서는 안됩니다. 우리 모두는 자신의 힘이 아닌, 하나님의 목적과 힘으로 살아간다는 것을 확신해야 합니다.

우리가 이렇게 살아갈 때, 동역자의 기도들은 응답받을 것입니다.

우리 생각을 성령님에게 넘겨줄 때 우리는 거룩한 생각을 시작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죄된 생각을 멈추게 되면, 우리 마음도 움직이게 됩니다.

우리가 매일 하나님께 우리 마음을 다시 채워 달라고 간구할 때, 우리 마음이 바뀌기 시작하는 것을 알게 됩니다. 하나님과 성령님에 대한 바램이 커질수록, 죄에 대한 욕망은 줄어듭니다.

영적인 경험을 기대하지 마시고, 그 대신 여러분이 하루가 다르게 성령님으로 채워질 때 변화하는 여러분의 모습을 기대하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이 자신의 일부분을 하나님께 열어드릴 때마다, 성령님이 들어가실 공간은 더 커집니다. 이렇게 생각해 봅시다. 여러분은 5리터 바구니에 쌀을 얼마나 퍼 넣을 수 있지요? 물론, 쌀 5리터입니다. 자 그럼 양배추로 가득찬 5리터 바구니에 쌀을 얼마 만큼 넣을 수 있나요? 그리 많이는 못넣지요. 우리의 가슴과 마음을 채우고 있는 쓰레기를 없애기 위해 매일 회개하면서 우리 마음속에서 성령님을 부분적으로 계속 채워 나가야 합니다.

매일 우리가 성령충만하게 사는 동안에도 우리 믿음이 매일 시험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예상해야 합니다. 우리의 삶이 가혹하고 불공평할 수도 있다는 것을 예상해야 합니다. 우리는 기적을 기대하지 않습니다. 다만, 하나님이 우리를 내부로부터 변화시키고, 우리 가슴과 마음에 일어난 변화를 하나님의 갑옷으로 지켜주시어 마침내 열매를 맺도록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신뢰하고 믿습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