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en to God

James 1:12–22

There was once a rich young man with faith. He wanted to be a good person. He tried to obey all the laws in the Bible. He thought there might be more, so he asked Jesus what he should do.

“Teacher, what good deed must I do to have eternal life?”

Looking at the man, Jesus felt genuine love for him. This man wanted what was most important. So Jesus told him.

“If you want to be perfect, go and sell all your possessions and give the money to the poor.”

That wasn’t what he wanted to hear. At this the man’s face fell, and he went away sad.

There was once another rich young man. He came to faith and like the earlier rich man he sought the ways of God. He was a sensitive young man who wanted to be a good person. He prayed and tried to live a good life. God answered him in a vision, telling him to get rid of all his possessions and become poor.

In one story he was so eager to obey that he instantly took off all of his clothes and ran out of his house and down the street into the countryside. He lived thereafter as a beggar.

Which of these two men obeyed God?

Now I must confess to asking you a trick question. The question suggests that one man obeyed while the other didn’t. Their different responses would perhaps lead you to agree. In fact, they both disobeyed. But they seem to have disobeyed for different reasons.

We don’t really know anything about the first young man. The second young man was Francis of Assisi. We actually know something about him. They both truly heard from God. Francis however misunderstood what God was saying and in this way, despite achieving many things, he disobeyed. One time he clearly heard God speak.

“Francis, Francis. Go and repair my house; which, as you can see, is falling into ruins.” Francis took this to mean the ruined church building in which he was presently praying. Most other people have since concluded, and perhaps Francis too, that God was actually talking about the church universal. The church was corrupt and God wanted it purified, or repaired.

Francis was a bit like a dog chasing ball, who then runs off with the ball instead of bringing it back.

Francis heard God correctly but misinterpreted what he was saying. Jesus own disciples had the same difficulty even though they were right there with him.

Jesus made a statement about how Peter would die. Peter then asked Jesus how John would die. Jesus had a simple answer: “If I want him to remain alive until I return, what is that to you? As for you, follow me.” (John 21:22)

The disciples misunderstood Jesus. Then they started a rumour that spread their faulty interpretation of his words. John takes the time to correct this rumour in his Gospel.

‘So the rumor spread among the community of believers that this disciple wouldn’t die. But that isn’t what Jesus said at all. He only said, “If I want him to remain alive until I return, what is that to you?”’ (John 21:23)

How about us? We may hear God speak to us, but that doesn’t mean we have understood what he’s said. This is why we need to learn how to listen. We need to hear all that God says. We need to make an effort to not distort what God says. The dog that runs off with the ball and doesn’t bring it back has missed the second part of the activity.

This is so important, we have to understand all of what God is saying. We have to listen and understand before we act. Or before we start a rumour.

As Francis probably came to realise, God often gives instructions in stages. First he shows us that his church needs repair. Then we know why he is training us. He is making us ready to repair his church. We engage in a dialogue with God about repairing his church. We discuss with God what we need to learn and how we need to grow to understand the rest of his desires. We are not capable of understanding right away. God is too different for that.

“My thoughts are nothing like your thoughts,” says the Lord. “And my ways are far beyond anything you could imagine.” (Isaiah 55:8)
The Lord’s voice often causes us to struggle to understand, forcing us to listen carefully.

God will not be angry that you didn’t dash off instantly, running naked out of the house. Pause. Does God want you not really knowing why you were running or where you are going or what he wants? He wants you to wait and listen. Talk to him. Patiently seek his wisdom. Get counsel from those who are spiritually mature, and never move in haste.

God is seeking people who share his heart. God’s language is a language of heart, not words. The word of God is a way for God to share his heart.

Elijah tried hard to follow and obey God. He got frustrated and wanted to die, as it says in 1 Kings 19.

‘Then he went on alone into the wilderness, traveling all day. He sat down under a solitary broom tree and prayed that he might die. “I have had enough, Lord,” he said.’

God told Elijah to stand before him on a mountain. Just stand there and wait. Elijah stood there and slept in a cave for we don’t know how long. He stayed on the mountain in a cave until he was good enough at listening to God that he could hear God whisper.

‘… there was the sound of a gentle whisper. When Elijah heard it, he wrapped his face in his cloak and went out and stood at the entrance of the cave.’

To hear someone’s whisper, you need to be near them. Whispering doesn’t work very well if you’re speaking to someone at a party and they are on the other side of the room. God doesn’t want a long-distance relationship; he wants a close, intimate relationship with you. Get close.

The first step in listening to God is to develop your heart. Deliberately try to focus on God’s desires instead of your own. Seek him like David. Be honest with him.

Read your Bible. God’s already said a lot. Read God’s word to find his heart and know his purposes.

Go into your cave, and tune out the noise of fire and thunder and wind. Turn off your phone. Practise listening to God. Our daily prayer at 12.15 may help you do that. You may have another time of day that fits your schedule better. Doesn’t matter when, just do it.

Still your heart. Don’t worry. If that’s hard, try not to worry at least for this time of listening.

Have patience. Have perseverance. You may want to go straight to the next level, but God might ask you to wait for 10 years. Don’t be concerned. When you are ready, he will let you know. Be patient, and don’t dash off before you are ready. Surely if you do, he can rescue you. But is that what we want, to have to be rescued because we disobeyed. To obey is an important part of learning to listen. Each act of obedience is training in listening and grows our faith.

Faith grows stronger when we exercise it. God looks at the heart. He sees how much you desire to be close to him. He sees how hard it is for you to be patient, and that you do it because you love him. He doesn’t look at your deeds alone.

God looks at the heart that motivated those deeds. Francis of Assisi had a beautiful heart even though his understanding fell short on some occasions. And surely God used Francis, and Francis got better at listening to God.

You have heard God, but did you listen to him? We need to listen. Let’s practise.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Leave a comment

하나님의 말씀을 경청하기

야고보서 1:12–22

오래 전에 어떤 부유하면서 신앙이 있는 젊은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 젊은이는 선한 사람이 되고 싶었습니다. 그는 성경에 나오는 모든 법을 다 지키려고 노력하였습니다. 그는 더 이상의 무엇이 있을꺼라 생각하고 예수님께 어떻게 해야 하는 지를 물었습니다.

“Teacher, what good deed must I do to have eternal life?”
“선생님, 제가 영원한 생명을 얻으려면 어떤 선한 일을 해야 합니까?”

21 그때 예수님이 사랑하는 마음으로 그를 바라보시며 말씀하셨다. 이 젊은이는 가장 중요한 것을 원했습니다

“If you want to be perfect, go and sell all your possessions and give the money to the poor.”
“네게 한 가지 부족한 것이 있다. 가서 네 재산을 다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눠 주어라.

그러나 그것은 그가 듣고 싶어하는 대답이 아니었습니다.젊은이는 고개를 떨구고 슬퍼하며 떠나갔습니다.

한때 또 다른 젊은 부자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는 신앙을 가지게 되었고 앞서 그 부자 청년처럼 하나님을 따르는 길을 추구하게 되었습니다.

선한 사람이 되고 싶어하는 그 예민한 젊은 청년이었습니다. 그는 기도하며 선한 삶은 살려고 노력하였습니다.

하나님은 청년에게 그의 모든 소유를 없애버리고 가난하게 되라고 말씀하심을 환상으로 답을 해주셨습니다.

이 한 이야기에서 그는 하나님 말씀에 너무나 복종하고 싶은 나머지 그 순간으로 모든 옷을 던져버리고 집을 나가서 거리를 걸어서 시골로 가서 그 후 그는 거지가 되어 살았습니다.

이 두 청년 중에서 누가 하나님께 순종한사람 일까요?

이제, 제가 좀 애매한 질문을 해야 하겠습니다.

한 사람은 순종을 한 반면 다른 한 사람은 불 순종 했을 것이라는 질문인데요 . 두 사람의 다른 행동은 아마도 여러분 모두 동의 하실 것 입니다.

사실은, 두 사람 모두 순종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 들은 다른 이유로 불 순종을 한 것처럼 보여집니다.

첫 번째 이야기의 젊은 청년에 대해서는 우리들은 아무 것도 자세히 아는 것이 없습니다.

두 번째 이야기의 젊은 청년은 성인 아시시의 프란치스코입니다.

사실 우리는 이 사람에 대해 무언가를 알고 있습니다.

그 둘 모두는 진실로 하나님으로 부터 말씀을 들었습니다. 그러나 프란치스코는 일면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오해했습니다 많은 일을 성취함에도 불구하고 그는 불 순종 했습니다. 한 때 그는 아주 생생하게 하나님의 말씀을 들었습니다.

“프란치스코, 프란치스코. 가서 나의 집을 수리해라 여기서 여러분도 보다시피 집이 무너지고 있다”

프란치스코는 이 말을 그 가 지금 기도하고 있는 교회 건물이 무너지고 있다고 받아들였던 것 입니다.

그 후에 많은 이들은 이렇게 결론을 내렸습니다. 아마도 프란치스코 또한 그랬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실제로 모든 보편적인 교회를 말씀 하셨던 것입니다. 교회는 부패했고 또한 하나님은 교회들이 정결해지고 바로잡게 되기를 바라셨던 것 입니다.

프란치스코는 어쩌면 공을 쫓아가는 강아지와 같이 공을 가져오는 대신에 공을 쫓아 만 갔습니다.

프란치스코는 하나님의 말씀을 바로 들었지만 말씀하시는 바를 잘못 해석 했던 것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들도 바로 그 분 곁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와 똑 같은 실수를 했습니다.

예수님이 베드로가 어떻게 최후를 맞을 것인가를 말씀하셨습니다. 베드로는 예수님께 요한은 어떻게 될 것인지를 물었습니다.

예수님은 간단하게 대답하셨습니다.

예수님은 베드로에게 “내가 다시 올 때까지 그가 살아 있기를 내가 바란다고 해도 그것이 네게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 하고 말씀하셨다.(요한복음 21:22)

제자들은 예수님을 잘 이해하시지 못했습니다. 그 들의 잘못 해석된 말을 퍼트리고 소문을 내기 시작했습니다 이 때 요한은 그의 복음서에서 이 잘못된 소문을 바로 잡았습니다.

이 말씀 때문에 그 제자는 죽지 않을 것이라는 소문이 제자들 사이에 퍼졌다. 그러나 예수님의 말씀은 그가 죽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내가 다시 올 때까지 그가 살아 있기를 내가 바란다고 해도 그것이 네게 무슨 상관이냐?” 하고 말씀하신 것뿐이었다.(요한복음 21장23절)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습니까?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들을 수 있을 것 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그 분이 우리에게 하신 말을 제대로 이해 했다는 뜻은 아닐 것 입니다.

이것이 왜 우리가 어떻게 들어야 하는 지를 배워야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하시는 모든 말씀을 들어야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하시는 말씀을 왜곡되지 않게 노력을 해야 합니다.

공을 쫓아 달리는 강아지는 공을 주어서 되돌아와야 하는 두 번째 행동을 빼 먹은 것입니다.

이것은 아주 중요합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무엇을 말씀하시는 모든 것을 이해해야 합니다.

우리는 들어야 하고 우리가 행동하기 전에 이해해야 합니다. 또는 우리가 소문을 퍼뜨리기 전에

아마도 프란치스코가 사실을 이해하게 되었을때 하나님은 가끔 단계적으로 지시를 주십니다.

첫 번째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의 교회가 바로 잡는 것이 필요함을 보여주십니다. 그런 뒤 우리는 왜 하나님께서 우리를 훈련 시키시는지 알게 됩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그 분의 교회를 바로잡는 것을 준비 시키십니다. 우리는 그 분이 재건하시는 교회문제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대화를 해야합니다.

우리는 하나님과 대화를 통해서 그 분의 나머지 뜻을 이해하고 폭 넓히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배울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즉시에 이해를 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너무나 다르시기 때문입니다.

8 여호와께서 말씀하신다.

“My thoughts are nothing like your thoughts,” says the Lord. “And my ways are far beyond anything you could imagine.” (Isaiah 55:8)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 길과 달라서9 하늘이 땅보다 높은 것같이 내 길은 너희 길보다 높고 내 생각은 너희 생각보다 높다. (이사야서 55:8)

하나님의 음성은 때때로 우리가 자세히 듣게 하시게끔 하시고 우리가 이해를 하기 위해 애쓰시게도 하십니다.

우리가 즉각 적으로 옷을 벗어 던지고 집 밖으로 달려 나가지 않는다고 화를 내시지는 않으실것입니다.

Pause. 잠시 중단

왜 달려 나가는지도 모르고 여러분이 어디로 가는 지도 모르고 하나님이 무엇을 원하시는지도 모르면서 여러분이 하시기를 하나님은 원 하시는 것 일까요? 그 분은 여러분이 듣고 기다리시길 원하십니다.

그 분과 얘기를 하세요. 인내심 있게 그 분의 지혜를 구 하십시요. 그리고 영적으로 성숙하신 주위의 분들과 의논하시고 단숨에 움직이지 마세요.

하나님은 그 분의 마음을 우리들과 나눌 사람을 찾고 계십니다. 하나님의 언어는 가슴으로 부터나오는 언어 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그 분의 마음을 나누는 길이기도 합니다.

엘리가 하나님께 순종하고자 열심히 노력합니다. 그 는 좌절하고 죽기를 원하는여 이렇게 말하는 것이 열왕상기 19장에 있습니다.

하루 종일 혼자 광야로 들어가  싸리나무 아래 앉아서 죽기를 바라며 “이제 더 바랄 것이 없습니다. 내 생명을 거둬 가소서. ” 하였다.

하나님은 엘리야 에게 산에서 그 분 앞에 서 있으라고 했습니다. 그냥 그기에 서서 기다렸습니다.

엘리야는 그기서 서있었습니다 얼마인지도 모르는 시간 동안 동굴에서 잠을 잤습니다. 엘리야는 하나님의 속삭임을 들을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좋아 졌을때 까지 동굴에 머물렀습니다.

그런데 그 불이 있은 후에 부드럽게 속삭이는 소리가 있었다. 엘리야가 이것을 듣고 자기 겉옷으로 얼굴을 가리고 굴 입구에 나가 서자 “엘리야야, 네가 여기서 무엇을 하느냐?” 라는 음성이 들려왔다.

어떤 사람의 속삭임을 잘 듣기 위해서는 여러분은 그 사람 가까이 있을 필요가 있습니다.

만약에 여러분이 방 다른 쪽에서 있거나 파티에서 누군가 에게 말을 하려고 한다면 속삭여서는 잘 되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장거리 연애를 원하시지 않습니다. 그 분은 여러분과 가깝고 친밀한 관계를 원하십니다.

하나님 말씀을 듣는 첫 번째 단계는 여러분의 마음을 성장 시켜야 합니다.

여러분 자신의 열망보다는 의도적으로 하나님의 마음에 촛점을 맞추려고 하세요.

성경을 읽으세요. 하나님은 이미 많은 말씀을 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그 분의 마음과 목적을 알려고 하십시요.

굴로 들어가서 바람과 천둥과 불의 소리에 잡음이 들리지 않도록 맞추세요. 여러분의 전화도 꺼버리세요.

하나님의 말씀 듣기를 연습하십시요.

우리가 매일 하는 12시15분 기도가 도움이 되실 것 입니다. 그 시간이 아닌 다른 시간이라도 여러분이 적합한 시간이라면 좋습니다. 언제 기도하는 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냥 하세요.

마음을 평정하시고 걱정하지 마세요. 만약 이것이 힘드시다면 적어도 말씀을 듣는 이 시간 만큼은 걱정하려고 하지 마세요.

참을성을 가지세요. 인내심을 가지세요.

여러분은 아마도 다른 단계로 바로 가고 싶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여러분에게 10년을 기다리라고 하실지도 모릅니다.

염려 마세요. 여러분이 준비 되었을때, 하나님은 당신에게 알려주실 것입니다. 인내 하시고, 여러분이 준비 되기 전에 성급하게 달려 나가지 마세요.

설사 여러분이 그렇게 하시더라도 정녕 하나님은 당신을 구출하실것 입니다. 그러나 그 것이 여러분이 원하시는 것 입니까? 불 순종으로 인해 구출 되어지기를요

순종은 말씀을 듣는 것을 배우는 중요한 한 부분입니다. 순종의 각 행동 한 부분들이 우리의 믿음을 성장시키고 듣는 훈련입니다.

믿음은 우리가 연습할때 강하게 자랍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마음을 보십니다.우리가 얼마나 그 분 곁에 가까이 가기를 열망하는지 를 보십니다.그 분은 우리가 참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아십니다. 그 분을 사랑하기 때문에 여러분은 그렇게 하실것입니다. 그 분은 여러분의 행위 만을 보시지는 않습니다.

하나님은 그 행위들을 하게 하는 동기의 마음을 보십니다. 아시시의 프란치스코도 어떤 때는 이해력의 부족으로 잘못된 행위를 한 경우도 있었지만 아름다운 마음을 가졌습니다. 진실로 하나님은 프란치스코를 사용하셨고 그리고 프란치스코는 하나님 말씀을 경청하는 더 나아졌습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정말 귀를 기울여 들었습니까?

우리는 경청할 필요가 있습니다. 자, 연습 합시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Please God, and not people

1 Samuel 15:10–23

God has feelings. Did you think about that? There are things that give God pleasure, and things that don’t. That seems quite human, doesn’t it. We humans build a lot of our lives around the pursuit of pleasure. Less around pleasing others.

God wants us to know what things please and displease him. Do you think that perhaps God enjoys tipping evil people into the bottomless pit of hell? God tells us.

“I take no pleasure in the death of wicked people. I only want them to turn from their wicked ways so they can live.” (Ezekiel 33:11)

Let me share something that gives me pleasure. Some of you may know this about me. I get pleasure from training dogs.

Dogs were created by God with an instinct to desire to please people. It releases joy in a dog to give pleasure to people. This is not dissimilar to the way we were created to relate to God. The purpose of training a dog is to develop the dog’s relationship with it’s master. This will bring pleasure to both dog and master.

God gets pleasure from having a good relationship with us. This will also bring us pleasure, though many of us live our whole lives thinking pleasure lies in other places.

Paul writes to the believers in Thessalonica about why he shares the Gospel. He says, “Our purpose is to please God, not people.” (1 Thessalonians 2:4)

Before I started training dogs, I had a dog that thought the greatest pleasure in life was to chase cars. This dog did not reach old age. I was just 16 when I learned that painful lesson.

One of the basic things I teach a dog is to sit. A young dog can learn this very quickly. They sit and then they get a treat. The next lesson is harder. The young dog associates sitting with treats, and starts to sit every time it wants a treat. So now we have a relationship, but it’s not yet correctly oriented. The dog has to learn that they only get a treat when they sit in response to a command. It’s called obedience training for a reason. It’s not us learning how to obey a dog, but teaching a dog to obey us.

A dog and a human do not have an equal relationship. Do I need to say that God and his people do not have an equal relationship. Yet young Christians can sometimes misunderstand their relationship with God. Even older Christians may have trouble with this. God is the master.

In our reading today, 1 Samuel 15, Samuel is teaching Saul about obedience.

There has been a battle and Saul has been victorious. Samuel turns up after the fighting is over and Saul greets him cheerfully. He says, “I have carried out the Lord’s command!”

Saul thinks he has obeyed God. He’s very pleased with himself for having done so well. In fact he has disobeyed God and Samuel demands to know why. He asks Saul why he has done “what was evil in the Lord’s sight?”

Saul is like the dog that has learned that when he sits, he gets a reward. So he keeps sitting.

Saul knows that God taught Moses how to make sacrifices. He knows that the people are called on to make sacrifices. And so Saul concludes that more sacrifices are automatically better. His is a faith that equates giving more sacrifices with getting more blessings.

Saul tells Samuel in verse 15 that this is what he did.

“It’s true that the army spared the best of the sheep, goats, and cattle,” Saul admitted. “But they are going to sacrifice them to the Lord your God.”

Saul mistakenly thinks that is good, so in verse 18 Samuel explains. “The Lord sent you on a mission and told you, ‘Go and completely destroy the sinners, the Amalekites, until they are all dead.’ Why haven’t you obeyed the Lord?”

King Saul still doesn’t get the point. He repeats his defence in verse 20.

“But I did obey the Lord,” Saul insisted. “I carried out the mission he gave me.”

This is a discussion about obedience. Saul equates obedience with giving sacrifices. Saul is wrong. Are we also wrong sometimes? Do we seek to obey a scary God and get blessings by making greater and greater offerings? We don’t round up cattle and slaughter them these days. Instead we sacrifice things such as time and money. The danger is in doing this with the wrong motivation.

It’s too late for Saul, he has stepped too far outside God’s will. Even though he is sorry, God still rejects him. Samuel says, “Since you have rejected the Lord’s command, he has rejected you as king of Israel.”

Look what Samuel says in verse 22.

But Samuel replied, “What is more pleasing to the Lord: your burnt offerings and sacrifices or your obedience to his voice? Listen! Obedience is better than sacrifice, and submission is better than offering the fat of rams.”

Obedience is better than sacrifice, but the purpose is to be pleasing to the Lord. The New Testament hardly talks about obedience at all. It talks instead about pleasing the Lord.

Ephesians 5:10, “Carefully determine what pleases the Lord.”

Romans 12:2, “Don’t copy the behavior and customs of this world, but let God transform you into a new person by changing the way you think. Then you will learn to know God’s will for you, which is good and pleasing and perfect.”

Colossians 1:10, “Then the way you live will always honor and please the Lord, and your lives will produce every kind of good fruit. All the while, you will grow as you learn to know God better and better.”

Titus says, “quarrels and fights about obedience to Jewish laws … are useless and a waste of time. “

Romans 4:13 says, “God’s promise to give the whole earth to Abraham and his descendants was based not on his obedience to God’s law, but on a right relationship with God that comes by faith.”

It’s not that obedience is bad or that sacrifices are bad. It’s that their purpose is to develop our relationship with God.

God’s purpose is to use obedience to grow our faith, and thus our relationship with him. It isn’t about having robots that obey every command and never move without a command. We are being taught to please God because that’s the way to live.

In order for us to please God we need to “Carefully determine what pleases the Lord.” To do that you have to “let God transform you”.

“You will grow as you learn to know God better and better.”

We are all of us learning to know God better and better. We are learning to listen to him and understand what he is saying. We all know that this is much harder than just following instructions. It is also much more rewarding. We are being changed to have God’s heart by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at work in us.

When we don’t understand the heart of God, we can easily be like King Saul. Without new hearts we will listen and not understand. Without new minds we will sacrifice and yet not obey.

May he equip you with all you need
for doing his will.
May he produce in you,
through the power of Jesus Christ,
every good thing that is pleasing to him. (Hebrews 13:21)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Leave a comment

사람이 아닌,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세요

1 Samuel 15:10–23

하나님도 감정을 가지고 계십니다. 이것을 생각해 보셨나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이 있고, 기쁘시지 않게 하는 것이 있습니다. 사람과 비슷합니다, 그렇지요? 우리는 인생의 많은 시간을 즐거움을 추구하며 살아갑니다. 다른 사람을 기쁘게 하는 것은 덜 하게 됩니다.

하나님은 그를 기쁘시게 하는 것과, 화 나시게 하는 것을 우리가 알기 원하십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이 어쩌면 악인들 을 끝도 없는 지옥 속으로 밀어 넣는 것을 즐긴다고 생각하시나요? 하나님은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I take no pleasure in the death of wicked people. I only want them to turn from their wicked ways so they can live.” (Ezekiel 33:11)
“나 주 여호와가 분명히 말하지만 나는 악인이 죽는 것을 기뻐하지 않고 오히려 악인이 악한 길에서 떠나 사는 것을 기뻐한다. ” (에스겔 33:11)

저에게 즐거움을 주는 일을 나누고자 합니다. 여러분들 중 몇 몇 분은 아실 겁니다. 저는 개를 훈련시키는 것을 좋아합니다.

개들은 사람을 즐겁게 하기 위해 하나님이 창조하셨습니다.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면 개는 기뻐합니다. 이것은 우리가 하나님에 의해 창조되고 그와 관계를 맺는 방식과 다르지 않습니다. 개를 훈련시키는 목적은 개와 주인의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입니다. 훈련은 개와 주인 모두를 즐겁게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와 좋은 관계를 맺음으로써 즐거워 하십니다. 비록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다른 곳에서 즐거움을 얻으려고 인생의 대부분을 살아가지만, 하나님과의 좋은 관계는 우리에게 또한 즐거움을 줍니다.

바울은 데살로니가 교인들에게 그가 왜 복음을 전하는지 편지를 씁니다. 그는“우리는 사람을 기쁘게 하려 하지 않고 우리 마음을 살피시는 하나님을 기쁘게 하려고 합니다.” (데살로니가전서 2:4)

개를 훈련시키기 전에, 저는 차를 쫒아다니는 것을 가장 좋아했던 개를 한 마리 키웠었습니다. 그 개는 오래 살지 못했습니다. 제 나이 16살에 고통스런 교훈을 얻었습니다.

개 훈련의 기본 중 하나는 앉히는 것입니다. 어린 개는 이것을 매우 빨리 익힙니다. 그들은 앉은 후 먹이를 받습니다. 다음 훈련은 더 어렵습니다. 그 개는 앉으면 먹이를 받는 것에 익숙해 집니다. 그리고 먹을 걸 원할 때 마다 앉습니다. 이제 막 관계가 형성되었습니다만, 아직 정확한 방향은 아닙니다. 그 개는 명령에 반응하여 앉을 때만, 먹이를 얻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소위 이유 있는 복종 훈련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개에 복종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개가 우리에게 복종하는 법을 가르치는 것입니다.

개와 사람은 동등한 관계가 아닙니다. 하나님과 성도들의 관계도 동등하지 않다고 굳이 말할 필요는 없겠지요. 젊은 기독교인들은 때때로 하나님과의 관계를 오해합니다. 심지어 나이 많은 기독교인들도 이 때문에 곤란을 겪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주인이십니다.

오늘의 말씀 사무엘상 15장에서, 사무엘은 사울에게 순종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전투가 있었고, 사울은 승리했습니다. 사무엘은 싸움이 끝나고 사무엘을 활기차게 맞이합니다. 사울은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나는 여호와께서 나에게 말씀하신 대로 하였습니다.”

사울은 하나님에게 순종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그렇게 잘 했다고 스스로 기쁘게 여깁니다. 사실, 그는 하나님에게 불순종하였으며, 사무엘은 이유를 알고 싶어합니다. 그는 사울에게 그가 왜“하나님의 시각에서 악한 것”을 행했는지 이유를 묻습니다.

사울은 그가 앉으면 보상을 받는 개와 같습니다. 그는 계속 앉아 있습니다.

사울은 하나님이 모세에게 제사드리는 법을 가르쳤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는 사람들이 제사를 드려야 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사울은 더 많은 제사가 자동적으로 더 좋다는 결론을 내립니다. 그의 믿음은 더 많은 제사가 더 많은 축복을 가져다 준다고 믿습니다.

사울은 15절에서 그가 한 행동을 사무엘에게 말합니다.

“백성들이 아말렉 사람에게서 뺏은 양, 염소와 소 중에서 제일 좋은 것은 죽이지 않고 살려 둔 것이 사실이오. 하지만 그것은 백성들이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기 위해서 남겨 둔 것이오.”

사울은 좋은 일을 한 것이라고 잘못 생각하고 있고, 그래서 사무엘은 18절에서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여호와 하나님은 당신에게 임무를 맡기고 보내시면서, ‘너는 가서 죄인 아말렉 사람들을 쳐서 하나도 남기지 말고 모조리 죽여라’ 하고 명령하셨는데, 어째서 당신은 여호와의 말씀에 순종 하지 않고 적의 좋은 것을 탈취하는 데만 급급하여 여호와의 명령을 거역하고 악을 행하였소?”

사울 왕은 여전히 핵심을 파악하지 못합니다. 그는 20절에서 변명을 되풀이합니다. “하지만 나는 여호와의 말씀에 순종하였소. 나는 여호와께서 나에게 말씀하신 대로 하여 아말렉 왕 아각을 끌어 왔고 그 나머지 사람들은 모조리 죽여 버렸소.”

이것이 순종에 관한 논쟁입니다. 사울은 순종과 제사가 똑같다고 생각합니다. 사울의 생각은 틀렸습니다. 우리도 때때로 틀릴 수 있지 않을까요? 무서운 하나님에게 순종하고 더욱 더 많은 재물을 바침으로써 축복을 구하고 있진 않은지요? 요즘 시대에는 소를 모아서 도살하진 않습니다. 그 대신 우린 시간과 돈 등을 희생합니다. 잘못된 동기로 이러한 것들을 행할 때 우리는 위험해 집니다.

사울은 너무 늦었습니다, 그는 하나님의 뜻과는 너무 멀어졌습니다. 비록 그가 용서를 구해도, 하나님은 여전히 그를 거절하십니다. 사물엘은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당신이 여호와의 말씀을 버렸으므로 여호와께서도 당신을 버려 왕이 되지 못하게 할 것이오.”

사무엘의 22절 말씀을 보시기 바랍니다.

But Samuel replied, “What is more pleasing to the Lord: your burnt offerings and sacrifices or your obedience to his voice? Listen! Obedience is better than sacrifice, and submission is better than offering the fat of rams.”
사무엘이 다음과 같이 대답합니다. “여호와께서 번제와 그 밖의 제사드리는 것을 순종하는 것보다 더 좋아하시겠소? 순종하는 것이 제사보다 낫고 여호와의 말씀을 듣는 것이 수양의 기름보다 더 나은 것이오.”

순종은 제사보다 좋은 것입니다, 그러나 그 목적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입니다. 신약에서는 순종에 대한 언급이 거의 없습니다. 그 대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Ephesians 5:10, “Carefully determine what pleases the Lord.”
에베소서 5:10절, “여러분은 주님을 기쁘시게 할 일이 무엇인지 살펴보십시오.”

Romans 12:2, “Don’t copy the behavior and customs of this world, but let God transform you into a new person by changing the way you think. Then you will learn to know God’s will for you, which is good and pleasing and perfect.”
로마서12:2절, “여러분은 이 세상을 본받지 말고 마음을 새롭게 하여 변화를 받으십시오. 그러면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완전하신 뜻이 무엇인지를 알게 될 것입니다.”

Colossians 1:10, “Then the way you live will always honor and please the Lord, and your lives will produce every kind of good fruit. All the while, you will grow as you learn to know God better and better.”
골로새서1:10절, “그래서 여러분이 주님을 믿는 성도다운 생활을 하여 모든 일에 주님을 기쁘시게 하고 모든 선한 일에 열매를 맺으며 하나님을 아는 지식이 점점 자라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디도서에서는, “율법에 대한 논쟁과 분쟁은… 무익하고 헛된 것입니다.”라고 말합니다.

로마서 4:13절에서는, “하나님께서 아브라함과 그 후손에게 온 세상을 주겠다고 약속하신 것은 아브라함이 율법을 지켜서가 아니라 그가 믿고 의롭다는 인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합니다.

순종이 나쁘다거나, 제사가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 목적이 하나님과 우리의 관계를 발전시킨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나님의 목적은 순종을 통해 우리의 믿음을 자라게 하고, 그래서 하나님과의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입니다. 명령에 모두 복종하고, 명령이 없이는 절대 움직이지 않는 로봇이 아닙니다. 순종이 우리 삶의 방식이기 때문에, 우리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기 위해 그것을 배웁니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기 위해, “주님을 기쁘시게 할 일이 무엇인지 살펴봐야 합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여러분은, “하나님이 당신을 변화시키도록 해야 합니다.”

“여러분의 믿음은 하나님을 더욱 더 잘 알아 갈수록 장성할 것입니다. ”

우리 모두는 하나님을 더욱 더 잘 알기 위해 배우고 있습니다. 우린 그분의 말씀을 듣고 그가 말하는 것을 이해하기 위해 배웁니다. 우리는 이것이 가르침을 단지 따르는 것보다, 훨씬 어려운 것임을 알고 있습니다. 또한 그것에는 더 많은 보상이 주어집니다. 우리는 우리안에서 일하시는 성령의 힘으로 하나님의 마음을 가지도록 변화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할 때, 우리도 쉽게 사울 왕과 같이 행동할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새로운 마음이 없으면, 귀 기울여 듣기는 하지만 이해하진 못할 것입니다. 새로운 정신이 없으면, 제사는 드리지만, 순종 하진 못할 것입니다.

바로 이 하나님이 여러분에게 온갖 선한 것을 공급해 주셔서 자기 뜻을 행하게 하시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그분이 기뻐하시는 일을 우리 안에서 하시기를 바랍니다. (히브리서 13:21절)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사랑의 언약

시편 89장 19절-39절

킹제임스성경에 280번 나오는 단어가 있습니다. 그 단어는 NLT성경에는 328번이나 나옵니다. 그리고 NIV성경에는 332번으로 숫자가 올라갑니다. 사실 그 수는 원래의 단어가 항상 같은 방식으로 번역되지는 않기 때문에 실제로는 더 많아집니다. 예컨대, 신약과 구약에서 쓰이는 약속이란 말은 실제로는 ‘언약’ 입니다.

오늘 말씀은 시편 89편입니다. 언약은 시편89편에 4번 등장합니다. 3절: ‘주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주의 택한 자와 언약을 맺고 나의 종 다윗에게 이렇게 맹세하였다.” 28절: ‘그를 항상 사랑할 것이니 그와 맺은 언약이 영원히 변치 않을 것이다.’ 34절: ‘그와 맺은 언약을 어기거나 그에게 한 약속을 변경하지 않을 것이다.’ 39절: ‘주의 종과 맺은 언약을 깨뜨리시고 그의 왕관을 땅에 던져 더럽혔다.’

첫째, 언약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계약이 아닙니다. 계약이란 법적인 동의를 말합니다. 고용주와 근로자 사이의 계약 같은 것입니다. 그런 계약은 각 당사자가 지켜야 할 모든 사항을 기술합니다. 업무의 세부사항, 휴일, 급여 등을 포함합니다. 제품의 세부 사항과 결재 조건을 명시한 판매 계약이 이에 해당될 수 있습니다.

미국의 락그룹 반헬렌은 콘서트 개최장소를 계약할 당시 밴드에게 갈색 M&M초코렛이 없는 M&M 초코렛 한 통을 제공해 달라는 것을 계약조건에 포함시켰습니다. 어리석다고 생각할지 모릅니다만, 그 이유는 그들이 갈색 M&M을 싫어해서가 아니라, 그 계약이 잘 지켜지는지 시험한 것이었습니다. 만약 갈색 M&M이 있다면, 다른 계약 조건들이 지켜지지 않는다는 것을 알려주기 때문입니다. 이걸 보면, 우리는 많은 사람들이 계약 체결할 때의 태도를 알게 됩니다. 많은 사람들은 계약시 최소한의 것을 주고, 최대한 많은 것들을 얻어내려고 합니다. 그들은 자신이 빠져나갈 곳을 최대한 많이 만들려고 합니다. 보험회사는 계약상 보험금을 가능한 한 적게 지급하려 모든 수단을 강구합니다.

만약 당신이 결혼을 계약이라고 여긴다면, 여러분은 끊임없이 배우자에게 충실한 정도를 측정하려고 할 것입니다. 이혼 당하기 전 몇 번까지 바람을 피울 수 있을지를 생각해 볼지도 모릅니다. 여러분은 그 계약이 파기 되기 전에 얼마나 이득을 볼지 궁금하게 생각할 겁니다. 부모와 자식 관계에서 자식을 이렇게 취급한다면 어떻게 될 지 상상해보세요. 계약에 명시된 대로 하루 세 끼 준다고 하면, 식사 양이 적든 말든지 영양 상태야 어찌 되든 신경 쓰지 않을 겁니다. 접시가 계약에 포함되지 않았다면, 음식을 담을 접시도 안 줄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것 올바르지 않다는 걸 아시지요. 부모와 자식 관계는 언약의 관계이어야 할테니깐요.

성경에서 하나님과 사람들 간의 언약을 얘기할 때, 그것은 계약에 관한 얘기가 아닙니다. 성경은 법적인 관계에 대해 얘기하고 있지 않습니다. 성경의 율법으로 인하여 우리는 이 같이 생각하고 싶은 유혹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반드시 이겨내야 할 유혹입니다.

“The Lord God placed the man in the Garden of Eden to tend and watch over it.” (Genesis 2:15)
“여호와 하나님은 자기가 만든 사람을 에덴 동산에 두어 그 곳을 관리하며 지키게 하셨습니다.” (창세기 2:15)

하나님은 아담과 관계를 정립하고 있습니다. 계약을 체결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아담과 관계를 더 잘 맺기 위해서 아담에게 선악과에 대한 경고를 포함하여, 가능한 모든 일을 하십니다. 선악과를 먹는 것은 그들의 관계를 해치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노아와 언약을 맺을 때에도 이와 같은 이유에서 입니다. 그것은 계약이 아닙니다. 그것은 언약입니다. 무지개는 그 언약을 생각나게 하는 것입니다. 계약과 언약의 차이는, 언약에서는 쌍방이 서로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 라면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동의하는 것입니다. 언약은 양쪽이 더욱 좋은 관계를 맺고자 하는 진술 혹은 동의입니다. 그곳에는 관계를 개선하는 여러 방법을 열거하기도 합니다.

언약은 한쪽이 다른 쪽에 서약하는 동맹적 관계입니다. 믿음은 우리가 그 언약을 성공하기 위한 모든 것을 행하는 것입니다. 신실함이란 언약을 믿는 것이 아닌, 언약에 의해 살아가는 것입니다.

성경은 복종해야 할 율법책이 아닙니다. 그것은 문자 그대로 우리가 모든 필요한 것에 복종하면, 하나님이 우리를 천국으로 인도한다는 계약이 아닙니다. 우리가 가장 사소한 규칙의 가장 사소한 부분을 어길때, 우리를 내쫓으시는 그런 계약적 의미가 아닙니다. 성경은 하나님, 그의 아들과 우리의 관계를 세우는 것에 대한 모든 것입니다. 그것은 우상을 숭배하지 말라, 거짓말하지 말라 등 하나님과 우리의 관계를 개선하는 방법에 대한 정보로 가득차 있습니다.

의로움은 올바른 일들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의로움은 올바른 말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여러분이 예수님이 주님이라고 말하면서도 주님과 관계를 맺지 않는다면, 여러분은 의로울 수 없습니다. 성경에서의 의로움은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지는 것입니다. 의로움은 언약에 충실함으로 얻어지는 결과 입니다.

진실은 우리가 이 언약을 깨버렸다는 것입니다. 시편89:39절에서 하나님과의 언약을 깨어 버린 다윗처럼, 하나님도 다윗을 거절하셨습니다. ‘주의 종과 맺은 언약을 깨뜨리시고 그의 왕관을 땅에 던져 더럽혔다.’

아무도 그 언약을 지킬 수 없었습니다. 다시 말해, 어느 누구도 하나님과 적절한 관계를 가질 수 없었습니다. 예수님이 오시기전까지는요.

인간이 되어 십자가에 자신을 희생함으로써,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하나님과 언약대로 살지 못한 것에 대한 실패비용을 지불하시고 이스라엘과 맺은 언약의 약속과 의무를 홀로 지키셨습니다. 베드로는 오순절 직후 사도행전 3장에서 얘기합니다. “여러분은 그 예언자들의 자손이며, 하나님이 여러분의 조상들과 맺은 언약의 자손입니다.” 그는 또한, “하나님은 자기 종, 예수를 택하여 먼저 여러분에게 보내셨는데 이것은 여러분을 각자 악한 길에서 돌아서게 하여 여러분에게 복을 주시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아담과 관계를 맺으신 후, 노아, 아브라함, 이삭, 야곱, 모세, 다윗 등을 거쳐 관계를 회복하시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셨습니다. 그것은 모든 사람과의 언약입니다. 하나님이 친밀한 관계를 맺길 원치 않으시는 사람들은 없습니다. 하나님이 축복하길 원치 않으시는 사람들은 없습니다.

여러분은 스스로를 귀하지 않다고 느낄지 모릅니다. 하나님은 아담을 창조하신 후, 여러분과 긴밀한 관계를 추구하고 계신다는 것에 눈 뜨시길 바랍니다. 그는 모든 언약에서 여러분을 포함하였습니다.

지금도, 예수님과 성령을 통하여 그 관계를 가질 수 있습니다. 우리는 새로운 언약의 사람들입니다. 예수님은 그 길을 만드셨습니다. 예수님은 여러분이 하나님과 가까운 관계를 맺을 수 있는 길입니다.

성경을 계약으로 본다면, 우리는 천국에 가기 위해 해야 할 것들을 찾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할 필요가 없는 일들이 얼마나 될 지를 찾을 것이며, 여전히 천국에 갈 수 있을 것입니다. 만약 예수님이 당신의 주님이라고 고백한다면, 당신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해도 되는 걸까요?

언약에 대해 알게 되면, 여러분은 성경을 당신과의 관계를 위한 약속의 책으로 생각하게 될 것입니다. 성경은 약속을 지키시고, 언약에 충실하신 하나님의 증거로 가득차 있습니다. 목표는 여러분이 더 이상 천국에 가기 위해 필요한 일들을 하지 않게 되는 것입니다. 목표는 하나님과의 사랑스런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여러분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는 것입니다. 물론, 다른 부분은 사람들과의 모든 관계에서 그들이 하나님과의 관계를 개선하도록 우리가 도와주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예수님은 몇몇 사람들에게 너희를 알지 못한다고 말씀하십니다. “그러나 그때 나는, ‘너희를 도무지 알지 못한다. 이 악한 자들아, 내게서 떠나 가거라.’”

예수님은 그들을 모르시기 때문에, 그들은 바깥에 있게 됩니다. 낯선 사람들은 가족이 아닙니다.

이 언약의 징표는 더 이상 무지개가 아닙니다. 그 징표는 이제 예수님의 피 입니다. 징표는 성 만찬에 있습니다. 그 징표는 그것을 믿는 모든 자들에 성령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언약이 생명 그 자체보다 더욱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십니다. 하나님, 예수님과의 관계를 통하여, 우리는 새로운 생명과 영생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우리에게 첫 번째 계명으로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것과, 두번째 계명으로 우리가 서로 사랑하라고 하십니다. 우리의 모든 삶에서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는 이러한 하나님과의 언약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 그것이 우리 삶의 모든 순간을 빚어가야 합니다. 우리의 대화를 채워야 합니다. 우리의 생각을 이끌어야 합니다.

생명은 계약이 아닙니다. 생명은 언약입니다. 생명은 사랑입니다. 생명은 하나님과 그 자녀의 관계입니다.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Korean | Tagged , | Leave a comment

The covenant of love

Psalm 89:19–39

There is a word that appears 280 times in the King James Bible. That number jumps to 328 times in the NLT Bible. And climbs to 332 times in the NIV Bible. In fact the number is higher than that since the original word isn’t always translated the same way. For example, we talk about the Old Testament and the New Testament. The word is actually ‘covenant’.

Our reading today is from Psalm 89. Covenant appears four times in Psalm 89. Verse 3: ‘The Lord said, “I have made a covenant with David, my chosen servant. I have sworn this oath to him:”.’ Verse 28: ‘I will love him and be kind to him forever; my covenant with him will never end.’ Verse 34: ‘I will not break my covenant; I will not take back a single word I said.’ Verse 39: ‘You have renounced your covenant with him; you have thrown his crown in the dust.’

First, what a covenant is not. It is not a contract. A contract is a legal agreement. It might be a contract between an employer and an employee. Such a contract would state all the things each party must do. This would include details of work, holiday, pay etc. It might be a sales contract with details of the goods and terms for payment.

The American rock group Van Halen had a contract that required concert venues to provide the band with a bowl of M&Ms that had no brown ones. This sounds silly. The reason was not that they hated brown M&Ms. It was a test to see if the contract was being kept. If there were brown ones, it showed that other things might be wrong. This shows us the attitude a lot of people have to a contract. A lot of people seek to give only the least the contract requires and extract the most they can from it. They see how much they can get away with. An insurance company will seek all possible ways to pay as little as possible according to the contract.

If you treat marriage as a contract, you might constantly be measuring just how faithful you need to be to your spouse. You might ask, how many times can I cheat before you divorce me? You might wonder how much can you get away with before the contract is broken. Imagine if a parent were to treat a child like that. They give the child three meals a day as it says in the contract, but the meals are small and not nourishing. There are no plates, because plates are not in the contract.

You can see it’s wrong. These are supposed to be covenantal relationships.

When the Bible talks about God having a covenant relationship with his people, it isn’t talking about a contract. The Bible is not talking about a legal relationship. We might be tempted to thing like that because of the laws in the Bible. It’s a temptation we must resist.

“The Lord God placed the man in the Garden of Eden to tend and watch over it.” (Genesis 2:15)

God is establishing a relationship with Adam. He is not making a contract. God is doing everything he can possibly do to ensure a great relationship with Adam, including warning him of a fruit. Eating that fruit would damage their relationship.

When God makes his covenant with Noah, it’s for the same reason. It isn’t a contract. It’s a covenant. The rainbow is a reminder of that covenant. The difference is that in a covenant relationship, both parties have agreed to do all they can to improve their relationship. A covenant is a statement or an agreement that both parties want to have a better relationship. It might list ways of doing that.

A covenant is an alliance to which one is pledged. Faith is doing all one can to make the covenant succeed. Being faithful is not believing in the covenant, but living by it.

The Bible is not a book of rules to be obeyed. It’s not a contract whereby if we obey to the letter every demand, then God will allow us to enter heaven. And if we break even the smallest part of the smallest rule, he will keep us out. The Bible is all about establishing a relationship with God, and with his son. It is full of information about how we can improve our relationship with God, such as not worshipping idols and not telling lies.

Righteousness is not doing right things. Righteousness is not saying right words. If you say Jesus is Lord but don’t have a relationship with Jesus, you cannot be righteous. Righteousness in the Bible is having a right relationship with God. Righteousness is a consequence being faithful to the covenant.

The truth is that we have all broken this covenant. Just like David in Psalm 89:39 where it says that David broke the covenant with God, and God rejected David. ‘You have renounced your covenant with him; you have thrown his crown in the dust.’

Nobody was able to keep the covenant. In other words, no one was ever able to have a proper relationship with God. No one until Jesus.

By becoming a human and sacrificing himself on the cross, the God who had bound himself in a covenant relationship with Israel unilaterally fulfilled the promises and obligations of this covenant while unilaterally paying the price for Israel’s failure to live up to this covenant. Peter says in Acts 3, just after Pentecost. “You are the children of those prophets, and you are included in the covenant God promised to your ancestors.” He also says, “When God raised up his servant, Jesus, he sent him first to you people of Israel, to bless you by turning each of you back from your sinful ways.”

The relationship that God began with Adam is the relationship that he tried to restore with Noah, Abram, Isaac, Jacob, Moses, David etc. It’s a covenant for all people. There are no people with whom God doesn’t want a close relationship. There are no people whom God doesn’t want to bless.

You may feel unworthy. Do not allow that to blind you to the fact that since he created Adam, God has been seeking a close relationship with you. He has included you in all the covenants.

Today, through Jesus and the Holy Spirit, we are able to have that relationship. We are people of the new covenant. Jesus has made the way. He is the way. Jesus is the way for you to have a close relationship with God.

When we look at the Bible as a contract, we look for the things we have to do to get to heaven.

We look for how much we don’t have to do and still can go to heaven. If you say Jesus is your Lord, can you then do whatever you want?

When you have a covenant view, you will see the Bible as a book of God’s promises for a relationship with you. It is filled with evidence of him keeping his promises, being faithful to the covenant. The goal is no longer to do what is necessary to get to heaven. The goal is to do all you can to develop a loving relationship with God. Of course, the other part is that in every relationship with people we are seeking to help them have a better relationship with God.

That’s why Jesus will say to some people, I never knew you. “But I will reply, ‘I never knew you. Get away from me, you who break God’s laws.’” (Matthew 7:23)

Because he never knew them, they are outside. Strangers are not part of the family.

The sign of this covenant is not a rainbow any more. The sign now is Jesus blood. The sign is in the Holy Communion. The sign is the presence in all believers of the Holy Spirit.

Jesus showed that the covenant is more important than life itself. Through our relationship with God and Jesus, we have new life, eternal life. And so Jesus told us that the first command is to love God and the second is to love each other. In all life, nothing is more important than this covenant relationship of loving God and each other. It should shape every moment of our lives. It should fill our conversations. It should direct our thoughts.

Life is not a contract. Life is covenant. Life is love. Life is a relationship with God and his children.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 | Leave a comment

The 50 days of waiting

Acts 2:1–13

Moses is the only person in the Bible who ever went up a mountain and came back with Ten Commandments written on two stones. Noah is the only person in the Bible who ever built an ark and filled it with animals.

Some of the events recorded in the Bible are unique.

Every Jewish male is circumcised. Every believer is baptised.

Some of the events recorded in the Bible are repeated.

If something happens only once and doesn’t repeat, it’s fairly safe to presume that you won’t experience that event. If you see something that happens repeatedly, be ready.

When events are mentioned more than once in the Bible, or happen repeatedly, we see signs that they are normal. With this in mind, let’s think about Pentecost.

Today is the Christian feast of Pentecost as mentioned in Acts 2:1. ‘Pentecost’ is a Greek word (Pentēkostē) that means 50th. It is the 50th day after Jesus was crucified. You may have heard it called White Sunday.

There is a Jewish feast called Shavuot. This is the feast on which the Jewish people remember the time God gave Moses the Ten Commandments. The word Shavuot means “weeks” or “oath.” There is another Jewish feast called Passover. This is the feast on which the Jewish people remember the time when God rescued them from Egypt.

The festival of Shavuot marks the completion of a seven-week counting period after Passover. This is the time it took the Hebrew slaves to journey from Egypt to Mount Sinai.

Jesus was killed on Passover and 50 days later on Shavuot, 10 days after his ascension, we have today’s event.

It is no surprise that for this holy day there were Jews from around the world staying in Jerusalem. It is no surprise that the followers of Jesus were meeting together. For one thing it is Shavuot, and for another it was what Jesus told them to do. Acts 1:4, “Do not leave Jerusalem until the Father sends you the gift he promised, as I told you before.” And Luke 24:49, “Stay here in the city until the Holy Spirit comes and fills you with power from heaven.”

The first thing that happened is that a sound like the roaring of a mighty windstorm filled the house.

This is not a normal thing to happen during a meeting. It happens only in this verse.

Christians should not expect meetings to be filled with the roaring of a mighty wind.

Then they saw what looked like flames or tongues of fire settle on each of them. This again is not a normal phenomenon. The Bible records it only here. There is an example of a building shaking during prayer. Acts 4:31 “After this prayer, the meeting place shook, and they were all filled with the Holy Spirit. Then they preached the word of God with boldness.”

We should not expect flames in our prayer meetings. We should not think we have failed if we don’t have flames. The flames and tongues of fire were unique to that situation. Shaking was unique to another situation.

Next, everyone present was filled with the Holy Spirit and began speaking in other languages.

The first part of this, being filled with the Holy Spirit, is normal. The Bible speaks of it all the time, especially in Acts. We’ve already seen a couple of examples. Over and over, in the Old Testament and in the New Testament, people ar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And after Pentecost it became normal to pray for all followers of Jesus to b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Time after time, the Holy Spirit really came and empowered the followers of Jesus.

Read for example Acts 8:17 – “Then Peter and John laid their hands upon these believers, and they received the Holy Spirit.”

We believe this really happened. You should expect to b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You should expect to pray for others and see them filled with the Holy Spirit.

For ten days, the faithful waited. They had been incredibly encouraged by meeting with the risen Jesus during 40 days. After Jesus left this world, they waited for him to keep his promise to send the Holy Spirit. They waited for just ten days, and then there was this dramatic arrival.

When the Holy Spirit came upon them the 120 were filled with power. Peter immediately preached a sermon and about 3,000 people were converted and added to the church. On this day the church began. Peter’s first instruction was powered by the Holy Spirit (Acts 2:38); “Each of you must repent of your sins and turn to God, and be baptized in the name of Jesus Christ for the forgiveness of your sins. Then you will receive the gift of the Holy Spirit. This promise is to you, to your children, and to those far away—all who have been called by the Lord our God.”

It is a promise for us. We ar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the same way Jesus was. The kingdom of heaven has come to earth. We are living in the last days. Peter quoted the prophet Joel. ‘In the last days,’ God says, ‘I will pour out my Spirit upon all people.’ All people seems to mean all believers, as Joel also says ‘everyone who calls on the name of the Lord will be saved’. And of course that means you and me. It means all of us who call on the name of the Lord.

When this life ends, we go where Jesus has already gone in a resurrection body.

Until that day, how do we live? Christians are meant to live in the presence and power of the Holy Spirit.

Are we relying on the power of God’s Spirit? Are we an open channel for the Spirit’s gifts?

Are we attentive to the guidance of the Holy Spirit? Is the fruit of the Spirit (love, joy, peace, etc.) growing in our lives?

Some of us live in the presence and power of the Holy Spirit, but we limit the Holy Spirit. We limit the Holy Spirit by our fear, our low expectations, and our false expectations. And we tend to be easily distracted from God’s work in us.

The church is important. Church is so very important. God can do whatever he wants. He is free to choose how to do things. God chose not to deliver the Holy Spirit like an email or a Kakao Talk message. The Holy Spirit was not sent by Jesus from heaven to one individual at a time. The Holy Spirit did not choose to descend upon solitary individuals locked away on their own in silent prayer.

The Holy Spirit came in power upon a group. The Holy Spirit comes in power when a believer prays for someone. People working, watching, waiting and praying together are how God works in this world.

Holy Spirit is multinational and multilingual. God especially loves to mix up nationalities, such as we have here today.

All people are empowered to minister regardless of their gender, age, ethnic background, or social position.

Ephesians 4:12 says that as a pastor my “responsibility is to equip God’s people to do his work and build up the church, the body of Christ.”

Today I am seeking to do this by reminding you that all of God’s people are called to minister through the power of the Spirit. Not only me, not only the worship band, but all of us.

You need to b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It is not only normal, it is necessary. Jesus was filled with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His followers should also be filled.

The Holy Spirit should lead you each day. The Holy Spirit should guide this church.

We should try to avoid things that block the activity of the Holy Spirit. We should always pray for others to b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Let me pray for you now. Let’s pray that we are all filled with Holy Spirit power. It doesn’t matter if there are flames or the sound of rushing wind. It doesn’t matter if you talk another language, or not.

Amen 아멘

Posted in Sermon - English | Tagged , | Leave a comment